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20
100,000+ Views

패션고자 남(사)친을 위한 S/S 컬러 매치 공식

옷을 잘 입으려면, 아니 패션고자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가장 먼저 익혀야 할 것이 바로 ‘컬러 매치’다. 톤만 잘 맞춰도 센스 있는 룩을 완성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적은 아이템만으로도 다양한 룩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
패션고자인 나(혹은 나의 남사친)도 부담 없이 쉽게 따라 하고 응용해볼 수 있는 ‘컬러 매치 공식’을 단계별로 준비해봤다.

1. 색맹 의심 패션고자를 위한 클래식 화이트 매치 (난이도 下)

(1) 화이트 + 카키/차콜
기본이자 가장 안정감 있는 컬러매치다. 화이트 상의에 카키/차콜 계열의 하의를 매칭하면 여(사)친에게 깔끔하고 댄디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 심플하지만 심심하지 않은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여기에 베이지 계열의 필드재킷을 걸치는 것도 좋다. 센스 있는 아우터로 밀리터리한 느낌을 더해줄 수 있을 것!
(2) 화이트 + 베이지
부드러운 인상을 주기 좋은 컬러 매치다. 비슷한 컬러로 스타일링 할 경우, 상하의 소재를 각각 다르게 매칭하는 것이 좋다. 위 코디처럼 가죽 벨트 혹은 어두운 컬러의 가방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센스있는 방법이다.

2. 여(사)친들이 좋아하지 않고는 못 베길 훈남 st 컬러 매치 (난이도 中)

(1) 네이비 – 베이지
네이비 상의에 밝은 베이지색 하의를 매치하여 깔끔하고 시크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두 번째 스냅컷과 같이 조금 더 어두운 하의로도 연출이 가능하다. 네이비 셔츠에 Tan color(우리말로는 된장색 되시겠다.) 하의를 매칭하였는데 셔츠를 오픈하고 레이어드한 화이트 티셔츠가 보일 수 있게 연출하여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는 단점을 커버했다. 마지막으로, 이런 코디에는 슈즈도 상의 컬러와 통일해 네이비 계통의 어두운 색으로 연출하는 것이 좋다.
(2) 그레이 + 라이트 진
그레이 상의에 밝은색 데님은 가벼운 캐쥬얼룩을 연출하기에 좋은 컬러 매치다. 넉넉한 느낌의 맨투맨과 슬림핏의 라이트 데님을 매치하여 여심을 흔드는 어깨 깡패룩을 연출하거나 혹은 위 코디처럼 7부 소매의 나그랑으로 누님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귀여운 연하남룩을 연출해보는 것도 좋을 듯.
(3) 노랑 + 다크 진
톡톡 튀는 컬러로 상의에 포인트를 주었다면 하의는 어둡게 가는 것이 좋다. 옐로우 계열의 상의로 포인트를, 하의는 최대한 어두운 컬러의 진을 매칭하면 센스 있는 데이트룩이 완성된다. 포켓이나 패턴이 없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셀비지진을 추천.

3. 컬러 매치 마스터 (난이도 上)

(1) 블랙 + 레드/핑크
핑크를 잘 소화해야 진정한 사나이. 러블리한 핑크를 메인 포인트 컬러로 그레이/블랙 계열의 아이템과 함께 연출해보자. 단, 액세서리 및 슈즈 등에 욕심을 내다보면 자칫 지저분하고 촌스러워 보일 수 있으니 포인트 컬러를 제외하고는 최대한 절제된 코디를 하는 것이 좋다.
(2) 더블 데님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데님에는 데님! 진정한 고수들만이 도전할 수 있다는 더블 데님룩. 데님도 저마다 워싱이나 톤이 조금씩 다르기에 상의와 하의를 구분 지을 수 있도록 연출하는 것이 좋고 레이어드 아이템은 화이트/그레이 같은 무난한 색상을 추천한다.
※ 이미지 제공 : 아메리칸 어패럴
권드리 에디터 kwonyebin@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난이도가 높아 질수록 별로인듯
겉멋 내는게 왜 문제죠? 충분히 멋지면서 자기일하는분 많은데 자기관리의측면아닌가요? @sangqunjeong
더워죽음
청청은 여름엔 더워서 도저히 못입겠음
청청은 확실히 소화가 힘든듯....ㅠㅠ 이 생엔 글렀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K-드라마에 익숙한 한국인들이 넷플 퀸즈갬빗 보면 일어나는 일 (스포주의)
조오오오오오옹나 재밌는 넷플 드라마 '퀸즈 갬빗' 내가 이거 보면서 느낀 의식의 흐름을 다른 사람들도 느꼈다는게 신기해서 퍼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포있으니까 아직 안 본 사람, 곧 볼 사람들은 스루하셈 ㅇㅇ 미리 말했슴!!! 분명 말했슴!!!!! 스.포.주.의 고아원 원장이 주인공 학대할까봐 맘졸이며 봄 > 학대같은거 없었고 체스하러 고등학교 가보는것도 허락해줌. 나중에 훈훈하고 조금은 짠하게 마무리 새엄마가 주인공 상금 등쳐먹거나 체스 못하게 할까봐 맘졸이며 봄 > 너무 착한 엄마 ㅠㅠㅠ 그냥 외로운 사람이었음 체스 월드 챔피언이랑 기싸움도 있었고 생긴게 무섭게 생기셔서 최종보스로 나와서 작당모의 하며 괴롭힐까봐 맘졸이며 봄 > 그런거 없고 패배 깔끔하게 인정하며 이긴 주인공 훈훈하게 축하해줌 ㅊㅊ 엽혹진 모야 ㅋㅋㅋㅋㅋㅋK드라마가 우릴 망쳤어 그리고 추가하자면 초반에 자꾸 지하실 내려가고, 관리인 아저씨도 무섭게 생겨서 헐.. 안돼.. 모야..!?!?! 하고 긴장했는데 그는 아주 굿맨이였음ㅇㅇ 입양갈 때 아빠가 백미러로 쳐다보는 눈빛이 뭔가 너무 수상해서 으윽.. 했는데 정작 아빤 다음 화부터 잘 나오지도 않음 ㅇㅇ 그 이름은 기억 안 나는데 눈몰리고 구강구조 개판이였다가 교정한 애가 연락한 것도 등쳐먹고 무슨 꿍꿍이 있어서 다가오는건줄 알았는데 그냥 사랑에 빠진거였음ㅇㅇ 괜히 나혼자 더 다이내믹하게 봐; 거참나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