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youls
50,000+ Views

Enchanted Doll 마법에 걸린 인형

Marina Bychkova

이 작가의 작품은 제가 손안의 미술관을 처음 시작하면서 소개드렸던 기억이 나요. 너무 예쁘면서 눈망울이 슬픈 인형들, 말그대로 마법에 빠진 인형들입니다. 오늘은 그 이후 업데이트 된 작품들 위주로 소개드릴게요.
마리나 비치코나는 러시아 출신으로 현재는 캐나다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어요. "구체 관절 인형"인 그녀의 작품들은 계속 발전하고 있으며, 그녀의 명성도 나날이 높아가고 있습니다. 소품 하나하나까지 모두 자신이 직접 만드는 그녀의 세밀함에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됩니다. 근데 전 개인적으로 예전에 소개드린 인형들이 더 예뻤던거 같아요 ^^;;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누가 나 자는데 침대옆에 살짝 놔두고 간다음 새벽에 스르륵 잠이 깬다면. . . 내 옆에서 날 보고 있는 저 인형의 눈을 보고 난 기절
정말이지 눈망울이. . 분위기가
예쁜거 감사해요
대단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작가인데...반갑네요. 감상 잘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안과·피부과·성형외과도 아니다…돈 가장 많이 버는 의사는? [친절한 랭킹씨]
돈을 많이 벌 것이라고 생각되는 직업을 고르라는 질문을 받으면 많은 이들이 의사를 꼽을 텐데요. 보건복지부에서 최근 발표한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전체 의사들의 2020년 기준 평균 연소득은 2억 3,070만원이었습니다. 개인 병원을 운영하는 의사와 봉급을 받는 의사를 나눠 살펴보면 개원의의 연평균 소득이 2억 9,428만원으로, 평균 1억 8,540만원을 버는 봉직의보다 소득이 높았습니다. 개원의를 조금 더 세분화해 전문진료과목별로 나눠 살펴보면 그 안에서도 연소득 격차가 나타나는데요. 어떤 진료과목의 의사가 돈을 많이 버는지 10위부터 살펴봤습니다. 우선 10위는 연간 3억 68만원을 버는 신경과 개원의가 차지했습니다. 9위는 피부과로 3억 263만원을 버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8위 병리과의 연소득은 3억 1,836만원, 7위인 영상의학과의 연소득은 3억 1,865만원입니다. 마취통증의학과는 3억 4,431만원으로 6위. 이들보다 더 높은 소독을 기록한 개원의의 전문진료과목은 무엇이었을까요? 내과적 성격을 가진 신경과와 비슷하지만 수술이나 시술 등 외과적 치료를 주로 하는 신경외과가 3억 7,065만원의 연소득으로 5위에 올랐습니다. 재활의학과와 정형외과는 각각 3억 7,933만원과 4억 284만원의 연소득으로 4위와 3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는 안과로 연소득은 4억 5,837만원입니다. 안과는 이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던 과목입니다. 부동의 강자였던 안과를 밀어내고 연소득 최고액의 자리에 올라선 과목은 무엇인지 궁금해지는데요. 개원의 전문진료과목별 연소득 1위는 흉부외과가 차지했습니다. 대표적인 기피 과목 중 하나인 흉부외과의 연소득이 4억 8,799만원으로 가장 많은 것은 다소 의외인데요. 아마도 지원하는 의사가 적기 때문에 흉부외과의 가치가 더 높아진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인기 과목인 피부과와 성형외과(17위 2억 3,209만원)의 연소득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지요. ---------- '치과도 돈을 잘 벌던데 왜 없지'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텐데요. 치과의사는 의사들의 전문진료과목과 별도이기 때문에 집계에서 제외했습니다. 참고로 말씀드리면, 개원 치과의사들의 연간 소득은 2억 1,149만원. 순위에 포함한다 해도 18위에 그쳐 생각보다 수입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의사들의 전문진료과목별 연수입을 알아봤는데요. 과목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예상대로 의사들은 많은 돈을 벌고 있었습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박혜수 기자 hspark@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중요한건 돈이 아니야 "메세지"지. 다크나이트 조커 디오라마 작업기
중요한건 돈이 아니야. "메세지"지 -조커- 다크나이트 트롤리지의 조커는 아마 피규어 콜렉터들 뿐 아니라 DC영화를 좋아하는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다크나이트의 조커는 이전에는 없었던 "철학"을 가지고 언 듯 보면 무질서해보이지만 , 철저한 자기철학과 신념을 가지고 행동한다. 그 철학과 신념이 다소 삐뚫어져있긴 하지만. 화염 이펙트. 마치 불타오르는 듯한 효과를 연출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효과들을 사용해본 결과 가장 만족스러운 소재를 선정했고 , 다소 싱겁게 마무리했습니다. LED를 식립하여 좀 더 극적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도록 해봤습니다만 :) 사실 기획 전시품으로 계약이 된 타입이라 다소 심심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작가 개인의 창작활동이라기보단 :) 의뢰처의 요구사항을 그대로 반영해야하는 타입이다보니 아쉬웠어요. 하지만 보시는 분들이 좀 더 재밌게 즐기실 수 있도록 가벼운 효과들을 추가해 , 재밌게 감상하실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이번 작업물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달러 다발을 제작하는 과정이었습니다. 한장한장 낱장을 프린팅해 , 실제 지폐의 질감을 추가하기위해 별도 용액 처리를 거치고 , 묶음으로 다발을 만들어야했는데.. 정말 곤욕이었어요 :) 어머님들이 티비를 틀어두시고 바늘질을 하시는 느낌(?)이랄까요... 모쪼록 재밌는 경험이었습니다. 의뢰처의 요구는 사실 흥미롭지 않았습니다만 컨셉이 매우 흥미로웠던 작업물이었습니다. 중요한건 돈이 아니야. 메시지지 . 늘 감사합니다. -AJ- www.instagram.com/aj_custom
현미경으로 봐야 감상할 수 있는 불가사의한 조각
성경에는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기는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보다 어렵다" (이 표현의 진짜 뜻은 해석이 분분하니 여기서는 넘어갑니다) 라는 표현이 있는데요. 이 조각품 낙타는 한 마리도 아니고 9마리나 여유롭게 바늘귀를 통과하고 지나고 있습니다. 앞뒤로 밀착하면 10마리도 넘게 통과하겠네요. (5/5) 이런 말도 안되는 마이크론 단위의 수작업 조각을 하는 예술가가 있는데요. 1957년생 영국의 윌러드 위건(Willard Wigan) 이라는 조각가입니다. 어렸을 때 기억력 장애, 독서 장애 등이 있어 학교 생활에 적응을 못했는데요. 학교를 가는 척 하고 집에 있는 헛간에서 개미들을 보다가 개미집을 만들어 주고 싶어 깨진 유리로 나무조각을 베어 초미니 집을 만들었는데, 진짜 개미들이 모여들었고 개미들을 위한 시소나 쳇바퀴, 모자, 신발 ㅎㅎ 을 만들어주면서 자신의 독특한 재능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7/7) "저에게 이런 재능이 있다는 걸 알고난 후에 저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세상에 대해 연구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깨달았죠. 이 세상엔 우리 주변에서 보는 큼직한 것들 이상의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말이죠. 그래서 이 분자 수준의 작은 세계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커서도 계속 했지요. 언젠가 어머니께 제가 만든 것을 보여드렸더니 어머니께서는 "더 작게 만들어라" 라고 하시더군요." (9/9) 윌러드는 이 정교한 작업을 위해 심장박동을 느리게 유지하도록 훈련했고, 심장이 뛰는 사이의 1.5초의 시간을 이용해 작업을 이어간다고 합니다. 하나의 작품을 완성하는데는 5주~7주가 걸린다고 하네요. 눈으로는 이 작품을 볼수 없고 현미경을 이용해서야만 볼수 있습니다. 생각해 보세요. 이 모든 작품들이 바늘 구멍 사이에 있다는 것을... (10/10) "경마차는 금으로 만들었고요. 저한테 24캐럿의 금반지가 있었는데, 얇게 한 조각을 긁어 내어서 자르고 구부리고 해서 이 경마차를 만들었죠. 그리고 이 말은 나일론으로 만들었고요. 말의 고삐는 거미줄로 만들었습니다." (10/10) "색칠하는 것은 조각을 다 마친 후에 하지요. 그래서 제가 실험삼아 죽은 파리 머리에서 털을 뽑아 내어서 붓으로 사용하기로 결정했죠. 하지만 살아있는 파리로는 절대로 그럴 수 없더라구요.) 파리가 고통스럽게 "아아아아야! 아퍼!" 라고 하는 것이 들리는 거에요. 파리가 아무리 사람을 귀찮게 해도 살아있는 곤충을 죽일 수는 없더라고요. 어느 찬송가엔가 "살아있는 모든 크고 작은 생명..." 이란 구절이 있잖아요. 그래서 결국에는 제 얼굴에 있는 솜털을 뽑아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것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고 붓으로 사용했죠. 그리고 색칠할 때에는 굉장히 조심해야 합니다. 물감이 뭉쳐서 얼룩이 되버릴 수도 있고 그리고 굉장히 빨리 마르기도 하거든요. 그래서 신속하게 작업해야 하죠. 그러지 않으면 원래 의도와는 전혀 다른 작품이 될 수도 있거든요." 윌러드의 작품은 현재 2억원이 넘는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고 합니다. 작품의 희소성으로 따지면 정말 독보적이겠죠.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 찰스 황태자도 직접 그의 전시장을 찾았고, 작품도 의뢰했다고 하네요. 복제와 재현이 불가능한 작품들.. 진정한 아우라가 살아 있는 작품들입니다. 가히 경이롭다고 밖에 표현할 수 없네요. - White 혜연 그에 대해 좀 더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TED 영상을 참고하세요. https://www.ted.com/talks/willard_wigan_hold_your_breath_for_micro_sculpture?languag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