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llblog
5,000+ Views

2013년에도 침묵, 2015년에도 침묵… 2016년에는 침묵 3일 뒤 ‘뒤늦은’ 애도 ⇨ 서울시장은 없었다

fact
▲2013년 1월 19일, 서울 성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점검하던 심모씨가 전동차에 치여 숨졌다.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은 사고 현장을 찾지 않았다. ▲2015년 8월 29일, 서울 강남역에서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김모씨가 전동차에 치어 숨졌다. ▲박원순 시장은 이때도 사고 현장을 찾지 않았다. ▲2016년 5월 28일, 이번에는 서울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정비용역업체 직원 김모(19)씨가 전동차에 치어 숨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사고 다음날 상암경기장 프로축구에 참가하고, 그 다음날에는 지자체에서 특강을 했지만, 이번에도 사고 현장은 찾지 않았다. ▲서울메트로는 그 다음날인 5월 31일, 뒤늦게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구의역에선 시민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박원순 시장은 그제서야 구의역 사고 현장을 찾았다. 사고 사흘 만이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메트로의 안전업무 외주화를 중단하겠다”고 했다. ▲1년 전, 서울 강남역 사고 당시 서울메트로가 발표한 내용과 같은 말이다. ▲박 시장의 약속이 이번에는 지켜질까? ▲서울메트로 홍보처의 김광흠 부장은 6월 1일 팩트올에 “(강남역 외주업체인) 유진메트로컴 직원까지 고용승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말했다.
view
2015년 8월 29일 오후, 조모(당시 28세)씨가 서울 강남역에서 스크린도어를 고치고 있었다. 그때 역삼역 방향에서 전동차가 들어왔다. 조씨는 이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전동차에 치어 숨졌다.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은 강남역 사고 현장을 방문하지 않았다. 몰랐던 것도 아니다. 박 시장은 사고 직후, 이정원 전 서울메트로 사장으로부터 후속대책 보고를 받았다. 후속대책에는 “외주업체가 안전 매뉴얼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데다 서울메트로의 관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와 이를 보완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사흘 뒤인 그해 9월 1일 서울메트로는 “종합평가를 거쳐 용역 외주업체를 자회사로 흡수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사망사고 3일 만에 부라부랴 내놓은 대책이 “용역 외주업체를 자회사로 흡수할지 말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 대책조차 흐지부지 끝나고 말았다. 안전 매뉴얼은 여전히 지켜지지 않았으며, 외주업체의 자회사 흡수도 여전히 이뤄지지 않았다.
8개월 뒤인 2016년 5월 28일, 이번에는 서울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정비용역업체 직원 김모(19)씨가 전동차에 치어 숨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에도 사고 현장을 방문하지 않았다.
구의역 사고가 발생한 다음날인 5월 29일, 박원순 시장은 ‘종로구 어르신 대축제’에 참석한 뒤, 서울 상암경기장 프로축구 경기에 참가해 시축을 했다. 사고 이틀 뒤인 5월 30일엔 동작구청에서 특강을 하고 홍익어린이공원, 한겨레미디어센터, 대한상공회의소 등을 들렀다.
구의역에선 시민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5월 30일 성명서를 내고 “서울메트로가 똑같은 대책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서울메트로는 5월 31일 뒤늦게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원순 시장은 그제서야 구의역 사고 현장을 찾았다. 사고가 발생한지 사흘이나 지난 뒤였다.
박원순 시장은 뒤늦게 구의역을 찾았지만, ‘서울 시장’에 대한 시민의 비판은 끊이지 않았다. 박 시장은 구의역을 찾아 “서울메트로의 안전업무 외주화를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1년 전, 서울 강남역 사고 당시 서울메트로가 발표한 내용과 다를 바가 없다.
강남역 사고와 구의역 사고는 닮은 점이 많다. 안전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점도, 숨진 조씨(강남역, 유진메트로컴 소속)와 김씨(구의역, 은성PSD 소속) 모두 외주업체 직원이란 점도, “종합평가를 거쳐 용역 외주업체를 자회사로 흡수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서울메트로의 후속대책도 그렇다.
지하철 스크린도어 정비사의 사망 사고는 3년 전에도 있었다. 2013년 1월 19일,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점검하던 심모(당시 38세)씨가 전동차에 치여 숨졌다. 심씨는 강남역 사고 피해자 김씨와 같은 은성PSD 직원이었다. 당시 서울메트로는 “심씨가 안전규정을 어겼다”며 피해자에게 책임을 돌렸다. 박원순 시장은 당시에도 현장을 찾지 않았다.
“안전업무 외주화를 중단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약속이 이번에는 지켜질 수 있을까. 구의역 외주업체인 은성PSD와 서울메트로의 계약은 오는 7월 30일에 끝난다. 서울메트로는 5월 31일 “오는 8월부터 자회사를 설립·운영할 계획”이라며 “외주업체인 은성PSD의 직원 167명을 고용 승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강남역 외주업체인 유진메트로컴과 서울메트로의 계약은 2022년까지다. 다시말해 이 기간 동안에는 유진메트로컴의 스크린도어 정비 업무를 서울메트로가 직접 관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서울메트로 홍보처 김광흠 부장은 6월 1일 팩트올에 “유진메트로컴의 직원까지 우리가 고용승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했다.
유진메트로컴은 현재 서울역을 비롯해 시청·강남·양재역 등 1~4호선에서 이용객이 많은 24개 역의 스크린도어 업무를 맡고 있다. 은성PSD는 구의·성수역 등 나머지 97개 역의 스크린도어 업무를 관리하고 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2008년 서울시장이. 누구더라? 스크린도어. 외주로 넘긴. 인간 자기들이. 열심히. 비정규직 양산해놓고. 박정부가. 먹을 욕을. 박시장한테 욕하네
추모의 나라....하루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억울하게 죽는데 추모만 하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탁소에 옷 맡기고 깜빡했더니, 세탁소 주인이 마음대로 폐기처분 했어요
때이른 한파에 겨울 코트를 찾으러 세탁소에 갔다는 윤씨  윤씨의 정보를 확인하던 세탁소 주인은 당당하게 패딩과 코트 모두 폐기해서 돌려줄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여름부터 여러번 옷을 찾아가라고 문자를 보냈고 기한내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라는 내용도 통보를 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옷을 돌려줄수 없으면 배상하라고 하자 세탁소 주인은 배상이나 사과는 커녕 보관료 안받을걸 고맙게 생각하라며 큰소리를 칩니다. 더 황당한건 얼마 지나지 않아 세탁소 주인을 마주쳤는데 폐기했다는 윤씨의 패딩과 아주 비슷한 옷을 입고있었다는 겁니다. 윤씨는 세탁소 주인에게 메세지가 왔었는지 안왔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모르는번호로 오는 메세지는 바로바로 지우기때문에 세탁소 주인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길도 없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안찾아간건 미안하지만 옷 주인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폐기를 하고 또 그 옷을 입고 다니는 세탁소 주인을 이해할수 없다고 합니다. 윤씨는 옷값을 배상 받을수 있을까요? 겨울이 끝난 3월에 패딩과 코트를 세탁소에 맡김.... 잊고 지내다가 추워지니까 다시 패딩을 입어야되니까 이제 생각이 난 겁니다. 그래서 찾아갔던 상황. 이전에도 다른 세탁소에서 이런적이 많았다고 합니다. 맡겨놓고 다음 겨울이 되서야 찾는거를 여러번 했다는데 그래서 이상하게 생각을 안했다함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세탁소에 수선 맡기려고 여러 차례 간적이 있는데 그때도 딱히 찾아가란 말이 없어서 몰랐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얘기함 세탁소 주인은 4월에 세탁이 다 됐다 찾아가시라 문자를 보냈다고 함  5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 보관료를 부과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냄 그래도 안찾아가니까 6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을 폐기처분 하겠다 메세지를 보냈다고 주장 처음 세탁물을 맡길때 그 비용에는 내 옷을 깨끗하게 만들어 달라는것과 그렇게 깨끗하게 만든 옷을 옷 주인이 찾아갈수 있을 때까지의 상당한 기간동안 보관해야 한다는 그 두가지 정도가 포함이 될 거 같아요. 상당한 기간이라고 말씀드렸죠. 그 상당한 기간이 지난 뒤 부터는 그러면 세탁소라는 곳은 창고가 아니에요. 보관해야 한다는 계약상의 의무가 주어지지 않는 겁니다. 전제조건이 달라져야 되는데 마음대로 폐기했다고 하는데 앞에 말씀드린 것처럼  옷을 수선하거나 세탁을 한 다음에 어느정도 일정 기간이 지나서 더이상 주인에게 보관할 의무가 없다. 실제로 폐기한다고 하는 통보가 간 이후라면 , 그 기간이 지난 이후라면 옷을 입던 진짜로 폐기를 하던 누구에게 팔던지 그건 세탁소 주인에게 있는 겁니다. 그렇게 봐야 되는 거예요 모야 ㄹㅇ 개진상 아님? 세탁소가 뭔 지 개인 창고도 아니고 가져가라고 몇번을 야기했는데 이제와서 난리여 폐기한다고 통보한 후엔 입든 팔든 뭔상관이냐 그러게 미리 찾아가지그랬어 ㅊㅊ 이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