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nsong
10,000+ Views

미래 예측(앨빈토플러 타계)

2016.06.27 앨빈 토플러가 별세했다. June. 27th. 2016. Alvin toffler passed away. 그는 수많은 저서와 강의에서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해야 함을 말했다. He forecasted so many kind of fields for our future, said "humanbeing have to ready for the our future". 공급의 과잉, 부의 흐름, 시대별 라이프스타일 등, 그의 예측은 10년 이상을 내다보고, 준비할 수 있는 예언서와 같았다. His forecasting is for future of economy, flow of wealth, life styles by era, so people read many reports and books like a textbook for that.
현재 세계는 공급과잉 시대이다. Now global is overage era. 넘쳐난다는 말이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Over is perfectly correct. 돈을 쫓고, 이를 copy하여 또 돈을 쫓고. Companies flow the money and wealth, others flow that money and wealth just copying. It's happened repeatedly. 이는 결국 가격전쟁으로 치닫게 되며, 기업은 기술의 개발과 혁신보다는 마케팅이라는 포장기술에 더 집착하게 된다. Finally this situation makes war of low price. Companies don't be upgrade and innovate, they focus on marketing just packaging to the customers. 하지만, 소비자들은 무의식중에 광고에 현혹되어, 제품의 질이나 필요의 여부와는 상관없는 구매행동을 하게 되며, 이를 유행이라 부르며 뒤쳐지지 않고자 발버둥친다. But, customers lose their judgment that they really want them, is it good quality or not, just buy them. And they called "trend", so they don't wanna be a person who get left behind the trend. 다만, 유감스럽게도 새로운 기술을 준비하는 기업들의 내용을 보면, 대단하지만 안타까움을 숨길 수 없다. And now, I saw the new technologies in the present, really awesome and great but I'm sorry about them. 무인기술(드론, 자동차, 생산설비, VR등)과 우주개발 프로젝트 등이 가장 크고,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보여진다. Unmanned tech(drones, vehicles, production facilities, VR so on) and space development project are realized very fast and greatly. 하지만, 이는 실직자를 양산할 수 있으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이들과 그렇지 못할 이들을 구분할 새로운 기준이 될 가능성이 높다. But, if it comes true, people who lose their job will increase. And these technologies might be a new standard, people could use that tech or not. 기존 자본사회가 그랬듯이, 가진자는 누리고, 그러지 못한자들은 스스로를 유행에 뒤쳐진 자로 느끼며 자멸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Capitalism is it, person who have money could enjoy, but person who couldn't(regardless of their will) destroyed themselves, they feel "I am loser". It's possible to happen in the real world soon. 기술이 혁신되면 그 전에 기술에 대한 책임과 인간과의 관계를 미리 생각해보는 것이 서양 특히 미국에서는 당연하다고 한다. In the western country(advanced country), if some tech is developing, before commercializing, think about party of duties, relations with people's. It's very common. 우리는 그런 것들을 받아쓰고, copy하기만 했기에 그런 것들이 어떻게 생성되고, 관리되어야 하며, 수정되어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 내야하는지를 잘알지 못한다. But we just took it without any various thoughts so many "trend" and copied technologies by very small minority person, we(customers) didn't know well how these technologies make it, how do we manage, how should we modify. 지금부터라도 기업윤리와 소비자윤리, 인간중심의 사고로 돌아가 공급과잉의 시대 이후의 새로운 시대를 준비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From now, we think about ethic of enterprises, prosumer, don't miss humanbeing use all of tech. Have to prepare for next overage era.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러니 가서 잘 살아라
많은 ‘사람의 일’ 이 있었지만 그 모든 게 다 날씨처럼 느껴져 섬뜩했다. 나의 귀는 듣지 않은지 오래. 나의 눈도 보지 않은지 오래다. 안타깝다는 말들 슬프다는 말들을 하기가 힘들어졌다. 무엇도 말을 할 만큼 잘 알지 못한다 느껴지기 때문이다. 내일이면 37년의 삶을 채 정리도 못 하고서 허겁지겁 파리로 떠나간다. 엠마는 사람을 볼 때마다 눈물을 흘렸고 사람들은 나를 볼 때마다 울었지만 나는 이 나이에 공부를 하러 간다는 말이 민망해서 한 두 걸음 뒤로 물러서며 ‘영영 가는 것도 아닌데 뭐’ 할 뿐이었다. 이 무심한 사람. 하지만 생각해보니 인사도 제대로 못 나눈 채 그 날이 마지막 인지도 모른 채 영영 보지 못하게 되어 버린 사람들이 잔뜩이다. 또 보자는 빠른 인사로 서로를 지나쳐 열심히 걷다 보니 서로를 그 어느 날의 추억 속에 죽여 놓고 왔다는 걸 한참이 지난 후에야 깨닫게 된 것이지. 그렇게 실은 그 날에 죽여 놓고서 훗날 늦은 장례식에나 가게 되겠지. 우습다. 책들을 정리했다. 두꺼운 책들은 마음을 묶어 두려 놔두고 반쯤 읽은 책들 꿈을 사려고 무리해서 산 책들은 그만 팔아야지 하고 두 가방 가득 채워 서점을 갔다. ‘53기 김상석’이라고 이름이 도장 찍혀서 1000원의 가격이 일괄적으로 메겨지는 18년 된 영화 이론 책들 중 하나에서 엽서 하나가 흘러나왔다. 20살의 아픈 나에게 21살의 룸메이트가 써 준 오줌색의 엽서. 그 친구는 공군사관학교에 수석으로 입학한 친구였는데 재수 없게 굴지 않고 웃긴 광대짓도 곧잘 해서 나랑 함께 선배 방으로 자주 불려 다니던 친구였다. 그 친구는 프랑스 공군사관학교로 교환 프로그램을 가기 위해서 우리가 청원에 갇혀 있을 때 서울로 어학원을 다녀 우리의 부러움을 사곤 했었는데.. 준비를 거의 끝 마친 무렵 우리나라와 프랑스 사이의 교류 프로그램이 끝이 나버려서 아쉽게도 프랑스로 가지 못 하게 되었었다. 2년의 시간이 한순간에 사라진 것이지. 친구는 불평 한마디 안 했었지만 임관을 하고 꽤 시간이 흐른 후 나를 갑자기 찾아와 퇴역을 하고 싶다는 말을 불쑥 꺼냈었다. 그리고 우리는 또 다시 소식이 끊겼다. 그가 함께 지급받은 펜으로 쓴 엽서의 마지막 줄에는 오래 두고 가까이 사귄 벗이라는 문장이 민망함도 모르고 쓰여 있었다. 그로부터 18년이 지난 후 철이 없던 그의 룸메이트가 프랑스로 떠난다니 웃긴 일이다. 얼마 전에는 프랑스에서 영화를 배우던 학생 한 명이 연기를 배우겠다고 나를 찾아왔다. 나는 곧 프랑스로 영화 공부를 하러 간다는 말은 차마 하지 못하고 다른 좋은 말들을 챙겨주며 가르치는 일만은 사양했다. 이것 또한 웃긴 일이다. 나의 귀는 듣지 않는지 오래. 나의 눈도 무엇을 보지 않은지 오래다. 내일 나는 무엇도 보지 못 했던 곳으로 무엇도 들리지 않아서 귀가 괴로울 곳으로 기꺼이 간다. 내일부터 내가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못 견뎌 뱉을지 지금의 나로선 아무것도 알 수가 없다. 무엇을 알아서 뱉는 것이 아닌데. 사실 그저 용기가 없어진 것일 뿐인데. 내가 무서워 못 잡은 쥐 같은 것들이 야금야금 나를 낮춰 가고 있었던 것일 뿐인데. 나는 이제 37년째 적당히 치던 도망을 끝내고 자수를 하려 한다. 추방되어 가는 곳에서 나는 가볍게 돌리던 이름 대신 외우기 힘들어 금방 대답하기도 어려운 숫자로 불리며 살아야 할지도 모른다. 나는 이제 무슨 이야기를 써야 좋은 지 모르겠다. 다만 내 마음이 자꾸 가는 두 주인공만 불러 세웠을 뿐. 가서 잘 살아라. 할머니 엄마 아빠 형 친구들 동료들 제자들에게서까지 같은 말을 듣고 와서는 개런티처럼 들려준다. 그러니 가서 잘 살아라. W 레오 P Luca Micheli 2019.11.15 파리일기_두려운 날이 우습게 지나갔다
[생활영어] 이를 닦으려고 해요
■ 하루한문장 I am going to  brush my teeth [아이 앰 고우잉 투 브러쉬 마이 티쓰] 이를 닦으려고 해요 *brush[동사] : 닦다 *teeth[명사] : 이빨(tooth의 복수형) 가까운 미래에 이를 닦을 계획이다 라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  I am going to ~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I am going to ~ (= I am gonna ~ ) [아이 앰 고우잉 투] ~ 하려고 해요 핵심패턴 I am going to ~  는 가까운 미래에 계획적으로 "무언가를 하려고 한다" 라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패턴이며, 자주 사용되는 영어패턴입니다 I am going to + 동사원형 to 뒤에는 가까운 미래에 하려고 계획해둔 어떠한 할 일을 동사원형으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I am going to 은 I am gonna 으로 줄여 쓸 수 있습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Will 과 be going to 차이* <Will : 즉흥적으로 말할 때 사용> 뭐 먹을지 물어보는 친구의 말에 뭐를 먹을지 미리 생각해보지 않은상태에서 즉흥적으로 "00 먹고 싶어" 라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습니다 예) I will eat 00 <be going to : 계획한것을 말할 때 사용> 뭐 먹을지 물어보는 친구의 말에 뭐를 먹을지 미리 계획적으로 생각한상태에서 계획적으로 "00 먹고 싶어" 라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습니다 예) I am going to eat 00 ■ 패턴예문 1. I am going to buy a present for my mom [아이 앰 고우잉 투 바이 어 프레전트 포어 마이 맘] 엄마를 위해 선물을 사려고 해요 *buy[동사] : 사다 *present[명사] : 선물 *mom[명사] : 엄마 2.  I am going to  buy clothes at department store [아이 앰 고우잉 투 바이 클로욷즈 앳 디파아트먼트 스토어] 백화점에서 옷을 사려고 해요 *buy[동사] : 사다 *clothes[명사] : 옷 *department store[명사] : 백화점 3. I am going to leave now [아이 앰 고우잉 투 리브 나우] 지금 떠나려고 해요 *leave[동사] : 떠나다 4. I am going to surprise my friends [아이 앰 고우잉 투 섶라이즈 마이 프렌즈] 친구들을 놀래켜 주려고 해요 *surprise[동사] : 놀라게 하다 *friend[명사] : 친구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417
[스압] 전쟁 덕에 대박난 음식 몇 가지
스팸 요즘 한국에서야 스팸을 공짜로 뿌린다면 유토피아가 됐다며 좋아하겠지만 공짜 스팸이라고 꼭 좋지만은 않았다. 2차대전을 보면 특히 그렇다. 1940년 영국의 식량사정은 개박살난 상태였는데 왜냐면 나치새끼들이 잠수함을 때려박아서 온 바다에서 분탕질을 치고 있었기 때문이다 식량 상당수를 해외에 의존하는 영국에게는 심각한 문제였다 당시 영국이 얼마나 굶고 살았냐면 배급표를 보면 알 수 있는데 영국 성인 남자가 받을 수 있는 식량은 고기 550g과 달걀 반 개가 전부였다 고기 550g이면 삼겹살 3인분 정도 된다. 충분히 많지 않냐는 생각이 들 텐데 이걸로 1주일 버티라고 하면 생각이 좀 달라질걸 하루에 고기 0.5인분 이하니까 그런데 갓조국 미국이 전쟁에 참가하고 동맹국한테 식량을 무자비하게 뿌리기 시작하면서 식량의 양적인 상황은 많이 나아지기 시작한다 갓조국이 뿌린 음식 중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스팸이었는데 말 그대로 수억 개씩 뿌려댄 덕분에 영국 사람들은 처음 몇 달 정도는 환호했다 물론 아침에 스팸 수프먹고 점식으로 스팸 바베큐먹고 저녁으로 스팸 스튜 먹는 걸 6달 정도 반복한 뒤에는 앵간히 인성 좋아도 욕을 참기 힘들 것이다 근데 스팸 안 먹으면 다른 선택지가 별로 없거든 굶어 뒤지는건 별로 유쾌한 선택지가 아니다보니 다들 꾸역꾸역 스팸을 먹게되고 결국 스팸은 공전의 대박을 치는 초히트상품이 된다 영국인들은 조금이라도 스팸을 덜 물리게 먹어보려고 온갖 음식을 개발했는데 그래봤자 유전자 단위로 요리재능에 파멸을 선고받은 영국인들인지라 결과물은 신통치않다 당장 저 유명한 스팸튀김부터 시작해서 스팸 팬케이크라든지 딸기잼에 찍어먹는 스팸도넛이라던지 파멸적인 음식들이 탄생하게 된다 이런걸 먹고도 전쟁에서 싸운 영국군들에게 경의를 표할 수 밖에 없다 스팸메일이란 표현의 유래가 되었을 정도로 스팸 이미지가 개똥일만도 하다 스팸 비싸서 명절 선물로 교환하는 한국은 서양권에서 보면 상당히 특이한 이미지겠지 딱히 영국에만 스팸이 뿌려진 것은 아닌고로 다른 장소에서도 남아도는 스팸을 이용한 요리가 발달하는데, 하와이에서 발달한 스팸 무스비처럼 그럴싸한 요리도 있다. 왜 뜬금없이 하와이에서 일본음식에 들어가는 무스비와 스팸이 퓨전합체를 하는지는 모르겠다만 아무튼 하와이 음식임 넓게 보면 부대찌개도 이 부류에 들어간다 물론 개중에는 영국만큼이나 끔찍한 피조물이 탄생하기도 하는데 홍콩의 스팸 라멘이 그것이다 누가 영국식민지 아니랄까봐 진짜 굉장한 비쥬얼이다 장어 스팸과 마찬가지로 국내에선 비싼데 영국에선 개싸구려 이미지인 케이스다 원래 영국에서 장어 하면 가난뱅이 새끼들이나 먹는 생존식품이라는 이미지였다 고슴도치 고기나 비둘기 구이쯤 되는 이미지였던거지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는데 영국은 제일 먼저 산업혁명을 일으킨 나라라는데서 장어 이미지가 박살난다 장어가 우리는 노예가 되지 않는다며 러다이트 운동을 일으켰기 때문은 아니고, 산업혁명으로 우후죽순 세워진 공장들에서 나온 폐수가 다 어디로 갔을 거 같음? 템스강으로 전부 흘러갔다. 곧 템스강은 참피 수영장만도 못한 끔찍한 꼬라지로 바뀌었고 템스강에 살던 물고기 새끼들은 전부 용궁으로 사출당했다 장어만 빼고. 장어는 그 지랄이 난 템스강에서도 오히려 활개치면서 활발히 번식했다 다들 알다시피 장어는 진짜 엄청나게 생명력이 강한 생선인데 이 놈이 정력에 좋다는 소문도 그 생명력에서 비롯된거다. 대갈통 잘라서 냄비에 넣고 끓여도 도무지 뒤지질 않는 존나 킹기도라같은 놈이다. 장어가 안 뒤지면 좋은 거 아니냐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생각해봐라 폐수 오염물질 둥둥 떠다니는 곳에서 살아가는 생선 건져먹을 생각이 드냐 당연히 멀쩡한 사람이면 안 건드리지. 내일 설사로 뒤지더라도 오늘 고기맛은 봐야겠다는 흙수저들이나 건져먹는게 장어였다 근데 2차대전이 터졌다. 그리고 잔혹한 소금돼지시체뭉침 스팸이 식탁을 점령하기 시작했다. 결국 영국인들은 절규하며 강가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이리하여 빈민들이나 먹던 장어는 전영국인이 즐기는 대중식품으로 격상하게 된다 아 차라리 격상하지 않는게 좋지 않았을까 쓰레기물에서 살아서 그렇지 비쥬얼도 그야말로 쓰레기 그 자체다 어떻게 소스까지 초록색이지 색깔이 참피색인 이유는 전쟁 중에도 그나마 쉽게 구할 수 있는 파슬리로 소스를 만들어서 그런데 암만 봐도 참피 갈아서 만든 것처럼 생겼다 장어를 그냥 굽고 젤리 될 때까지 만든 장어 젤리와 장어 토막친 것과 파이에 초록 소스를 끼얹어 내는 파이 앤 매시는 스팸을 제외하면 거의 유일하게 먹을 수 있는 육류였기 때문에 또 대박을 친다 다만 이런 튀김+국물 조합은 재료의 품질을 숨길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해서 썩어가는 장어로 만든 파이 앤 매시 떄문에 벌어지는 수많은 식중독은 어쩔 수 없는 부작용이었다 팝콘 영화관 하면 팝콘을 빼놓을 수 없다 X스맨 X크 X닉스 같은 X같은 영화를 보면 내 손 안에 팝콘이 들려있다는게 그렇게 감사할 수가 없다. 진 그레이가 개소리 떠는 걸 보느니 입안에서 팝콘 부서지는 소리 감상하는게 몇 배는 더 박진감 넘친다 그런데 의외로 팝콘=영화관 이미지가 잡힌것도 2차대전 때의 일이다 2차 대전에도 미국 영화 산업은 존나게 활발했는데, 이 당시에는 오히려 영화관에 팝콘 들고가는게 금지였다 왜 금지인지 이유가 안 떠오르면 최근 영화관 갔다가 영화 끝났을 때 영화관 바닥의 참상을 생각해보자 바닥에 끝없이 널려있는 팝콘쪼가리를 영화관 주인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욕지거리가 터질 것이다 그래서 2차머전까지 영화관에서 인기있는 식품은 달달한 초콜릿이나 사탕 계통의 음식이었고 팝콘은 길거리에서 가끔 사먹는 싸구려 음식 정도의 이미지였다 그런데 2차머전이 터지고 나서 이 잘나가던 영화관 초콜릿이 전멸해버리는데, 왜냐면 초콜릿 생산량이 전부 군바리들에게로 몰렸기 때문이다 다들 알다시피 전쟁터에서 단 거 만큼 절박한게 없다 아무리 갓조국이라도 군인한테 설탕 몰빵해주면서 민간에까지 뿌릴 여유는 없었기 때문에 곧 미국 전역은 당분 부족에 시달리게 되는데 영화관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런 상황에서 영화 보면서 혓바닥이 심심하신 관객들을 위해서 등장한 것이 싸구려 식품의 대명사 팝콘이었다 팝콘은 원가가 진짜 싸도 너무 싸서 전쟁 중의 박살난 경제 상황 중에서도 충분히 저가로 공급될 수 있었다 결국 팝콘이 영화관 식품의 대명사가 될 때까지는 채 5년도 걸리지 않았다 근데 분명 싸서 경쟁력 가졌던 새끼들인데 요즘 가격은 왤케 창렬인지 모르겠다 X발 옥수수 덩어리에 꿀 존나 얇게 처발랐더니 국밥 두 그릇 가격이 나오네 개새끼들 결론은 영화관에 국밥을 들고갈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출처 - 개드립] 놀랍게도 심한 욕은 필터링한 상태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생활영어] 집중하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 하루한문장 I have trouble  concentrating [아이 해브 트러벌 칸선트레이팅] 집중하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concentrating[동명사] : 집중하는 것 독서, 공부와 같이 무언가를 집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하고 싶을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패턴  I have trouble ~ ing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I have trouble ~ ing [아이 해브 트러벌 ~] ~ 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요 핵심패턴 I have trouble ~ ing 는 어떠한 행동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때 쓸 수 있는 패턴입니다 I have trouble + ing(동명사) trouble 뒤에는 어려움이 있는 어떠한 행동을 동사+ing(동명사)형태로 적어주시면 됩니다 예문을 통하여 패턴을 익혀보세요! ■ 패턴예문 1. I have trouble finding this place [아이 해브 트러벌 파인딩 디스 플레이스] 이 장소를 찾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finding[동명사] : 찾는 것 *place[명사] : 장소 2. I have trouble  paying the rent [아이 해브 트러벌 파이아잉 더 렌트] 월세 내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paying[동명사] : 지불하는 것 *rent[명사] : 방세, 월세 3. I have trouble falling asleep [아이 해브 트러벌 팔링 어슬립] 잠자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fall asleep[숙어] : 잠들다 4. I have trouble fixing this [아이 해브 트러벌 픽싱 디스] 이것을 고치는데 어려움이 있어요 *fixing[동명사] : 고치는 것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