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5,000+ Views

‘외.개.인’에 묻고 싶다

흔적도 없이 유상무를 지우려다 재미까지 들어낸 걸까. 외국인 개그맨을 육성하겠다는 개그 프로그램인데 웃음이 없었다. 제작진이 원하는 '외.개.인'의 방향은 무엇일까.
출연자였던 유상무가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첫 방송부터 난항을 겪었던 KBS '어느 날 갑자기 외.개.인'. 5일 드디어 시작됐다. 개그 프로그램에서 맹활약 중인 멘토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침체에 빠진 'KBS 개그'에 활기를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런데 '외.개.인', 뭐든지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는 걸 보여줬다.

# 주인공이 누구?

전체적인 포커스가 참가자가 아닌 심사위원(멘토)에게 향했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소재는 다르지만) 엠넷 '쇼미더머니5'가 1차 예선을 볼 때 참가자들의 날 것 그대로의 매력을 보여주는데 집중했다면, '외.개.인'은 멘토들의 역량에 80% 이상 기댄 인상을 줬다.
멘토들의 데뷔 스토리를 듣기 위한 토크쇼였다면 분명히 흥미롭고 재미있는 흐름이었다. 그러나 멘토들은 심사를 위해 자리한 이들. 1차 오디션을 마치고 모여 우여곡절 많았던 자시들의 데뷔 에피소드를 풀어놨던 부분은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물론, '넌 비호감이라 KBS는 안 될 거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이국주, 내공이 안되니 바닥이 털려 아이디어가 안 나왔다는 김준현 등 개그맨들의 고충을 전하는 에피소드는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 볼 것은 이 프로그램이 '외국인 개그맨'을 주인공으로 한다는 사실이다.

# 한국말은 어떻게?

개그맨에게 요구되는 사항 중 하나가 연기다. 어떤 분야보다도 연기력이 요구된다. 능청스럽게, 희로애락을 연기하다 결국에는 웃음을 자아내야 한다. 단시간에 다양한 캐릭터와 대사량을 소화해야 하니 당연히 한국 사람도 어려울 수 밖에 없다. 대사 없이 몸으로 웃기는 슬랩스틱일지라도 결국은 한국화된 신체 언어를 습득해야 가능한 부분이다.
그런데 한국어에 미숙한 외국인들의 개그맨 도전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일단, 제작진은 이 문제에 대한 대비를 전혀 안한 듯한 인상을 줬다.) '외.개.인'에서는 한국어 능력에 대한 기대를 어느 순간 내려놓게 만들었다. 심사를 보는 중간 "뭐라고?" 라고 묻는 멘토들의 목소리가 화면에 섞여 나왔다. 자연스럽게 참가자들의 말을 통역해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희극 연기를 외국인들이 한다는 한계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앞으로 이들과 개그 코너를 구성할 멘토들과 제작진의 몫일 것이다.

# 선택과 집중을 권합니다

첫 회에서 보여준 프로그램 구성은 극과극 반응을 예상하게 했다. 오디션을 보다 말고, 멘토들이 한 자리에 모여 대화를 나누다 다시 오디션이 이어지는 방식이었다. 강한 임팩트를 주는 참가자들이 없었기 때문에 더욱 멘토들에 의지해야 했던 제작진의 고민은 이해한다.
이런 가운데 유세윤은 “코미디 짜는 구성에 서툰 분들 많다”고 말했다. 한 마디로 웃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코미디 짜는 구성 능력은 차치해두고 웃기지 않아던 것이 문제다. 멘토들의 리액션으로 구사일생한 참가자들이 많았다.
여기서 제작진은 한 가지 욕심을 냈다. 프로그램 말미에 감동 코드를 넣으려는 몇몇 시도들을 드러냈다. 눈물을 흘린 참가자나 의기소침해 있는 참가자들의 모습을 화면에 담았고, 이를 멘토들의 경험담과 연결시켜 감정을 자극하려고 했다.
결국은 감정선이 감동으로 귀결돼야 한다는 예능 공식은 인정한다. 그러나 첫 회에서 필요한 것은 '외.개.인'의 정체성이었다. 정말 무작정 웃기기만한, 유쾌한 에너지가 줄줄 흘러 넘치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도 '외.개.인'의 특징이 될 수 있었다.
개그 경력 평균 11년. '외.개.인' 멘토 군단의 경력이다. 경력만 긴 것이 아니라 각 방송사를 대표하는 얼굴로 활약해왔다. 그 내공은 어디서 돈으로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들에게 거는 기대, 이들의 능력이 2회부터는 활짝 펼쳐지길 기대한다.
사진 = '외.개.인' 캡처
임영진기자 plokm02@news-ade.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소한 탐구생활) 요즘 유튜브에서는 뭐가 핫할까??!
대세는 유튜브?? 틈나는대로 유튜브를 자주 보는 짬밥으로 요즘 핫한 유튜브 채널들을 소개해보려고 해여 아시다시피 빙글에는 유튜브 영상을 고대로 가져와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고럼 저의 소소한 탐구생활 구경해보시겠어여? 1. 한예슬 is 예쁘다는 말밖에 안나오는 한예슬 내년에 마흔이라는데 20대보다 예쁘다 불과 10일만에 구독자 31만명을 달성한 아주 핫한 채널이다. 한예슬이 유튜브를 한 이유가 '젊어지기 위해서'라고 했다. 하고 싶은 걸 다양하게 즐기면서 나이에는 한계가 없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라는데 보다보면 너무 사랑스럽고 힐링된다. 맛보기 2. 워크맨 예전에 전현무가 있었다면 지금은 장성규!! 일일 알바 체험하는 컨셉이다. (체험 삶의현장 느낌) 선넘규 라고 불릴만큼 선넘는 개그를 자주 쳐서 아슬아슬하지만 그게 또 보는 맛이 있다ㅋㅋㅋㅋ 하루종일 촬영해도 영상 분량은 9~10분 편집이 엄청 속도감있고 선넘을때 쯔음 짤라버림 jtbc 에서 운영중 맛보기 3. 인기가요 SBS 채널에서 예전 2000년대 인기가요를 라이브로 틀어준다. 3040대 추억소환하며 라이브 달리는중 인터넷 탑골공원이라고 불림 맛보기 4. 소련여자 한국에서 유학중인 러시아인인데 말투가 웃김ㅋㅋㅋㅋㅋ 호날두 유니폼 불태우는 영상으로 인기 얻어서 촌철살인 띵언을 많이 날리는 영상들을 업로드 중이다. 영상 자체는 단조로운데 말하는 컨셉이 독보적이다. 하고싶은 말을 적어서 친구들한테 보여주면 적당히 필터링해준다고 ㅋㅋㅋ 최종 탈고된걸 영상에서 읽어준다 맛보기 5. 문명특급 스브스채널에서 독립한 문명특급 숨어서는 듣는 명곡을 소개하기도 하고, 요즘 세대에 인기있는 것들을 찾아다니기도 하고 콘텐츠는 다양하지만 일관적인 것은 '신문물 전파'다.ㅋㅋㅋㅋㅋㅋ PD인 '재재'가 센스있고 웃겨서 인기가 많음 맛보기 짧은생각 유튜브는 하나의 플랫폼이지만 콘텐츠는 무궁무진하다. 주로 보는 콘텐츠, 연령대, 성별에 따라 추천해주는 영상이 다 달라서 같은 플랫폼이라도 유저별로 완전히 다른 경험이 가능하다. 엄마 계정에는 송가인 영상이 엄청 뜸 ㅋㅋㅋㅋㅋㅋ 이제는 유행에 맞는 영상이 나오는게 아니라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것 같다. 영상 sns 시대가 오는 것인가??! 개인 채널보다는 공식 채널 위주로 가져와봤어여 팡고 않임 개인채널로는 주로 동물영상이나 생각없이 볼 수 있는류 (DIY) 많이 봅니당 자기 전에 유튜브 없으면 넘 슬퍼여 ㅜㅜㅜ 담번엔 개인유튜버들을 몇개 가져와볼게여 열분덜은 어떤 영상을 주로 보시나여? 추천도 받습니당
아버지가 딸의 결혼식 동반입장을 거부하는 이유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 인 아이콘택트 “널 보낸다는 자체가 실감이 안났으니까 그걸 안느끼고 싶었던 것 같아. 좀 더 아빠랑 같이 있었어도 되지 않을까 아빠 나름 너한테 어필하려고 그랬던 것도 있었어.” “옆자리가 비어있으니까 아빠 혼자 그 자리를 지켜야하니까 동시입장을 하게 했나하고 생각했어” “다음주가 식인데 아빠 생각이 계속 나 아빠 겨울 저퍼 안에 날 넣어 다니던 것도 생각나고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졸업식 가면 다른 아빠들은 소심하게 가만히 있었는데 아빠 혼자 딱 카메라 메고 와서 딸 찍을 거라고 무대 앞에 와서 사진을 찍던 것도 기억나고” “보통 결혼을 준비하면 엄마 생각이 난다고들 하는데 나는 아빠생각밖에 안나. 그때로 돌아가고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 “10년전부터 너 커가는 과정을 지켜보며 생각해보니까 미안하다. 아빠가 된게 처음이라 그렇다. 아빠가 그때는 몰랐지. 네가 태어나면 당연히 알아서 클 줄 알았지. 아빠가 챙겨야하는지 그걸 몰랐어. 미안해. 다시 미안해. 아빠를 처음해보니 너한테 실수가 많았다.” 결론은 딸 손잡고 들어가시기로 하심.. (ㅊㅊ - 쭉빵카페)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