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atever
50,000+ Views

피카소가 그린 6.25 한국전쟁.. 그리고 전쟁의 비참함을 보여주는 작품들

우리들 가슴 속에 묵직한 무엇인가를 안겨주는 시간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습니다. 지금으로부터 66년전, 1950년에 발발했던 한국전쟁... 동족상잔의 비극의 시간이죠. 지우개로 쓱쓱 지우고 싶어도 절대로 지워지지 않는 상처.. 아직도 그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세대가 현존하기에 그 아픔은 더욱 큰 것 같아요. 저는 그림을 통해서 6.25의 배경이 어떻고 경과 어떻고 공산당이 싫어요.. 미제도 싫어요 하는 이데올로기를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전쟁'하면 떠오르는 치가 떨림... 인간 스스로 존엄성이라는 것을 생각하지 못하게 만드는 그 비참한 상황에 대해서 얘기해 보고 싶어요. 예로부터 전쟁이 일어나면 제일 먼저 고생하는 것은 당연히 목숨 걸고 싸우는 군인(남성)이겠죠. 침략군의 후방이라면 무사히 돌아오기만 집에서 기도하면 되겠지만, 침략을 당하는 입장이라면 상황이 달라지죠. 목숨을 걸고 싸우는 남성들은 날선 긴장 속에 지옥같은 전투의 나날을 보내지만, 방어선이 무너진 후방에 남은 민간인들의 처지란 맹수앞의 토끼보다도 못한 상황이 되죠. 민간인은 살상하면 안된다는 근대적인 개념이 싹트기 전의 전쟁에서 패전국의 모든 것은 전리품.. 특히 여성들은 승자의 기쁨을 만끽하기 위한 희생양으로, 또한 패배한 쪽 남성들에게 깊은 자괴감을 안겨주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었으니깐요. 전쟁은 모두에게 깊은 상처를 남깁니다. 특히 법과 제도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는 야만 상태로 돌아간 비이성적인 공간에서 여성이나 노약자들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힘들기에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되죠. 오늘은 한국 전쟁을 비롯한 다양한 전쟁 장면을 묘사한 작품들 속에서 전쟁이 얼마나 비참한 것인지, 인간을 짐승보다 못한 존재로 만드는 것인지 전쟁은 왜 일어나면 안되는 것인지에 대해 느껴보려고 해요. 위의 작품은 너무나도 유명한 피카소의 <한국전쟁에서의 학살>입니다. 왼편에는 벌거벗인 약자들이 서 있어요. 배가 부른 임산부, 손자를 안고 있는 할머니, 아직 다 자라지도 못한 소녀, 천진난만한 어린이와 아직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애기까지요. 오른편에는 스타워즈에 나오는 로봇병사들같은 군인들이 총구와 칼을 겨누고 이제 막 방아쇠를 당기려는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이 작품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세요. 당연히 민간인 학살에 대한 분노가 1차적으로 들 것이고... 그리고는 아마 막연한 북한군에 대한 적개심이 생길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 작품의 반전(?)은 이 학살이 남한이 아닌 북한 황해도 신천군 일대에서 벌어진 양민학살 사건이라는 거죠...거기서 사망한 3만 5천명의 양민학살의 주범이 북한군인지 미군인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도 없고 (남과 북의 주장이 극명히 대립됩니다) 피카소도 저 군인들 팔뚝에 성조기를 붙이지도 인공기를 붙이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전쟁의 광기와 무자비한 전쟁의 폭력을 차갑게 고발하고 있을 뿐이죠. <한국전쟁에서의 학살 Massacre in Korea>, 파블로 피카소, 1951년
<게르니카>, 파블로 피카소, 1937년 파편화되고 절단되고 절규하는 사람과 짐승들의 모습. 이 작품은 스페인 내전 당시 바스크 족의 수도인 게르니카에 나치가 폭격을 하면서 민간인이 1,500명 가량 희생된 사건을 제재로 삼고 있어요. 특히 왼쪽 소머리 아래에 주검이 된 어린 아이를 안고 오열하는 여인의 모습은 특히 가슴저리게 합니다. 피카소는 예술을 전투무기라고 생각했고, 특히 악에 대해 대항하는 것이 예술의 역할이라고도 했습니다. 가장 힘없는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 살상에 반기를 든 피카소적인 항의가 오늘날 우리에게까지 웅변하고 있는 것이 들리는 듯 합니다.
<Construction molle avec haricots bouillis-Premonition-Of-Civil-War>, Salvado Dali, 1936 작품 제목을 우리말로는 <삶은 콩으로 만든 부드러운 구조물 : 내란의 예감>이라고 합니다. (뭐야 그게!!!!) 그로테스크하게 변형된 두 인체 - 구조물 - 이 서로를 공격하고 있습니다. 아래쪽 손은 위쪽 구조물의 유방을 쥐어짜고 있는 것처럼 보이고 위쪽 발은 아래 구조물을 밟고 서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를 줄수 밖에 없는 동족상잔의 비극을 예감하고 표현한 것이 아닐까요? 한국전쟁의 예감이라고 이름 붙여도 좋을 것 같은 살바도르 달리의 초현실주의 작품이었어요..
<전쟁의 얼굴>, 살바도르 달리, 1940년 뱀이 부유하는 갈색 얼굴 사람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벌써 해골의 얼굴처럼 보입니다. 그 눈과 입속에는 무한히 해골이 반복되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쟁의 얼굴은 이미 죽음의 기운을 띠고 있고, 죽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쟁에는 희망이라는 것이 보이지 않습니다.
<Gassed>, 존 싱어 사전트, 1919년 가스공격을 받고 쓰러진 병사들의 모습을 그린 작품입니다. 가스공격을 받으면 시력에 문제가 생기나 봐요. 앞에 가는 병사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그가 가는 방향으로 줄줄이 따라가고 있군요. 가스공격의 무서움과 병사들의 고통을 말해주기도 하지만 유독 눈이 보이지 않아 앞사람에 의지하여 따라가는 모습은 전쟁의 광기와 비이성적인 측면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그저 명령에 의지하여 돌격 앞으로... 오로지 적을 제거하는 살인도구가 된 맹목성.. 미국의 3대화가로 일컬어지는 존 싱어 사전트의 <Gassed>는 그것을 지적하는 것이 아닐까요?
<Refugees>, Arturo Souto, 1937년 스페인 화가인 Arturo Souto라는 작가는 이번에 전쟁 관련 작품을 찾아보다 우연히 발견한 작가에요. 전쟁에서 민초들이 겪는 고통에 대해 작가가 느끼는 바를 그대로 화폭에 거친 표현으로 옮긴 그의 표현주의적 화풍에 깊이 공감하면서 주저없이 선택하게 된 작품입니다. 지친 아이들을 안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짙은 고동색 톤과 거친 마티에르를 통해 표현함으로써 그들이 겪는 고통이 화면에 그대로 깔깔하게 뭍어나는 느낌을 받았어요.
<Liberate>, Kulkrynisky 2차 세계대전 당시의 사회적 사실주의 계열 작품이라고 합니다. 단순 회화 작품이라기 보다는 현실고발적 포스터가 아닐까 싶은데요.. 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들이 바로 노인과 여성과 어린이라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작품이죠.
<and-it-cannot-be-changed>, Francisco Goya, 1814년 고야는 수많은 판화작품을 통해 인간의 광기와 어두운 면을 표현해 냈습니다. 이성이 잠들면 괴물이 깨어난다 등의 유명한 연작을 남긴 고야는 전쟁의 비참함과 학살장면들을 묘사한 작품으로 가려져 있던 인간 본성의 악한 모습이 발현될때의 참상을 고발하고 있어요.
<The Rape of Sabine Women>, 파블로 피카소, 1962~63 피카소로 시작해서 피카소로 마무리할께요. 제목은 <사빈느 여인의 강간(약탈)>인데요.. 로마 건국기에 있었던 사빈느 여인의 약탈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데.. 따로 다른 카드에 소개하도록 하죠.. 1962년이면 쿠바사태로 인해 미국과 소련의 긴장감이 고조되던 시점인데 그때 상황과 사빈느 여인의 약탈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는 제가 역사에 약해 잘 파악은 안되네요. 전쟁에 와중에 밑에 깔려 무기력하게 신음하는 여성과 아이의 절규가 가슴아픈 작품입니다. 제가 읽었던 영시 중에 유독 기억에 남는 작품이 있어 마지막으로 소개하려고 합니다. <테스>를 쓴 토마스 하디(Thomas Hardy)의 "The Man He Killed"라는 영시인데요.. 일단 보시죠.. The Man He Killed Had he and I but met By some old ancient inn, We should have set us down to wet Right many a nipperkin! But ranged as infantry, And staring face to face, I shot at him as he at me, And killed him in his place. I shot him dead because - Because he was my foe, Just so: my foe of course he was; That's clear enough; although He thought he'd 'list, perhaps, Off-hand like - just as I - Was out of work- had sold his traps - No other reason why. Yes; quaint and curious war is! You shoot a fellow down You'd treat, if met where any bar is, Or help to half a crown. 그가 죽인 사람 그와 내가 오래된 한 선술집에서 마주쳤더라면 우리는 함께 앉아 술잔을 기울일 수도 있었겠지 단번에 여러 잔의 맥주를! 하지만 보병으로 배속되어 서로의 얼굴을 노려보며 그가 나를 향해 총을 쏘듯 나도 그를 향해 쏘았고 그는 내 손에 죽고 말았네 나는 그를 죽였지 그가 나의 적이었기 때문에 그래, 그는 나의 적이었어 그건 아주 분명한 사실이야, 허나 그래도, 아마 그도 나처럼 별 뜻 없이 군인이나 되겠다고 생각했을 거야 일자리도 잃고, 세간살이마저 처분해버렸으니 그 밖에 다른 이유는 없었을 거야 그래, 전쟁이란 참으로 이상한 거야! 우리가 선술집에서 만났더라면 술도 사고 돈도 좀 보태줬을지도 모를 그 사람을 내 손으로 쏴 죽이다니 평범한 일상이라면 어느 선술집에서 의기투합해서 어깨동무하고 하루밤 사이에 친구가 되어 여러 잔의 맥주를 나누며 뜻하지 않은 평생의 친구가 되었을지도 모를 두 청년이.... 전쟁이라는 목적도 제대로 모르는 광기에 휩싸여 단지 위에서 저들은 적이다라고 규정했기 때문에 서로에게 총구를 겨누고 방아쇠를 당겨야 했겠죠. 전쟁이 끝나고 군복을 벗고나면 그도 평범한 청년.. 군대에 오게 된 것도 그저 마땅히 할 일이 없어 군인이나 되볼까 했던 것이고.. 그런 평범한 청년을 단지 전쟁이란 이상한 상황 속에서 아무런 죄의식도 없이 생명을 뺏어버렸습니다. 하디는 이런 상황적 아이러니, 운명의 힘에 이끌려 어쩔수 없이 방아쇠를 당긴... 내가 그를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을 수 밖에 없는 불가피한 상황을 담담하게 시로 풀어냈습니다. 전쟁은 인류가 만들어낸 최악의 작품입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숭고한 피를 흘리신 영혼들께는 애도와 감사를 표합니다. 이땅에서 전쟁이란 광기는 반드시 사라져야 합니다. 그래야만 숭고한 희생을 치렀던 분들의 영혼이 위로가 되고 또다른 무고한 희생자들이 나오지 않을 겁니다. 저는 전쟁에 반대합니다. - White 혜연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양민학살은 제가 십 년전 나름대로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았지만 북한의 소행이 분명합니다. 그 증거자료는 국회도서관에서도 찾을 수 있고, 그 현장에서 살아 구사일생으로 살아나온 많은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들도 뒷받침 하고 있다는겁니다. 피카소의 입장요? 그 사람이 성조기든 인공기든 그것에 관심이 있었던게 아니고 그 충격적인 소식에 나름대로 자신의 표현으로 화폭에 담은 것입니다.
전쟁은 권력을 가지려는 자들의 이기적인 욕심으로부터 나온다고 생각하는 1인 입니다. 전 어떤 방식으로 일어난다해도 전쟁은 무조건 나쁘다고 생각하는 평화주의자입니다. 세상의 부를 세상의 1프로가 소유한다고 하듯이 전쟁도 분명 그 소수에 의해 일어나겠죠. 그 아래의 군인들은 그냥 명령에 복종할 뿐이죠. 어떤 희생은 당연하고 어떤 희생은 존중되어져야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목숨은 소중합니다. 미술가들도 붓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지 않았을까요? 자신이 가장 자신있고 또 대중들에게 제일 닿기 쉬운 방식으로..
바쁜 생활속에서 내일이 6월 25일인 것을 달력에서 보고서도 한국전쟁을 까맣게 잊고 있었던 저를 일깨워주네요. 절대 잊어서도 안되고 반복되어서도 안되는게 전쟁이죠. 다시 되새기며 내일 하루 보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참혹'이란걸 배워서 알 수는 없는 실상이듯 직접 겪지 않고는 극화되서도 후담거리로만 남아선 안되는 가장 지독한 '한'의덩어리 이죠. 차마 말 못할 무진의업보. 이해되고 받아질 수는있어도 그때 그가 될 순 없죠. 애꿎은 목숨들만 억겁의세월을 밟고가고 또다시 오죠. 오호 통재라. 오호 애재라.
@midle 카드 내용은 다 읽어보셨는지ᆢ 이기적이라는 뜻은 제대로 아시는지 묻고 싶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하철 빌런을 만났을때 조용히 신고하는 법
지하철을 이용하는 무묭이들이라면 살다가 한번쯤은 빌런들을 만나본 경험이 있을 거임 그럴때 말리다가 해코지 당할까봐 무섭기도 하고 말리는 사람이 위험할까봐 걱정될 수도 있음 그때 조용히 소리없이 신고하는 방법을 알려주겠음 먼저 내가 타고 있는 차량번호를 확인할것 (보통 요즘 지하철엔 타고 내리는 문쪽에 적혀있음) 차량번호를 확인하기 힘들다면 00역 도착 XX행이라고 해도 된다고 함. 다만 이런경우엔 열차칸 번호를 모르니까 신고하고나서 대처가 좀 늦을수 있겠지? 그리고 여기로 신고문자를 보내면 됨 (여기서 1 3 4호선 서울 바깥으로 가는 라인은 경의선 신고하는 번호로 신고해야 한다고 하네) +) 대전지하철 : 042-539-3114 +) 광주지하철: 062-604-8000 ex) 열차번호 12345에 취객이 들어와서 난동을 부리고 있으니 처리 부탁드립니다. 이러면 지하철공사에서 확인하고 바로 다음역에서 지하철 보안관들 대기하고 있다가 빠르기 처리를 해주실 거임!! 문자 답장도 빠른편이야 아무튼 지하철내 신고방법 알고 다들 쾌적하게 지하철 이용하자고! (+) 27. 무명의 더쿠 22:47 요즘엔 어플로 신고하는것도 빠름 서울메트로 노선은 '또타지하철' 코레일 노선은 '코레일 지하철톡' 어플 깔면 신고할때 위치도 자동으로 잡히고 출동 안내도 하고 민원처리 안내도 해줌 온도조절 등 각종 민원사항도 바로 신고 가능 어플로 신고도 가능하다고 함 출처 : 더쿠 각종 듣도 보도 못한 빌런들이 갑툭튀하는 요즘 언제 어디서 써먹을지 모르는 꿀팁 퍼왔습니다.
역사에 기록된 조선시대 미남들.jpgif
1.  큰키에 백옥같은 흰 피부  "저리 낭창한 허리로 어찌 정사를 펼치겠는가"라고 하는 상소문 받은 적이 있음 노인의 기억에 따르면 "연산은 얼굴이 희고 키가 컸으며 수염이 적고 눈가가 붉었다. 눈가가 붉은 것은 술을 먹었을수도 있으나 피부가 하얘 그럴수도있다" 연산군 2.  "이것이 어찌 사내의 얼굴인가" 하며 탄식함  사내답지 못한 고운 얼굴을 한탄 밖에 나갈대마다 도성 여인들이 앓았다는 당대의 미남 조광조 3.  "금옥처럼 아름다운 선비다" 라고 왕이 칭찬한 외모  명나라와 왜국에 얼굴로 알려졌을만큼 삼국 최고의 미남  류성룡 4.  밖에 나갈 때에는 항상 부채로 얼굴을 가렸음 그렇지 않으면 주변 여인들이 쳐다보는 통에 아내가 질투해서..ㅋㅋ 이항복 5.  "저 잘생긴 얼굴로 내 아들 (정조) 를 홀린게 분명하다."  "동궁(정조)이 그를 아끼는 것이 마치 첩에 취한 사내같다" 홍국영 6.  책읽기를 좋아한 흰 피부의 미소년  무엇보다 정조가 아름답다고 칭찬한 외모의 소유자 정약용 7. 순조실록에는 "세자는 이마가 볼록 나온 귀상(貴相)에다 용의 눈동자를 하고 있어 그 전체적인 모습이 아주 빼어나고 아름다웠으므로 궁궐 안 모두가 말하기를 '정조와 흡사하다'고 하였다" 효명세자 실제로 이준기가 조선시대 미남상에 가장 가깝다고 함.. 원글 출처 더쿠
20세기 미국과 베트남의 첫 만남
2차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4년 11월 11일, 미육군 항공대 제51 전투비행단 26비행대대 소속  루돌프 쇼(Rudolph C. Shaw) 중위는 P-51B 머스탱(기체번호 43-25244)을 몰고 동료들과 함께 중국 난닝시의 일본군 시설을 타격하는 임무를 수행 후 귀환중이었다. 쇼의 기체는 대공포에 피격된 탓인지 연료가 점점 줄어들고 있었다. 그는 동료들에게 무전으로 상황을 알렸지만 결국 엔진이 꺼졌고, 정글속으로 추락했다. 당시 보고서에는 쇼가 실종됐다고 적혔다.(USAF MACR 10632) 낙하산 탈출에 성공한 쇼는 정글 한복판에 남겨졌다. 그는 지도로 자신의 위치를 가늠해봤지만 도저히 알 길이 없었다. 아마도 중국 남부와 프랑스령 인도차이나 (L'Indochine française) 북부 사이라고 생각됐다. 인도차이나는 당시 일본군이 점령한 상태였고, 행정을 담당하던 비시 프랑스 식민정부도 연합군 포로에게 좋은 대접을 해주지 않는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하노이 병원의 프랑스인 의사가 잡혀온 연합군 파일럿들을 고문했다는 기록이 존재함.) 그러던 중에 정글을 헤집고 현지인 한 무리가 나타났다. 그들중 일부는 총을 들고 있었고 복장은 평범한 농민이었다 쇼는 등짝에 붙은 블러드 칫(blood chit)을 보여주며 자신이 연합군 파일럿이라는 것을 알렸다. 하지만 그들은 글씨를 읽지 못하는 것 같았다. 다만 쇼를 정중하게 대우하며 어디론가 데려갔다. 현지인들은 쇼를 데리고 끝도 없이 이어진 산길을 며칠 동안 걸었다. 쇼는 손짓 발짓 다해가며 도대체 어디로 가는거냐고 물었으나 그들의 말을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일주일 가량을 걸었을 무렵, 쇼는 마침내 그들의 대장으로 추정되는 남자를 만났다. 그는 빼빼 마르고 수수한 옷차림에 긴 수염을 가진 노인이었다. 노인은 쇼를 보자마자 유창한 영어로 이렇게 말했다. '안녕하시오? 어디서 오셨소?' 일주일만에 듣는 모국어에 쇼는 울음을 터뜨리며 그 노인을 꽉 끌어안았다. 마치 고향 집의 아버지가 자신을 부르는 것 같은 목소리었다. 쇼는 이곳이 인도차이나 북부이고, 그를 구해준 이들이 베트민(Viet Minh)라는 무장단체라는 설명을 들었다. 노인은 자신이 프랑스 파리에서 공부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쇼는 노인에게 자신을 중국 남부에 있는 미군기지까지 데려다 줄 수 있냐고 물었다. 노인은 무언가 생각하는 듯 하더니 이내 승낙했다. 쇼는 베트민들의 도움을 받아 국경을 넘어 미군이 주둔한 쿤밍 비행장까지 갈 수 있었다. 기지에 도착하여 귀환을 보고한 쇼는 곧바로 본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노인은 미군 장교들을 만나 자신들이 공산주의 계열 무장단체이며, 연합군과 공조하여 베트남에서 일본군을 몰아내고 싶다고 이야기를 했다. 허나 미군들은 '공산주의'라는 단어를 듣더니 안색이 변하더니 노인과 베트민들을 본체만체 했다. 그리고 쇼의 수속을 순식간에 처리하고선 바로 다음 비행기에 태워 보내버렸다. 쇼는 노인에게 작별인사조차 못했다.  더욱 가관인 것은, 미군은 노인과 베트민 대원들에게 '이제 볼 일 끝났으면 기지에서 나가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노인은 미국인들의 무례한 행동에 화를 내지 않고 그냥 왔던 길을 돌아 터덜터덜 돌아갔다. 그들은 그저 미군들에게 자신들의 말을 들어준 것 자체에 만족하는 것 같아보였다. 이후 수개월이 지나 1945년 중순, 미국은 전략 사무국(OSS) 소속 아르키메데스 패티(Archimedes Patti) 요원을 보내 베트민과 접촉을 시도했다. 그들은 뒤늦게서야 베트민이 우호적 조직이라고 판단했고, 낙하산으로 무기와 무전기를 투하해주었다. 이후 베트민 대원들은 OSS의 게릴라전 교육을 받으며 현지에 추락한 연합군 파일럿을 구조하는 임무와 일본군 기지에 대한 소규모 군사작전을 진행했다. 한번은 노인이 풍토병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선 미국에서 의약품을 공수해 보내주어 노인의 생명을 구했다. 두 단체의 협력은 몇개월 지나지 않아 전쟁이 끝나면서 자연스레 끊겼다.   루돌프 쇼 중위를 구해준 노인은 훗날 북베트남 민주공화국의 국부가 된 호치민(Ho Chi Minh)이었다. 호치민은 일본이 항복한 뒤 다시 돌아온 프랑스 식민정부를 상대로 무력투쟁을 이어갔다. 미국은 프랑스와 동맹이었기 때문에 호치민과 베트민을 적으로 규정했다. 호치민은 여러방법을 통해 백악관에 "우린 당신들과 적인 아닌 친구가 되고 싶다" 친서를 보냈으나, 결국 전부 묵살 당했다고 한다. 호치민은 차선책으로 같은 공산주의 국가인 소련과 중공에게 지원을 받기 위해 손을 잡았다. 그가 이끈 베트민은 훗날 북베트남 인민공화국의 전신이 됐다. OSS에게서 정글 게릴라전 전술을 배운 베트민 대원들은 훗날 1차 인도차이나전쟁, 그리고 더 나아가 베트남전쟁에서 북베트남 장교, 장군으로 활약했다. 미국은 이후 몇십년 동안 자신들이 호랑이 새끼를 키웠다는 사실을 부정해야만 했다. 호치민과 베트민에게 구조된 루돌프 쇼는 이후 한국전쟁에도 참전했으며, 고향인 네바다로 돌아가서 평범하게 살았다. 그는 1944년 11월의 일을 절대 잊지 않았고 이때의 일을 일기로 남겼다. (출판은 안했다고 함.) 하지만 이후 반공정서와 베트남 전쟁으로 두 국가의 사이가 극악으로 치달아 그는 이 이야기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대신 쿤밍으로 향하던 중 찍은 사진 1장, 호치민이 직접 서명한 빨간색 신분보장 카드와 그가 자신에게 준 편지 한장을 고이 간직했다. 이 물건들은 1995년 미국과 베트남의 국교가 재개 됐을 때 다시 세상에 공개됐다. 양측 정부는 이 일화를 들먹이며 우리들의 첫 만남은 매우 신사적이고 인류애가 넘쳤다고 주장했다. 2014년 이 서류들이 소더비 경매에 나오자, 베트남 외교부는 34375달러라는 거금을 주고 이 서류들을 매입했다. 현재 이 서류들은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 보관중이다. (출처) 영어를 잘해야 하는 거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