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atever
50,000+ Views

유년시절의 영롱한 기억들을 추억하는 화가 - 도널드 조란(Donald Zolan)

어린 시절을 자연과 함께 벗하며 자라난 추억이 있다면 성인이 되어서도 '고향'의 이미지가 흐뭇한 감정과 함께 살아날 것 같아요.
저는 어려서부터 도시 아파트 속.. 빌딩 숲에서 커왔기 때문에 이런 그림들에 대해 막연히 부러운 마음만 있지 실제의 경험으로 와닿지는 못하는데요..
돌아가신 할머니 댁이 그나마 조금은 도시에서 벗어난 곳이었기에 방학때 놀러가서 논이라는 것도 보고 새벽안개 낀 들판에 안개 속으로 보이는 교회종탑 같은 것을 본 기억이 선명합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작가 Donald Zolan은 미국의 유명 어린이 전문 화가라는데요.
초지일관 유년시절의 영롱한 추억들을 한없는 기쁨과 순수의 시간으로 표현해 냈습니다.
1937년 생인데.. 3살때 이미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요.
음.. 3살때면 누구나 그림은 그린다고요..?
우리가 그냥 낙서하는 수준이 아니고요.. ㅎㅎㅎ
5살때 디즈니 코믹북의 표지를 보고 수채화로 따라그렸는데 어머니가 그 그림을 보고 도날드가 책표지를 찢어낸 줄 알고 혼낼 뻔 했다고 할 정도 수준이었답니다.
8살때는 첫 유화작품을 완성했다고 하고요..
따로 배우지 않고 이런 것이 가능하다는 것은 역시 하늘이 내린 재능이라고밖에 설명할 수 없죠?
도널드 조란의 작풍은 매우 동화적이고 사진의 아웃포커싱처럼 아이들이 뭔가 집중하는 모습에 촛점이 맞춰져 있고 배경은 뿌옇게 생략되는 작품이 많아요.
인물 주변에는 의도적인 빛의 번짐으로 마치 몸에서 오오라가 피어나는 듯한 다소 환상적인 분위기를 느끼게 하죠.
우리가 어린 시절의 행복했던 기억...
부모님의 사랑 안에서 한없는 평안을 느꼈던 기억이나 생일 선물 받고 기뻐했던 기억 같은거..
그런 기억은 대부분 머리 속에서 환한 빛이 가득한 것같은...
뭔가 구체적인 장면은 떠오르지 않아도 따뜻한 빛이 머리속에서 퍼지는 듯한 인상 아닌가요?
도널드 조란의 작품들은 그런 막연한 이미지들을 아름답게 포착해내고 있죠..

한번 작품들을 쭉 감상하시며 어린 시절의 행복했던 한 때로 시간여행을 떠나 보세요~
(6/6)
(8/8)
(7/7)
마지막 작품을 보면 저와 오빠도 예전에 이런 모습이었을까 싶어서요..
물론 오빠하고는 이 작품보다 더 나이 차이가 나지만..
저의 어린 시절은 마치 아빠같은 오빠의 든든한 모습이 많이 있어서..
이 작품 속의 꼬맹이가 오빠 손 꼭 붙잡고 의지하고 가는 모습에 많이 공감이 가기에...
마지막 작품으로 걸어봤어요..
- White 혜연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완전예쁘네요 :) 보석같아요
@ggam2424 우왕~♡ 그 정도까지~~ 굿~💓💋
@curatever 아..그러시군요~^^ 저번 혜연님 카드에서 이미지 다운받아 프사로 사용중인 작가에요~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ggam2424 성격에 맞게 재편하는 중입니다. 특히 최근 1달내에는 검색이나 피드노출도 안된 카드들이기에ᆢ 팔로잉&알림 받은 분들만 보셨을듯ᆢ
교감!!!!!! 아이들에게는 어른들이 잃어버렸거나 아니면 감지하지 못하는 순수함, 방어적이지 않은 모습이 남아있죠.. 이쁜모습들이네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크리스마스에 미술관 갈래요?(in MMCA 서울) 1탄
2월의 입구에서 지나간 크리스마스를 회상합니다. 눈이 즐겁고, 웃음소리로 가득해서 일 년 중에 제일 좋아하는 날입니다. 작년 크리스마스에 미술관을 다녀온 이야기, 시작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서울 종로구 삼청로 30 'MMCA 현대차 시리즈 2022: 최우람[작은방주]'와 '올해의 작가상' 작품을 보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을 다녀왔습니다. (작품에 대한 설명은 책자의 내용을 참조하였으며, 작품 설명은 전시방향과 무관합니다.) 상설 전시관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띈 '원탁'과'검은새' 작품입니다. SNS에서 많이 접한 작품이라 실제로 보고 싶었습니다. 머리가 없는 이들이 등으로 힘겹게 원탁을 밀어 올리는 모습은 마치 머리를 차지하기 위한 행동 같아 보이지만 머리를 더 멀리 밀어내 버리는 역설적인 상황을 가져올 뿐이다. 18개의 지푸라기 몸체가 기괴한 정교함을 보이며 끝없이 움직입니다. 머리를 기다리는 검은 새와 그것을 바라보는 제삼자의 사람들. 현대의 단면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누가 머리를 차지할 것인가? 누가 낙오자가 될 것인가? 누가 이 구조에서 벗어날 수 있는가? [URC-1&URC-2] : 폐차 직전 자동차에서 분해한 전조등과 후미등을 모아 원형의 별로 조립함 복도에 자리한 전조등과 후미등의 별이 반짝입니다. 쓸모의 틀을 벗어나 한없이 반짝이고 싶습니다. 각자의 작은 우주를 항해하길 기대한다. [샤크라 램프&알라 아우레우스 나티비타스] 연꽃과 같은 꽃을 피우고, 인간들의 꿈을 엿듣는 황금빛 날개가_그 뒤의 '하나'와'빨강' 작품도 끝없이 움직입니다. 피고 지는 일련의 움직임이 생의 몸짓을 닮았습니다. [작은 방주] : 세로축 12미터, 닫힌 상태에서의 높이가 2.1미터에 달하는 커다란 궤 혹은 직사각형 모양을 유지하다가 흰 벽처럼 접어 둔 노를 높이 들어올리면서 다양한 움직임을 시작하는데, 최대 폭이 7.2미터에 이르는 규모이다. 최우람 작가의 작품은 입을 다물게 합니다. '육중한 철제와 버려진 택배 상자를 재료로 최첨단의 기술로 구현'했다는 작품 앞에 내면의 눈이 커집니다. 힘 없이 축 늘어진 뱃머리 장식 [천사] 세 개의 그림자와 슬프게 빛나고 있는 천사의 모습이 뇌리에 깊게 남습니다. 정박한 상태인지 애매모호한 [닻] '무엇을 위한 항해인가'라는 물음에 답하지 못합니다. 모든 것이 애매모호합니다. 빠져드는, 빠져들고 싶은 [무한 공간]을 끝없이 바라봅니다. 이 욕망의 끝은 어디일까? [올해의 작가상 10년의 기록 ]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그리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 후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해온 수상 제도이다. 둘러볼 것이 많아 시간이 부족하다면, 이 글귀만이라도 읽어서 소화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물음과 답을 오가며 넓어질 당신의 세계가 궁금해집니다.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2] 순수미술에 집중된 공모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의 작가, 기획자, 연구자 등의 협업을 지원하고, 이를 통하여 시각예술의 새로운 플랫폼들을 실험하는 프로젝트이다. 크립톤이 혼합재료로 만든 작품입니다. 프로젝트 공간은 개인적으로 난해하고, 어려웠던 공간이었습니다. 크립톤이 만든 가상의 관광지 ‘코코 킬링 아일랜드’ 입니다. 참여형 전시여서 실제로 해보면 몰입도도 높아지고, 재밌을 것 같습니다. 흥미로운 관점의 작품입니다. 로스트에어의 [파티 지형도 시리즈]입니다. 4채널 비디오로 이루어져 있는데, 몽환적이고 오묘한 느낌의 작품입니다. '신과 가상-생태계를 내세워 동시대의 정치, 문화, 사회적 이슈를 짚어내는 로스트에어와 크립톤 두 팀의 프로젝트를 소개한다.'는 이 프로젝트를 끝으로 전시장을 나왔습니다. 이상 1부를 마치겠습니다. 포스팅 하지 않는 동안 다양한 곳을 다녔습니다. 함박눈을 맞고, 수많은 것을 보고 듣고 느끼며 공유하고 싶은 것을 품고 있었습니다. 느린 속도지만, 하나씩 남겨놓으려고 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남기고 싶은 것이 많아 1, 2부로 나눠서 올리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짜 사람 아니야?! 놀라운 극사실주의 조각상 ‘Kazu Hiro’
[아이디어 래빗] 아티스트 ‘Kazu Hiro’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사실적인 디테일의 조각상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그의 작품은 실제 사람이 눈앞에 서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Kazu Hiro’는 25년 이상 헐리우드 영화계에서 특수효과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동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Rise of the Planet of the Apes)’, 헬보이(Hell Boy)’,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토탈리콜(Total Recall)’, ‘트론: 새로운 시작(TRON: Legacy)’, ‘루퍼(Looper)’ 등의 다수의 작품에 참여해 배우들의 모습을 180도 바꾸는 작업을 했었다. 아티스트는 영화계에서 활동했었던 경력을 바탕으로 사람과 똑같은 극사실주의 작품을 제작해 사람들의 이목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영화에서 사용되는 특수효과 메이크업을 이용해 조각상을 제작한 것인데, 피부의 작은 주름에서부터 털 한올까지 완벽하게 표현해 크게 화제가 되었다. ‘Kazu Hiro’의 조각상은 수집가 및 언론, 방송, 예술 애호가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반응으 이끌어 냈다. 현재 그의 작품은 천문학적인 가치로 평가되고 있다. [글: Idea Rabbit News Editor] 작가 인스타
뭉크, ‘절규’에 적힌 메시지의 미스터리가 풀렸다.
[아이디어 래빗] 노르웨이 화가 ‘에드바르트 뭉크(Edvard Munch)’가 제작한 대표작 ‘절규(THe Scream)’를 둘러싼 의문의 메시지 미스터리가 풀렸다. 작품 ‘절규’에는 ‘미친 사람만이 그릴 수 있다(Can Only have been painted by a madman)’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어 미술계에는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어 왔다. 미술학자 일부는 뭉크에게 악의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작품을 훼손하고 뭉크를 비하하기 위해 이 같은 메시지를 적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 연필로 쓴 메시지는 사실 뭉크 본인이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노르웨이 국립 미술관의 연구를 담당한 큐레이터 ‘마이 브리트 굴렝’은 “글자 하나, 단어 하나까지 매우 신중하게 분석했다. 이것은 뭉크의 필체와 모든 면에서 일치한다”라며 “의심할 여지 없이 뭉크가 쓴 것이 맞다. 만약 작품을 훼손하기 위한 의도였다면 뭉장을 더 크고 선명하게 표현했을 것이다”고 전했다. ‘미친 사람만이 그릴 수 있다(Can Only have been painted by a madman) 해당 글귀는 1895년에 쓰인 것으로 추측된다. 작품이 완성된 1893년부터 2년이 지난 후인데, 당시 오슬로대 학생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뭉크가 비정상적이고 미친 남자라는 주장이 등장했었다. 이것 뿐만 아니라 당시 미술계에서는 뭉크의 정신 상태가 의심이 된다는 이야기가 다수 등장했었다. 작품 ‘절규’가 그의 상태를 증명하는 것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뭉크는 자신은 물론 자신의 작품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이어지자 해당 문장을 작품에 추가한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를 담당한 ‘마이 브리트 굴렝’은 “미친 사람만이 그릴 수 있다’라는 문장은 자신이 정신병자로 간주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공격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모두 섞여 있다”라며 “이 문장을 쓰면서 자신이 어떻게 받아들여지고 이해되는지를 스스로 통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글: Idea Rabbit 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