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2 years ago10,000+ Views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또, 네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혹시 우리가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고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 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 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다오.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서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서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 한단다.  자식 '양육은 의무'이고, 부모에게 하는 '효도는 선택'인 걸까요? 부모는 '의무'라는 단어로 자식을 키우기보다 '운명'이란 단어로 자식을 키웁니다.  그래서 모든 것을 감싸고, 때로는 훈육도 하며 바른길로 인도해 줍니다. 그런데 자식은 부모를 주기만 하는 존재로, 모든 것을 혼자 할 수 있는 존재로만 의식합니다. 부모도 나이를 먹어갈수록 자신의 어릴 적과 같이 힘없고, 아프고, 투정도 부리고 싶은  존재라는 것을 이제라도 알아주세요. # 오늘의 명언 부모가 사랑해 주면 기뻐하여 잊지 말고, 부모가 미워하시더라도 송구스러이 생각하여 원망하지 않고, 부모에게 잘못이 있거든 부드러이 말씀드리고 거역하지 말아야 한다. - 증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씨 슬퍼어어어어 엄마아빠ㅠㅠㅠㅠㅠㅠ
살아계실때 잘해드리고 부모에게 배우고 받아온만큼 다시 돌려드리도록 합시다 효도는 당연한것입니다..
저건당연한건데 마음이아픔
아ㅠㅠㅠㅠㅠㅠ 날 울렸어ㅠㅠㅠ
퇴근길에 뭘 사들고 집에 가야 부모님이 좋아하시려나...
View more comments
63
7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