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bstory
5,000+ Views

신안 섬마을 주민 인터뷰 모아보니... (혈압주의)

전남 신안 섬마을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의 전말이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사건 만큼 충격적인 주민 인터뷰가 잇따라 보도됐다. 가해자를 두둔하고 끔찍한 범죄를 합리화하는 듯한 주민들의 발언은 네티즌들의 할말을 잃게 했다.
다음은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술자리에 동석했던 A씨의 인터뷰 화면이다. 8일 오전 채널A가 보도했다.
A씨는 “여교사가 오지 않았다면 문제가 없었다”며 언론을 통해 사건이 잘못 알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섬마을의 일부 주민들 역시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했다. “(피해자가) 꼬리를 쳤다”고 표현한 주민도 있었다.
7일 JTBC도 비슷한 내용의 주민 인터뷰를 보도했다.
“소위 공직에 있는 교육자 아니에요. 쉽게 말해서 공무원 아닙니까. 공무원이 어떻게 처녀가 술을 떡 되게 그렇게 먹냐고…. 외부에서 방송 들어보면 (학부형들을) 완전 죽일 놈으로 되어 있는거야 방송 들어보면. 내용 자체는 모르고 완전히 남자 셋이서 여자를 죽여버린 것으로 생각하게 해놨는데.”
다음은 이미 많은 네티즌들의 분노를 일으킨 섬마을 상인 인터뷰다. 지난 6일 MBN이 보도했다.
한편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학부모 3명 가운데 1명인 김모(38)씨는 수년 전에도 성폭행을 저지른 파렴치한으로 드러났다.
7일 경찰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김씨의 DNA가 2009년 대전의 성폭행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용의자의 DNA와 일치했다. 해당 사건은 9년째 미제 상태였다.
이에 따라 섬마을 여교사를 술기운에 성폭행했다는 주장과는 달리 상습적인 성폭행범의 계획적 범죄로 드러날 가능성이 커졌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메갈들이 가서 시위라도 해야되는데....
흑산도인줄 알았는데 난지도 였네...쓰레기 새끼들
섬 전체가 문제다.....
그래서 나이먹었다고 다 같은 성인이아니라는거 80먹고 그 입에서 할 소리인가?? 자식들이나 손녀손자들 있다면 진짜 개망신이다 그리고 마지막사진... 젊으니 그럴 수도 있다??? 80먹을동안 뭐하고 산거지???
저 인터뷰한 인간들 본인 형제나 딸이 당했어도 저런말할까 개떡같은 소리하고있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2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