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NEWS
5,000+ Views

이름지어 주세요' 폐사 직전 구조된 어미 코끼리, 귀여운 새끼 코끼리

지난 24일, 미국 텍사스 주의 댈러스 동물원이 아기코끼리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14일 태어난 코끼리로 수컷입니다.
아프리카 남부에 있는 스와질란드에서 온 암컷 코끼리 '마릴로'는 폐사 직전의 순간 구조되었는데요, 당시 마릴로는 임신 중이었습니다. 무사히 미국으로 옮겨진 마릴로는 건강한 아기 코끼리를 출산했고, 아기 코끼리 또한 현재 신장 91cm, 체중 79kg으로 건강하다고 동물원 측은 전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기 굽다가 코코넛 게 무리에 포위 당한 가족
얼마 전, 인도양의 크리스마스섬으로 가족 여행을 간 에이미 씨 가족은 캠핑장에서 고기를 구우며 식사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구수하게 흘러 퍼지는 고기 냄새가 예상치 못한 동물들을 끌어모으기 시작했는데요. 바로 최대 몸길이 1m의 거대한 몸집을 자랑하는 코코넛 게입니다. [한입만 찬스를 외치는 게들] 에이미 씨 가족은 처음에는 몇 마리 안 되는 코코넛 게들을 보며 귀엽다며 웃음이 터졌으나, 주위를 둘러보곤 순간 깜짝 놀라 비명이 나왔습니다. 어느새 까맣게 몰려든 코코넛 게 무리에게 포위되어 있던 것이죠! [내 종아리를 건들다니. 겁나 놀랐어요.] 다행히 코코넛 게는 외계인 같은 겉모습과 달리 공격적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사실을 아주 잘 알고 있는 에이미 씨 가족은 코코넛 게의 방문을 즐겁게 반겼다고 하는데요. 에이미 씨 부부는 아이들에게 게가 다치지 않게 숲으로 돌려보내자고 제안했고, 아이들은 밝게 웃으며 게를 안고 숲으로 달려가 풀어 주었습니다. [강아지처럼 앉아서 기다리는 게들] 하지만 이미 고기 냄새에 눈이 반쯤 돌아간 코코넛 게들은 숫자로 밀어붙였고, 결국 가족은 녀석들을 돌려보내는 게 의미 없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에이미 씨 가족은 수십 마리의 코코넛 게에 둘러싸여 식사를 즐겼고, 이 모습은 온라인에서도 크게 화제가 되었는데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파티에 참석한 게들의 수만 52마리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손줘'를 가르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또한, 그녀는 코코넛 게들과 특별한 식사를 즐길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이러한 광경을 오래도록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마스섬의 주민들과 식사를 즐긴 건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몰려든 주민들은 신사답게 점잖았으며 우리에게 어떠한 해도 끼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자연의 일부이자 우리 역시 그들과 오래도록 공존하길 바랍니다." ⓒ 꼬리스토리, 제발 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