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5,000+ Views

냉장고를 부탁해 81회 예고 - 염정아편

▶ ‘요리초보’ 염정아를 위한 요리 대결!
<주부요리교실 15분 단기속성반>
요리허당 염정아도 할 수 있는 쉬운 요리를 만들어야 한다!
요리 강사로 변신한 최현석 VS 미카엘
정신없는 요리 교실에서 탄생한 놀라운 레시피는?!
<채소주연상>
채소를 좋아하는 염정아를 위한 채소 듬뿍 요리!
냉부의 두 댄싱머신, 샘킴 VS 정호영
요리도, 댄스도 완벽한 모습을 선보인 주인공은?!
‘요리허당’ 염정아의 눈길을 사로잡은 셰프는 누구?!
5월 30일 밤 9시 30분! 시청률을~ 부탁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망미맨숀, 맛과 건강을 생각한 비건 베이킹&보석 닮은 수제양갱 선물세트 원데이 클래스 진행
부산 수영구에 위치한 망미맨숀이 비건베이킹, 보석 닮은 수제양갱 선물세트 원데이 클래스를 진행한다. 비건 베이킹 원데이클래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진행되는 인기 클래스다. 비건 베이킹은 채식 베이킹으로 우유, 생크림, 버터, 계란, 일반 설탕 등을 사용하지 않고 빵을 만드는 요리법이다. 이번 강좌에서는 일반 베이킹과 채식 베이킹의 차이, 채식 베이킹에 사용되는 재료 및 도구, 채식 베이킹 2가지 레시피에 대해 진행할 예정이다. △1회 차에는 글루텐프리 베이킹으로 크랜베리 현미 스콘 4조각, 시나몬 피넛버터 쿠키 6조각 △2회 차에는 통밀스콘 4조각, 오트밀 쿠키 6조각으로 구성되어 있다. 글루텐에 대해 관심 있다면 1회 차 수업을 듣길 추천한다. 수업은 소수 정예로 진행되며 최대 2명까지만 가능하다. 비건 베이킹 원데이 클래스는 상시모집이다. 새해맞이 새로운 강좌로 '보석닮은 수제양갱 선물세트(24구)' 원데이 클래스도 있다. ‘수제양갱 선물세트’는 부모님 선물용, 상견례 선물용, 답례품, 각종 기념일등의 선물용으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다. 천연재료로 만들어지며 특별한 이색 디저트로 인기 만점이다. 맛은 자색고구마, 단호박, 치자, 흑임자 총 4가지 맛으로 구성된다. 수업을 통해 다양한 레시피를 전수 받을 수 있다. 수업은 수요일, 금요일 오전 11시 30분과 오후 7시로 최대 인원 2명으로 제한된다. 맛과 건강을 생각한 비건 베이킹&보석 닮은 수제양갱 선물세트 원데이 클래스는 12월 30일까지 진행된다. 더 자세한 문의는 망미맨숀(010-2243-3484)으로 하면 된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망미맨숀 #비건베이킹 #수제양갱 #선물세트 #원데이클래스 #베이킹클래스 #채식베이킹 #글루텐프리 #천연재료 #이색디저트
[사랑의불시착] 서단이 유일하게 본 모습을 보여주는 존재 (feat.케미)
서단이 항상 다른사람들한텐 차갑고 쎈? 모습만 보여주고 유일하게 본 모습을 보여주는게 구승준인데 둘이 만나면 둘 다 귀엽고 찐으로 케미 좋음 리정혁 집 앞에서 서단이 머리 정리하고 있을때 (툭툭) (화들짝) 구승준: 무슨게임이예요? 나한번만 해볼게 (파워철벽) ~약혼자 얘기중~ 구승준: 날도 잡았고? 서단: 다음달!(해맑) 구승준: 서단씨랑 약혼자는 절대 설레기가 힘들어 서단: 왜?! (왜 설렐수 없는지 말해주는데) 서단: 하 뭘 이케 잘 알아? (삐짐) ~서단이 세리를 신고한다는 말을 하려고 찾아왔던 상황~ "동무도 리정혁이랑 윤세리랑 떨어뜨려놓고 싶은거잖아요 그러니까" "우리가 감정을 좀 내려놓고 쿨다운해서 이성적으로 접근하자는거죠 방법은 심플한데" (쌩-) (5,4,3,2,1) "간단한 방법 어디 들어나보갔습니다" ~바에서 ~ 서단: 내가 취한것 같니? 구승준: 예 서단: 새끼 어케 알았지 "이새끼가 뭘좀 아네" (반말은 그렇다치고 욕은 하지말아달라니까) 서단: 내마음이야 "아 나 진짜 이해할 수가 없네 이렇게 매력적인데 왜 싫다는거예요? 리정혁은?" "다시는 그 입으로 욕하지마요 볼수록 내 타입이야 나 떨리니까 이제 그만!" "이런 사람 볼줄 아는 새끼" "너 좀 괜찮다" (구승준 멘트 받아주는것도 서단밖에 없음ㅋㅋ) 야! 자고가라! ~술 마신 다음에 만났을 때~ "내가 그날 술 마셔서 운전도 못하고 호텔 바에서 집까지 약 2km의 거리를 만취한 우리 단씨를 업고 갔다고 근데 자꾸 나한테 그러더라 자고가라고" "내가? 하 참ㅋㅋ" "자고 가라우! 기억 안 나요?" "내가 원래 술먹어도 통 취한티가 안나고 술버릇도 굉장히 고운 편인데 그날 과음해서 실수가 조금 있었나보군요" "술버릇은 있거나 없거나지 이 세상에 고운 술버릇은 없다구 아니 고운데 막 길바닥에서 뒹굴거리고 자고가라구 아우" "뭐 좌우당간, 주고받은걸로 하자요 그쪽도 내게 신세지지 않았슴까?" (둘이 티키타카 오짐ㅋㅋㅋㅋ) 둘이 얼굴합이랑 케미도 좋은데 서로 점점 스며들고 있는게 보여서 빨리 이어졌으면 좋겠음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