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dafactory
10,000+ Views

윙윙윙, 실팽이 놀이🎵 [놀이법 #29]

오늘은, 윙윙윙 실팽이 만들어요. 양 손가락에 끼고 팽팽하게 잡은 뒤, 윙윙윙 돌리다가 쭈욱~ 당기면 종이팽이가 정신없이 돌죠. 어릴적 우리도 해봤던 실팽이. 요즘 학교에서도 만들더군요.
준비물 : - 두꺼운 종이 - 실 - 풀 - 꾸미기 재료 - 사진엔 없지만 흰종이
만드는 법 : 흰종이에 꾸미기 --> 두꺼운 종이에 붙이기 --> 그리고 중앙에 구멍을 두개 뚫기 --> 구멍 사이로 실을 연결하기 --> 실묶기 --> 놀기
실팽이 노는 법 : 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힘 조절이 중요해요. 부드럽게 강하게 스핀을 주시면서...ㅎ 위 동영상을 참조하세요.
이건, 요즘 우리 아이가 놀고 있는 실팽이입니다. 너무 놀아서 실이 꼬질꼬질하네요. 양쪽에 손잡이랑 문구점에서 실팽이 세트로 있는 것같습니다. 학교에서 단체로 만들어왔어요. 눅눅하지만,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엄마랑, 신나게 놀자" 팔로우

아이와 신나게 놀 수 있는 백만가지 방법을 찾습니다!!!! http://www.vingle.net/collections/4469583?cshsrc=ka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마침 마트 다녀와 박스도 있는데 만들어 보고 싶네여~^^
어릴적 많이 했었는데 지금보니 새롭네요~~^^
@ryanroh 네. 사실 아무 종이로나 해도 좋을듯해요...
@osilvery0401 그쵸. 어릴적 많이 놀았는데...여하튼 제 아들은 요즘 손에서 놓지 않네요...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또 감자탕…
초3이 전화가 와서 오늘 배가 아파서 보건실 다녀온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마치고 바로 집에 가서 좀 쉬고 있으라고 하니깐 얼마후 울면서 전화가 왔더라구요. 침대에 누워서 잠깐 잤는데 토를 했다고 하더라구요. 전화로 다독여주고 마침 도서관 갔다가 돌아온 고1한테 동생 옷 좀 챙겨주고 토한거 좀 치워달라고 하고 잽싸게 집에 왔습니다. 토를 많이 한것 같더라구요. 깔려있는 요랑 커버도 다 벗겨내야 되겠더라구요. 초3은 얼굴이 하얀게 컨디션 제로인듯 보였습니다. 와입이 퇴근하고 같이 병원 다녀왔습니다. 아침에도 특별히 먹은게 없는데 전날 쥐포를 열심히 먹더니 아마 그게 문제인것 같기도 했습니다 ㅡ..ㅡ 병원에서는 장염이라고 했다네요. 와입도 코를 홀쩍거리는게 컨디션이 좋지 않은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저녁은 시켜먹는걸로… 고1이 자기가 쏘겠다고 감자탕을 먹자네요. 머 메뉴는 쏘는 사람맘 ㅋ. 초3은 좀더 있다가 죽을 먹기로… 한잔씩… 장모님이 맛있는 땅콩을 갖다주셔서 맥주 한잔더… 오사카 다녀온 조카가 동생들 선물 준다고 들렀더라구요. 도톤보리의 연인 이 아이는 생긴거랑 맛이 딱 쿠크다스더라구요. 6년전에 오사카 갔을때 사와서 유용하게 사용했던 온열안대… 초3은 예전에 아주 맛있게 먹었던 로이스를 주문했는데 오늘은 그냥 냉장고에 보관해놓기로 했습니다. 근데 죽을 먹던 초3이 또 토를 하네요. 초3은 오늘도 컨디션이 별로라 학교 하루 쉽니다. 오늘은 고1도 개학이라 제가 집에 같이 있기로 했습니다. 조금씩 나아지는것 같긴한데 오늘은 지나봐야 알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