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0+ Views

Brexit와 영어

UN 공용어가 6개(영어, 불어, 노어, 스페인어, 아랍어, 중국어)이기는 한데, 실제로 UN 가보면 영어랑 불어만 쓰이는 광경을 목격하실 수 있다(구내 방송도 두 가지 언어로만 나온다). 어지간한 국제기구 다 마찬가지인데 EU는 어떨까? 만약, 영국이 EU에서 탈퇴하면 EU 내에서 영어의 지위는 어떻게 될까?
EU의 경우 회원국이 가입할 때, 자신의 언어 하나를 EU 내 공식언어로 밀어 넣을 수 있다. 유럽연합 내에 영어 쓰는 나라가, 영어가 공식언어 중 하나인 나라가 몇 나라일까? 세 나라 있다. 영국과 아일랜드, 그리고 영국 식민지였던 몰타이다.
하지만 아일랜드와 몰타는 각자 EU 가입할 때 게일어와 몰타어를 공식언어로 집어 넣었다. 영어를 공식언어로 집어 넣고 EU에 가입했던 나라는 영국 밖에 없다. 즉, 영국이 탈퇴할 경우, 영어는 EU 내 공식언어의 지위를 상실한다.
그렇다면 이제 EU의 공식문서는 영어로 안 나온다는 의미다. 물론 이것이 브뤼셀 내의 영어 사용을 줄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흥 가입국들인 동유럽 국가들 대다수가 제1외국어로 영어를 배우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게 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
공식 언어 중 영어가 사라진다면 아무래도 작업언어는 불어와 독어가 주류를 이룰 테고, 영어는 브뤼셀화(?) 되어서 피진(pidgin)처럼 될 듯 하다. 이미 actual이라는 영어 단어를 EU 사람들은 “사실”의 의미가 아닌, “현(現)”의 의미로 쓰고 있다. 불어의 actuel이 그뜻이어서일 것이다.
casaubon
8 Likes
2 Share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codsuk3527 말씀하신 바는 영어의 공식언어 퇴출과는 다른 내용입니다.
영어는 미국때문에 쓰는 거 아녜요?
브렉시트에 생각지 못한 재미있는(?) 측면이 있었군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