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5,000+ Views

푸조 508 롱 텀 테스트 (1) - 508과의 만남, 롱텀 테스트의 시작

[이데일리 오토in 김하은 기자] 2016년, 봄을 알리려는 따스한 바람과 아직 겨울이고 싶어하는 차가운 바람이 뒤섞이는 날 푸조 508의 시동을 걸었다. 3개월,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시간 동안 푸조 508의 다양한 매력과 짧은 시승이 아닌 또 한 명의 소유자로서의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푸조 508은 과연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롱 텀 테스트 준비 그리고 508

2016년을 시작하며 몇 가지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싶었다. 그 중 가장 첫 번째로 하고 싶었던 것이 바로 롱 텀 테스트였다. 차량을 오랜 시간 보유하면서 처음부터 하나씩 살펴보고 경험해보고 싶었다. 이러한 내용을 정리해 푸조 관계자들에게 전하고 관련된 내용으로 몇 차례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그리고 며칠 뒤 푸조에서 답변이 왔다. 508 유로6 모델을 배정해주겠다는 이야기였다.
푸조 508이라는 이야기에 여러 생각이 들었다. 사실 푸조 308이나 새롭게 출시할 308GT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던 만큼 508이라는 이야기에 곧바로 추가적인 자료를 수집해야 했다. 차량의 특성이나 모델의 역사부터 파워트레인 구성, 편의 사양 그리고 경쟁 모델 등 차량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수집했다.
308이나 2008 등이 익숙한 국내 소비자들에게 아직 푸조 508은 어쩌면 조금 낯선 차량이기도 하다. 특히 중형 및 대형 모델에 다소 인색한 유럽 시장, 그것도 프랑스를 배경으로 탄생한 차량이고 또 국내에서는 독일 중형 모델들이 득세하고 있어 푸조 508에게 많은 관심을 가지기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508

푸조 508은 새로운 패밀리 룩을 적용하며 푸조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으로서 갖춰야 여유와 중형 세단이 갖춰야 할 공간과 편의성 그리고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물론 넓은 적재 공간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엄격한 유로6 배기 가스 규제를 충족하는 BlueHDi 1.6L 디젤 엔진과 6단 자동 변속기를 적용한 모델로 효율 좋은 중형 세단의 또 다른 선택지를 제시한다.

세련된 유러피언 플래그십

전장 4,830mm 전폭과 전고는 각각 1,828mm와 1,455mm 그리고 휠 베이스는 2,815mm의 푸조 508은 차량의 체격으로만 본다면 중형 세단에 위치한다. 하지만 푸조 브랜드 내에서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그 역할을 담당해왔다. 물론 그 이면에는 푸조의 중형, 대형 모델의 실패라는 어두운 그림자가 있었다. 물론 지금의 508은 브랜드 내에서는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으니 위안이 될 것이다.
근래 패밀리 룩의 변화에 맞춰 과감한 터치를 뒤로하고 우아함과 그 속의 강인함이 조화를 품은 푸조 508은 차량 전체가 하나의 고체로부터 조각된 듯한 일체감과 존재감을 담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아이덴티티는 보다 차분하고 우아한 이미지를 완성한다. 다만 근대에 등장하는 푸조의 디자인이 과거의 것보다 ‘강렬한 존재감’이 흐린 것은 개인적으로 아쉬운 일이다.
우아한 디자인을 인상적으로 만드는 디자인 요소로는 크롬 트림과 새틴 실버의 조화가 돋보인다. 특히 날렵하게 다듬은 LED 헤드라이트와 함께 더욱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한다. 측면은 유려한 보디라인 아래 차분하면서도 우아한 디자인을 완성하여 플래그십 세단의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후면은 푸조의 감성을 잘 드러내는 사자 발톱을 새겨 푸조만의 ‘시그니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중심을 잡으며 독특한 이미지를 완성한다. 이와 함께 차체의 볼륨감을 강조하는 리어 범퍼와 함께 푸조 브랜드가 담고 있는 고유한 이미지를 숙성시켰다. 강렬한 스타일이라고 말하기엔 조금 여린 듯 하지만, 그 여림 속의 우아함이 돋보이는 차량이다.

여유가 담긴 우아한 공간

우아함을 담은 외관과 마찬가지로 실내 디자인도 한층 성숙해졌다. 차분하게 균형을 잡은 대시보드는 실내 공간을 더욱 넓게 표현하며 각종 패널들이 차곡차곡 자리를 잡은 센터페시아 역시 이런 분위기를 고스란히 이어간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자리한 7인치 터치스크린을 탑재해 운전자는 멀티미디어, 네비게이션, 블루투스, 차량정보 등 많은 기능을 손쉽게 컨트롤 할 수 있도록 해 사용성의 개선을 이뤄냈다.
보수적인 선택으로 인해 508의 실내 공간은 무척 익숙한 공간으로 다가온다. 좌우 스포크에 각종 버튼을 배치한 3-스포크 스티어링 휠이나 일반적인 조작 패널의 배치 등 낯설게 느껴지기 보다는 다른 브랜드에서 느낄 수 있는 ‘통상적인 구성’임을 느끼게 한다. 물론 엔진 스타트 버튼의 위치를 스티어링 휠 우측이 아닌 좌측에 둔 ‘특이점’은 여전히 눈길을 끈다.
여유로운 감성과 함께 실용성을 추구하는 프랑스의 감성이 담긴 508은 실내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며 최적의 공간을 완성했다. 1열 시트의 형상이 운전자의 몸을 꽉 잡아주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착좌감과 쿠션이 좋은 편이고, 일상적인 주행에서 부족함이 없다. 헤드룸이나 레그룸 등에서도 무척 만족스럽게 느껴진다. 2열 시트 역시 비슷하다. 루프 라인으로 인해 2열 시트 헤드룸에 대한 부담이 예상됐지만 막상 성인 남성이 앉기에 부담이 없었다.
후면의 508 레터링 중 0의 안쪽을 누르면 트렁크 게이트가 열린다. 푸조 508의 트렁크는 기존의 다른 중형 세단과 비교한다면 깊고 넓은 대신 트렁크 공간의 높이는 다소 낮은 편이다. 하지만 트렁크 공간은 545L로 중형 세단 중에서도 상당히 넓은 편에 속해 골프백을 4개까지 적재할 수 있다. 브랜드의 플래그십이자 패밀리 세단으로서는 충분한 역할을 해낼 수 있다는 이야기다.

유로 6의 벽을 넘다.

508의 보닛 아래에는 유로6를 충족시키는 1.6L BlueHDi 엔진과 2.0L BlueHDi 엔진이 탑재된다. 두 엔진 모두 유로6 기준을 만족시킨다. 1.6L BlueHDi 엔진은 최대 출력 120마력과 함께 최대 토크 30.6kg.m의 토크를 발휘하며 2.0L BlueHDi 엔진은 180마력, 40.8kg.m의 우수한 출력을 발휘한다.롱템 테스트는 508 1.6L 모델로 푸조의 새로운 6단 자동변속기 EAT6와 조합되어 우수한 변속감과 변속 속도, 그리고 효율성을 이끌어 낸다. 1.6L BlueHDi 엔진은 이를 통해 공인 복합 연비 14.2km/l를 달성했다.

무심하지만 섬세한 배려

사실 508의 실내 공간을 살펴보면 ‘기능의 부재’를 떠올릴 만큼 심심하고 단조로운 모습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섬세한 배려를 찾아볼 수 있다. 7인치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주행 정보와 함께 내비게이션 기능을 활용할 수 있으며 실내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포-존 에어컨디셔닝(Four-Zone Air Conditioning)을 적용했다.
주행 중 안전을 위해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은 2.0L 모델에만 적용되어 있지만 후방 카메라를 통해 자동차 뒤쪽의 상황을 스크린에 컬러 이미지로 나타내주는 후방 카메라, 스마트키 시스템은 물론 6개의 에어백 등이 적용되었고, 추운 날씨 몸을 따듯하게 만드는 ‘히팅 시트’ 기능 역시 포함되어 있다.

오래 보아야 아름답다

508은 지금껏 푸조가 그래왔듯 첫 만남은 강렬하진 않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도 은은히 느껴지는 프랑스의 고유의 감성처럼 508의 매력이 느껴진다. 사실 국내 시장은 어느새 독일 지향의 시장으로 개편됐다. 이런 상황에서 푸조는 ‘푸조 고유의 매력’으로 대표되는 완성도 높은 디젤 파워트레인과 승차감, 경쾌한 주행 성능을 공존시킨 드라이빙 퍼포먼스 등 다양한 부분에서 장시간을 대면하며 그 우아함을 풍기고 있다. 이런 508이 앞으로 들려줄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안전 초보운전의 꿀팁~!
이런상황이 오지않으려면 모두들 안전운전은 필수겠죠?! 뭐든 기본에만 충실하면 됩니다~! 1. 많이 돌아 다니세요 운전은 할 수록 쌓입니다. 1년정도 운전하면 자신감이 하늘 을 찌르는데, 사고는 초보때보단 자신감이 하늘을 찌를때 자만하면 잘 일어 납니다. 지금보단 그때 더 조심하세요 2. 자신감을 갖고 운전하세요. 다른사람들을 맞춰서 운전한다고 생각하지말고, 내가 남들을 피해서 내길을 간다라고 생각하고 자신감 갖고 운전하세요. 차선을 잘 달리고 있나 걱정이 들땐, 오른쪽 사이드 미러로 차선이 보이나 확인하면 됩니다. 보통 운전자가 차선의 치우친 왼쪽보단 중앙에서 약간 왼쪽으로 달린다고 보면 됩니다. 3. 정확한 의사를 표시하세요. 깜빡이 키고, 차선 바꿀꺼면 확실히 들어가고, 안들어 갈거면 안들어가고. 갈듯 말듯 엉거추춤하면, 뒷차량들이 성질냅니다. 한국에선 특히 운전할땐 많은 분들이 성질이 급해집니다. 양보할땐 양보하고, 들어갈땐 확실히 들어가는 센스.(상황 판단이 빨라야 됨 - 자칫 사고 가능 -> 확실한 의사 필요) 4. 미리 미리 생각하고 운전하세요. 곧 좌회전 할거면 가능한 1차선, 직진시 2차선, 우회전시 3차선 이렇게 미리 미지 준비하세요 5. 가능하다면 후방카메라와, 전후방 근접센서를 설치하세요. 가장 많이 일어나는 주차중 접촉사고를 막아줍니다. 저도 후방 카메라 없는 차를 운전할땐 자신감이 바닥입니다. 이럴땐 귀찮아도 차에서 내려서 여러번 내려서 확인하고 조금씩 주차합니다. 다른차 한번 긁으면, 보통 30정도 나가니, 귀찮아도 이게 답입니다. 6. 핸들링은 다 불안합니다. 사람이니까요. 순간 순간 너무 돌아갔구나 싶을 땐 풀고 반대의 경우 감고를 해야합니다. 이건 운동신경과 같다고 봅니다. 출처 & 더보기 : www.autodamoa.com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