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Da
1,000+ Views

가끔은 생각날까~~?? - 최재훈, Love Song -

제가 듣기에는
김종서 버전보다는
최재훈 버전이 더 좋더라고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한 번 꼭 들어보세요..ㅎㅎ
가끔은 생각날까
지금 나처럼
내일도 그 길에 미소 지으며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 같아
다시 볼 순 없대도
행복할 수 있는 나
똑같은 세상에 살고 있다는
그 한가지 이유만으로
지난 여름날 내게 줬던 커풀링
하얗게 빈자국만이 나의 마음을 아프게해
난 아직도 널 사랑해 세상 끝나는 날 그 순간까지
나의 마음 깊은곳에 넌 살아있으니
난 괜찮아 너 떠나도 잠시 너를 맡긴거라 생각해
혹시라도 힘겨울땐 다시 돌아와 니가 있던 그 자리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배우들이 말하는 살인마 연기 후유증.jpg
이규성 / 동백꽃 필 무렵 " 마음속 윤리의식과 항상 싸웠다. 살인마 흥식이의 마음을 전부 이해하려는 순간    얼른 빠져나오려 했고 매일밤 악몽을 꾸었다. " 이중옥 / 타인은 지옥이다 " 성범죄자라는 상상을 계속하고 연기해야 하니 쉬는 날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  " 살인 장면에서 어떻게 해야하나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지? 안좋은 생각을 매번 하게 되었다. " 노민우 / 검법남녀 "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나오는 작품을 하루에 세, 네편씩 꾸준히 봤다. " " 하도 시청하다 보니 나중에는 정말 잔인한 장면을 봐도 무감각해질 정도였다. " 김재욱 / 보이스 " 사람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장면을 촬영한 후에는 호흡과 맥박이 점점 빨라지고    온몸이 떨리는 후유증을 겪었다. "  " 극에 너무 몰입했는지 스스로조차 내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기 싫을 정도로 살이 빠졌었다. " 김성규 / 악인전 " 극의 몰입을 위해 일부러 7kg의 체중을 감량하고 최대한 음침하고 피폐한 모습을 만들었다. " " 손톱을 버릇처럼 물어뜯는 습관을 들였다가 절반이나 파먹고 피가 철철 난적도 있었다. "  윤계상 / 범죄도시 " 이거 가짜칼인데 내가 너무 깊숙하게 찔렀나? 라고 생각했다.      살인하는 장면의 잔상이 집에 가서도 순간순간 기억에 남는다. 기분이 매우 찜찜하였다. " 박성웅 / 살인의뢰 " 경찰 두명을 죽이는 장면을 찍었고 그날 잠을 못잤다. 숙소에서 혼자 있는데   도저히 잠이 안와서 멍한상태로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  최민식 / 악마를 보았다 " 나는 동네 주민들과 친한데 엘리베이터에서 자주 만나는 아저씨가 있다.   어느날 그분이 친근감의 표시로 내게 반말하자 겉으로는 웃으며 받아줬지만 속으로는   아니 근데 이새끼가 왜 나한테 반말을 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순간 나에게 이름모를 섬뜩함을 느꼈다. "  " 배우답지 않게 큰 감정의 동요를 느꼈고 다시는 살인마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
[직캠] 진모짱과 우리고려인삼나눔토크콘서트, 리코디스트 염은초 상어가족 연주
우리 고려인삼 나눔 토크콘서트, 대한민국 인삼 직거래 행사가 2019년 10월 13일(토) 서울 스타필드 코엑스 내 라이브플라자에서 열렸습니다. 행사는 개그맨 김대범과 안상태가 사회를 맡은 우리 인삼이야기 토크콘서트 외 실내악과 K팝 공연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꾸며졌습니다. 영상 속 리코디스트 염은초는 상어가족을 리코더로 연주했습니다. Our Korea Ginseng Sharing Talk Concert and Korean ginseng direct trade event were held on October 13 (Sat) Live Plaza in Starfield COEX, Seoul. The event was decorated with various contents such as our ginseng story talk concert hosted by gagman Kim Dae-beom and Ahn State, as well as chamber music and K-pop performances. In the video, the recodist salt euncho played a salt shark family 私たち高麗人参分かち合いトークコンサート、大韓民国人参直接取引イベントが2019年10月13日(土)ソウルスターフィールドのCOEX内のライブプラザで開かれました。 イベントは、コメディアンギムデボムと中調子が司会を務めた私たち人参の話トークコンサートのほか、室内楽とKポップ公演など多彩な内容で飾られました。 映像の中リコーディストリ塩は秒は塩は超サメの家族を果たしている。 #우리고려인삼나눔토크콘서트 #염은초 #상어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