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0shelter
100,000+ Views

세상에서 제일 비싼 비행기

는 에티하드항공의 A380 ㅋ
2층짜리 비행기에 이코노미, 비즈니스, 퍼스트, 래지던스 총 4가지 클래스가 있다고 함 ㅋ
아래층은 다 이코노미고, 윗층에 럭셔리클래스들이 모여있다고..
우선 가볍게 이코노미부터 시작해 보겠음 ㅋ
다른 이코노미랑 다름. 쿠션도 주고 베개도 줌...ㅋ(첫번째 사진) 비상구자리도 괜춘함(두번째 사진). 애들 디너세트도 귀여움(세번째 사진). 내가 갖고싶음 ㅋㅋ 아기인척 하고싶어짐ㅋㅋㅋㅋ
이제 2층으로 올라가봄.
먼저 비즈니스클래스 ㅋ
파티션으로 자리가 나눠져 있고, 버튼 누르면 의자가 침대가 됨 ㅋ 비즈니스클래스들을 위해 마련된 양말, 헤드폰, 세면 도구 등등이 있고 비행기 꼬리쪽에는 비즈니스클래스 승객들만 쓰는 작은 바가 있음
갑자기 격이 확 올라갔음 ㅋ 여기는 퍼스트클래스 ㅋ
5평방미터 공간에 거실도 있고(첫번째 사진) 화장실 세면대도 타일도 다 있어보임(두번째 사진). 침실(세번째 사진)도 ㅎㄷㄷ함. 저기 벽은 옆사람이랑 대화가 가능하게 밀 수도 있고 대화하기 싫으면 안밀리게 할 수도 있다고 함.
아부다비에서 런던까지 8400에서 9800달러. 우리돈으로 천만원정도 밖에 안함ㅋ 천만원만 있으면 탈 수 있음
마지막 하이라이트 레지던스클래스 ㅋ
12평방미터 공간에 거실(작은 극장(?)도 포함), 침실, 화장실(겸 샤워실)까지 총 세개 공간이 있고 런던 사보이호텔에서 스페셜코스를 마친 스탭들이 시중을 든다고 함 ㅎㄷㄷ
1번사진은 침실 2번사진은 거실 ㅋㅋ 침실 클래스 오진다 ㅋ
아부다비부터 런던까지는 대략 21,000달러라고 함. 근데 사실 이미 올해는 다 매진 ㄷㄷㄷ 세상 부자 참 많아....ㅋ 이만천달러면 우리나라돈으로 2430만원이라는데? ㅋㅋㅋ
여기 래지던스 한번 타보고싶다
돈만 있다면 ㅋㅋㅋ
물론 돈이 있어도 올해는 매진이라 못타지만 ㅋ
ㅋㅋㅋㅋ
다시 생각해도 클래스 오지네 미쳤네 저게 비행기라니...
(원래는 래지던스부터 소개하다가 빙글러분 한분이 거꾸로 소개해 보라고 해서 바꿔봤음 ㅋ 감사...ㅋ)
31 Comments
Suggested
Recent
거꾸로 소개해주셨으면 오 이야 우와 이랬을텐데 우와 이야 음 이랬음
@rety1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거꾸로로 고쳐봐야지 로꾸거 로꾸거 감사
비지니스가 대한항공 퍼스트보다 훨 좋아보이넹...
이게 객실인지 좌석인지ㄱㅋ
어차피 추락하면 다죽는게 비행긴데.... 그래도 타보고싶다 퍼스트클라스 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똥개의 반전! - 잡종견이라 불리는 강아지들의 반전(순종견에 관한 불편한 진실들:원본 제목)
안녕하세요 빙글빙글님들 일요일 정말 잉여잉여모드 제대로 하고 있던 도중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서 공유하고자 올려보네요;; 그럼 바로 내용으로 들어가보실가요~~~~!! 리트리버, 도베르만, 퍼그 등으로 알고 있는 강아지들의 종을 인간이 만든거라니;; 전 정말 전혀 몰랐어서 충격이었어요;; 원래 있는 걸로만 알았거든요;; 순종이 근친교배종이라니;; 정말 충격 또 충격;; 인간의 욕심이 정말 문제네요ㅜㅜ 아이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이 문제가 있다는걸 알고 있다는 거라니ㅜㅜ 넘 슬프네요ㅜㅜ 아 정말 불도그ㅜㅜ 불독으로 알고 있던 그 불독이 이처럼 아픔이 많은 아이였다니ㅜㅜ 정말 동생이랑 강아지에 대한 고민을 진지하게 하고 있는데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요 잠시 후에 동생 오면 꼭 보여줘야겠어요;; 사실 저도 순종이 집에서 키울 수 있고 잡종견은 집 밖에서 키울 수 있는 이라는 편견이 있었거든요; 어렸을때부터 그냥 동네 개들 좋아했지만 밖에서 만났던 이유도 있었지만요; 잘못 알아도 한참 잘못 알고 있었네요ㅜㅜ 정말 고민 많이 하고 현실적인 부분도 감안해서 결정을 내리려고 노력해왔다 자부했는데 자만이었네요; 반대로 순종에 대한 편견이 새로 생길 것 같기도 하구요; 참 뭐 하나 쉬운게 없는 것 같은ㅜㅜ 좋게 생각해서 더 많이 알아보고 더 신경 쓰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동생이랑 더 깊게 고민해봐야겠어요! 일단 오늘은 울 똥개들에 대한 편견만 버리는걸로! 더 노력해서 좋은 엄마가 되도록 할께요^^ 일요일 잘 보내고 있으신가요?^^ 남은 일요일도 푹 쉬시면서 에너지 충전 충분히 하시길 바랄께요^^ 검색해서 원본 영상 올립니닷^^ 자막 영상도 찾아서 올립니닷^^
기가 막힌 여행사진 찍기 #인생은타이밍
1. 오랜만에 아들과 함께 비행기를 갖고 놀았다. 아들이 이제 슬슬 질려하는 것 같으니 내일은 기종을 변경해야 겠다. 뭐가 좋을까... 보잉747? 오늘 오랜만에 기가 막힌 사진 시리즈를 또 가져와 봤어여 +_+ 기깔나져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항 근처에서 찍을 수 있는 이런 사진 +_+ 2. 나는 음속 장벽도 파.괴.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야말로 엄청난 타이밍 아닌가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비상! 비상! 브레이크가 고장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스누피, 잘자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왠지 원래 그린 사람도 이 타이밍에 그렸을 것 같단 느낌적인 느낌 5. 추우니까 담요 꼭 덮고 자야 돼 알았지이? ㅋㅋㅋㅋㅋㅋㅋㅋ 6. 뭐 나만 안된다구?! 발 모양 까지 똑같으니... 누가 초상화 그려 놓은줄 ㅋㅋㅋㅋㅋㅋㅋ 7. 갈매기 한마리가 에어쇼에 나타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타이밍 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 출처 이런 사진 언제쯤 한번 찍어볼 수 있을까여 공항 근처라도 살아야 할 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카소가 그린 6.25 한국전쟁.. 그리고 전쟁의 비참함을 보여주는 작품들
우리들 가슴 속에 묵직한 무엇인가를 안겨주는 시간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습니다. 지금으로부터 66년전, 1950년에 발발했던 한국전쟁... 동족상잔의 비극의 시간이죠. 지우개로 쓱쓱 지우고 싶어도 절대로 지워지지 않는 상처.. 아직도 그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세대가 현존하기에 그 아픔은 더욱 큰 것 같아요. 저는 그림을 통해서 6.25의 배경이 어떻고 경과 어떻고 공산당이 싫어요.. 미제도 싫어요 하는 이데올로기를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전쟁'하면 떠오르는 치가 떨림... 인간 스스로 존엄성이라는 것을 생각하지 못하게 만드는 그 비참한 상황에 대해서 얘기해 보고 싶어요. 예로부터 전쟁이 일어나면 제일 먼저 고생하는 것은 당연히 목숨 걸고 싸우는 군인(남성)이겠죠. 침략군의 후방이라면 무사히 돌아오기만 집에서 기도하면 되겠지만, 침략을 당하는 입장이라면 상황이 달라지죠. 목숨을 걸고 싸우는 남성들은 날선 긴장 속에 지옥같은 전투의 나날을 보내지만, 방어선이 무너진 후방에 남은 민간인들의 처지란 맹수앞의 토끼보다도 못한 상황이 되죠. 민간인은 살상하면 안된다는 근대적인 개념이 싹트기 전의 전쟁에서 패전국의 모든 것은 전리품.. 특히 여성들은 승자의 기쁨을 만끽하기 위한 희생양으로, 또한 패배한 쪽 남성들에게 깊은 자괴감을 안겨주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었으니깐요. 전쟁은 모두에게 깊은 상처를 남깁니다. 특히 법과 제도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는 야만 상태로 돌아간 비이성적인 공간에서 여성이나 노약자들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힘들기에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되죠. 오늘은 한국 전쟁을 비롯한 다양한 전쟁 장면을 묘사한 작품들 속에서 전쟁이 얼마나 비참한 것인지, 인간을 짐승보다 못한 존재로 만드는 것인지 전쟁은 왜 일어나면 안되는 것인지에 대해 느껴보려고 해요. 위의 작품은 너무나도 유명한 피카소의 <한국전쟁에서의 학살>입니다. 왼편에는 벌거벗인 약자들이 서 있어요. 배가 부른 임산부, 손자를 안고 있는 할머니, 아직 다 자라지도 못한 소녀, 천진난만한 어린이와 아직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애기까지요. 오른편에는 스타워즈에 나오는 로봇병사들같은 군인들이 총구와 칼을 겨누고 이제 막 방아쇠를 당기려는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이 작품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세요. 당연히 민간인 학살에 대한 분노가 1차적으로 들 것이고... 그리고는 아마 막연한 북한군에 대한 적개심이 생길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 작품의 반전(?)은 이 학살이 남한이 아닌 북한 황해도 신천군 일대에서 벌어진 양민학살 사건이라는 거죠...거기서 사망한 3만 5천명의 양민학살의 주범이 북한군인지 미군인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도 없고 (남과 북의 주장이 극명히 대립됩니다) 피카소도 저 군인들 팔뚝에 성조기를 붙이지도 인공기를 붙이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전쟁의 광기와 무자비한 전쟁의 폭력을 차갑게 고발하고 있을 뿐이죠. <한국전쟁에서의 학살 Massacre in Korea>, 파블로 피카소, 1951년 <게르니카>, 파블로 피카소, 1937년 파편화되고 절단되고 절규하는 사람과 짐승들의 모습. 이 작품은 스페인 내전 당시 바스크 족의 수도인 게르니카에 나치가 폭격을 하면서 민간인이 1,500명 가량 희생된 사건을 제재로 삼고 있어요. 특히 왼쪽 소머리 아래에 주검이 된 어린 아이를 안고 오열하는 여인의 모습은 특히 가슴저리게 합니다. 피카소는 예술을 전투무기라고 생각했고, 특히 악에 대해 대항하는 것이 예술의 역할이라고도 했습니다. 가장 힘없는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 살상에 반기를 든 피카소적인 항의가 오늘날 우리에게까지 웅변하고 있는 것이 들리는 듯 합니다. <Construction molle avec haricots bouillis-Premonition-Of-Civil-War>, Salvado Dali, 1936 작품 제목을 우리말로는 <삶은 콩으로 만든 부드러운 구조물 : 내란의 예감>이라고 합니다. (뭐야 그게!!!!) 그로테스크하게 변형된 두 인체 - 구조물 - 이 서로를 공격하고 있습니다. 아래쪽 손은 위쪽 구조물의 유방을 쥐어짜고 있는 것처럼 보이고 위쪽 발은 아래 구조물을 밟고 서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를 줄수 밖에 없는 동족상잔의 비극을 예감하고 표현한 것이 아닐까요? 한국전쟁의 예감이라고 이름 붙여도 좋을 것 같은 살바도르 달리의 초현실주의 작품이었어요.. <전쟁의 얼굴>, 살바도르 달리, 1940년 뱀이 부유하는 갈색 얼굴 사람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벌써 해골의 얼굴처럼 보입니다. 그 눈과 입속에는 무한히 해골이 반복되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쟁의 얼굴은 이미 죽음의 기운을 띠고 있고, 죽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쟁에는 희망이라는 것이 보이지 않습니다. <Gassed>, 존 싱어 사전트, 1919년 가스공격을 받고 쓰러진 병사들의 모습을 그린 작품입니다. 가스공격을 받으면 시력에 문제가 생기나 봐요. 앞에 가는 병사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그가 가는 방향으로 줄줄이 따라가고 있군요. 가스공격의 무서움과 병사들의 고통을 말해주기도 하지만 유독 눈이 보이지 않아 앞사람에 의지하여 따라가는 모습은 전쟁의 광기와 비이성적인 측면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그저 명령에 의지하여 돌격 앞으로... 오로지 적을 제거하는 살인도구가 된 맹목성.. 미국의 3대화가로 일컬어지는 존 싱어 사전트의 <Gassed>는 그것을 지적하는 것이 아닐까요? <Refugees>, Arturo Souto, 1937년 스페인 화가인 Arturo Souto라는 작가는 이번에 전쟁 관련 작품을 찾아보다 우연히 발견한 작가에요. 전쟁에서 민초들이 겪는 고통에 대해 작가가 느끼는 바를 그대로 화폭에 거친 표현으로 옮긴 그의 표현주의적 화풍에 깊이 공감하면서 주저없이 선택하게 된 작품입니다. 지친 아이들을 안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짙은 고동색 톤과 거친 마티에르를 통해 표현함으로써 그들이 겪는 고통이 화면에 그대로 깔깔하게 뭍어나는 느낌을 받았어요. <Liberate>, Kulkrynisky 2차 세계대전 당시의 사회적 사실주의 계열 작품이라고 합니다. 단순 회화 작품이라기 보다는 현실고발적 포스터가 아닐까 싶은데요.. 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들이 바로 노인과 여성과 어린이라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작품이죠. <and-it-cannot-be-changed>, Francisco Goya, 1814년 고야는 수많은 판화작품을 통해 인간의 광기와 어두운 면을 표현해 냈습니다. 이성이 잠들면 괴물이 깨어난다 등의 유명한 연작을 남긴 고야는 전쟁의 비참함과 학살장면들을 묘사한 작품으로 가려져 있던 인간 본성의 악한 모습이 발현될때의 참상을 고발하고 있어요. <The Rape of Sabine Women>, 파블로 피카소, 1962~63 피카소로 시작해서 피카소로 마무리할께요. 제목은 <사빈느 여인의 강간(약탈)>인데요.. 로마 건국기에 있었던 사빈느 여인의 약탈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데.. 따로 다른 카드에 소개하도록 하죠.. 1962년이면 쿠바사태로 인해 미국과 소련의 긴장감이 고조되던 시점인데 그때 상황과 사빈느 여인의 약탈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는 제가 역사에 약해 잘 파악은 안되네요. 전쟁에 와중에 밑에 깔려 무기력하게 신음하는 여성과 아이의 절규가 가슴아픈 작품입니다. 제가 읽었던 영시 중에 유독 기억에 남는 작품이 있어 마지막으로 소개하려고 합니다. <테스>를 쓴 토마스 하디(Thomas Hardy)의 "The Man He Killed"라는 영시인데요.. 일단 보시죠.. The Man He Killed Had he and I but met By some old ancient inn, We should have set us down to wet Right many a nipperkin! But ranged as infantry, And staring face to face, I shot at him as he at me, And killed him in his place. I shot him dead because - Because he was my foe, Just so: my foe of course he was; That's clear enough; although He thought he'd 'list, perhaps, Off-hand like - just as I - Was out of work- had sold his traps - No other reason why. Yes; quaint and curious war is! You shoot a fellow down You'd treat, if met where any bar is, Or help to half a crown. 그가 죽인 사람 그와 내가 오래된 한 선술집에서 마주쳤더라면 우리는 함께 앉아 술잔을 기울일 수도 있었겠지 단번에 여러 잔의 맥주를! 하지만 보병으로 배속되어 서로의 얼굴을 노려보며 그가 나를 향해 총을 쏘듯 나도 그를 향해 쏘았고 그는 내 손에 죽고 말았네 나는 그를 죽였지 그가 나의 적이었기 때문에 그래, 그는 나의 적이었어 그건 아주 분명한 사실이야, 허나 그래도, 아마 그도 나처럼 별 뜻 없이 군인이나 되겠다고 생각했을 거야 일자리도 잃고, 세간살이마저 처분해버렸으니 그 밖에 다른 이유는 없었을 거야 그래, 전쟁이란 참으로 이상한 거야! 우리가 선술집에서 만났더라면 술도 사고 돈도 좀 보태줬을지도 모를 그 사람을 내 손으로 쏴 죽이다니 평범한 일상이라면 어느 선술집에서 의기투합해서 어깨동무하고 하루밤 사이에 친구가 되어 여러 잔의 맥주를 나누며 뜻하지 않은 평생의 친구가 되었을지도 모를 두 청년이.... 전쟁이라는 목적도 제대로 모르는 광기에 휩싸여 단지 위에서 저들은 적이다라고 규정했기 때문에 서로에게 총구를 겨누고 방아쇠를 당겨야 했겠죠. 전쟁이 끝나고 군복을 벗고나면 그도 평범한 청년.. 군대에 오게 된 것도 그저 마땅히 할 일이 없어 군인이나 되볼까 했던 것이고.. 그런 평범한 청년을 단지 전쟁이란 이상한 상황 속에서 아무런 죄의식도 없이 생명을 뺏어버렸습니다. 하디는 이런 상황적 아이러니, 운명의 힘에 이끌려 어쩔수 없이 방아쇠를 당긴... 내가 그를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을 수 밖에 없는 불가피한 상황을 담담하게 시로 풀어냈습니다. 전쟁은 인류가 만들어낸 최악의 작품입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숭고한 피를 흘리신 영혼들께는 애도와 감사를 표합니다. 이땅에서 전쟁이란 광기는 반드시 사라져야 합니다. 그래야만 숭고한 희생을 치렀던 분들의 영혼이 위로가 되고 또다른 무고한 희생자들이 나오지 않을 겁니다. 저는 전쟁에 반대합니다. - White 혜연
(지금이다!) 덜 알려진 아름다운 유럽 도시 추천!
(Bruges, Belgium) 다들 기사 보셨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나랑 별 상관있는 일도 아닌데 왜 키보드 두들기는 내 손이 일케 떨리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이에여 여러분 유럽여행을 갈 시기가 지금이란 말입니다!!!!!!!! 유로도! 파운드도! 미친듯이 떨어지고 있는 지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유명한 도시 가면 사람이 엄청 많으니까 덜 유명한데 넘나 아름다운 유럽도시들 추천 드릴게여 EU ㅎㄷㄷ..... (Sintra, Portugal) 신트라, 넘나 동화속 나라 같트라 (Brasov, Romania) 아름다브라소브!ㅋㅋㅋㅋㅋㅋ (Gdansk, Poland) 그단스크 가봤스크? (Mostar, Bosnia and Herzegovina) 모스타르 머시타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Bled, Slovenia) 블레드 가보고싶드레드 ㅋㅋㅋㅋㅋ (Novi Sad, Serbia) 노비사드 쨍하사드 ㅋㅋㅋㅋ (Koman, Albania) 코만 평화롭코만 (Ronda, Spain) 론다가 그렇게 좋다론다? (Český Krumlov, Czech Republic) 체스키는 정말 가보고싶스키 (Annecy, France) 안시는 처음부터 그렇게 예뻤담시? (Porto, Portugal) 포르토 가보르토? (Bergamo, Italy) 베르가모 언제가모?ㅋㅋㅋㅋㅋ (Bordeaux, France) 보르도 가보고싶었대도 ㅋㅋ (Albarracin, Spain) 아바라신 한번 가봐라신 ㅋㅋㅋㅋㅋ 사진 출처 아직도 믿기지 않지만 ㄷㄷㄷ 뭔가 역사의 중요한 시기를 지나고 있는것같아서 어벙벙하네여 만약 진짜 스코틀랜드도 독립하게 되면 웨일즈랑 북아일랜드도 그케되고 그러면 여권에 도장도 세개 더 받을 수 있게 되겠네여 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벽한 휴가를 위한 천재적인 팁 40가지
원래 어제 이 카드를 쓰려고 했다가.... 1번부터 멘붕와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멘붕 중계 : https://www.vingle.net/posts/1645440) 놀란 마음 추스리고 다시 적어 봅니다....ㅋ 여행천재 한번 돼볼까여? ㅋㅋㅋㅋㅋ 40가지나 되니까 한 블럭당 5개씩 넣을게여. 사진 5개, 설명 5개... 순서대로 봐 주시면 됩니당ㅋ 별로 안꿀팁도 있지만 진짜 꿀팁도 많으니까 딱딱 봐주세여들 ㅋㅋㅋㅋㅋ 해석하기 넘나 많아서 반말로 했으니까 용서해 주세여...ㅋ...ㅋ.... 그리고... 음~~~청 고생했으니까 나중에 보려고 클립해 가신대두 "퍼가요~❤️" 라도 적어주시면 안되나여 ㅋㅋㅋㅋㅋㅋ 댓글 없고 클립만 많으면 슬픔 ㅠㅠㅠ 정 없잖아여 ㅋㅋㅋㅋㅋㅋㅋㅋ 1. 비행기나 숙소 결제를 할 때 시크릿 모드로 접속을 해라 (또는 캐시 삭제를 해라 / 다른 기기로 로그인을 해라) - 여행사이트들이 방문 기록을 트래킹해서 우리가 그 사이트를 이전에 방문했던 기록이 있다면 가격을 올린다 (이거에 제가 어제 멘붕이 와서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이거 진짜라면서여 제길 더러운세상) 2. 선이 긴 충전기나 이어폰은 안경집에 보관해라. 3. 샴푸나 린스, 바디클렌저, 로션 등은 빨대를 잘라서 넣고 다리미로 끝을 누르면 뿅! 갖고다니기 엄청 편하게 된다 ㅋㅋㅋ 네임펜이나 마스킹테이프로 뭔지 적어주면 끝! 4. dryer sheet을 수트케이스 바닥에 넣고 옷을 넣어라. 그러면 항상 옷에서 좋은 냄새가 날 것이야... (dryer sheet은 빨래 건조할 때 넣는 섬유유연제 같은 얇은 천) 5. 이건 많이들 아시겠지만 ㅋㅋㅋㅋ 볼펜 스프링을 충전기 선에 끼우면 선이 금방 끊어져서 못쓰게 되는 걸 막을 수 있다. 아이폰 쓰는 친구들 맨날 ㅂㄷㅂㄷ하더라구여 ㅋㅋㅋㅋㅋ 6. 공항 터미널 첫번째 화장실은 가장 붐비는 곳이다. 잠시만 꾹 참고 조금만 더 걸어서 다음 화장실로 가 봐라. 그러면 줄이 확연히 짧은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7. 면도기 머리부분은 집게클립(더블클립?)으로 집어두는 것으로 준비 완료!ㅋ 8. 충전기 플러그를 깜빡했다면 ㅋㅋㅋ 공항이나 터미널에 있는 TV 뒤를 확인해봐라. 그 곳에 USB 슬롯이 있을 것이다. 거기 꽂으면 충전 완료 ㅋㅋ (물론 USB선은 있어야...) 9. 옷은 접는 것 보다 말아서 넣는 것이 훨씬 공간을 적게 차지한다. 10. 꼭 접어서 넣어야 하는 옷이 있다면, 근데 주름이 가지 않아야 한다면 휴지를 이용해 봐라. 주름이 훨씬 적게 갈 것이다. 11. 귀걸이나 목걸이는 약통에 담아라 12. 중요한 문서(예를 들면 여권이라거나 여권이라거나 여권)들은 사진을 찍어서 핸드폰이나 아이패드 등 들고다니는 전자기기에 저장해 가라. 아니면 복사해서 지갑에라도 넣어 다녀라. 매일 여권을 가져 다니는 것도 아니니까 혹시 여권을 두고 나갔을 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13. 보안검색대를 지나기 전에 지갑이나 열쇠, 핸드폰처럼 작은 소지품들은 작은 가방에 따로 넣어둬라. 검색대 앞에서 찾는다고 이리저리 뒤적거리고 할 시간을 줄여줄 것이다. 14. 비누와 손닦는 수건은 이렇게 함께 접어서 보관해라!!! 15. 샤워캡은 신발을 쌀 때 유용하게 쓰인다. 16. 핸드폰을 쓸 일이 없을 때는 비행모드로 바꿔둬라.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고, 충전 또한 빨리 된다. 17. 이어폰은 더블클립에 돌돌 말아서 가방끈 등에 꽂아둬라. 꼬이지도 않고, 찾기도 쉽다! (헐 꿀팁) 18. 머리핀은 양념통 / 후추통 등에 담아 보관해라 19. 짐 쌀 때 셔츠 칼라 안에 벨트를 말아서 넣으면 둘 다 주름이 가지 않는다! 20. 비행기 좌석을 고를 때는 날개 주변을 택해라. 날개 주변 좌석들은 구조적으로 조금 더 견고하기 때문에 난기류에서도 흔들림이 적다. 21. 여행용 저장용기를 꼭 챙겨다녀라. 매번 새것을 사기보다 리필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22. 구글지도를 오프라인에서 사용하는 방법 : "OK Maps," 라고 치면 지금 보이는 지역을 저장할 수 있다. 23. 진공백을 이용하면 생각보다 훨씬 많은 공간을 절약할 수 있다. 24. 공항에서 자꾸 물 사먹지 말고, 빈 병을 들고 다니면서 식수대에서 물을 채워라. 25. 두명이서 비행기를 예약해야 한다면 한명은 창가를, 한명은 복도자리로 예약을 해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사람 사이 가운데 앉으려 하지 않을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둘이서 세 좌석을 다 이용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만약 누군가 가운데 자리를 예약한다면 그 때는 자리를 바꿔 주실 수 있냐고 요청하면 된다. 26. 정장이나 코트는 안이 밖으로 나오도록 뒤집어서 짐을 싸라. 주름이 덜 가고, 더 깨끗하게 입을 수 있다. 27. 비행기 티켓은 화요일 오후 3시까지 기다렸다가 사라. 그 때가 딱 대형 항공사들이 저가 항공사들의 가격과 경쟁하기 위해 티켓값을 내리는 시간이다. 28. 랩으로 샴푸 / 로션 / 클렌저 등의 입구를 한번 감싼 후 뚜껑을 닫아라. 가방 안에서 흐른 후에는 이미 모두 늦었다... 29. 비행기 안에서 화장실을 가기 위해 가장 좋은 시간은 막 수평 비행을 시작했을 때, 또는 착륙 15-20분 전이다. 30. 와이파이를 써야 하는데 모두 잠겨있을 때, FourSquare의 코멘트 섹션을 확인해 봐라. 누군가 비번을 남겨놨을지도 모른다. 31. 해외여행을 할 때 GPS를 사용해라. 만약 제대로 짜여진 계획이 없다면, 이만큼 유용한 것이 없다. 비행모드를 켜고, 데이터 사용을 멈춰라. 인터넷 연결없이 GPS를 사용해서 구글맵을 열면 엄청나게 실용적인 네비게이션을 갖게 될 것이다. 이제 예약해둔 호텔로 갈 수 있다! 32. 집에 핸드폰 충전기를 두고 왔다고? 걱정 말고 호텔 프론트 데스크로 가 봐라. 이전에 방문했던 손님들이 두고 간 각종 충전기들로 가득 찬 상자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 33. 수하물 찾으려고 오래 기다린다고? 노노. "깨지기 쉬운 것" "취급주의" 등의 스티커를 사다가 캐리어에 붙여라. 그런거 아니라고? 아니라도 상관없다. 그냥 붙여라. 그러면 직원들이 그나마 다른 것들보다 조심스레 다뤄 줄 것이고, 벨트위로 나올 때도 가장 먼저 나올 확률이 높다. 34. 사진을 봐라. 깜짝 놀랄거다! 옷걸이 행거? 암튼 저런걸 사용하면 늦잠을 자도 후다닥 짐을 싸서 텨나갈 수 있다. 35. 사진은 뽀샵이다. 암만 사람이 많은 여행지라도 뽀샵으로 당신만의 여행지로 만들 수 있다 ㅋㅋ 36. 공항 환전소보다는 ATM. 대부분의 ATM들이 공항보다 훨씬 저렴하게 환전을 할 수 있게 해준다. 37. 공항에서 공짜 와이파이를 쓸 수 있다! 와이파이를 잡았다 쳐도 돈을 내고 이용하게 하는 곳들이 많은데, 그 때 아무 url이나 상관없이 맨 끝에 "?.jpg"를 입력하면 유료 와이파이를 공짜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는 공항 클럽 라운지 근처에 앉아서 라운지의 무료 와이파이를 끌어다 써도 된다. 38. 공항의 히어로가 되고 싶다면 멀티탭을 챙겨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9. 여행하는 매일 자기 자신에게 엽서를 써서 부쳐라. 집으로!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또 다른 선물이 돼 줄 것이다. 물론 현실로 돌아와 적응하기도 조금 더 쉽고. 40. 해외에서의 마지막 날이라면 남는 동전을 다 긁어모아서 홈리스에게 줘라. 출처 아 오늘 카드는 시간이 엄청 오래 걸렸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그래??? 하면서 찾아보기도 한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니까 칭찬해 주세여 ㅠㅠㅠㅠㅠㅠㅠ 여러분의 댓글이 사요사요를 자라게 합니다 ㅋㅋ 그나저나 40번은 생각도 못 했는데 뭔가 좋네여 +_+
유럽 부자들에게 요즘 제일 핫한 휴양지
미코노스가 햇빛 짱짱하고, 날씨 좋은 편이라 영국 부자들한테 인기있는 휴양지임 EPL 축구 선수들(->부자ㅋㅋㅋ)한테 인기있는 휴양지가 미코노스, 이비자야 요즘 제일 핫한곳은 미코노스고!! 두바이는 살짝 한물 간 느낌 아무래도 고급 리조트가 많고 휴양, 관광 둘 다 되는 곳이라서 그런 듯 사실 미코노스에서 가장 유명한건 선셋임!! 지중해 너머로 노을지는게 너무너무 아름답따.. 시국이 시국인지라 여행 못해서 답답한 사람들 많을텐데 랜선 미코노스 여행에 초대합니다 : ) 미코노스 위치는 포카리스웨트섬으로 유명한 산토리니 윗쪽 예전에는 인천-그리스 직항 있었는데 지금은 아마도 없을 것 같음 그럼 미코노스 안의 거리를 다녀봅시다. 🌴 유럽에서 핫한 미코노스섬.gif 🌴 크.. 눈앞에 보이는 지중해ㅠㅠ 여기가 미코노스에서 제일 유명한 리조트야! CAVO TAGOO 라는 개쩌는 리조트임 미코노스가 햇빛 짱짱하고, 날씨 좋은 편이라 영국 부자들한테 인기있는 휴양지임 EPL 축구 선수들(->부자ㅋㅋㅋ)한테 인기있는 휴양지가 미코노스, 이비자야 요즘 제일 핫한곳은 미코노스고!! 두바이는 살짝 한물 간 느낌 아무래도 고급 리조트가 많고 휴양, 관광 둘 다 되는 곳이라서 그런 듯 사실 미코노스에서 가장 유명한건 선셋임!! 지중해 너머로 노을지는게 너무너무 아름답따.. 시국이 시국인지라 여행 못해서 답답한 사람들 많을텐데 랜선 미코노스 여행에 초대합니다 : ) 미코노스 위치는 포카리스웨트섬으로 유명한 산토리니 윗쪽 예전에는 인천-그리스 직항 있었는데 지금은 아마도 없을 것 같음 그럼 미코노스 안의 거리를 다녀봅시다. 되게 활기차고 신나는 곳!! 복작복작 관광도 되는데, 한가하고 여유롭게 휴양도 되는 곳 영국에서만 인기있는건 아니고 유럽에서 핫한 휴양지임 원래 유명한 곳이긴 했지만 최근 2~3년 사이 급격히 핫플로 떠오르고 있음ㅋㅋㅋ 자유롭게 해외여행 다닐 수 있는 시기가 빨리 오길🙏🙏🙏❗️❗️❗️
이 카드를 보는 90%는 결코 실제로 못 볼 풍경.jpg
그거슨 바로 그린란드! 아이슬란드 사진을 올리고 나니까 문득 그린란드가 생각이 나더라구여. 저도 꼭 가보고 싶은 곳! 언젠간 꼭 가볼 곳이라고 마음은 먹고 있지만 언제쯤 갈 수 있을까여. 아이슬란드를 다녀온 분들은 어느 정도 계시겠지만 그린란드까지 다녀온 분들은 진짜 얼마 없으니까! 그러므로 사진으로라도 눈요기하자는 마음에서 그린란드의 최근 사진을 가져왔습니다 +_+ 요즘 그린란드는 한참 뜨거운 곳이져. 트럼프가 사고 싶어하는 나라 ㅋㅋ 요즘 들어 관광객이 급증한 나라... 이 사진 작가분께서는 그린란드 서쪽의 작은 마을인 Ilulissat에 12일간 계셨는데 그 동안 무려 3500명을 태운 배가 12번이나 왔다갔다 하는걸 보셨다구 해여. 그 동네 인구는 5000명도 안되는데...ㅋ 그린란드의 올 여름은 가장 뜨거운 여름이었다구 해여. 관광객이 많은 것도 많은거지만... 이번 여름에만 해도 엄청나게 많은 빙하가 녹았거든여 ㅠㅠ (참고 : 저 배 높이 27m) 원래라면 이 정도로 빙하가 녹는건 2070년에나 예정된 일이었는데 50년이나 앞당겨 진거져. 앞으로는 더 심해질테구...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이 빠른 시일 내에 사라질 거라고 생각하면 너무 슬프지 않나여 ㅠㅠㅠ 참고 : 그린란드 마을은 이렇게 생겼어여! 지구 온난화 너무 무서운것 ㅠㅠ 녹아내리고 있는 빙하 참! 그린란드는 덴마크령이어서 건물들도 덴마크를 조금 닮았답니다 ㅋ 혹등고래도 자주 볼 수 있다는데... 혹등고래 점프하는거 보는게 제 소원중 하나예여 ㅠㅠ 근데 물 밖으로 점프하는 일은 거의 없다구... 흐규 ㅠㅠ 이 그림같은 풍경들은 Albert라는 사진작가분이 찍으셨어여. 더 많은 사진들은 이 분 홈페이지에 가시면 보실 수 있답니다 +_+ 언젠가 (빙하가 다 녹기 전에) 그린란드를 직접 갈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리며 연휴의 끝을 잡아 보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