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50,000+ Views

전진과 김동완이 팬들을 대하는 자세

서로 다른 매력이 쩌는 신화가 좋다면

하트뿅뿅♥ x 10000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김동완 나혼자 산다보고 👍👏😁
진짜ㅋㅋㅋㅋ 둘다매력적이네요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김동완님 마이웨잌ㅋㅋㅋㅋㅋㅋ
진짜 신화는 신화야 전설의 레전드 ㅋㅋㅋ
아진짜 김동완 넘나 내스타일인것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긴머리가 트레이드마크였던 남자 아이돌 모음
신화(1998) 전진 한 때 신화의 머리 긴 애였던 전진. 머리띠도 하고, 묶음 머리도 하고, 사자머리도 하고 꽤 오랜시간 긴 머리로 살았다능 예.....예뻐.............!!!!!!!!!!!! 하지만 20대 중후반쯤부터 잔망잔망한 짧은 머리가 됨. 긴 머리 세팅해놨는데 정전기 일으키면 빡쳤겠지만 이젠 짤라서 웃을 수 있음(방긋) 클릭비(1999) 오종혁 손예진 닮은꼴로 이름 날리던 시절 (손예진보다 먼저 데뷔한게 함정) 얼굴이 너무 작고 목이 길어서 머리카락으로라도 가려야 한다는 코디의 의견에 따라 데뷔 때부터 늘 긴머리를 고수했음 (이왕 가리는 김에 다 가려버리겠어) 현재는 해병대 수색대를 전역하고 짧은 머리로 훈내 풍기며 살아가고 있음 5tion(2001) 이현 이 그룹 기억하시는 분? 5인조 발라드 그룹이었는데 그 중 전지현 뺨치는 긴생머리 멤버가 기억에 남았... 는데 자른게 훨씬 잘생겼쟈나여!!!!!!!!!!! B1A4(2011) 신우 저 멤버 언제 머리 자르고 안경 벗기냐며 머글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았던 신우 하지만 본인 취향일 수도, 팬들 취향일 수도 있으니까여 물론 제 취향은 지금 님 모습입니다만 오빠 뉴이스트(2012) 렌 머리만 자르면 남자같은 얼굴인데 왜 여자처럼 꾸며놓냐며 항의가 많았던 닝겐 (세기말과 달리 요즘들어 남자아이돌의 긴 머리에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많아진 느낌) 근....데 예쁘긴 예ㅃ...............요뎡....!!! 이제는 흑발에 머리도 짧게 자르고 활동 중 세븐틴(2015) 정한 지난주 음방을 보는데 예쁜 여자가 센터에서 춤을 추고 있었지. 근데 그 뒤에 떼거지로 남자애들이 있었지............ 그렇슴다 신인 남자 아이돌 그룹의 멤버라능. 대충 묶은 듯 하지만 분명 섬세하게 계산된 저 헤어스타일은 아침마다 수많은 여성들이 시도했다가 좌절하는 그것. 이 분은 나온지 얼마 안되서 아직 긴 머리에서 해방되지 못했으나 과거에 이랬다고 예전에는 긴 생머리가 대세였다면 요즘은 여성들에게 단발뽐뿌를 일으키는 쿠션펌이라든가 똥머리를 하는 남자 아이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전 어울리기만 하고, 본인이 행복하다면 상관없다는 주의인데 빙글러분들은 남자 아이돌의 긴 머리, 어떠신가요? 1. 좋다 2. 싫다 3. 상관없다
(no title)
[처제의 일기장]    처제가 시집을 간다. 나와 처제는 8살 차이가 난다.    처제가 나를 처음 본 날 처제는 쑥스러워서 말을 꺼내지도 못 했다. 그러나 잠깐 잠깐 나를 쳐다보던 처제의 그 눈빛……난 잊을 수 없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처제를 처음 봤을 때 지금 아내만 아니었으면 사귀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있는 여자였다.    그런 처제가 이젠 시집을 간다.    그런데, 오늘... 아내가 창고에서 우연히 짐을 정리하다 처제의 일기장을 발견 했다고 나에게 말을 한다.    그리고... 그 일기장 내용 중에 나에 대한 것, 나를 처음 봤을 때의 내용이 적혀있다고 한다. 아내는 자신의 여동생 일기장을 보고 정말 힘들었다고 한다.    아… 아.......    무슨 내용이었길래 아내가 힘들어 했을까. 도대체 얼마나........왜? 왜?? 아내는 며칠 전부터 틈만나면 방에 들어가서 몰래 그 일기를 읽는다고 했다.    기억이 났다.    며칠 전에도, 어제도... 방에서 집사람의 흐느끼는 둣 한 소리를 난 분명히 들었었다. 너무 답답 하다. 처제도 나처럼 그런 감정을 가졌던 걸까. 아내에게 말했다.    "그 일기장 나 좀 볼 수 있을까!"    아내가 가만히 나를 쳐다 봤다. 그리고는 방에 들어 가더니 처제의 그 일기장을 가지고 나왔다.    "이거야?"    마음이 저며 왔다.    "그래 내 동생 일기장"    나는 아내에게 손을 내밀었다. 아내는 잠시 망설이더니    "여길 한번 읽어봐. 동생이 당신을 처음 본 그날 쓴거야"    그리고...    "나 정말 고민 많이 했어 이 내용을 당신에게 보여 줘야 하는지 한참 고민 했어……"    그리고.. 또 이런 말을 했다.    "그래도 당신은 알아야 하기에……"    남의 일기장을 봐서는 안된다는 걸 잘 알지만 마지 못한 척 처제의 일기장을 건네 받아 집사람이 펴준 페이지를 봤다. 나를 처음 봤을 때 썼다는 그 글을....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읽어 내려 갔다.    그때... 나는 온 몸이 굳어 버리는 것 같았다.    처제의 일기장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 . . . . . . . . . . . .      "언니가 미친 것 같다. 어디서 쓰레기를 주워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