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note
50,000+ Views

별 볼일있는 캠핑장 8선

안녕하세요 여행노트입니다
오늘은 별 볼일이 있는 캠핑장 8선을
소개해드릴게요
한 여름밤 별 보러 캠핑 가보는거 어때요!?
더 자세한 정보와 볼거리를 원하시면
저희 블로그에 놀러오세요~댓글 남기시면
블로그 주소 보내드릴게요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캠핑정보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블로그 주소 부탁드리겠습니다~!
@gmlssb 쪽지보내드렸어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D
와 저 저번주에 남자친구랑 캐나다에서 캠핑 갔다왔는데, 남친이 한국엔 이렇게 별 볼 수 있는 장소 없다고 캐나다 부심이 너무 쩔어서 속상했었거든요ㅠㅠ 이젠 구체적 장소와 함께 반박할 수 있게 됐네요 감사해요!! 그리구 저도 블로그 주소 부탁해요.. :)
@tournote 감사합니다 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울 밤 하늘 별 보기 좋은 명당자리 10곳
서울에서도 밤하늘의 별을 볼수 있는 곳들이 몇군데 존재한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별을 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안날 정도로 매우 오래 된것 같네요. 한국천문연구원과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의 조언을 구해 선정된 별을 관측하기 좋은 10곳 공유합니다. 연인과 함께 데이트 코스로도 추천합니다! 1_ (종로구 동숭동) 낙산공원 대학로 근처에 있는 낙산공원. 주변에 건물이 많지 않고 조명도 그리 밝지 않아 별을 보기 좋은 장소라고 합니다. 산책로를 따라 걸어가면서 밤하늘의 별을 즐길수 있다고 하네요. 2_ (양천구 신정동) 계남공원 맑은 날엔 천체관측 동호회원들이 망원경을 들고와서 별을 관측한다고 합니다. 3_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 전당, 대성사 예술의 전당 야외 마당에서 시작해서 우면산까지 올라가면 더 많은 별을 볼수 있다고 합니다. 4_ (서대문구 연희동) 안산공원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쪽에 있는 안산에 오르시면 된다고 합니다. 별도 볼수 있고 서울의 멋진 야경도 볼수 있고 일석이조인것 같습니다. 5_ (성북구 돈암동) 개운산 공원 성신여대와 고려대 옆 개운산으로 가시면 됩니다. 거기 가면 넓은 운동장이 있다고 합니다. 6_ (성동구 응봉동) 응봉산 공원 정상까지 올라가면 정자가 있는데 거기서 서울숲도 보이고 야경이 너무 좋아서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7_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아파트가 있어서 불빛때문에 잘 안보일수도 있지만 자세히 보면 별들을 볼수 있다고 합니다. 가볍게 산책하면서 보면 좋다고 하네요. 8_ (서초구 반포동) 한강공원 계남공원 처럼 천체망원경을 들고와서 별을 보는 천문인들이 있다고 합니다. 9_ (상암동) 노을공원, 난지지구 노을공원은 해가 지고 1시간 후 출입이 제한되니 노을공원에서 노을을 보다 난지지구로 옮겨 별을 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10_ (종로구 평창동) 북악산 팔각정 별도 볼수 있고 남산 아래쪽 서울 야경도 볼수 있는 곳입니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 `별 헤는 밤의 낭만을'…서울 명소 10選’
우주덕후 모여라
안녕하세요. 강지구입니다. 지난번 미니 그림들에 이어 이번엔 우주 미니 그림들을 소개하려구요. 왜냐. 내가 취향저격당했으니까. 작가 Lorraine Loot의 4개의 프로젝트 중 하나인 Microcosm Mondays 라는 프로젝트인데.. 정 말 취 향 저 격 시작은 달로 시작할게요. 흑 정말 좋아 ㅠㅠ 제 마음속 1순위였던 행성 명왕성.. 더이상 행성이 아니지만 난 아직 널 사랑해 화성 태양계의 행성 중 인간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끌었던 행성이라고 네이버 백과사전에서 설명하네요. (ㅋㅋㅋ 관심없음을 너무 드러내나요) 목성에 대적점이 있을때의 모습을 그린 작업 대적점이란 '목성(木星)의 남위 20° 부근에서 붉은색으로 보이는 타원형의 긴 반점' 이라고 두산백과사전에서 친절히 설명해주셨습니다. Pillars of Creation 라고 한국이름은 창조의 기둥이라고 하는 이것은 '허블우주망원경이 지구로부터 약 7,000 광년 떨어진 독수리 성운의 성간가스와 성간먼지의 덩어리'로 (땡큐 구글) 원래는 1995년에 찍은 사진이 원조인데 그림 속 모습은 2014년도에 업데이트 된 사진 모습이네요. 뭐든 좋아.. 말머리성운... 마냥 예쁨... 사진작가 Tanja (인스타아이디: astrotanja) 의 사진에서 영감을 받아 그린 은하수 사진작가도 영광일듯... 주인공은 마지막에 나오는 법 보기만 해도 행복쓰. 작가 홈페이지: http://paintingsforants.com/ 인스타아이디: lorraineloots 이 외에도 홈페이지 가시면 작가의 다른 프로젝트들을 보실 수 있어요! * 계속 말씀드리지만 제가 그린게 아니라 본문 상단에도 알려드렸다시피 Lorraine Loots 라는 작가의 작업입니다.
우주 최후의 문명이 우리일지도 모른다는 가정
일반적으로 생명체가 한 행성에서 번성하게 되면 공간은 제한되어 결국 외부로 진출하게 되려는 본성이 있음 결국에는 특정한 종족이 충분한 기술적 발전을 이룬다면 행성 외곽으로 진출하고 최종적으로는 행성계와 은하로 진출할 수도 있을것임 하지만 현재까지 광활한 우주에 500억개 이상의 행성과 그 중 10억개 이상의 지구형 행성들이 있음에도 어디서도 외계문명은 커녕 고등외계생명의 흔적도 찾아 볼 수 없음. 마치 공허하고 비어있는 공간인 것 마냥. 어쩌면 이는 외계에 생명체들이 존재한다고 가정시, 어떠한 이유로 생명이 문명을 이룩하기 위해 넘어야 하는 특정한 단계들에 도달하지 못하는 장벽이 있을 수 있고 이를 '대여과기'라고 함. 인류에 대해서는 인류가 대여과기를 이미 진작에 지난 매우 운좋게 번성한 문명생명체일 것이라는 가정이 있고, 또 하나는 결국 우리도 언젠간 극복못할 대여과기를 기다리는 존재일 뿐이라는 이론이 있음. 만일 대여과기를 우리가 이미 거쳐왔다고 가정할 경우, 인류가 문명을 이룩하기까지 겪은 여러 단계는 사실상 다른 생명체들이 지나오기엔 너무나도 각박하고 힘든 일일 수 있음. 생명 자체가 만들어지는 순간 낮은 수준의 생명체가 고등한 생명체가 만들어지는 순간 이 순간을 넘어야만 하는데 여기를 통과하지 못하면 생명체 자제가 존재하지 못하거나 박테리아 수준에만 머물러야 함 설령 지성을 가질 정도의 고등생명체로 진화한다손 치더라도 그 종이 행성을 지배할 수 있을만한 우세한 종이 되기까지 온갖 외부요인에서 살아남을 수 있느냐도 문제 또는 인류에게는 대여과기가 아직 닥치지 않았다고 가정할 경우, 이미 우리보다 훨씬 태초에 앞선 문명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 특정한 대여과기를 견디지 못하고 이미 절멸해버렸을 가능성이 있음 유형은 다를지라도 자신들의 기술의 발전이 어느 순간 종말을 자초할 만큼의 수준과 사건을 초래하는 것 또는 그정도로 과격한 사건이 아니더라도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든 서서히 자신들이 살기에 적합하지 못한 환경으로 계속 바꿈으로 인해서 멸망할 가능성도 있음. 만일 대여과기를 아직 인류가 거치지 않았다고 한다면, 되려 외계문명의 잔재를 발견한다는건 우리도 언젠간 그 대여과기를 버티지 못할 가능성이 높음 대여과기를 우리가 이미 지났건, 또는 아직 우리의 뒤에 놓여있건 어느 상황을 가정하더라도 두 케이스 모두 우리와 비슷한 또는 앞선 외계문명을 접하거나 관측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름. 그나마 인류의 입장에서는 어디에도 멸종한 외계문명이 발견되지 않는 것이 다행일지도 모름(대여과기를 이미 지났다는 가설의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출처) 흥미롭네요. 가설일 뿐이지만 지금은 제일 그럴싸한 가설을 세울 수밖에 없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