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todaynews
1,000+ Views

북한 마신아, 쇼팽 국제 청소년 피아노 콩쿠르에서도 1등 차지(연주장면 포함)

북한의 청소년 연주자 마신아 학생이 최근 폴란드 샤파르니아에서 열린 제24회 쇼팽 국제 청소년 피아노 콩쿠르(The 24. International Fryderyk Chopin Piano Competition for Children)에서 2그룹 1위를 차지했다.
그룹은 연령별로 나뉘게 되며 1그룹은 만 6세부터 만 10세까지, 2그룹은 만 13세까지, 3그룹은 만 16세까지의 어린이 청소년이 참가대상이다.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콩쿠르에는 북한을 비롯해 러시아, 폴란드, 독일, 프랑스, 오스트리아, 영국 등 20개 국 50여 명의 청소년이 참가했다.
2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마신아 학생은 2그룹에 출전해 "높은 기교와 예술적 기량을 요구하는 작품들을 훌륭히 연주함으로써 심사성원들과 전문가들의 경탄을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마신아 학생은 1등상 외에도 경연 최우수 연기상, 헝가리 게오르기 패렌츠기금 쇼팽작 마주르카 최우수연기상 등을 받았으며, 러시아 모스크바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국제피아노경연과 피아노모범연주회에 초대됐다.
마신아 학생은 어릴 때부터 각종 국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해 실력을 인정받아왔다.
2013년 11월에는 당시 10살의 나이에 모스크바 차이코프스키 국립음악대학부속 중앙음악학원에서 열린 '제10차 국제청소년음악가콩쿠르 피아노부문 13세 이하 어린이조'에서 1등을 차지했고 2014년 4월에는 러시아에서 열린 '제9회 라흐마니노프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14년 11월 열린 '리스트 국제 청소년 피아노 콩쿠르'에서도 1위와 리스트작품 최고연주상을 차지한 바 있다.
마신아 학생은 2003년 생으로 5살에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으며 2010년부터는 모스크바 차이코프스키 음악원에 유학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국제무대에 처음 나선 한수려 어린이는 1그룹에서 2등상과 쇼팽예술센터기금제정상을 수상했다고 한다.


마신아 학생 연주 장면 (49:00)


한수려 학생 연주장면 (10:40)


시상식 및 위너 콘서트

- 한수려 수상 장면 13:25, 21:09

- 한수려 공연 장면 36:10

- 마신아 수상 장면 17:05, 22:50, 25:25, 26:20

- 마신아 공연 장면 1:14:00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