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14년도 [DJ MAG] Top 100 DJs 순위 발표! Hardwell 2년 연속 1위 등극!
2014년도 [DJ MAG] Top 100 DJs 순위 발표! Hardwell 2년 연속 1위 등극! Hardwell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DJ Mag>이 주최하는 'Top 100 DJs' 투표에서 1위의 자리에 올랐다. <Revealed Recordings>의 보스 Hardwell은 Martin Garrix, Dimitri Vegas & Like Mike, Armin Van Buuren, Tiesto 등 쟁쟁한 스타들을 제치고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인기를 과시했다. 며칠 전에 올해의 <DJ Mag> Top 100 DJs의 유출된 리스트가 대부분 사실이었음이 이번 발표를 통해 알 수 있었다. 리스트를 살펴 보면, Deorro가 올해 처음으로 Top 100 DJs의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고, 19위로 리스트에 진입하면서 새로 진입한 아티스트 중 가장 높은 순위로 진입한 아티스트로 기록되었다. Ummet Ozcan은 68계단이나 상승하여 31위의 자리에 올라 가장 높은 폭의 상승세를 보여준 아티스트로 기록되었다. Top 100 DJs의 전체 리스트는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Hardwell은 1위 발표 후 <DJ Mag>과의 인터뷰에서 소감을 밝혔다. "와우, 꿈만 같은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 나는 세계 넘버 원 DJ라는 타이틀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 정말로 자랑스럽다. 2015년에는 나의 첫 아티스트 앨범이 나올 예정이다. 그리고 새로운 세계 투어와 몇몇 흥미로운 프로젝트가 공개될 것이다. 내 여정의 새로운 챕터가 시작된 것이며, 아직 이 여정의 절정은 다가오지 않았다!" 한편, 이번 투표 결과는 매년 더욱 논란을 더해왔던 것처럼, 올해에도 역시 더욱 큰 논란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이 순위를 보고 마음이 불편하고 이해되지 않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이렇게 생각하면 마음이 편하다. "2014년 인기 투표가 끝났구나!" <2014 DJ Mag Top 100 DJs> 100. Felguk (-22) 99. Arty (-42) 98. John O’Callaghan (-16) 97. The Chainsmokers (New Entry) 96. The Bingo Players (-44) 95. Wildstylez (-39) 94. Merk & Kremont (New Entry) 93. Heatbeat (-8) 92. Code Black (New Entry) 91. Ferry Corsten (-49) 90. Richie Hawtin (-14) 89. Boy George (Re-Entry) 88. Audien (New Entry) 87. Borgeous (New Entry) 86. Quintino (New Entry) 85. Mike Candys (-18) 84. Wolfpack (New Entry) 83. Madeon (-24) 82. Don Diablo (New Entry) 81. 3LAU (New Entry) 80. TJR (New Entry) 79. Orjan Nilsen (-30) 78. DJ Bl3nd (+13) 77. Zomboy (New Entry) 76. Tiddey (+8) 75. UMEK (+22) 74. Gareth Emery (-23) 73. Tenishia (-8) 72. Quentin Mosimann (-3) 71. Zatox (-21) 70. Diego Miranda (+24) 69. Cosmic Gate (+11) 68. Carnage (New Entry) 67. Noisecontrollers (-1) 66. Da Tweekaz (+20) 65. DJ Snake (New Entry) 64. Radical Redemption (New Entry) 63. MAKJ (New Entry) 62. VINAI (New Entry) 61. Gabry Ponte (New Entry) 60. Eric Prydz (-6) 59. Carl Cox (-13) 58. ATB (-25) 57. Porter Robinson (-16) 56. Firebeatz (New Entry) 55. Yves V (New Entry) 54. Dillon Francis (+19) 53. Knife Party (-28) 52. Dada Life (-17) 51. Sander Van Doorn (-12) 50. Laidback Luke (-19) 49. Infected Mushroom (+4) 48. DJ Coone (-3) 47. Brennan Heart (+14) 46. Kaskade (-10) 45. Frontliner (-8) 44. Markus Schulz (-23) 43. Daft Punk (-21) 42. DJ Kura (New Entry) 41. Borgore (New Entry) 40. Headhunterz (-17) 39. Sebastian Ingrosso (-21) 38. Paul Van Dyk (-6) 37. Angerfist (-3) 36. Vicetone (+24) 35. Fedde Le Grand (-6) 34. Oliver Heldens (New Entry) 33. Krewella (+11) 32. Diplo (+32) 31. Ummet Ozcan (+68) 30. Dannic (+44) 29. Axwell (-10) 28. Aly & Fila (-8) 27. Dyro (+3) 26. Steve Angello (+12) 25. Above & Beyond (-8) 24. Andrew Rayel (+4) 23. R3HAB (+35) 22. Zedd (+2) 21. Nervo (-5) 20. DVBBS (New Entry) 19. Deorro (New Entry) 18. W&W (-4) 17. Showtek (+10) 16. Deadmau5 (-4) 15. Alesso (-2) 14. Dash Berlin (-4) 13. Blasterjaxx (+58) 12. Afrojack (-3) 11. Calvin Harris (+4) 10. Steve Aoki (-2) 9. Skrillex (+2) 8. Nicky Romero (-1) 7. David Guetta (-2) 6. Avicii (-3) 5. Tiesto (-1) 4. Martin Garrix (+36) 3. Armin Van Buuren (-1) 2. Dimitri Vegas & Like Mike (+4) 1. Hardwell (-) ------------------------------------- 하드웰이 다시한번 1위를 차지 하였습니다ㅋ 저는 이번에 순위권에 julian jordan 이 없다는게 조금 아쉽고 blasterjaxx 순위가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집니다ㅋㅋㅋㅋㅋ 항상 말많은 DJ MAG 순위 입니다:) below 기사원본링크 :http://below.co.kr/news_international/124181
벌써 7년전.. 집에서 보던 콘서트 <나는 가수다> 레전드 무대 모음
아~ 그 이름은 들어봤나 <나는 가수다> 2012년 벌써 7년 전 프로그램이네여.. 그 때는 진짜... 센세이션이었는데... 매일 가족끼리 둘러앉아 본방사수하고 나가수에 나온 노래 일주일동안 듣고 또 다시 방송보고. 방송에서 잘 볼 수 없던 진짜 찐 가수들 나와서 편곡+노래 너무 잘해서 정말 즐거웠던 기억... 갑자기 생각나서 찾아보다가 그냥 다 찾아버림.. 벌써 추억이다 추억~~~ 개인적 견해임다 허허껄껄 박정현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말해뭐해 말해뭐해~ 장르 불문 다 소화하시는 박정현님.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셨죠. 그 중 이 무대가 계속 회자되는 무대... 이 외에도 나가거든, 그것만이 내 세상 등.. https://youtu.be/zuoJNKZ_8so 김범수 - 늪 가려진 커튼 틈 사이로~~~ 높기로 유명했던 <늪>, 원키를 진성으로 그냥 불러서 충격이었던 무대... 근데 지금 보니까 패션ㅋㅋㅋㅋ 패션이 참... 있는 힘껏 멋부리셨잖아... 암튼 노래 대박이었어여. https://youtu.be/WSej5_xY_Po 자우림 - 재즈클럽 신해철 님 노래를 편곡해서 불렀던 자우림. 이 때 탈락 직전이어서 이를 갈고 나왔는데.. 정말 김윤아님 제 사랑을 받아주세요. 개존멋- 김윤아는 노래할 때 분위기를 다 만드는 것 같음 연기도 하고. 진짜 어디 으슥한 골목에 있는 재즈 클럽에서 노래 불러주는 것 같다고요! 나레이션 괘좋음 YB - 나 항상 그대를 YB는 뭐.. 그냥 나가수에서 난리났었죠... 후... 하나를 꼽기가 어려움. 이 곡은 윤도현 뿐 아니라 밴드 세션이 미쳤었음... 밴드의 정말 멋이 철철 흐른다.. https://youtu.be/TkkwgtvyDfE https://youtu.be/38PhxTdjV34 옥주현 - 천일동안 뮤지컬에서 날아다니고 있는 옥주현 님.. 당시에 나가수 나올 때 아이돌 출신이라고 악플이 많았다는데 한 번에 잠재워버린 무대. 이거 말고 <사랑이 떠나가네>도 좋음 https://youtu.be/N057YxkuX1E 이 외에도 뭐 이소라, 김건모, 임재범, 김연우 등드등.. 대단했지만 다 적기 너무 힘들 것 같아서 이정도로 가져옵니다...
*환* 존잘 하드웰의 한국 방문을 환영합니다 *영*
하드웰. 얼굴로 디제이하는 하드웰. 초록창에 검색하면 씹존잘이 연관검색어로 나오는 하드웰. 하드웰은 진짜 잘되었음 좋겠다.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의 메인 스테이지에 처음으로 서게 되었을 때 한사람의 관객으로써 울트라에 놀러가다 디제이로 무대에 섰을 때 Dreams come true.하면서 감상에 젖었던 하드웰이 생각나서, 지금은 세계 최고의 디제이가 되었지만 언제나 겸손해보여서 그냥 막 잘되었으면 좋겠다 ໒(◕ヮ◕)〜⊹ 하드웰은 막 커머셜한 디제이가 아니라 잘 모르는 분들도 있으실 수 있겠지만 현재 명실상부 세계1위 디제이에요. 재능과 인기를 동시에 겸비하고 있다고 할 수 있죠. 1988년생 네덜란드 출신 디제이/프로듀서 하드웰은 어린시절부터 세계 1위의 디제이가 되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어요. 짤은 'I am Hardwell'이라는 하드웰의 다큐멘터리에 나오는 인터뷰 영상이에요. 6살도 아니고 16살에 세계 최고 어쩌고하는 꿈을 방송에서 말하는건 쉽지 않을거 같은데요. 역시 예사롭지 않죠? 진정으로 '꿈★은 이루어진다'의 현실판이에요. 어린시절부터 학교도 때려치고 디제잉을 해왔지만 하드웰이 처음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것은 2009년 Robin S의 "Show Me Love"와 Steve Angello & Laidback Luke의 "Be"의 Bootleg 버전 "Show Me Love vs. Be"가 주목받으면서 부터에요. 하드웰 디제잉 스타일하면 찰진 매쉬업으로 유명한데 여기서부터 떡잎이 보이네요. 2010년에 하드웰은 본인의 레이블 Revealed Recordings을 설립해요. 사진은 Revealed Recordings 삼대장 모습이에요. 대닉(Dannic)과 다이로(Dyro)는 하드웰과 함께 Revealed Recordings을 세계 최고 레이블 중 하나로 키운 하드웰의 왼팔, 오른팔이라고 할 수 있죠.(현재는 Dyro는 새로운 레이블 Wolv을 설립하고 Revealed를 나갔어요.) 2011년에는 Hardwell On Air라는 본인의 이름을 건 위클리 라디오 쇼&팟캐스트를 런치하게 되어요. 전 본인 팟캐스트 있는 디제이들이 좋더라고요. 사실 위클리로 세트 하나씩 만드는게 쉬운 일은 아니잖아요.ㅎ_ㅎ 뭔가 전세계 돌아다니면서 공연하는 것만이 디제이의 역할이 아니라 계속하여 전세계 팬들에게 본인의 음악을 들려주며 발전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달까..ㅎ = 만구 내생각. 하드웰이 인지도가 높아지게 된 데에는 이 곡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죠. 바로 티에스토(Tiësto)와 하드웰이 함께한 노래 Zero 76이에요. 2011년 가장 히트친 클럽 트랙 중 하나였기에 하드웰은 이 노래와 함께 본인의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되었죠. 하드웰에게는 본인의 이름이 들어간 트랙 중 비트포트와 미국의 아이튠즈 댄스 차트에서 처음으로 1위를 한 트랙으로 기록된 노래에요. "Encoded"와 "Cobra"같은 곡들을 연달아 성공시키면서 말그대로 대세 디제이로 자리잡게 되었어요. 그리하여 하드웰은 2011년 처음으로 DJ Mag의 Top 100 DJs에 얼굴을 들이미게 되었어요. 첫 순위가 24위라니 괜춘하지 않나요? 물론 전 저당시 2009년엔 3위하고 2010년엔 2위했던 데이비드 게타가 2011년에 1위로 올라서는 모습을 보면서 또 '꿈★은 이루어진다' 생각하면서 하드웰의 순위에는 1도 관심 없었지만요..ㅎ 하드웰은 2012년 Spaceman이라는 본인의 명곡 of 명곡을 발매하며 굳히기에 들어가게 되요. 2012년에는 DJ Mag의 Top 100 DJs 순위가 전년에 대비하여 18계단이나 상승한 6위에 랭크되어요. 2011년도 New Entry 중에 가장 주목을 받았던 Skrillex와 비교하여서도 괄목할만한 성장이었죠. 2012년에는 지난 울트라를 통해 내한하기도 했었던 Armin Van Buuren가 1위를 차지합니다. 아-민ㅎ 2013년 하드웰이 울트라 마이애미에서 공연한 공연 실황을 담은 영상은 유투브에서 가장 많이 감상된 라이브 디제이 셋 비디오로 기록되어요. 참고로 그 전까지 가장 많이 감상된 라이브 디제이 셋 비디오는 하드웰의 2012년 투마로우랜드 공연 비디오였어요. 이번 울트라 뮤직 코리아 공연 때 곰티비가 실황중계 해주는 것 처럼 울트라는 주로 라이브 중계를 해주는데요. 이 당시 하드웰의 공연은 동시에 8만명이 라이브 스트림에 접속하여 감상하면서 울트라 라이브 중계 중 가장 많이 본 것으로 기록에 남았어요. 저도 주말 아침에 일어나서 집에서 혼자 아침먹으면서 울트라 라이브 스트리밍 보던 기억이 나네요 ㅎ 2013년 하드웰은 결국 DJ Mag의 Top 100 DJs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게 되어요. 하드웰의 나이 25세때의 일입니다. Top 먹은 최연소 디제이로 기록되게 된거죠. 이당시 하드웰이 1위를 차지하면서 충격에 빠진 사람들이 많았어요. 일단 데이비드 게타로 대변되는 팝느낌 강한 일렉음악과 티에스토, 아민 반 뷰렌으로 대변되는 트랜스 음악이 여태까지 일렉계의 대세였는데요. 하드웰이 1위로 올라서면서 빅 룸 하우스(big room house)의 시대를 알리게 된거죠. 그리고 또 하나, 여태까지 하드웰은 본인 이름의 싱글만 몇개 있었을 뿐 정규앨범 하나 나오지 않았어요. 그래서 앨범 한 장 없는 디제이가 무슨 1위 디제이냐는 논란도 따라붙게 되었죠. 그래서일까요? 하드웰은 바로 본인의 데뷔앨범 작업에 착수해요. 그 결과물이 바로 여러분들이 익히 아시느 "United We Are"에요. 하드웰이 본인의 스타일을 보여주기 위해서 엄청 공들여서 만들었다고 해요. 발매일이 연기되기도 하였죠. 그리고 하드웰은 2014년 DJ Mag의 Top 100 DJs 순위에서 1위 타이틀을 지켜내게 되었어요. 작년과 변동하여 순위가 변함이 없던 유일한 디제이인데 그 순위가 1위네요. 대단하지 않나요? 위에서 하드웰의 라이브 셋 비디오들이 조회수가 어마무시하게 높은 것을 알려드렸는데요. 프로듀싱도 프로듀싱이지만 하드웰의 진가는 무대에서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요. 타이트하게 짜여진 라이브셋은 명불허전 하드웰을 외치게 만들죠! 지난번 로드투울트라에서도 느꼈었지만 하드웰의 무대에는 힘이 있어요. 음악을 만들 때는 사람들이 춤추고 싶어하는 음악을 만들어야하고 무대에서는 언제나 에너지를 100% 쏟아부어야 한다는 하드웰의 철학이 있기 때문이죠. 관객 입장에선 놀다 죽는다는건 이런걸까? 하는걸 경험할 수 있어요ㅎ_ㅎ 이번 울트라 코리아 2015에서 하드웰은 밤 10시 메인 스테이지에 섭니다. 우리 같이 놀다 죽어볼까요??!!
[오플리] 10월 1일, 한국 가요 빙글러들의 저녁 플레이리스트
안녕하세요. 조금 늦었네요. 10월의 첫날 저녁, 빙글러들의 플레이리스트 입니다. @u9986님의 저녁 플레이리스트는 소유, 권정열 - 어깨 임창정 - 또 다시 사랑 라는 곡이에요. 두 곡 모두 따끈따끈한 신곡이에요! 저도 음원으로만 들었지 뮤직비디오를 보는건 처음이에요. @wwn3136님의 플레이리스트는 Ne-Yo - Mad 에요. 후렴구 들으시면 다들 아실 좋은 곡이죠! 밤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곡이네요. @earrrth님의 플레이리스트는 하드웰의 2015 UMF 트랙인데, 그것을 어떻게 골라야할까 고민하다가.. 요즘 많이 들렸던 Follow Me로 골랐어요. Hardwell (feat. Jason Derulo) - Follow Me 이것도 들으면 다들 아실 곡! @DarbyGray님의 플레이리스트는 페이퍼컷 프로젝트 - 봉인해제의 밤 이에요. 밤이랑 정말 잘 어울리는 노래. @issuer님의 플레이리스트는 Jehro - Tonight Tonight 이에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듣기만 해도 따뜻한 노래를 들으셨다고 하는데, 정말로 그러네요. 뮤직비디오도 완전 감성감성해요. 저는 어제 밤에 유재환, 김예림 - 커피 를 들었어요. 뮤직비디오도 있을 것 같아서 유튜브를 뒤졌는데 없네요 ㅠㅠ 이 노래 나중에 유스케같은 무대에서 어쿠스틱 라이브로 들으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요. 그래서 들을수록 기대가 되는 곡이에요. 10월의 첫 주말, 빙글러들은 어떤 노래를 들으셨나요? 휴일인만큼, 많은 노래를 들으셨겠지만 그 중에 딱 하나를 고른다면 어떤 노래를 함께 듣고싶으세요?
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