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20
2 years ago10,000+ Views
모두의 감자칩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사실

내가 맥주 마실 땐 누가 위로해주지, 바로…

프링글스! 그동안 뚜껑 열고 와작와작 먹을 줄만 알았지, 그 정체를 궁금해해본 적이 없다. 내친김에 알아보니, 나의 맥주 친구 미스터 프링글스에 대해 아는 것이 1도 없더라.
막연히(그러나 당연히) 사람 이름인 줄로만 알았던 ‘프링글스’가 실은 본사 근처의 도로명(Pringles Drive)에서 따온 것이라는 사실(단순히 포테이토와 같은 ‘P’로 시작하는 단어를 찾다가 그랬단다).
2000년쯤 갑자기 사라져버린 ‘와일드 콘소메’ 맛은 너무 안 팔려서가 아니라 너무 잘 팔려서(다른 맛의 판매율이 뚝뚝 떨어지자 위기감에) 본사가 황급히 없앤 전설의 맛이라는 것…!
나라마다 조금씩 다른 프링글스 패키지를 수집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나도 모으긴 모았다. 배 속에 모은 것이 문제지만.
이 길다란 원형 통과 귀요미 콧수염 아저씨만 보면 맥주가 마시고 싶어진다. 아니, 맥주를 보면 프링글스가 생각나는 건가? 그것은 마치 닭과 달걀 중에 어느게 먼저냐 하는 것과 같은 문제. 단, 한 번 열면 멈출 수 없다는 것만은 똑같다.
Illustrator_유승서
대학내일 김신지 에디터 sirin@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감자칩의 자격이 없다 저거는 영국에서 감자칩을 먹으니 애들이 죄다 뚱뚱해져 우리 감자칩에 세금을 물리자 그래서 감자칩세 냈더니 프링글스가 "저기요 우린 감자칩이 아닙녜다"하면서 영국 국세청에 소송 걸어서 승소한걸로 알아용..지나가던 설명충은 다시 지나갑니다 꾸벅
짜..
양은 down 가격은 up!!!! >_< WoW!!
19
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