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taenghyung
50,000+ Views

일본 유명AV배우 하네다 아이의 한국인 남친??

하네다 아이라고 남자들은 다 아는 일본 유명 AV배우라고 합니다.
근데 이 분이 7월 1일에 남친에게 받은 편지를 올림.
이 편지를 일본에서 읽고 있겠구나. 몇 일간의 서울 여행 너무 재미있었고 우리가 어떤 삶을 살았던 상관 없어. 그냥 지금 느끼는 감정에 충실하자. 사랑받을 자격이 있는 여자.
그래서 필적검사에 나선 네티즌 수사대
아래는 요즘 쇼미더머니 나오는 중인 YG 작곡가 쿠시의 싸인과
하네다 아이가 올린 편지 속 글씨체 비교한건데요.
비슷한 글씨가 얼마나 많은데 뜬금없이 쿠시가 끌려왔냐고 생각한다면 밑으로 ▼
평소 한국에 잘 놀러온다는 하네다 아이가 어느 날 트위터에 두 마리의 고양이 사진을 올림
철수와 영희 (고양이 이름인듯)를 곧 만날 수 있다며 사진 또 올림
이건 지드래곤 인스타에 올라온 고양이 사진
하네다 아이가 올린 애들이랑 똑같음
물론 그렇다고 지디와 사귄다는 게 아닙니다!!!!!!!!!
저 고양이들은 쿠시가 키우는 애들이거든요. 안 그래도 이것 때문에 하네다 아이가 쿠시랑 사귀는 거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었는데 이번에 하네다 아이가 대놓고 편지를 올리는 바람에 더 퍼지고 있습니다.
오두방정 코지가 이 열애설에 어떤 반응 보일지 궁금하네요ㅋㅋㅋㅋㅋㅋㅋ
gutaenghyung
78 Likes
56 Shares
5 Comments
Suggested
Recent
Sns로 올라온 사진의 필적까지 조사하다니...클라쓰ㄷㄷ
비비안이랑 사귀는거 아니었어? 헐
자슥 조오~케따 이래서 랩퍼를 하는건가?
개새끼네
쿠시 쿠시 베이베~ 부럽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마녀> 이런저런 설정 정보 모음
((스포 있음)) 1. 마녀는 처음부터 시리즈물로 기획되었음 넷플릭스에서 관심을 보여 몇 부작으로 할지 논의 등을 했는데 피드백이 느려 결국 다른 제작사와 계약하게 됨 2. 마녀2의 부제는 <충돌: collision> 3. 닥터백 캐릭터는 원래 남자였음 제작사 측 제안으로 조민수 배우가 캐스팅됐는데, 조민수 배우가 원래 대본 말투가 좋으니 변경하지 말아달라 해서 원래 남자캐릭터로 설정됐던 대사 그대로 연기하게 됨 4. 귀공자는 원래 이종석 배우 역할이었음 (시즌2에 특출한다고 함) 5. 명희의 대사는 감독님이 직접 고등학생들이 다니는 버스정류장을 찾아 다니며 대화를 듣고 충격받아 쓰신 것 (기차에서 귀공자한테 욕 날리는 씬은 고민시 배우 애드리브) 6. 귀공자는 원래 좀 더 까칠하고 주사를 많이 맞아 백발인 설정이었는데 최우식 배우 이미지와 맞지 않아 설정이 변경됨 7. 마녀는 애초에 청불을 생각하고 만든 작품인데 ‘영상물등급위원회’에서 15세 판정을 내림 (판타지 요소 때문이라고 함) 8. 마녀 연구소는 전세계에 7곳 시즌1 마지막 장면 닥터백 동생이 있는 곳도 원래 설정상 태국인데 제작비 부족 문제로 제주도에서 촬영했고 설정도 바뀜 9. 감독님 왈 시리즈물이 잘 되면 각 캐릭터별 솔로무비도 만들고 싶다고 함 (귀공자, 긴머리, 닥터백 등등) 10. 귀공자가 자윤에게 가장 부러워했던 것은 ‘이름’ (자윤은 일반 가정에서 자라며 이름이 생겼지만 다른 캐릭터들은 이름 없이 애칭뿐이다) 감독님 피셜 <마녀>는 이름을 가지고 싶어하는 아이들의 이야기 11. 마녀 프로젝트는 닥터백 동생이 설계한 것 동생이 닥터백보다 더 높은 위치에 있고, 더 똑똑하다 10년 전 닥터백이 아이들을 다 폐기하라고 했을 때 동생이 아이들 몇 명을 빼돌렸음 닥터백 동생은 아이들에게 애정을 갖는 인물 12. 최우식 배우는 속편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제가 부활 가능성이 있겠네요. 한 연구실 속 유리관에 갇힌, 눈을 감고 산소마스크를 낀 채로 귀공자가 다시 태어난다면 말이죠. 감독님이 제게 같이 하자는 말씀은 아직 안하셨죠. 그래도 '마녀' 옆에 누군가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은 들어요. 그게 제가 되었으면 합니다” 13. 속편에서는 또 다른 능력자들이 등장할 예정 감독님 피셜 분명한 건 지금까지의 자윤의 상대보다는 더 업그레이드된 캐릭터들이고, 이것이 다음 편 부제를 ‘충돌’이라고 한 이유라고 함 출처ㅣ디씨인사이드 김다미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