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SS
2 years ago10+ Views
교보문고는 책을 읽을 수 있는 긴 테이블을 비치했고, 스타벅스는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와 콘센트를 설치했습니다.
일견 손해처럼 보이는 이 장치들은, 바로 고객의 '시간'을 매장으로 이끄는 기제가 됩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