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욕과 운동의 관계는?
운동과 식욕의 관계는 다소 복잡합니다. 운동의 종류에 따라, 사람에 따라 운동에 반응하는 양상이 제각각이기 때문인데요. 일반적인 운동과 식욕의 관계는 다음과 같습니다. · 걷기나 가벼운 자전거 타기 같은 저강도 유산소운동은 대개 일시적으로 식욕을 높입니다. 하지만 30분~1시간 정도 지나면 식욕은 정상을 되찾습니다. · 추운 곳에서의 운동, 수영장 같은 물속에서 하는 운동은 심부 체온을 떨어뜨려 식욕을 높입니다. 따뜻한 곳으로 가서 체온이 정상화되면 식욕이 줄어듭니다. · 전력 달리기, 인터벌 트레이닝, 근력운동처럼 단시간에 하는 고강도 운동은 거꾸로 식욕을 떨어뜨립니다. 아드레날린, 코르티솔 등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혈당도 올라갑니다. · 인슐린이나 렙틴 민감성이 낮고, 당뇨가 있거나 비만한 사람일수록 운동 후 식욕을 강하게 느끼는 경향이 있습니다. 건강하고 체중이 정상인 사람일수록 운동 후 식욕 폭발이 적습니다. · 운동 중이나 운동 후에 따뜻한 물을 마시면 식욕을 더는 데 도움이 됩니다. 위의 문제들 때문에 운동을 하고도 거꾸로 살이 찌는 사람들이(특히 여성 가운데) 유독 많습니다. 대개는 숨이 많이 차는 고강도 운동이나 근력운동보다는 저 강도의 유산소운동을 선호하고, 체질적으로도 폭식에 취약하기 때문이죠. 아무리 운동을 많이 해도 먹어서 들어오는 열량은 감당 못합니다. 1시간 죽어라 걸어봤자 라면 1개를 먹으면 태운 양보다 더 먹는 셈이니 운동해서 살을 빼는 게 아니라 살을 붙이는 꼴이 됩니다. 따라서 비만하고, 유산소운동 위주로 살을 빼려 한다면 운동 중에 미지근한 물을 많이 마시고, 운동 후에 식욕이 폭발한다면 바로 음식에 손을 대기보다는 일단 물 배부터 채워보는 게 좋습니다. ※ 위 콘텐츠는 《다이어트의 정석》에서 발췌 · 편집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