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anLibrary
10,000+ Views

세계는 코딩 교육 바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초기 애플 서체의 역사
WWDC 2020이 있었으니 당연히 관련 주제 썰을 풀어야겠지만(참조 1), 오늘 상당히 흥미로운 주제의 기사가 떴다. 서체로 보는 애플 역사이지만 내용은 디테일이 매우 약한데, 우선 1976년 애플이 처음 사용했던 서체인 Motter Tektura를 보자. 아마 Reebok의 로고서체로 기억하실 분이 더 많을 듯 하다. 일단 아래 링크의 본 기사를 읽어 보자. Apple Font History 〜書体で見るAppleの歴史1〜(2020년 6월 23일): https://note.com/wowinc/n/nd626c70f43ef 이 서체는 오스트리아의 서체 디자이너인 Othmar Motter(1927-2010)가 만든 서체로서, 이 서체가 중요한 이유가 있다. 원글에 나온 것처럼 소문자 a의 왼쪽 곡선이, 애플 로고의 베어먹은 사과에 있는 오른쪽, 음푹 페인 곳과 딱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참조 2). 물론 현재는 이 서체를 다들 잊었다. 그러나 1984년 매킨토시와 함께 애플 가라몽(Apple Garamond, 참조 3)이 출현하면서 상황이 완전히 바뀐다. 애초에 출판을 염두에 두기도 했고, 잡스 스스로가 대학 시절 배웠던 서체 수업의 영향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 서체는 오랜 기간동안(2000년대 초까지) 애플 로고는 물론 광고, 상품 상자에도 쓰였기 때문에 익숙하다. 다만 시스템(당시는 OS를 그냥 시스템 X.X라 불렀다) 서체는 좀 달랐다. 화면용 서체는 비트맵이어야 한다는 당시 기술적 한계때문에, 가독성을 위해 산세리프형의 시카고 서체를 택했기 때문이다. 이 기사는 단순히 스티브 잡스가 도시 이름으로 서체명을 지으라는 지시가 있어서라고 썼는데, 결론적으로는 그 말이 맞다. 하지만 이야기는 좀 더 풍부하다. 당시 매킨토시 그래픽 디자인 전부를 담당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수잔 캐어(Susan Kare)가 (역시나) 이 서체를 만들었었다. 그녀는 매킨토시 개발을 이끌던 앤디 허츠펠드(Andy Hertzfeld)와 고등학교 동창인지라, 둘이서 필라델피아에 있는 전철 노선도 이름에 따라 서체 이름을 지었었다. 그때 매일같이 퇴근할 때마다 얼굴을 비죽 들이밀던 스티브 잡스가 서체 이름 목록을 봤고, 이내 얼굴을 찡그렸다. 그는 도대체 그 이름이 뭐냐, 누구나 이름을 들어봤음직한 세계구 급의 도시 이름으로 서체 이름을 지어라고 명령한다(참조 4). 그리고 잡스의 이 명령은 의도치 않게 일본과 한국의 매킨토시용 서체 이름에도 영향을 끼친다. 그래서 간지토크(시스템의 일본어 명칭) 기본 서체 이름이 오사카인 것이다. 서체 이름이 도쿄가 아닌 이유도 물론 있다. 시카고의 자매도시가 오사카였기 때문이다. 이 서체를 본받아 서울 서체가 만들어졌고, 뒤이어 일본에서는 사포로 서체, 한국에서는 한강 서체가 매킨토시용으로 나왔다. 시스템과는 달리 하드웨어에 박혀 나오는, 그러니까 키보드 상의 서체는 변경이 잘 안 됐다. 각진 이탤리식 Univers 57이 쓰이다가 1999년 아이북부터 둥그스러워진 VAG Rounded 서체를 사용하기 시작한다. 이 VAG Rounded(참조 5)는 폴크스바겐 그룹이 만든 서체다. 메르세데스로부터 아우토유니온을 인수, Audi 브랜드를 그룹 산하에 집어 넣으면서 기업 정체성을 바꾸기 위해 고안한 서체였다. 왜냐, 종래의 폴크스바겐처럼 산세리프(정확히는 Futura)를 쓸 것도 아니고, 종래의 아우디처럼 세리프(정확히는 Times)를 쓸 것도 아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끝이 둥글둥글한 서체를 고안한 것인데, 이왕이면 재빠르게 전세계 마케팅용 배포를 하기 위해 라이선스를 아예 없앴다. 질 좋은 서체가 공짜로 나온다? 그럼 써야 한다. 물론 샌프란시스코 서체가 나오면서 애플은 키보드에 찍힌 활자부터 애플워치에 이르기까지 모든 서체를 샌프란시스코로 통합하지만 말이다. 일단 이 기사의 두 번째 이야기를 기대해 보자. ---------- 참조 1. 오늘까지(WWDC 세션은 보통 1주일간 열린다) 새로 소개된 타이포그라피용 WWDC 발표 내용은 SF Symbols 2이다. 2015년 WWDC에서 등장한 샌프란시스코 서체를 계속 확장시키고 있다는 의미다. https://developer.apple.com/videos/play/wwdc2020/10207 2. 서체 이야기이기 때문에 주석으로 뺐는데, 베어먹은 사과는 당시 애플컴퓨터의 디자인 실장이었던 Rob Janoff가 흑백 사과 실루엣을 갖고 작업하다가 나왔다. 그냥 사과 그림만 갖다 놓으면 방울토마토랑 다를 게 뭐냐는 이유였다. 베어먹은 편이 낫다는 의미로서, 여기에 6가지 색상을 도입한 것은 스티브 잡스였다. 위 내용은 Owen W. Linzmayer의 Apple Confidential 2.0: The Definitive History of the World's Most Colorful Company(2004)에 나온다. 3. 서체의 꽃, 가라몽(2016년 1월 30일): https://www.vingle.net/posts/1382075 500년간 살아남은 '가라몽 서체'(2020년 3월 14일):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421 4. World Class Cities(1983년 8월): https://www.folklore.org/StoryView.py?project=Macintosh&story=World_Class_Cities.txt 5. VAG의 의미는 단순히 폴크스바겐 악티엔게젤샤프트(주식회사)의 약자로 생각할 수 있는데, 찾아보면 정확한 뜻을 공개한 적이 없다고 한다. VAG Rounded는 당연히 독일어 명칭(VAG Rundschrift)이 있지만 아무도 가라몬드를 가라몽이라 부르지 않는 것처럼, 누구도 이 서체를 룬트슈리프트라 부르지 않았다. 폴크스바겐 그룹은 1990년부터 이 서체를 그룹서체로 통일하여 사용하지 않는다. 2015년부터 폴크스바겐 그룹 차원에서는 TheSans와 TheAtiquaB를 사용 중(아래 첫 번째 링크)이지만 가령 아우디 그룹은 아우디 타입을 별도로 개발해 놓았다(아래 두 번째 링크). https://www.lucasfonts.com/custom/volkswagen-ag https://www.audi.com/ci/en/intro/basics/typography.html
[영재발굴단] 아이가 너무 똑똑하고 눈치까지 빨라서 생긴 비극...ㅠㅠ
아이가 문제집/학습지를푸는걸 좋아한다고 거실 바닥에 늘어놓고 공부하고 6살인데 중학교 선행문제를 풀어서 찾아간 영재 서진이. 그런 서진이와 인터뷰 도중 PD가 퀴즈를 냈는데 서진이가 모르는 문제가 나오자 6살 같지않게 엄청 괴로워함. 너무 괴로워해서 PD가 그만하자고하는데 아이는 뛰어서 방 장롱안에 들어가버림 엄마가 달래려 해도 나오지않고 장롱안에서 쿵쿵소리는 내고 머리를 박는건지 손으로 치는건지 몰라도 괴로워함 PD가 말을 걸어도 문을 닫아버리는 서진이 심리상담사에게 찾아감 아이보고 자랑을 하라고 했는데 "~밖에못해요" 라는단어에 왜그렇게 얘기하냐는 노규식 박사님.. 아이는 왜 사람들한테 잘하는걸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걸까 보통의 6살의 아이는 자기가 잘하는걸 자랑하기만 바쁜나이인데 자기가 못하는것을 더 먼저 걱정하는 서진이.. 엄마나 주위에서 자꾸 똑똑하다,잘한다고 얘기하니까 더이상 그 기대에 자신이 부응하지 못할까봐.. 두려움이 매우 커져있다느뉴ㅠㅠ 고작 6살인데ㅠㅠㅠㅠㅠ 학습지 푸는걸 좋아해서 하는게 아니라 엄마가 실망할까봐ㅠㅠㅠ 그렇다고ㅠㅠㅠㅠㅠㅠ '실망한다고요' 이 말을 아이 스스로 2번이나 반복해서 말함...ㅜㅜㅜ 에궁 ㅠㅠㅠㅠ 실망이라는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서진이. 박사님이 얘기를 좀 더 하자고 옆에 다가가자 창밖을 보며 우는 서진이 ㅠㅠ 박사님의 말이 본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이었는지.... 그때부터 다시 펑펑울기 시작함...ㅠㅠㅠ 엄마가 실제적으로 공부하라고 강요한적은 없지만, 아이 스스로 본인이 문제를 풀고 맞추면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이나 사람들이 자신에게 '잘한다'는 칭찬에 좋아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자기는 문제를 풀고 다 맞춰야하고. 똑똑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있었다는..ㅠㅠ 그게 아니면 자기에게 실망할까봐 두려움에 떨고 있었고 박사님 말대로 '비극'...ㅠㅠㅠ ㅊㅊ: ㄷㅋ
맥의 ARM 이주
짤방은 텔레비전(LG OLED)의 네이티브 애플TV 앱으로 보는 WWDC, 애플의 ARM 이주는 확실히 큰 소식이기는 한데, 결론부터 내리자면 느낌적 느낌으로 1994년의 68k->PowerPC, 2005년의 PowerPC->인텔 때보다는 훨씬 부드럽고 문제도 덜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주된 이유는 트렌드(CPU 성능+환경) 변화 때문이다. 나와 같은 일반인들은 전혀 걱정할 게 없을 일이기도 하다. 주력 CPU를 바꾼다는 것의 의미는 당연히 거대하다. 90년대 초반 당시 애플은 모토로라 68k의 한계를 돌파하기 위해 RISC칩으로 방향을 틀었고 모토로라는 물론 IBM과 같이 PowerPC 컨소시엄을 구성했었다. 목표는 원대했다. IBM이 아직 개인용 컴퓨터 하드웨어를 판매하던 시기였고, 소프트웨어도 각자 최적화시켜서 마이크로소프트/인텔을 몰아내자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새로운 OS/2는 패키지 박스 없이 딱 1년동안만 번들로 나왔었고, 코플랜드는 아예 못 나왔다. 다만 애플은 팻 바이너리를 고안하여 그럭저럭 PPC 하드웨어를 유지했으나 서서히 노트북으로, 고성능 웍스테이션으로 트렌드가 바뀌어가던 상황에서 PPC는 68k 모토로라칩이 갖던 한계를 또다시 노출시킨다. 이 기간 중의 애플이 StarTrek 프로젝트, 그러니까 Systems와 MacOS, 그리고 Mac OS X을 포함한 맥용 시스템을 인텔 칩에서 돌리는 테스트를 계속 해왔음은 잘 알려져 있다. 언제든 스위치할 수 있게 준비를 했다는 의미다. 게다가 Mac OS X의 근본인 NeXTSTEP은 원래 인텔 칩 위에서도 돌아갔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 트렌드다? 노트북이나 고성능 웍스테이션이 아닌, 모바일이다. 인텔이 모바일에 와서 제대로 힘을 못 내고 있는 것. 우연찮게도 애플은 뉴튼 개발을 위해 영국 ARM에 지분을 갖고 있었고(현재는 소프트뱅크가 소유하고 있다) iPod를 만들 때도, 아이폰을 만들 때도, 아이패드를 만들 때에도 이 ARM을 사용해왔었다. 아마 macOS도 계속 ARM 칩 위에서 돌리는 테스트를 해 왔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예전보다 문제가 덜 할 것이냐… 어쩌면 말이다. 2005년 애플이 인텔 이주를 발표할 때부터 애플은 이미 인텔의 대안으로 ARM을 후보 중 하나 정도로 놓았던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아이폰이 2007년에 나왔고 05년 당시에는 한참 개발 중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아이폰이 대성공을 거두리라고는 애플도 큰 예상 못 했을 것이다. 따라서 90년대, 그리고 00년-10년대와 지금이 다르다는 점이다. 그 때는 오롯이 컴퓨터 관련 제품밖에 없었지만 현재의 애플에게는 아이폰(+에어팟+애플워치)이 있다. 왜 자꾸 아이폰을 강조하느냐, 애플이 아이폰으로 먹고 사는 회사라서 그러느냐… 어떻게 알았지? 아이폰 사용자들 중에 절반 가까이는 애플 제품과 관련이 없는/던 사람들이다. 이들이 컴퓨터를 산다면, 혹은 워치를 산다면 무엇을 사겠는가? 00-10년대에는 매킨토시를 위주로 했던 디지털 허브가 이제는 아이폰을 중심으로 하는 디지털 허브로 바뀌었다는 의미다. 이미 아이폰때문에 대량으로 워치와 에어팟을 선택한 그들이다. iOS에서 친숙한 앱이 그대로 이식될 수 있는 macOS가 있는 컴퓨터를 선택할 가능성 또한 매우 높다.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위에 잠깐 워치를 언급했지만, 애플워치를 따라갈 자가 현재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다음 웨어러블도 기대된다. 이번 WWDC에서 말하지 않은 것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통화/시리의 윈도가 왜 작아졌을까? 위젯을 갑자기 왜 강조하는 것일까? 스티브 잡스가 애먼 사진을 보여주며 아이폰을 정식발표하기 직전에 했던 말을 다시 인용한다. Are you getting it? --------- P.S. 1. 좀 다른 측면에서 보자면 OPENSTEP/Rhapsody의 옐로박스(이 단어들의 의미를 아는 분들이 진정한 애플 매니아… ㅠㅜ)가 이제 정말로 애플 플랫폼을 다 점령했다는 느낌이다. P.S. 2. ARM 기반 맥에서 부트캠프는 구조적 차이때문에 안 될 것이다. 그렇다면 90년대 초중반 SoftWindows 시절로 돌아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얘기인데, 베르트랑 세를레가 지금도 Parallels에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Nikolay Dobrovolskiy의 능력을 믿쑵니다. P.S. 3. HairForce One 뱃지를 주문했다. 달고 다녀야지.
[친절한 랭킹씨] 셋이 합쳐 매출액 7천억…잘 팔리는 라면 ‘삼대장’은?
한 공장서 찍은 제품이라도 누가 끓이냐 무엇을 넣느냐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인,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그 음식. 바로 라면인데요. ▲2019년 라면류 전체 매출액 = 2조 830억원 / 국민 1인당 약 40,300원어치의 라면을 사먹음 라면 사랑이 넘치는 우리들은 어떤 제품을 얼마나 팔아줬을까요? 지난해 국내 유통된 라면의 브랜드별 매출액을 살펴봤습니다. 가장 많이 팔린 건 신라면. 3,000억원이 넘는 압도적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진라면이 짜파게티를 아슬아슬하게 꺾고 2위를 차지했지요. 각각 천억을 넘긴 이들 라면 ‘삼대장’의 매출, 합치면 7,094억원으로 시장의 34%에 달했습니다. 이하 너구리, 안성탕면, 비빔면 등 ‘네임드’ 라면들이 10위 안에 들었는데요. 삼양라면(1963년 출시)을 필두로 모두가 1991년 이전 출시작, 21세기 브랜드는 6위 불닭볶음면이 유일했습니다. 신제품의 몸으로 굳건한 톱 10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란, 사실상 불가능의 영역이 아닐까 싶을 정도. 업체별 매출액은 어떨까요? 5위 안에 4개 브랜드를 진입시킨 농심이 유일하게 연매출 1조원을 넘기며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오뚜기, 삼양, 팔도가 뒤를 이었지요. ---------- 친절한 랭킹씨가 살펴본 많이 팔린, 다시 말해 우리가 많이 사먹은 라면들. 어떤가요? 이 중(혹은 이밖에) 여러분이 최애하는 라면은 무엇인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