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mizi
3 years ago5,000+ Views

[미지 인터뷰] "일상에 작은 낭만 선물하고 싶어요"

#미지 입점작가 인터뷰 2. 어썸스트로베리

그녀는 에너지가 넘쳤다.
그림을 그리다 오전 4시에 잠들었다는
그녀는 “이 때 아니면 언제 이렇게 하나요”
라며 크게 웃었다.
그녀의 그림도 에너지가 넘친다.
빨간 딸기가 잔뜩 그려진 그녀의 그림은
생기 발랄하고 재치 있다.
직접 그린 그림을 기반으로
핸드폰 케이스, 스카프, 가방 등의
일상 소품을 만들고 있는
어썸스트로베리 신수정 작가를
홍대에서 직접 만나고 왔다.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반갑습니다! 잔잔한 일상에
따뜻한 낭만을 선물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겸 편집 디자이너
어썸스트로베리 신수정 입니다.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어썸스트로베리를 시작했고요,
직접 발로 뛰며 자체 제작 상품을
만들며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있어요.

왜 이름을 ‘어썸스트로베리’ 이라고 지었나요?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짓다 보니 고민을 많이 했어요.
처음엔 제가 빨간색을 좋아해서
‘레드’ 라는 단어를 넣고 싶었어요.
그러던 중, 꿈에서 제가 빨간 대문이
있는 샵을 운영하고 있었는데요,
이름이 바로 ‘어썸스트로베리’ 였어요.
한 쪽에는 제 작업대가 있었고,
다른 쪽에선 커피와 빵을 만들고 있었죠.
잠에서 깨고 난 후에도 ‘어썸스트로베리’가
선명하게 기억에 남아서 제 브랜드
이름으로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잔잔한 일상에 따뜻한

낭만을 선물하고 있다’는

캐치프레이즈가 인상적이었어요.

요즘 모두 낭만을 잊고 살잖아요.
저도 일에 이리 저리 치이다 보면
하루가 무미건조하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럴 때 그림을 그리면서
위안을 많이 받았어요.
처음에는 ‘김네이비’라는 남자 주인공
캐릭터를 가지고 그림을 그렸답니다.
하루 일상과 생각을 그림으로 그렸어요.
그림을 그리다 보면 스트레스가 풀리고
낭만의 세계에 푹 빠진 느낌이었어요.
그렇게 그린 제 그림을 많은 분들이
일상에서 접하며 작은 낭만이라도
느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만들고 있나요?

성격이 꼼꼼하거나 섬세하지 못해서
즉흥적으로 그리고 있어요.
음악을 들으면서 마음가는 대로,
기분 내키는 대로 그리고 만들어요.
하루에 왕창 몰아서 이것 저것
그림을 그리기도 하고
어떤 때는 한 장의 그림을 가지고
며칠동안 그리기도 합니다.

따뜻하고 화사한 감성의 작품들이 인상적이었어요.

사실 ‘따뜻한 그림을 그려야지’라
생각하며 작업을 하고 있지 않아요.
그래서 사람들이 그렇게
봐주시는 것이 신기해요.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지 않아서
따뜻한 것일까요?(웃음)
늘 밝고 경쾌한 마음을 가지려
하는데 그런 부분이 작품에서
드러나는 것 같네요.
저는 항상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는
‘빨강머리 앤’을 참 좋아하는데요,
제 그림을 보고 앤처럼 사람들이
순수한 마음을 느꼈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의외로 음울한 것을 좋아하신다고요?

네. 모두 우울한 부분을 가지고 있잖아요.
이그니토 라는 힙합가수를 좋아하는데
음악을 들어보시면 아시겠지만
매우 우울한 음악입니다.
글루미 선데이의 OST도 매우 좋아하고요.

주로 영감은 어디서 얻으시나요?

평소 찍어둔 사진들을 보면서
영감을 많이 얻는 것 같아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아이돌을
좋아하는데, 그들의 뮤직비디오를
찾아 보면서 영감을 얻기도 합니다.

어썸스트로베리를 찾는

고객들은 어떤 사람들인가요?

아무래도 젊은 분들이죠.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고객들이 많은 것 같아요.
일상에 지쳐 위로 받고 싶고
스스로에게 작은 기쁨을 주고 싶은
분들이 많은 것 같다고 생각해요.
울적한 기분을 조금이라도
좋게 하고 싶은 분들이랄까요.

직장 다니시면서 개인 작업도 하시면 힘드시겠어요.

그래서 매일 세시간씩 자고 있어요.
퇴근하고 집에 오면 밤 10시쯤 되는데
그림 작업 준비만 2시간이 걸려서
제대로 작업을 하려면
새벽까지 작업을 해야 하더라고요.
어쩔 수 없죠. 제가 하고
싶어서 하는 일이잖아요.
지금이니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 하기도 하고요.

어썸스트로베리의 계획이 궁금합니다!

아직 경험이 많이 모자라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하고 바라보면서
꾸준히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지금은 7월에 있을
일러스트레이션 페어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끝나고 나면 여행을
다녀올 거예요. 가까운 곳이라도요.
2년 안에는 제 샵을 차리고 싶어요.
언젠가 미국에 디자인 스튜디오를
차리는 것이 꿈이에요.
아직 영어를 잘 하지는 않지만요.(웃음)
그리고 여러 플리마켓을 참여하면서
디자이너로서 생긴 꿈도 있어요.
핸드메이드 브랜드
디자인을 해주고싶어요!
자기 상품과 브랜드 자부심을
키워줄 수 있는 그런 역할을
디자인을 통해 해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계속해서 낭만을
잊고 지낸 사람들을 위해
이야기를 만들 거에요. 꾸준히요 :)
§어썸스트로베리
§미지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역사툰]백정의 사위가 된 이장곤 이야기.jpg
조선 시대에는 천인은 아니었지만 천인 취급을 받았던 이들이 있었다.  조례(皂隷)⋅나장(羅將)⋅일수(日守)⋅조졸(漕卒)⋅봉수군⋅역졸(驛卒) 등 이른바 ‘신량역천(身良役賤)’층이 그들이다. 이들은 신분상으로는 양인이었지만 하는 일이 천하다고 하여 천인 취급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보다 더 천하게 여겨진 부류도 있었는데 그 대표적인 이들이 바로 백정(白丁)이다. 백정은 본래 고려 시대의 여진족 출신 재인(才人)과 화척(禾尺)을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 하나로 합쳐서 부른 이름이다. 고려 시대의 재인과 화척은 유목 생활을 하던 여진족의 후예로 천인 취급을 받았다.  세종대왕께서는 이들을 사회 구성원으로 통합하기 위해 천하게 불리던 재인이나 화척 대신에 고려 시대의 일반 백성을 뜻하는 백정이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다.  아울러 백정들에게 호적을 만들어 주고 평민과 섞여 살게 하는 등의 조치도 취하였다. 이렇게 하여 백정은 호적을 갖게 되었고 신분상으로는 양인이었다. 하지만 정부의 조치와 상관없이 사람들은 그들을 ‘신백정(新白丁)’이라 부르며 계속 천시하였을 뿐만 아니라 양반이나 관료들은 노비처럼 멋대로 부리기까지 하였다. 한편 화척의 후예인 백정들은 재인들과는 달리 마을에 거주하며 도살이나 유기(柳器) 제조 등에 종사하였다. 유기를 만드는 사람들은 유기의 우리말인 ‘고리’를 붙여 ‘고리백정(古里白丁)’이라고도 불렀다.  이들 백정은 다른 마을 사람들로부터 심한 멸시를 받았다.  1809년(순조 9) 개성부의 한 백정이 혼인을 하면서 관복(冠服)을 입고 일산(日傘)을 받쳤다고 하여 마을 사람들이 관복을 빌려 준 사람을 난타하고 백정의 집을 부순 후 개성부에 호소한 사건은 백정들의 처지가 어떠하였는지 잘 보여 준다.  마을 사람들은 심지어 관청에서 그 죄를 엄히 다스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개성부 건물에 돌을 던지며 소란을 피우기까지 하였다. 성대중의 아들 성해응(成海應, 1760~1839)에 따르면 백정 가운데 고리백정이 소를 잡는 백정보다 더 천시받았고 그 때문에 주현에서 사형시킬 죄수가 있으면 그들에게 형 집행을 맡기기도 하였다고 한다.(『연경재집』 권59, 「楊禾尺」) 자료에 나오는 백정이 고리백정이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부당한 처사에 맞섰던 데서 백정들의 새로운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백정들의 그러한 모습은 다음 자료에서도 확인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천한 자는 백정이다. 그렇지만 가장 두려워할 만한 자도 백정이니, 그들이 가장 천하기 때문이다. 문경의 공고(工庫)에 소속된 종이 백정을 구타하였는데, 백정이 죽자 재판을 하여 그를 사형시키려 하였다. 그러나 관아에서 종의 편을 들까 염려한 나머지 온 군내의 백정들이 소매를 걷어붙이고 칼날을 세우고 몰려와서는 마치 자신들의 원수를 갚듯이 하여, 기어이 직접 그의 사지를 갈가리 찢어 버리겠다고 관문에서 시끄럽게 굴었다. 이에 관아에서 간곡히 타이르니 그제야 돌아갔다." 성대중(成大中, 1732~1809), 『청성잡기(靑城雜記)』 지방 관아에 소속된 종이 백정이 구타를 당해 죽이는 일이 발생하자 백정들이 억울하게 죽은 동료를 위해 집단행동까지 불사했던 것이다. 관노비에게 맞아 죽을 만큼 백정의 처지는 열악했지만 그들은 자신들의 의사를 분명하게 표출하고 있었다.  백정들의 의식이 변화했다고 해서 당장 신분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는 없었다.  그러나 이러한 과정이 있었기에 결국 1894년(고종 31) 갑오경장 때 자유의 신분이 될 수 있었다. 물론 사회적 차별은 여전하였기 때문에 그들은 다시 사회적 차별에 저항하는 운동을 벌여 나가야 했다. 조선 시대에 백정은 가장 긴 고난의 길을 걸었던 부류였다. 출처: 국사편찬위원회 우리역사넷 [전체 출처] 디시인사이드 카툰-연재 갤러리 [역사툰] 백정의 사위가 된 이장곤 이야기.jpg
2018년 5월 둘째주 <명예의 전당> 주인공은?
최고중의 최고만 모였다 <빙글 명예의 전당> 봄이라서, 휴일이 많아서, 가족 행사가 많아서 잔뜩 들떴던 지난주였죠. 5월의 중순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이 시점, 빙글에도 많은 이야기들이 몽실몽실 피어났답니다. 그 중에서도 조용히 빛나고 있던 카드들을 찾아 봤는데요, 어떤 카드들인지 함께 보시겠어요? #1 첫번째로 소개시켜드릴 카드는 @skfktoa 님의 책 리뷰 '심여사는 킬러'입니다. #책 #소설 @skfktoa 님은 사실 빙글이 처음이에요. 이번주에 처음으로 빙글에 글을 쓰기 시작하신거죠. 글을 읽고 쓰는 공대생. 참 매력적인 타이틀 아닌가요 :) 시작만 해도 반인데, 벌써 여러개의 책 리뷰를 해 주셨습니다. 리뷰 하나하나가 참 다정해서 당장이라도 소개해 주시는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마침 주말은 날씨가 좋지 않을 확률이 높다고 하니, 글쓰는 공대생님이 소개해 주신 책들 중 하나를 읽어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물론 비가 오지 않는다면 더 좋겠지만요. >> 카드 보러가기 #2 두번째로 소개시켜 드릴 카드는 빙글의 (매우) 오랜 유저 @casaubon 님의 카드 'Call me by your name' 입니다. #영화 #역사 거의 빙글의 역사와 함께 하신 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casaubon 님은 꾸준히 세계 정치사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약간의 위트와 함께) 간결하게 풀어내서 카드를 써주고 계시는데요. 이번에는 영화 리뷰를 써 주셨더라고요. 아니 웬일로 영화 리뷰를?! 하고 봤더니 역시나, 영화 곳곳에 숨은 '현대사'를 바탕으로 한 글이었습니다. 남들과는 조금 다른 리뷰, 이야 말로 '관심사가 달라서' 나올 수 있는 결과물 아닐까요. 영화를 보신 분들도, 아닌 분들도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리뷰라고 생각합니다. 추천! >> 카드 보러가기 #3 마지막으로 소개시켜 드릴 카드는 @jaanan 님의 카드 '줄리엣(juliet)' 입니다. #인형 #패션디자인 @jaanan 님은 너무 예쁜 댕댕이 집사이자 구체관절인형의 옷을 디자인하시는 분이세요. 빙글에서도 그와 관련된 카드들을 종종 올려주고 계시죠. 이번에는 영화 '로미엣과 줄리엣'의 줄리엣의 드레스를 제작한 카드를 올려 주셨는데요, 두번째 제작이라 더 디테일한 내용은 아래 카드를 확인하시면 더 좋을 거예요. 얼핏 보이는 이미지만 봐도 영화 속 의상과 거의 흡사하죠? 엄청난 금손 @jaanan 님의 다른 작품들도 보고 싶으시다면 @jaanan 님을 팔로우하시기 바랍니다 :) _ 어때요, 잘 보셨어요? 마음에 드는 카드에 따뜻한 댓글을 남겨 보거나, 계속 카드를 받아보고 싶은 빙글러들을 팔로우해 보세요 :) 보셨듯 명예의 전당은 일주일에 딱 세개, 빙글이 엄선한 최고의 카드를 소개하는 영광스런 자리입니다. 빙글이 고르기도, 여러분의 추천을 받기도 하지요. 어디서든 마음에 드는 카드를 발견한다면 댓글란에 @VingleKorean 을 태그하고 '이 카드를 명예의 전당으로!'라고 적어 주시면 바로 달려가서 확인해 보겠습니다 :) 추천대상 - 추천일로부터 한달이내에 작성된 카드 -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펌글이 아닌, 빙글러가 직접 작성한 오리지널 카드 - 댓글 빵개, 좋아요 빵개여도 OK! - 심지어 본인이 쓴 카드를 추천해도 OK! - 다른 빙글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정말 '좋은 카드'이기만 하면 돼요 그럼 다음주에 또 만나요!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