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oday
10,000+ Views

아이폰7 최종 디자인 유출… 첨단 기능 망라하고도 '가격 하락?'

▲아이폰7은 아이폰 가운데 처음으로 듀얼 카메라(사진 위)를 장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안테나 라인 역시 새로운 모습이다. (출처=테크인사이더 / 나인투파이브맥)
아이폰7 최종 버전으로 알려진 디자인이 유출돼 관심을 모은다. 새 모델은 기존의 안테나 선을 숨기고 듀얼 카메라를 도입하는 등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이해 화끈한 변화를 몰고올 전망이다. 가격은 현행 아이폰6보다 낮출 것이라는 전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10일 관련업계와 주요 IT전문 매체 등에 따르면 오는 9월 출시가 점쳐지는 아이폰7의 최종 디자인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날 IT 전문매체 테크인사이더는 "아이폰7일 것으로 추정되는 새로운 사진이 유출됐다"고 밝히며 새로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이폰7은 듀얼 카메라를 장착하고, 스마트 커넥터를 위한 세 개의 구멍이 후면에 장착했다.
또한 안테나 스트라이프 부분이 새롭게 디자인 됐으며, 헤드폰 커넥터가 없는 상태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나인투파이브맥 또한 중국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아이폰7 출시는 9월 9일이며, 3가지 모델이 등장한다. 32GB, 128GB, 256GB가 나온다"고 보도한 바 있다.
가격도 현행 아이폰6에 비해 낮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지난 6일(현지시간) 포브스는 아이폰7이 아이폰6에 비해 각 모델별로 100달러(약 11만원)가량 저렴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가격은 아이폰7의 가격은 32GB 649달러(약 74만원), 128GB 749달러(약 86만원), 256GB는 849달러(약 98만원)이다.
한편 애플은 최근 아이폰 시리즈 판매부진을 겪으면서 경쟁사인 삼성전자에게 추격을 받고 있다. 한때 3배 차이로 벌어졌던 삼성전자와 애플의 영업이익률 격차가 지난 2분기에는 한자릿수로 좁혀질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50조 원, 영업이익 8조1000억 원으로 영업이익률 16.2%를 기록했다. 이는 10조원대 영업이익을 올린 2013년 3분기(17.2%)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 8조 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리면서 영업이익률을 16% 대까지 끌어올렸다. 반면 애플은 중저가 모델 아이폰SE의 흥행 실패 탓에 영업이익률이 제자리걸음을 하거나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김준형 기자 junior@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미지 파일 종류와 변환방법에 대하여
일단은 JPEG 는 알다시피 정지화상 이미지라고 해서 손실 이미지 파일 포맷이라고 한다. PNG 는 비손실 이미지 파일 포맷이라고 해서 지금도 많이 쓰이는 포맷이고, 투명 배경에 이미지를 덧대어서 스티커 용도로도 쓰인다. 물론 합성할 때 많이 쓰이는 자료이긴 하나... JPEG 는 대게 레스터 이미지 파일이라서 이미지 처리할 때 손실이 되게 크다. 하지만, 화질이 커지면 어느정도는 멀리서 봤을 때 그렇게 심하지 않고 오히려 화질이 더 클수록 퀄리티가 높은 편이다. PNG 의 경우에는 JPG 보단 그나마 화질깨짐이 덜하다 오히려 깔끔하다, 하지만 확대해보면 깨지긴 한다. JPEG 혹은 JPG 는 별도로 JFIF 이런 포맷과 Webp 파일 혹은 Jpg.large 파일이 존재하며 BMP 확장자가 존재한다. GIF 같은 경우도 마찬가지이지만 이것은 비트맵 그래픽 포맷은 설명을 하거나 여러 용도에서 광범위하게 쓰인다, PNG 하고 마찬가지로 말이다. 그렇지만 PNG 에 비해 화질 크기는 제한된다. 만약에 확장을 하고 싶으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쓴다. JFIF 를 PNG 로 변환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WEBP 파일 역시 PNG 로 변환하 것을 추천하고 요즘엔 SVG , HEIF 파일도 있지만 이 역시 응용파일을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하면 된다. 통합 이미지 변환사이트인데 이 사이트를 이용하면 거의 어지간한 포맷은 다 변환할 수 있다.
애플워치
짤방을 보시기 바란다. 미국 월마트의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컷(참조 1)이다. 사진의 설명이 다이다. 스마트워치 시장이라는 게 있다면 거의 절반은 애플워치이고, 실질적으로는 애플워치 시장만이 존재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물론 최신 제품인 시리즈 5가 아닌, 시리즈 3이지만 저 가격이 무엇을 말하느냐... Fitbit의 종말이다. 데스크톱/노트북 맥의 역할을 일부(?) 아이패드와 아이폰이 하고, 아이폰의 역할을 일부(!) 애플워치가 하고 있는 애플 제품군의 유기적 결합에 맞설 회사가 적어도 웨어러블에서는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심지어 애플은 각각 컴퓨터를 심어 놓았다. 사람 앞에는 데스크톱/노트북 맥, 손에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손목에는 애플워치, 귀에는 에어팟, 모두 다 "컴퓨터"다. 웨어러블의 의미로 봐도 애플 만한 회사가 아직 없다는 얘기다. 좀 있으면 애플워치 사용자는 1억 명을 넘어선다고 하고(올해 예상이 6천만 명을 넘는다, 참조 2) Fitbit은 이제서야 스마트워치로 진출할 생각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위에 언급했듯이 스마트워치만으로는 뭔가 유기적 결합이 어렵다. Fitbit이 몸 상태 트래킹을 해 주지만, 조금만 돈을 더 주면 집안 내 애플 기기와 조화롭게 돌아가는 애플워치를 살 수 있다. 심지어 애플워치는 시간도 알려준다. Fitbit은 구글이 저렴하게(!) 인수하기로 결정, 어쩌면, 어쩌면 말이다. 음성인식 스마트 스피커로 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한 것 아닐까? 결국은 웨어러블로 가야한다는 결론을 내린 것 아닐까 싶다. 구글이 노리는 건 어차피 자기들도 잘 못 하는 하드웨어 자체를 없애버리는 방향일 것이다. 여기에 음성인식이 딱 맞았는데 그것만으로는 (아직은?) 미래를 지배할 수 없다는 것. 그런데 웨어러블은 기본적으로 내가 갖고다닌다는 걸 보여도 괜찮아야 한다. 우아한 디자인이 결합되어야 한다는 얘기인데 디자인으로 보자면 구글은 삼성보다도 못 할 거 같다는 느낌적 느낌. 구글은 디자인을 존중하는 기업문화가 아니다. 게다가 애플워치가 야기하는 의미를 좀 아셔야 할 부분이 있다. 앱스토어 모델이 바뀌어가고 있고 애플은 오히려 전혀 거리낌이 없다는 사실이다. 애플워치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처럼 사용자의 주의를 요구하는 장비나 기기가 아니다. 필요할 때 알림을 받거나 잠깐 확인하는 용도인지라, 현재 앱스토어의 앱 대부분은 애플워치와 궁합이 맞지 않다. 즉, 어느 순간 애플워치가 독립 플랫폼(활성화에 아이폰을 더 이상 요구하지 않는 수준을 의미한다)으로 나아갈 경우의 워치용 앱스토어는 지금과 완전히 다를 것이다. 에어팟용 앱스토어가 현재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물론 그 때 쯤이면 또 하나의 웨어러블이 나올 것이다(참조 3). ---------- 참조 1. 출처(2019년 11월 15일): https://twitter.com/neilcybart/status/1195005329471426568 2. Apple Watch Forced Fitbit to Sell Itself(2019년 11월 4일): https://www.aboveavalon.com/notes/2019/11/4/apple-watch-forced-fitbit-to-sell-itself 3. 애플 9월 이벤트에서 말하지 않은 것(2019년 9월 13일): https://www.vingle.net/posts/2670322
2019, 12월 무역영어 접수 가이드 ( feat. 마지막 무역영어 합격하기)
쌀쌀한 날씨가 시작되었습니다. 2019년도 이제 두달남았어요ㅠㅠ 이렇게 19년을 보내기전에! 마무리 해야 할 일이 있죠! " 바로 2019년 12월 마지막 무역영어 시험 " 접수일 시작과 함께! 본격적으로 맘먹고 준비하는 수험자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2019, 12월 무역영어 접수 가이드 ( feat. 마지막 무역영어 합격하기) 12월 무역영어 시험일정 체크와 종종 잊어버리는 유의사항까지 함께 확인해봅시다! 그리고 마지막 시험을 한 번에 딱!!!!! 합격할 수 있는 꿑팁도 알려드릴게요 :) 가장 먼저! 접수입니다! 항상 말씀드리지만, 시험점수는 가장 첫 날에 하시는게 제일 좋습니다 첫 날에 해야하는 이유 1. 생각보다 접수일 놓치는 수험자가 너무 많다 ( 마음을 먹었다면! 바로 접수하고, 본격적인 준비 들어가는게 합격에 더 가까워지는 지름길 ) 2. 내가 원하는 지역, 고사장을 잡자! ( 늦게 접수하면, 가까운 고사장 인원초과로 못 가는 불상사가 발생합니다.. ) 이러한 이유로 정말 웬만하면 시험 접수일 첫날에 꼭 접수하시길 바랍니다! 더불어 확인할 사항은 접수 마지막날 마감시간은 24:00 아니고 18:00시까지 급수간 동시접수도 가능하다는 거! 까지 알아두시면 좋겠습니다. 접수일부터 시험일까지 이렇게 12월을 챙기는 이유! 무역자격증 도우미 무밍즈가 하나부터 열까지 12월 무역영어 시험을 떠먹여주는 이유! 무역영어 시험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인코텀즈는 10년 단위로 개정이 됩니다. 우리가 근 10년간 쭈~~~욱 무역영어 인코텀즈 자료가 딱 올해를 마지막으로... Bye.. Bye... 20년 무역영어 시험에는 새롭게 개정된 인코텀즈2020이 출제되기 때문에 올해! 꼭! 무역영어 시험을 끝내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시험 응시료도 2020년에는 상승된다고 하네요... ㅠ 그렇다면, 이렇게 중요한 12월 시험! 합격하는 전략은?? 꼼수부리지 마세요! 사실 무역영어 시험은 문제은행 느낌으로 잘 출제되었어요. 그. 러. 나. 19년 시험부터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유형, 문제들이 다수 출제되었는데요. 합격생들과 인터뷰해 본 결과 기출문제도 중요하지만 개념 기본기 쌓는것도 이제 소홀히 하면 안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개념서를 통해 꼭꼭 기본기를 채우고, 기출문제 풀이단계로 넘어가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기출문제는 문제집을 사셔도 되고, 네이버카페(자격증 커뮤니티)를 이용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12월 무역영어 접수 꼭 하시고, 남은기간 꼼꼼하게 준비해서 합격합시다!!! 여러분의 합격을 기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