eunma
2 years ago10,000+ Views
요즘 너무 무기력하고 힘들다 느끼시는 분 있나요? 이번 카드에서 소개할 내용은 번아웃 증후군입니다. 이건 제가 겪어봐서 정말 잘 아는 증상이예요...
번아웃 증후군이란 어떤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업무가 끝난 후 성취감이나 보람을 느끼지 못하고, 가지고 있는 연료를 다 태워버린 듯한 느낌을 받는 증상을 말하는데요. 극도의 신체적, 정서적 피로로 무기력증, 자기혐오, 직무거부 등에 빠지는 것을 말해요. 격무에 시달리는 직장인에게 자주 나타나 '직장인 번 아웃 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답니다. 직장인 60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74.7%가 출근 후 무기력감과 우울감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번아웃 증후군은 주로 이상이 높고 자기 일에 열정을 쏟는 적극적인 성격의 사람이나 지나치게 적응력이 강한 사람에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일과 삶에 보람을 느끼다가 돌연 보람과 성취감을 잃고 슬럼프에 빠지게 되는거죠..
혹시 나도?? 라는 생각이 든다면.. 번아웃 증후군인지 진단해볼까요?
번아웃 증후군이 나타나면 의욕이 저하되고, 성취감이 안 느껴지고,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나다가 '모든 일을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며 예전에는 기뻤던 일이 더 이상 기쁘게 느껴지지 않는 지경까지 이른다고 합니다. 회사나 학교 밖에서는 활기차지만 출근, 등교만 하면 무기력하고 우울해지기도 하는데요. 배가 고프지 않아도 끊임없이 먹고 싶고, 먹고 난 후에 후회하는 것도 번아웃증후군 증상 중에 하나라고 하네요.
번아웃 증후군은 질병이 아니기 때문에 병원 치료를 받지 않아도 노력하면 극복할 수 있다고 합니다. 1. 혼자 고민하지 말고 배우자나 회사 내 멘토를 두어 대화할 것 2. 소설, 잡지를 읽거나 명함 정리 등의 단순 업무로 일상에 쉼표를 줄 것 3. 운동 등 취미생활을 통해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을 것 4. 기상 시간을 앞당기거나 부서 이동 등의 방법으로 환경을 바꿔볼 것 5. 혼자서 감당하기 어려울 때는 병원의 스트레스클리닉이나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아볼 것 이상 5가지가 번아웃증후군 극복을 도와주는 방법이라고 하네요. 바쁜 일상에 쉬는 시간을 만들어주고, 단순 업무로 일에서 벗어나는 시간을 가지며, 운동을 하면 부정적인 감정을 줄일 수 있으므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답니다.
또한 번아웃 증후군 극복을 위한 영양관리법도 있는데요. 비타민 B가 풍부한 통곡물, 버섯 등을 섭취하면, 세포 기능을 정상화시켜 영양소를 에너지로 바꾸는 대사 능력을 높여준다고 합니다. 무기력증이 있을 때 도움이 되겠네요. 또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마그네슘이 부족해져 피로감, 근육 뭉침, 눈 밑 떨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므로 마그네슘이 풍부한 해조류, 견과류 등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일반적으로 정신차리자!며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많은데, 커피의 카페인은 중추신경을 예민하게 해 피로와 만성 탈수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커피는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에 내용들은 '헬스조선' 글에서 발췌한 내용인데요. 음.. 증상은 정말 100% 공감이 되는데.. 도움되는 법은 제가 겪어본 이상 현실성이 없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번아웃 증후군의 가장 큰 문제는 '과도한 업무'에서 비롯됩니다. 긍정적인 슈퍼파워로 일을 척척해내는 슈퍼맨이면.. 참 좋겠지만.. 맡은 일을 열심히 해내면.. 대부분의 회사에서는 더 큰일을 계속적으로 만들어주죠.. 특히 저처럼 신사업팀에 있던 분들이라면 공감하실 걸요? 쉬어가는 시간을 만들라구요? 다른 팀에서 빨리 자료 달라고.. 그리고 같은 팀 윗사람들이 얼마나 쪼는데요. 신사업의 경우 시행기한은 정해져 있고, 그 기간 맞출라고 밤샘 작업하고.. 해도해도 일은 또 튀어나오고.. 밥 먹기도 힘든 날들의 연속인데.. 그런 와중에 ' 저 번아웃 증후군 온거 같아요. 못하겠네요' 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그리고 부서이동? 이건 아마 대기업에만 해당되는 이야기겠죠^^;; 대기업이더라도 이런 이유로 부서이동 신청했을 때 곱게 보는 시선이.. 얼마나 있을까 잘 모르겠네요. 물론 신사업에서도 세월아네월아~ 일하는 사람 많아요.. 대충 하라는 것만 하고(제대로 끝내면 고마우나 그렇지 않아서 수정하는 경우 많음.. 윗사람은 걔는 그런애니까 그냥 빨리 잘하는 너가 좀 해주라~ 부탁하면 받아와야 함.. 이때 싫어요. 하면... 뭐라고 함) 남이 더 하던 말던 나는 했는데 왜? 맘에 안들면 다른 사람이 하겠지.. 또는 아무런 이유를 모르는 사람.. 휴우.. 옛생각하니 갑자기 한숨이.. 물론 제 성격이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그런 성격이 못되는게 제일 큰 문제예요.. 이런 상황이라면 윗 사람을 정말 잘 만나서 업무를 좀 조정해주는 분이 있으면 극복하기 쉬울텐데.. 회사에서 윗사람 잘 만나는건 진짜 복 중에 복!! 저는 윗사람도 제대로 잘 못 만나서 개고생까지.. 하나 예를 들면요..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쳐서 단어 가지고 꼬투리 잡는 사람을 상사로 만났어요. 진짜 그 생각만 하면 아직도 속이 터질거 같아요.. 자료를 만들다가 '00의 섭취를 한 집단이 최저 사망률을 보였다' 라는 말을 썼어요. 그 말을 보더니 최고 사망률은 알아도 최저 사망률은 첨 들어봤다며.. 그런 말이 있냐며.. 계속 물어보길래.. 그럼 그냥 좀 더 쉽게 풀어 쓸게요. 했더니 아니 내가 모르니까 잘 설명해달라고. 내가 멍청해서 그래.. 누가 나한테 물어보면 나도 얘기를 해야될거 아냐. 이랬다는.. ;; 이 단어 대화를 40분 동안 그 인간은 앉아서 듣고.. 나는 서서 했어요.. 진짜 밤 9시가 넘어서 야근중인데.. 야구 중계 보다 말고 자료 달래서 갑자기 보더니 날 불러서 그 소리 하고 있었다는.. ㅠㅠ 주변 같이 야근 하던 팀원들이 미친거 같다고.. 같이 욕해줌.. 회사 모기업에서 파견 나와 팀장으로 앉아 있는 인간이었는데.. 회사 막내급 여직원들에게 그런 짓하기로 유명했데요.. 이미 모기업에서 3명이나 여사원이 퇴직했다고..;; 번아웃증후군 와서 미치겠는데.. 그 인간이 기름을 부어댔었죠..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 때 그렇게 일했을 때 성취감은 정말 컸던거 같아요. 몇년이 지난 지금.. 신문기사를 통해 그 사업이 이어지고 있는 걸 보면.. 나도 좀 더 버틸걸..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그때로 돌아간다면.. 아마 똑같은 결정을 했을거 같네요.. 그래서 전 다시는 신사업을 하고 싶지가 않아요.. ㅠㅠ 어떨 때는 회사에 속해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그 때 생각하면.. 너무 힘들어서 (대상포진 왔었어요 ㅠㅠ) 지금의 프리랜서 생활에 만족해야지.. 한답니다. 너무 주저리했나요;;; ㅎㅎ 여러분들의 회사 생활, 또는 회사 경험은 어떠세요? 궁금하네요.. 오늘도 지치고 힘든 직장인 또는 학생이 있다면 힘내시구요!!

인생은 한번사는 겁니다!

당당하게 맞서서 할말 다 하고 사세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시댁 번아웃증후군ㅡㅡ
늦은댓글이지만..전 십년정도 애키우고 살림만하다가 번아웃증후군이 온듯요ㅋ신랑이 싫거나 아이들이 싫은건 아니었는데 이렇게 살고있는 자체가 너무너무 싫더라구요..그때 이혼하더라도 그 삶을 벗어나고싶었어요ㅎㅎ작은일이라도 시작하고 나니 이제 좀 좋아졌네요ㅎㅎ직장뿐 아니라 가정에도 번아웃이 있다는거ㅎㅎ
화이띵 !!!
@lustformori ㅠㅠ 저랑 같은 경험이신가요 ㅠㅠ 근데 전 칭찬 따위 없고 그냥 일이 너무 많아서 못할거 같다.. 그래도 개무시했던 상사 ㅡㅡ ㅋㅋ 시간 지나니까 더 버텨볼걸은 육아도 내가 해냈는데 !! 그래서 그런맘이 드는건 아닐까요 크크
너무 공감되네요 ㅠㅠ 매일같은 야근에 상사는 답이없고.. 힘들게 일했는데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 듣기가 어렵던지.. 저도 대상포진은 아니었지만 몸에 이상이 왔었어요. 근데 시간이 꽤 흐르고 나니 더 버텨볼 걸 그랬나 하는 생각이 또 들긴하니 참 이상해요 ㅎㅎ
48
5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