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nklet723
100,000+ Views

둘 중 누구 잘못인지 논란 중인 신지 vs 배슬기 인사 사건

호박씨에 쎈 언니 특집으로 출연한 배슬기
표정 때문에 오해 받아서 강호동에게 혼났던 이야기를 함
그러자 신지가 자기한테도 혼난 적이 있다고 말을 꺼냄
(이 얘기 전에는 계속 몇 번이나 배슬기 착하고 싹싹해서 오빠들이 다 예뻐했다고 칭찬 많이함)
배슬기가 신인 시절 인사를 하지 않자 신지가 뭐라 함. 그냥 끄덕 하고 지나가서 신지 개빡침. 하지만 배슬기는 기억 나지 않는다고 당황함.
배슬기네 사장님이 신지랑 친한 사이라 매니져를 부름. 인사는 기본인데 슬기가 인사를 안한다고 얘기함. 매니저가 슬기 데려와서 사과 시킨다고 했는데 그럴 필요 없다고 함.
몇 일 뒤 다른 방송국에서 배슬기랑 마주쳤는데 90도로 인사하고 선배님♡ 하면서 애교부렸다고. 매니저한테 한 소리 듣고 바로 인사봇이 된 것.
하지만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는 배슬기와 답답해하는 신지
걍 시간이 흐르면 누구는 기억이 나고 누구는 잊어서 그런것 같다고 MC들이 무마하고 지나감
1. 인사는 그냥 아무나 먼저 하면 되는 것이지 신지가 꼰대짓 한것이다
2. 강호동도 혼낸걸 보면 신인시절 배슬기에게 문제가 있었던 것이다
두 가지로 나뉘어서 누가 맞다 틀리다 말이 많음. 개인적으로 신지의 대처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함. 괜히 배슬기 붙들고 계속 화내기 보다는 매니저에게 말해서 해결한게 현명했다고 봄. 쨌든 선후배 인사문제는 일상 생활 속에서 누구나 한 번 쯤 겪는 문제라 다들 의견이 갈리는 듯.
81 Comments
Suggested
Recent
머 아무래도 상관없는데 하루사이에 태도가 바뀌었다는건 매니저한테 혼났다는거구 혼났으면 기억에 남을텐데 배슬기 기억안나는척 연기 하는거면 소오름
군대고 옛날이고 사람관계에서 아랫사람이 깍듯이는 아니더라도 인사하는게 기본아닌가? 꼰대라고 까는애들 기본이안된애들이지
신지가 슬기롭게 잘한거같은디요?
인사는 아랫사람이 먼저 하는것이 옳고, 윗사람은 인사를 받았으면 같이 해주는 것이 옳다. 만약 신지가 슬기 불러 난리 쳐댔으면 완벽한 꼰대였을텐데 매니저불러 조용히 처리한거 보니 현명했고, 슬기는 신인때부터 연예계에 예의없는 아이로 인식이 박혔을 수도 있던일을 신지덕에 조기해결 했으니 고마워해야하고, 슬기도 담에 신지만나 애교로 잘 푼거보면 나쁜 아이는 아니었던것 같고, 오랜시간 지나다보면 뭐 생각 안날수도 있고... 그런거 아닌가?
인사는 당연한 도리구...지난일 생각안난다구 발뺌하는 저 표정은 쪽팔리고 존심상해서 지잘못 인정하기싫은 표정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재주는 '송가인'이 부리고 돈은 '미스터트롯'이 번다?
[노컷 딥이슈] '미스터트롯' 상금 '미스트롯' 3배 넘어 차별 논란 시즌 1 성공하면 시즌 2 상금 늘어나지만…여→남 순서 고착화 "위험 시장 개척에서는 여자 '총알받이'…과실은 남자가 수확" '미스트롯' 우승자인 가수 송가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우승상금 1억, 프리미엄 대형 SUV, 입체 체형인식 안마의자, 조영수 작곡가 신곡, 의류이용권. 모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우승자가 누릴 수 있는 혜택이다. 그런데 이를 두고 '미스트롯'과의 형평성 논쟁이 불거졌다. '미스트롯' 성공으로 '미스터트롯' 제작이 가능했음에도 상금과 부상 격차가 상당해 '미스트롯'에는 그 공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했다는 비판이었다. 지난해 '미스트롯' 방송 당시 우승자 상금은 3천만원, 조영수 작곡가 신곡 데뷔에 안마의자가 부상으로 주어졌다. '100억 트롯걸'이라는 홍보 문구도 있었지만 뚜껑을 열어보면 '100억을 위한 행사 100회 보장'에 그쳤다. 주 보상인 우승 상금만 비교해봐도 '미스터트롯'이 '미스트롯'보다 3배 많은 액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의 상금 및 부상 차이가 '차별'이라고 지적하는 시청자들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미스트롯' 성공에 대한 보상이 종영 후라도 '미스트롯'에 돌아가거나 여성 트로트 가수들이 주인공인 '미스트롯' 시즌2로 이관됐어야 했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아이디: kk****)은 "'미스트롯'이 잘 돼서 이득을 취했으면 '미스트롯2'를 해야지 왜 '미스터트롯' 우승상금에 쓰느냐. 죽어가는 프로그램에 여자 꽂아서 책임지게 한 후에 새 예능프로그램은 남자를 기용한다"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아이디: oh****)은 "다른 방송사들은 파일럿 방송 흥해서 정규편성하면 단점들을 보완해서 내보내는데 왜 '미스터트롯'은 '미스트롯'에 상금만 보완한 건지 모르겠다. 3배 이상 차이 나는 건 치사하지 않느냐"라고 문제 제기했다. 사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상 시즌 1이 성공하면 제작비, 협찬 등에 여유가 생겨 시즌 2는 상금과 부상이 더 좋아질 수밖에 없다. 그런데 여기에 고착화된 공식이 있다. 프로그램 성패 여부가 불확실한 첫 시즌에는 여성 출연자들이 투입되고, 이 위험한 '도전'이 성공을 거두면 남성 출연자 버전이 만들어진다. 지난 2016년 엠넷 '프로듀스 101' 제작발표회에 101명의 연습생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조작 논란에 휩싸였지만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신드롬을 일으켰던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가 그랬고, 여자 아이돌 그룹들이 경연을 벌인 '퀸덤' 역시 성공할 경우 '킹덤' 제작을 예고한 바 있다. 그렇다면 왜 방송 제작자들은 첫 프로그램에 남성보다 여성 출연자를 선호하는 것일까. 충성도 높은 '팬덤'(팬집단) 모으기에는 남성 출연자들이 좋지만 일단 대중 인지도를 높이려면 여성 출연자들이 필요하다. 물론, 화제성 보장을 위해서는 '미스트롯' 초반 미스코리아 콘셉트 논란처럼 여성 출연자들에 대한 성상품화나 전시가 이뤄진다. 한 방송계 관계자는 22일 CBS노컷뉴스에 "여자가 나오는 프로그램은 성별 관계 없이 시청자들이 붙지만 남자가 출연하면 남자 시청자들은 빠지고 여자 시청자들만 남는다. 첫 시즌에는 프로그램 이름을 알려야 하는데 여자 출연자들이 훨씬 대중성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대중성을 확보한 후에는 고정 시청자층을 쌓아야 하니까 남자 출연자들로 강력한 '팬덤' 현상을 만든다. 특히 여자 출연자들은 성상품화, 외모 평가, 대상화 등이 훨씬 수월하게 이뤄져 가십이나 논쟁 등을 통해 초반 프로그램 화제성을 높이기 좋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방송계 '유리절벽'이 사라지지 않는 한, 실패 위험성은 여성 출연자들이 떠안고 그 과실이 남성 출연자들에게 돌아가는 '순서'는 바뀌지 않는다. '유리절벽'은 기업이나 조직이 실패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여성을 파격 발탁한 뒤 일이 실패하면 책임을 묻는 현상을 뜻한다. 즉, 험지에 여성이 먼저 내몰린다는 이야기다. 황진미 대중문화평론가는 "좋게 말하면 실험적이고 나쁘게 말하면 위험한 시장 개척 상황에서는 여성을 먼저 총알받이식으로 소비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시장이 안정화되고, 유리한 조건이 되면 그 과실은 남자가 수확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스트롯'은 결국 송가인의 성취였던 부분인데 그 과실이 송가인이나 여성 트로트 가수 발굴 프로그램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퀸덤'도 마찬가지다. 한정적인 여성 뮤지션 무대를 확장하려는 취지와 맞지 않게 유리한 조건이 되면 '킹덤'으로 팬덤을 확보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