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00+ Views

불 꺼지고 문 닫힌 유치원 지하 강당에서 죽어간 6살 나현이 (사진4장)

깜깜한 유치원 지하 강당에서 싸늘한 시체로 발견된 6살 나현이의 사연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4일 다음 청원사이트 아고라에는 ‘불 꺼지고 문 닫힌 지하강당에 갇혀 죽어간 故 김나현 양’이라
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사건은 지금으로부터 4년 전인 2012년 1월 31일, 서울시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A 유치원에서 일어났
다. 이날 만 6세의 나현이는 ‘의문사’했다. 부검결과 사망사인은 급성심정지였다.
당시 유치원 측에서는 “발레 수업 중이던 아이가 갑자기 이유 없이 쓰려졌다”라고 진술했지만 CCTV
확인 결과 나현이는 발레강사의 학대에 의해 사망했다.
CCTV 영상에는 발레 수업 도중 강사가 나현이에게 혼을 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한 영상 속에는 나현
이가 수업 내내 눈물을 훔치며 춤을 추는 모습까지 담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수업이 끝날 때 쯤이었다. 나현이가 친구들이 인 곳으로 가기 위해 실수로 그네를 넘어뜨리자 강사
가 다가가 나현이에게 무어라 말을 한다. 당시 그 자리에 있던 아이들은 강사가 나현이에게 강당에 가둔
다고 했음을 증언했다. 이에 나현이는 펄쩍 뛰더니 눈물을 흘리며 두 손을 모아 빌면서 강사를 쫓아다녔
다. 해당 장면에 대해 유치원 측에서는 나현이가 지하강당에서 더 놀겠다고 떼를 쓰며 강사를 쫓아다닌
것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나현이는 컴컴한 지하에 홀로 남겨졌고 강사는 나현이를 두고 문을 닫고 나가버렸다.
그렇게 나현이는 지하 강당 문 앞에서 강사가 아이를 두고 나갔던 모습 그대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나현이는 극심한 공포에 질려 바지에 소변을 적신 채 이어 심장마비를 일으키며 세상을 떠났다.
나현이의 부모는 “다시 발견했을 때까지만 해도 나현이가 몸을 움직였다. 살아있던 것이다. 그러나 곧
바로 인근에 있는 119를 부르지 않고 시간을 지체하는 바람에 골든타임을 놓쳤다”라고 억울함을 호소
했다. 이 사건은 무려 4년이 지나도록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그 사이 영상 속 발레교사는 지난해 아이를 낳았고 해당 유치원은 이름을 바꿔 다시 개원했다.
모든 것들이 아무 일 없다는 듯이 흘러가고 있지만, 나현이만 엄마, 아빠 곁에 없다.
현재 재판은 선고연기 즉 추정으로 묶여 있으며 속히 재판이 재개되기를, 아이를 정서적으로 학대하여
사망에 이르게 한 죄에 대한 처벌을 제대로 받을 수 있기만을 바라고 있는 상태다.
한편, 해당 청원은 29일 오후 12시 현재 2만개 이상의 서명이 모인 상태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12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니..증거가 충분한데..왜 사건 해결이 안되는걸까요..?? 이해가 안되네요.. 부모속은 까맣게 타고... 학대한 년은 멀쩡하게 잘 살고 있고...나....참..
신상정보까고 말려죽이죠 저런년놈들
6살이면 애들 사리분별 다 합니다.. 증언도 있고, CCTV영상도 있고, 사건 정황도 있는데 증거 불충분이라.. 그냥 죄다 개똥같네 (개야 미안하다)
소름끼치네요...
원장이나 선생이나 극형에 처해야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 S/S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 Part 1
가을이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서울패션위크. 다가올 봄을 기약하며 20 S/S 컬렉션을 선보이는 패션위크가 드디어 막이 올랐다. 다소 축소된 규모 탓에 인파가 줄었을까 걱정도 잠시, 여전히 DDP는 다채로운 스타일의 향연이었다. 쌀쌀해진 날씨를 뒤로한 채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껏 차려입은 모습들. 스트릿한 무드와 스포티 감성을 두루 활용한 이들도 있는가 하면, 단출한 아이템으로 가을 분위기를 가득 채운 미니멀룩도 강세를 보였다. 더 이상 젠더의 구분이 무색한 요즘, ‘젠더리스’ 트렌드에 따라 <아이즈매거진>은 이번 시즌 취향에 따라 골라 볼 수 있는 4가지 테마로 스트릿 패션을 모아봤다. 이미 끝나버린 서울패션위크의 아쉬움과 가지 못한 이들의 궁금증을 해소시킬 서울패션위크 스타일 총정리.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THEME.1Minimal 가을의 무드에 맞게 차분한 컬러가 주를 이뤘던 미니멀룩. 톤온톤 스타일링으로 깔끔한 슈트를 선보인 이들을 비롯해 클래식한 셔츠에 뷔스티에를 매치하는 등 정형화된 미니멀 스타일이 아닌 각자 자신만의 패션 철학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베이지, 브라운 등의 우아한 컬러웨이에 포인트 벨트와 장갑 등을 활용하고 체크 패턴으로 스타일의 변주를 주기도. 아이템 몇 가지만으로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위 슬라이드를 주목해보자. THEME.2 Street Casual 여전히 거리를 가득 채운 스트릿 스타일은 이번 시즌 역시 그 인기를 입증했다. 한 단어로 형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채로운 패션은 캐주얼부터 펑크까지 그야말로 각양각색. 빼놓을 수 없는 스트릿 브랜드 슈프림(Supreme)을 포함해 발렌시아가(Balenciaga), 루이비통(Louis Vuitton), 오프 화이트(Off-White™) 등 여러 브랜드가 DDP를 장악하고, 오버사이즈 실루엣에 벨트와 힙색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가미했다. 더욱이 지속적인 입지를 다져온 네온 컬러와 스트랩 디테일은 변함없이 등장했으며, 레이어드로 연출한 스타일링도 주목할 포인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가족 소풍 사진을 보니 '맹독을 가진 뱀'이 바로 옆에
지난 월요일, 호주 빅토리아 미타미타강에 엄마와 두 아이들이 놀러 나왔습니다. 아이들은 신나게 공원 주변을 뛰어다녔고, 엄마는 즐거워하는 아이들의 뒷모습을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그런데 집으로 돌아온 엄마는 그날 찍은 아이들의 사진을 살펴보다 짧은 비명을 질렀습니다. 아이들의 발아래에는 뱀이 있었습니다. 바로 맹독성 뱀인 '이스턴 브라운 스네이크(eastern brown snake)'입니다. 이 사진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이 사진을 본 뱀 전문가 베리 씨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뱀이 무조건 공격할 거라는 잘못된 선입견에 관해 설명할 좋은 예시라고 생각해요. 당신이 뱀의 공격 범위에 들어가더라도 뱀 대부분은 그냥 도망가거나 가만히 있습니다. 스스로 위협을 느낄 때 공격하기 때문에 일부러 자극하는 행동만 하지 않으면 됩니다." 베리 씨 40년 동안 뱀에 대한 사람들의 선입견을 바로잡고, 공생하기 위한 행동과 방법 등을 위해 열심히 활동해왔습니다. 특히 봄과 여름에는 뱀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인 만큼, 뱀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뱀을 두려워하다 보면 오히려 공격적인 행동으로 이어지고, 뱀을 자극할 확률이 커집니다. 뱀을 존중하고 자극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뱀 사고를 줄이고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뱀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