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aIN
5 years ago5,000+ Views
헌책방에서 일한 지 10년, 헌책방을 연 지는 7년이다. 서울 은평구 응암동 골목길에서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을 운영하는 윤성근씨(38)는 어느 날 <사랑과 인식의 출발>이라는 낡은 책에서 메모 하나를 발견했다. 책 맨 뒷장에...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랜만에 낙만적인 기사... ^^ "헌책이 내게 말을 걸어왔다" 너무 멋지네요.
헌책방에서 구입한 책에서 메모 발견하기! 헌책방 책만의 매력이죠!
7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