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cco
5,000+ Views

[3탄]알아두면 언젠간 써먹겠지? 일상생활 꿀팁 7가지

dacco
22 Likes
34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스타 스토리 감각적으로 꾸미는 방법
1. 단색 배경 만들고 지우개 효과 활용하기 1) 사진을 불러온 뒤, 상단 오른쪽 두번째의 펜툴을 눌러줍니다. 2) 하단에 뜬 색상표 중 원하는 색을 선택해줍니다. 3) 그리고 사진을 꾸욱 눌러주세요. 그러면 이렇게 선택한 색이 화면 전체를 덮어요! 4) 그리고 상단 맨 오른쪽의 지우개 아이콘을 눌러줍니다. 5) 취향껏 크기를 설정해줍니다. 6) 원하는 부분을 샤샤샥 지워주세요. 이렇게 지우개 효과를 활용해 더욱 신박한 스토리를 연출할 수 있어요! 2. 글씨 그라데이션 넣기 1) 사진을 불러온 후 상단 맨 오른쪽의 텍스트를 선택해줍니다. 2) 사진에 맞는 문구를 넣어주고, 크기 설정도 취향껏 해줍니다. 3) 글자를 전체 선택 한 후 원하는 색상으로 설정합니다. 4) 이제 한 글자씩 선택 해제하면서 색상을 변경해주면 됩니다! 이때 꿀팁 포인트! 색상을 길게 누르면 더욱 디테일한 색상표가 나와요! 이렇게 하면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지겠죠? 약간의 노가다를 거치고나면! 이렇게 은은한 그라데이션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위 방법을 응용해서 무지개 효과도 가능! 3. 글자 입체 효과 or 그림자 효과 주기 1) 원하는 사진에 원하는 문구를 입력합니다. 2) 글자 전체를 복사해줍니다. 3) 그리고 상단 맨 오른쪽의 텍스트를 다시 생성한 후(이것이 포인트!) 복사한 글씨를 붙여줍니다. 그러면 똑같은 문구, 똑같은 크기의 글자가 나타나는데요! 4) 색깔을 다르게 해줍니다. 5) 그리고 첫번째 문구 위에 겹치듯이 놓아주면! 입체감 살려서 완성! 자... 파도 따라 움직이는 '철썩철썩' 글자 보이시나요? 인스타 스토리에 영상 올릴 때 신박한 꿀팁! 출처 : Share Hows
오정연이 알바하는 카페에 찾아온 남자 손님이 주고간 편지
To 오정연님! 안녕하세요 저는 37살된 서울 강서구에 거주중인 남성입니다. 이렇게 편지를 쓰기까지 많이 망설였는데요. 용기내어 편지를 써봅니다. 저는 사실 오정연님을 잘 몰라요. 아나운서시고 방송인인건 알지만 출연하신 방송을 본 것도 거의 없고 팬도 아니고 그냥 무관심했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아여. 이번 라디오스타도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보고나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때 잘나가던 영업사원 이었지만 작년 9월부터 우울, 불안, 무기력, 대인기피에 시달리고 있어요. 번아웃증후군인지... 아니면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아서인지 아니면 병원 치료로 몸과 마음이 약해져서인지 잘은 모르겠지만 수개월간 돈만 까먹으며 은둔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11월부터는 심리상담도 받으며 다시 세상 밖으로 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잘 되질 않고 있어요. 한때 다른 사람들의 부러움을 살만큼 실적을 올리기도 했고 열정적이고 성실하단 말을 들으며 살아왔는데 남들 시선이 두렵고 창피하기도 해서 아르바이트도 못하고 있어요. 저는 몸 좀 움직이고 잡념도 없앨겸 배달 알바라도 하고 싶은데 “월 천만원씩 벌던 니가 그런걸 왜 해?” 라고 주변에서 속닥거릴거 같아 용기를 못내고 있습니다. 전 돈을 적게 벌더라도 정말 내가 할 수 있는 일, 지금 잠시 하고 싶은 일, 그냥 하고 싶은 일... 알바든 뭐든 조그만 행복을 주는 그런걸 하고 싶은데 두려웠어요. 주변의 시선이... 라디오 스타를 보고 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어떠한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용기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대한민국 탑 아나운서도 저렇게 알바를 하는데 내가 뭐라고’ 이런 생각이 들면서 용기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오정연 님께서 어떤 생각으로 알바를 하고 계신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그냥 멋져보였어요. 처음으로 오정연님 인스타도 들어가보고 많은 위로와 긍정 에너지를 받았습니다. 정말 내가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게 되고 뭐라도 하면서 열정적으로 살아보자 하는 마음이 들어요. 일상도 무너지고 수면패턴도 망가졌는지 아침 일찍 정연님 뵈러갈 생각에 너무 설레네요. 이 편지는 감사함을 담기도 했지만 어쩌면 저 스스로에 대한 다짐을 적은 것 같기도 합니다. 정연님 정말 감사하구여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 많이 보여주세요. 항상 웅원하며 팬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지라는걸 써본적이 없어서 내용도 글씨도 엉망이네요. 2018. 1. 31 -팬- ㅠㅠㅠ 서로에게 큰 위로와 용기가 된 것 같아여 넘나 훈훈,, 두분 모두 더더 잘되시길!!!! 그리고 혹시나 비슷한 시기를 지나고있을 빙글러들 있따면,, 위로가 되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