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2 years ago5,000+ Views
롯데홈쇼핑이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프라임타임 6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27일 방송 재승인 심사과정에서 사업계획서에 비리 임원 8명 중 2명을 누락시켜 제출한 롯데홈쇼핑에 ‘프라임타임(오전•오후 8시~11시)’ 6개월 업무정지 처분을 내린것인데요.
황금시간대 방송이 불가해지면서 매출에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작년 롯데홈쇼핑 매출 2조2562억원 중 프라임타임 매출은 1조934억원, 올해 프라임타임 예상 매출은 1조2838억원입니다.
영업정지로 6616억원의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보이는 롯데 홈쇼핑의 현재 상황을 알아보았습니다.

>>재승인 받아놓고 ‘영업정지’ 처분…왜?
작년 4월 채널 재승인 과정에서 롯데홈쇼핑은 공적 책임 강화와 불공정 거래 관행 개선 등을 조건으로 재승인을 받았습니다.
당시 미래부가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TV홈쇼핑 재승인 심사위원회’가 롯데홈쇼핑 재승인 여부를 심사했는데 재승인 기준 650점을 넘어선 672.12점을 받아 재승인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임직원 비리 및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 등을 고려해 9개 심사항목을 심사한 결과 재승인 기간이 5년에서 3년으로 단축됐습니다. 방송법에 따르면 상품소개와 판매에 관한 전문편성을 하는 방송채널사용사업자는 5년에 한번 재승인 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문제는 미래부가 롯데홈쇼핑이 비리 임원 수를 누락했음에도 재승인을 해준 것에 감사원이 징계를 요구하면서 터졌습니다.
감사원에 따르면 롯데홈쇼핑이 재승인 과정에서 비리 임직원 8명 중 2명을 누락해 신청서를 제출했고, 미래부가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재승인을 허가해줬습니다.
이후 롯데홈쇼핑에 오전•오후 8시~11시 ‘프라임 타임’에 영업정지 6개월 행정처분 발표했습니다.
롯데홈쇼핑은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고의는 아니다’라는 입장입니다.
“재승인 심사과정에 임직원 범죄사실을 고의로 누락 또는 진실 은폐한 적이 없다”며 “당시 전(前) 대표이사와 비리 임원 수사 모두 상세히 언론에 공개되고 있었고 설사 일부 사실 관계 확인이 미흡해 신고 사실이 누락됐어도 이런 처분은 롯데홈쇼핑과 협력업체 존립을 위협하는 처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시작은 임원비리…신헌 전 대표가 몰고 온 ‘영업정지’
롯데홈쇼핑 임직원 8명은 2014년 3월~ 6월까지 홈쇼핑 론칭이나 황금시간대 광고 편성 등 명목으로 납품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고, 회삿돈을 횡령했습니다.
신헌 전 대표는 방송지원본부장 이모(52)씨, 고객지원부문장 김모(50)씨 등과 2008년 5월~ 2010년 7월까지 허위 공사비를 지급하고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 3억여원을 조성해 개인용도로 쓴 혐의(업무상 횡령)로 2014년 6월 구속 기소됐습니다.
또 신 전 대표는 백화점 입•퇴점, 홈쇼핑 론칭 등 편의제공 명목으로 거래업체 3곳으로부터 중견화가
이왈종 화백의 시가 1800만원 상당 1점, 현금 등 총 1억3300만원치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았습니다.
검찰은 신 전 대표에 대해 납품업체로부터 1억원대 뇌물을 받고, 회삿 돈 3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2년에 추징금 8800만원을 선고했고 전 현직 상품기획자(MD) 3명도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들이 가득한 뉴스투데이
1 comment
Suggested
Recent
이새끼들 퇴출되야하는데..하.. 이것들이 해처먹은 비리내용 일부만 알려드림. 하청업체에 상납금요구한 내용임돠.. 1. 이혼한 마누라 생활비를 달라. 2. 주식하다 망했는데..씨발 주가 떨어진 주식 정상 가격에 구입해달라. 3. 애인-상간녀-의 아파트 구입을 위해 돈을 보태달라. 대충 기억 나는 것만 이정도 수준.. 진짜 개쓰레기집단 기업ㅡㅡ 롯데 쓰레기!!!일본 기업에 부패 핵심 기업에 갑질 킹왕짱! 하청업체들이 불쌍해서..함부러 불매운동도 못하겠음ㅡㅡ
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