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median
10,000+ Views

"정규직 되고 싶으면 1억원”…한국지엠 취업장사?

노조 비리 혐의로 임원이 구속된 한국지엠에서 채용비리 의혹도 불거져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인천지검은 오늘(22일) 최근 한국지엠의 채용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노사 주요 인물의 계좌를 전방위로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미 추적 중인 계좌에서 채용과 관련한 수상한 자금 흐름을 일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따라 관련자들의 소환조사도 본격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정기적으로 1차 도급업체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일정한 인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왔습니다. 내부에서는 이를 '발탁채용'으로 부릅니다.
이 과정에서 노조 간부의 자녀나 친인척을 1∼2년간 협력업체에서 비정규 직원으로 일하게 한 뒤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형태의 채용비리가 오랫동안 진행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특히 노조 간부와 인연이 없는 협력업체 비정규 직원도 윗선과 줄이 닿으면 정규직 전환이 가능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규직 전환 대가로 1인당 7000만 원에서 1억 원 정도의 현금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 3일 검찰은 회사 직원들에게 나눠줄 선물세트 등 각종 물품을 납품받는 과정에서 납품업체 측으로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전 부사장과 노사협력팀 상무 등 한국지엠 전·현직 임원 2명을 구속했습니다.
또 금속노조 한국지엠 전 지부장 등 노조 전·현직 간부 4명도 같은 혐의로 구속하거나 체포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도둑놈들이 판을 치는구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 부산 언택트(Untact) 일자리창출사업 참여기업 및 청년여성 모집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임희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재택근무 일자리를 지원하는 ‘부산 언택트(Untact) 청년여성 일자리창출사업’에 참여할 기업 및 청년여성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산 언택트(Untact) 청년여성 일자리창출사업’은 행정안전부, 부산광역시 주최,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가 수행기관으로 운영되는 비대면 일자리 인건비 지원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증 기준 소재지가 부산광역시인 중소기업으로 IT, 온라인마케팅 등 재택근무에 용이한 직무에 청년 여성을 신규 채용할 경우 1인당 월 200만원씩 최대 10개월 지원한다. 참여기업은 15개사를 선정하는 데, 재택근무에 필요한 협업툴, 클라우드 등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고, 재택근무제 별도 규정이나 취업규칙 등이 존재하면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 청년은 부산시 거주 만 18세 이상 만 39세 이하 미취업 여성으로 주 3일 이상 재택근무가 가능하면 된다. 타 지역 거주자는 사업 참여자로 선정된 후 1개월 내 부산시로 전입하면 가능하다. 지원신청은 신청서류를 작성하여 PDF 파일로 합쳐서 2월 10일 오후 6시까지 이메일(bbswoman@naver.com)로 접수하면 된다. 이메일 접수 후 반드시 전화 확인을 하고, 신청서류는 선정 시 원본을 제출해야 한다. 지원사업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교육훈련팀 051-326-7600 2번 연결. #일자리창출사업 #언택트 #포스트코로나 #사상여성인력개발센터 #행정안전부 #비대면일자리 #인건비지원사업 #중소기업 #재택근무 #청년여성 #월200만원지원
[친절한 랭킹씨] 초봉부터 5천 이상 준다는 공공기관 3곳은 어디?
직장 선택 시 적잖은 이들이 핵심 기준으로 삼는 게 ‘안정성’인데요. 이에 공무원은 물론 각종 공공기관에 초점을 맞추는 대학생과 구직자는 매우 많습니다. 이 ‘안정’에는 고용 지속성은 물론 경제적인 부분도 포함될 터. 공공기관의 초임연봉은 큰 관심일 수밖에 없는데요. 그래서 알아봤습니다. 2021년 기준 공공기관 초봉 순위를. 제일 많이 주는 곳은, 어디일까요? 148개 기관 중 신입사원 초봉이 가장 높은 곳은 5,272만원을 책정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었습니다. 4위로 집계됐던 지난해의 4,894만원보다 378만원을 올려 1위 등극. 전체 공공기관 평균(3,847만원) 대비 1,425만원이 많습니다. 2위는 5,184만원을 책정한 중소기업은행의 차지. 3위에는 지난해 연봉킹이었던 대구경북과학기술원으로, 작년(5,173만원)과 올해(5,179만원)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요. 이렇듯 상위 3개 기관이 초봉5천만원대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과학기술원(4,900만원), 국방과학연구소(4,781만원), 한국연구재단 (4,772만원)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주로 연구 분야의 기관들이 주를 이뤘는데요. 실제로 8개 사업 분야로 나눠 살펴본 결과도 그랬습니다. 연구·교육 쪽의 초봉이 평균 4,308만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아울러 올해 공공기관 신규 채용 인원은 지난해보다 1천여 명 늘어난 2만 6천명 선으로 예고됐는데요. 가장 많은 정규직을 채용하는 곳은 한국철도공사로 1,230명을 새로 뽑습니다. 이어 △한국전력 1,100명 △국민건강보험공단 920명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878명 △한국수력원자력 407명 △근로복지공단 306명 △한국환경공단 283명 △한국수자원공사 270명 △한국도로공사 260명 △한국국토정보공사 215명의 순. ---------- 2021년 공공기관 초봉 순위 및 채용 규모를 살펴봤는데요. 목표로 삼았거나 관심 있는 곳의 이름이 나왔나요? 염두에 둔 기관이 있다면 채용 일정은 물론 해당 분야의 사업 동향도 꾸준히 체크하기,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