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ashi02
10,000+ Views

Seoul Auto Salon 2013 Part 2

The Seoul Auto Salon really exceeded my expectations, knowing that the automotive industry here is just starting to take off. Despite the modified genesis coupes it was really awesome to see the wide variety of muscle, european and import cars. On one corner you had a twin turbo GT500 while on the other hand you have an ae86 hatch with a sr20det. Unlike the US and Japan, the "Hellaflush" scene hasn't quite taken off here in Korea. Although you do see glimpses of it. They are more focused on go fast bits and body kits. It almost reminds me of the car scene 4-5 years ago. To all of those overseas who have attended Sema or Tokyo Auto Salon, I would really recommend checking out the show. For $10 it is extremely hard to beat. Lastly, I really want to say thanks to Motortime Korea and the rest of their racing team for welcoming me in. Despite my limited amount of Korean I was glad to have the opportunity to check out their 147 Alfa Romeo and meet everyone on the team. I hope they do well in their upcoming Super GT event. Till next time Takashi02
5 Comments
Suggested
Recent
Sweet pictures. No idea there was a car show in Coex at the time! Missed my chance...
What do you mean the auto industry is about to take off?
@piupiupenguin yes it was all about the cars ;)
niceeeeeee
hahaha, I see, it was all about the cars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7% vs 3%
Society is divided up between two categories. There's the 97% and the 3%. The 97% are the average people. They work 9-5 jobs, focused too much on their education, don't think outside the box, and simply quit on themselves and their goals (if they had any significantly big ones). Yes, some people chose to be a part of that percentile and that's ok because it's their choice. They wanted it to be easy. But for those who complain about it have no right to. They may be thinking "I work 8 hours a day. I deserve better and should be living a better life." In reality they don't. They knew what they were getting themselves into and what the rest of their life would be like. They have made their choice a have given up on what could have been, for them, a life full of rewards and luxury. They decide to see the obvious instead of what's further ahead, and when they see the obvious, they hurt themselves more by looking at it through one perspective. These are the people who have simply said "I will do my part in society no matter the cost." Education plays a huge factor in your destiny. Some dream jobs do require an advanced education. When this is present, education is ok to take part in for it is needed to achieve a dream. For jobs that don't require education, you simply are spending $100,000 to people who will never know your name. The 3% of people in society are the people who put themselves away from society. They're the entrepreneurs in this world, the people loaded with confidence, they ignore what people say, etc. These people realized they have so much potential in their life and they take the opportunity even when it's not present. To be where they are they took the risks and sacrifices and understood what outcomes could come. Every penny they've ever made was put into what they believed in even if it was a dream or goal so big it scared them. Fear is not present in these people. They realized the only thing that could really stop them was fear therefore they learned to overcome it. No matter the criticism they received, negative comments they've been told, or even simply being told "you can't do it." 24 hours was not enough for them to get what they needed done so they would put in a full 24 hours of work. Now, depending on who they are and their stories, they could have had an easy start or challenging one. Some entrepreneurs were lucky enough to have a family member who already started the business or gave a startup of $1,000,000. But some start with nothing but a dollar and a vision. One feels much more rewarding than the other and causes them to have a bigger appreciation for what they have and have done. The 3% are always hungry no matter what they have. They will not stop until they have what they want. There are many quotes for these people but the quote posted best describes them. So now that you know a little about the two sides of society, which one will you choose? Are you happy with where you stand? Or do you want better? It's never too late to change or start. All it takes is confidence, hard work, and a drive strong enough that you constantly think "I can't quit now." Keep pushing towards what you want and stop at nothing. Have a good day guys, Kyler
생애 첫 차를 꿈꾼다면, 볼보 ‘S60’ 한눈에 보기
가장 이상적인 엔트리카 어릴 적부터 혹은 20대에 접어들면서 꿈꾸는 로망 중 하나는 자신만의 ‘드림카’다. 차에 관심 많은 이들은 벌써부터 애정 어린 드림카가 있기 마련, 소위 ‘차알못’들은 아직까지 어떤 차를 선택해야 할지 모를 것이다. 생애 첫 차를 구매하고자 한다면, <아이즈매거진>이 추천하는 볼보(Volvo)의 ‘S60’은 어떨까. 마마무 멤버 화사가 첫 드라이빙 카로 택한 볼보 ‘XC40’에 이어 뉴 세대를 위한 새로운 차원의 럭셔리를 선보인 볼보의 신형 ‘S60’. 수입차 시장의 돌풍을 일으킬 ’S60’은 볼보만의 스웨디시 철학을 전달할 프리미엄 세단으로 8년 만에 3세대로 변경돼 등장했다. 사전계약부터 출시 후 지금까지 2천 여대가 넘는 폭발적인 반응으로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모델. 과연 어떤 매력이 숨겨져있을지 <아이즈매거진>이 함께한 볼보 ‘S60’의 디자인, 성능, 가격 등 진면목을 낱낱이 확인해보자.  안전의 대명사 볼보 유수의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시작부터 차별화를 지닌 ’볼보’. 안전의 대명사답게 스웨덴 사람들의 평등의 원칙을 토대로 창립된 볼보는 이러한 철학을 바탕으로 사람 중심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설계됐다. 볼보가 자랑하는 파일럿 어시스트 II와 시티 세이프티,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인텔리세이프’는 도심 운전 뿐 아니라 장거리 주행 시에도 운전자를 생각하는 최첨단 안전 시스템. 도로 선이 명확하게 인식되는 조건 하에 최대 140km/h 이내 차량 간격 및 차선을 유지하며 주행할 수 있는 기능은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특유의 이념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다이내믹 드라이빙  볼보는 가장 역동적인 주행의 즐거움을 선사할 ’S60’의 타이틀로 다이내믹 세단 혹은 프리미엄 세단을 내걸었다. 차세대 친환경 파워트레인 정책에 따라 디젤 엔진 없이 가솔린/PHEV 전용으로 개발된 첫 모델. 최신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과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 등을 대거 적용한 차량은 크기만 조금 작을 뿐 ‘S90’이나 ‘XC90’에 적용된 최고급 사양들이 모두 장착된 점이 특징이다. 최고 출력 254마력과 35.7kg.m의 최대토크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발휘되는 높은 효율성. 정지 상태에서 단 6.5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주파할 수 있는 운동성능을 지녔으며, 낮은 시트 포지션으로 드라이빙에 역동성을 극대화했다. 더불어 뛰어난 밸런스로 탄탄하고 경쾌한 움직임은 주행 내내 스포티함을 느끼기에 충분하기도. 북유럽 감성의 스웨디시 디자인 기존의 2세대 대비 체격 증가는 물론 동급의 경쟁자 BMW 3 시리즈와 메르세데스 벤츠 C 클래스 등과 비교해도 한층 대담한 프로포션을 갖춘 ’S60’. 젊은 타깃층에 맞춰 우아한 존재감에 특별한 감성이 곁들어진 신형은 기존의 ‘아이언맨 마크’와 ‘토르의 망치’를 품은 헤드라이트에 대담하게 그려진 범퍼 디테일이 더해져 볼보만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연출했다. 더불어 측면의 날렵한 실루엣과 패밀리룩을 강조한 후면의 ’ㄷ’ 테일램프 및 트렁크 상단부에 새겨진 모던한 레터링도 주목할 포인트. 또한 간결하면서 고급스러운 스칸디나비안의 철학을 계승한 실내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세로형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터치 스크린과 최고급 나파 가죽에 매트 우드 또는 나뭇결이 살아 있는 천연 소재 드리프트 우드를 사용한 내부는 세련된 비주얼과 부드러운 감촉을 모두 겸비한 모습. 이처럼 감각적인 실내외 디자인은 물론이거니와 이전 세대 대비 늘어난 전장과 휠베이스는 동급 대비 최고의 널찍한 공간마저 완성했다. 8년 전보다 낮아진 가격 국내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끌었던 이유는 바로 파격적인 가격대다. 모멘텀과 인스크립션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된 ’S60’의 가격은 각각 4천760만 원과 5천360만 원. 이는 미국보다도 무려 천만 원 저렴한 출고가를 자랑한다. 전 세대 대비 디자인과 엔진, 편의 사양 등 모든 부분이 발전했음에도 8년 전에 비해 230만 원~430만 원 가격을 낮춘 것.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의 5년 또는 10만 km의 무상수리 보증기간은 품질에 자신 있는 볼보의 저력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상적인 드라이빙 퍼포먼스 시승 전부터 ’S60’의 화려한 이력과 성능에 주행 전부터 기대감이 상당했다. 에코, 컴포트, 다이내믹 중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택할 수 있는 주행모드. 가속페달의 반응속도는 빠르며, 스티어링 휠도 단단하다. 페달을 밟아 속도를 높여도 기탄없는 부드러운 가속감과 군더더기 없는 핸들링. 동급의 세그먼트에서 보기 힘든 안정감을 선사하는 ‘S60’은 운전이 미숙한 에디터가 주행해도 날카로우면서 운전하는 재미를 양껏 가능케 했다. 게다가 맥라렌, 마세라티 등 최고급 차에 탑재되는 바워스&윌킨스의 프리미엄 오디오는 달리는 내내 차원이 다른 풍성한 사운드를 선사했는가 하면,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된 시트는 차별화된 안락함을 체감할 수 있었다. 이상적인 드라이빙 퍼포먼스로 이유 있는 인기를 입증한 ’S60’. 프리미엄 엔트리카로 손색없을 만큼 모든 면이 훌륭한 차는 지금의 인기에 힘입어 앞으로도 꾸준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압도적인 경쟁력을 구현한 ’S60’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볼보 웹 사이트(thenews60.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자신의 첫번 째 드림카를 꿈꾼다면, 주저 없이 볼보 ‘S60’을 택해보길 바란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32
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