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가렛 호웰, 브랜드의 근간을 담은 단편 필름 공개
10분이 아깝지 않다 마가렛 호웰(Margaret Howell)이 브랜드의 근간을 담은 단편 필름을 공개했다.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스토리는 인물 마가렛 호웰의 어린 시절 이야기, 브랜드가 가진 소재에 관한 철학과 제작 과정 등 1970년 브랜드 탄생 이래 50년간의 스토리를 함축했다. 아티스트이자 영화 제작자 에밀리 리차드슨(Emily Richardson)이 제작에 참여했으며, 단편 필름 공개와 동시에 4월 1일까지 런던 Wigmore Street 매장에서는 브랜드 초기에 진행된 작업 및 개인 기념품 전시도 함께 진행 중이다. 좋은 소재와 군더더기 없는 디테일을 머금은 남성 셔츠에서 시작된 브랜드답게 이번 필름 탄생을 기념한 2종의 한정 셔츠도 오는 4월 발매를 앞두고 있다고. 영상 공개와 함께 그녀가 덧붙인 소감은 아래와 같다. 한편의 다큐멘터리를 연상케 하듯 브랜드의 이상향을 담은 영상을 위에서 함께 감상해보자.  " 저는 오랫동안 제 작업에 대해 질문을 많이 받곤 합니다. 어떤 질문은 대답하기 쉽지만, 다른 것 — 특히, 영감과 관련된 것 — 에 대한 답변은 정말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제 작업은 개인적인 동시에 전문적인 일입니다. 작업의 핵심인 영감은 다양한 형태로 찾아옵니다. 기억, 사람, 소재에 대한 느낌, 만들어진 장소, 머리속에 있는 이미지까지. 많은 부분 직감, 마침 그때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느낌으로부터 생겨납니다. 영감을 알아차리는 것이 바로 일입니다. 에밀리와 제가 이 영화를 만든 이유를 말로 설명하는 일은 어렵습니다. 이것을 통해 제 젊은 시절과 저한테 큰 의미를 준, 그리고 여전히 의미가 있는 사람, 장소, 작업과 이미지들을 되돌아봤습니다. 제가 디자이너로서 살아가는데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들을 전해주기 바랍니다.' -마가렛 호웰-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Hot Topic's Cartoon Network Line Looks AMAZING.
Ever want to switch your style up to something that screamed 'Marceline'? Or maybe you looked at Steven Universe's beloved Cookie Cat ice cream and went, "Man, they should put that on a sweater!"? Well, my friends, Hot Topic just dropped a new collab with Cartoon Network, and it's all the cartoon-inspired fashion you could possibly want - and more! There's pieces inspired by our favorite Cartoon Network shows, including classics like 'Dexter's Laboratory' and 'Courage The Cowardly Dog'. Check 'em out! Adventure Time Finn hooded shirt, BMO cardigan, Marceline mini dress, Finn & Jake button-up, Adventure Time babydoll dress, Marceline striped sweater Steven Universe Cookie Cat sweater, Mr. Universe t-shirt, Rose Quartz dress, Steven Universe star-patterned button-up, Garnet dress, Amethyst cardigan, Pearl dress Dexter's Laboratory Dexter button-up, Dexter babydoll dress The Powerpuff Girls Powerpuff Girls bomber jacket Courage The Cowardly Dog Courage cardigan The clothes all fall in the $25 to $70 range and come in a variety of sizes so that people of all ages, shapes, and sizes can sport their favorite Cartoon Network show wherever they go when it drops in stores this week. Which brings me to my question: What's got you screaming "SHUT UP AND TAKE MY MONEY!"? (Garnet's dress from 'Steven Universe' is tugging at my fangirl heart strings right now.) @Jaileejailee @mst2000mt @midevildragon @johnbell @JtacoGuzman @sewilson550 @DmNapier @TiaJanay @realtgreat @JessiPetro @Jackie0Wackie @ChrisJMoreno @ShonA @xuannhi26 @KendraMaddison @kbecker @Poetry4Power @isssc1100 @TechAtHeart @Krystalstar22 @YumiMiyazaki @ninjabryan @szewwy @HappyLulie @Sara3 @PrincessUnicorn @LenaBlackRose @AmberMatthews @JaiiPanda @MrOmega @ShakirBishop @hermoineNH1 @KageTsuki040910 @JaredDaigre @EXOAsf @CynthiaForeman @jevonlowery @midevildragon @jayeon6 @selfishmachines @BenDeierlein @vinylleyva @JohnMcCullough @PurpleStarzz @addri @Pj91777 @SpazMatic @IsmarieRamirez @SarahSutcliff @KpopGaby @YumiMiyazaki @arnelli @priscillasdoor @ColeKat13 @TehDL @AprilNapier @CollinShipley
Real Fashionistas Critique Game Fashion
If I remember correctly, a little while ago @paulisadroid wrote a card in which he talked about how Louis Vuitton's latest collection has featured Lightning from Final Fantasy XIII as the model. To be clear: I don't know anything about fashion. I know that shirts go on top and pants go on bottom and sometimes those two things are one thing and they're called a jumper. Or a romper. Or a flightsuit. Idk. In any case, the good people (I'm assuming. Idk, they could suck) over at Australian Kotaku brought together some women who actually do know about fashion and had them critique outfits in various video games. I'm not gonna rehash their whole article, just some of the choicest bits. For reference, the women who offered their critiques are "Lisa Patulny, Editor of Byrdie / Carina Ross, Health and Fitness Editor, POPSUGAR / Alexandra Whiting, Lifestyle Editor, POPSUGAR / Justine Dunton-Rose, Beauty Editor, POPSUGAR / Genevieve Rota, Entertainment Editor, POPSUGAR" Let's start with Lightning, since she's the one who really got this ball of fashion rolling. Lisa: Feeling the tan and cream vest but not the thigh bag. Is that a thing? Do people make leg bags? I really don’t want one. Alexandra: As a dedicated FF player and, you know, woman, I love Lightning. She’s a total badass with a military background to boot, and her outfit reflects this. Lightning looks like they put her in a soldier’s uniform and she ripped off all the bits she didn’t need, strapped a bag to her thigh (don’t knock ‘til you try it) and added a cape for the hell of it. Genevieve: I don’t want to offend this girl ‘cause she looks like a bad-ass. But there’s just a lot going on. The olive green, the tan, the burgundy, the black, cream, navy, yellow . . . I’m exhausted. Coco Chanel’s sage advice – “before you leave the house, look in the mirror and take one thing off” – really would have come in handy here. She’s making a case for belts serving as bras, though. Chloe - Life is Strange Lisa: I don’t know anything about Chloe but I assume she punches people who wear the band shirts of bands they don’t really listen to. Carina: I’m not sure what her character does in the game . . . does she fight? Or maybe mope around? Either way her outfit confuses me. A beanie AND a singlet, tells me she can’t decide if she’s hot or cold. 4/10. Alexandra: Chloe is obviously very cool. We know this because she has a skull in her tattoo, on her shirt and then (for extra clarification) the word ‘skull’ on her top. Justine: This girl looks like Ruby Rose back in her DJing days. Enjoying her rock vibe and cool beanie. 8/10 Aiden - Watch Dogs Carina: Underneath that big ol’ coat Aiden looks like the kinda guy you’d want to take home to mum. Ya know, jeans, sensible jumper, dreamy eyes… 8/10 Justine: This guy looks not unlike someone who is living in NYC right now. I’m actually quite enjoying his street style. Lose the gun and I would probably go on a date with this Aiden from Watch Dogs dude. 9/10 Genevieve: I’m willing to look past the bootleg jeans and fingerless gloves for what looks to be a very attractive face under that scarf. Nice broad shoulders, a smouldering eye, 5 o’clock shadow . . . From a style perspective he’s a no but from a sex appeal angle he’s a YES. I hope he’s not a baddie. Tingle - The Legend of Zelda Carina: How adorably annoying! Nothing frustrates me more than the colour neon green. Also why is Tingle wearing his red (also an annoying colour) jocks on top of his offensive onsie? 1/10 for the booties. Justine: What even is this? It looks like something from my childhood nightmares… With a terrible sinus infection. 1/10 Alexandra: We could say a lot of things about Tingle’s look, but the important thing is he’s owning it. *cough* Quiet - Metal Gear Solid V: The Phantom Pain Lisa: Sorry, is this an “outfit”? I don’t think she’s finished getting dressed. I hope there’s a mumsy character who follows her around the game with a jumper saying, “Don’t forget your cardigan!” Is there? I would play that game. Carina: WHAT the actual hell!? Anyone who has boobs will tell you there’s not much you can do in a bikini five sizes too small, apart from stand very still and pray you don’t have a nip slip. How does Quiet even live? Don’t even get me started on the rest of her strange get-up. 1/10 soz, Quiet! Alexandra: If she wasn’t rocking weapons I’d think Quiet’s been made to wear this against her will. Because that is the only way someone would ever wear this. Justine: I’m lost for words. No, just no. Everything about this is no. 0/10 Genevieve: Yes, she’s covering her private parts with miniscule scraps of material. Yes, her tights are upsettingly holey. Yes, this outfit is completely inappropriate for everything, ever. But she’s got cool combat boots on, and a bangin’ body – why shouldn’t she show it off? You know what’s really letting her down here? Her greasy hair. Girl, take a shower. You know, I'm really not surprised about their reactions to Quiet's outfit. Any fashionable people here have any insight to offer? Do y'all agree? Disagree? @tessstevens @allobaber @jordanhamilton @marshalledgar @lizarnone @lavonyork Also, less fashionable people who might get a kick out of this: @inplainsight (Australia) @paulisadroid @tylerdurso @buddyesd @shannonl5 @alletaire @namrow @SAMURXAI @arnelli @poojas
<오늘의 추천> NIKE Air Force 1 07 AILL STAR
'클래식과 트렌드의 적절한 조화' 이 스니커즈를 한마디로 줄여보자면 이렇게 줄일것 같다. '어글리슈즈' 패션에, 스니커즈에 관심이 없어도 요 근래 한번쯤은 들어봤을 말이다. 투박한 쉐잎과 디테일들은 내세워 거친 매력을 표현하는 스니커즈인데, 간단히 말해 요즘 스니커즈 시장을 관통하는 몇가지 키워드중 하나이다. 뭐 개인적으로 필자는 싫어한다 그럼에도 글을 쓰는 이유는. '겁나 이쁘다' 어제 이태원에서 구매한 신발인데, 클래식 + 깔끔함에 거친 디테일들이 쏙쏙 들어가있다 그런데, 분명 거친 디테일들이 분명한데 기존 어글리 슈즈들의 느낌에 고급스러움이 함께 묻어난다. 스트릿적인 감성이 덕지 덕지 발린 말 그대로 어글리 슈즈가아닌 포스1에 트렌드 한스푼과 아크네의 감성을 한스푼 섞은듯한? 그런 느낌이다. 앞 뒤 양옆 어느쪽으로 봐도 '이쁘다' 코디에서의 활용성은 언급해서 무엇하겠나 베이스가 포스1 인데, 요 근래 본 신발중에 가장 고급스럽고 가장 클래식하면서 가장 트렌디하다. '클래식한데 트렌디해요!' 계피는 싫은데 시나몬은 좋아요! 같은 말로 들릴 수 도 있겠지만, 실제로 본다면 어떤느낌인지 바로 알 수 있을거다. 그리고 또한가지는 일명 '남친룩'에도 '홍대룩' 에도 '스트릿'에도 그 어디에 녹여도 코디를 확실히 받쳐준다. 정말 칭찬할 수 밖에 없는 스니커즈다. 에어맥스 97로 떡이 되버린 나이키 시장에서 정말 생각도 못한 작품이 하나 나온것 같다. 곧 개강이고 개학이다. 곧 봄이온다. 그 어떤 용도로든 새신발을 찾고있는 사람이라면, 추천한다. 저는 판매자가 아니므로 주소를 기재하지 않습니다. 구매처 원하시는분들은 댓글에 메일남겨주세요. (빙글에서 쪽지 기능은 사라졌습니다. 글을 읽지 않고 쪽지로 구매처 보내달라시는분들의 댓글은 이제 따로 댓글 남기지 않겠습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브랜드
Editor Comment 차분하지만 또렷한 힘을 가진. 오래전부터 한국인은 그랬다. 은근한 끈기로 세계 무대에서도 차근차근 족적을 남겨왔다. 패션 분야도 예외는 아닐 테다. 1980년대에 일본의 재패니즈 아방가르드가 파리에서 각광받았다면, 2010년대에는 파리뿐 아니라 런던부터 뉴욕, 밀라노까지 전 세계 패션 도시에 한국인 디자이너들이 그들만의 찬란한 자국을 남기기 시작했다. 민족주의가 배제되고 국가라는 카테고리가 허물어지면서 하나의 가치가 통용되는 지금, 한국인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K’를 외치는 게 아니다. 세계가 원하는 그 무엇을 내놓았다. 이 너른 세상에 고민과 창조의 흔적이 선연히 베인 자신들의 디자인을 말이다. 현재 패션계에서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혁신과 지속 가능성 그리고 브랜드 서사의 확장과 같은 비전을 공유하는 6명의 한국인 디자이너와 그들이 전개하는 5개 브랜드를 소개해봤다. 지금, 바다 건너에서 빛을 받아 더없이 찬연한 이들을 주목해보자. 굼허(GOOMHEO) 허금연 굼허(GOOMHEO). 유래가 짐작되지 않는 이 단어는 런던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허금연의 이름을 딴 남성복 브랜드 이름이다. 그녀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 학사와 석사 프레스 쇼에서 모두 ‘L'Oréal Professionel Young Talent Award’를 받으며, 유례없는 두 번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녀는 문화, 예술적으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는 후보들이 이름을 올리는 <데이즈드 100>에 선정되기도. 지금 유럽이, 그리고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디자이너 허금연. 최근 런던패션위크에서 패션 이스트(Fashion East)를 통해 선보인 20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사이클링 쇼츠와 레깅스, 울트라 크롭 실루엣 등 컬렉션 피스에서도 여실히 느껴지는 그녀의 철학은 맨즈웨어의 파격, 소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옷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남성복 쇼를 통해 선보이지만, 특정 성을 위한 옷으로 규정하지 않는다는 것. 이는 추후 그녀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록(ROKH) 황록 2016년 자신의 브랜드 록(ROKH)를 론칭한 디자이너 황록. 그 역시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 출신으로 끌로에(Chloe), 루이비통(Louis Vuitton), 피비 파일로(Phoebe Philo)가 역임한 시절의 셀린느(Celine)에서 쌓은 경험으로 그만의 유려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2018년에 한국인 최초로 LVMH 프라이즈(LVMH Prize) 파이널 리스트에 선정돼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파리패션위크 19 가을, 겨울 컬렉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하기도. ‘Artisan Imperfection’. 완벽하지 않은 장인. 그는 스스로를 그렇게 정의했다.테일러링을 베이스로 해체주의적 요소를 가미한 여성복을 추구하는 록의 피스를 보면고개가 끄덕여지는 대목이다. 한 인터뷰를 통해그가밝힌 '아이덴티티와 유스코드는 항상 중요한 그 무엇이었으며, 나는 거기에서 형태와 스타일을 탐구한다.'라는 언급에는 이머징 세대를 위한 진정한 방식을 표현하고자 하는 힘이 느껴지기도. 커미션(Commission) 진 케이 19 봄, 여름 컬렉션으로 시작한 뉴욕 베이스의 커미션(Commission)은 위 사진 속 인물 왼쪽부터 한국 출신의 진 케이(Jin Kay), 베트남 출신의 휴 릉(Hyu Luong)과 딜란 차오(Dylan Cao) 트리오 디자이너가 함께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다. 세 남자가 이야기하는 우먼즈웨어는 지금 전 세계가 주목하는 아시아의 새 물결. 이는 서방 패션계가 일찍이 획일화된 이미지로 정립해놓은 우리(동양)의 진면모를 그 누구보다 잘 구축해가고 있기 때문일 테다. 진 케이를 포함해 휴 릉과 딜란 차오는 아시아의 다양성을 포용하며, 그들 어머니의 80-90년대 옷장에서 꺼낸 듯한 그리고 동시에 현대 워킹 우먼을 위하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20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과장된 플라워 패턴 드레스, 어깨가 강조된 재킷, 펜슬 스커트 등이 그것. 최근 2020 LVMH 프라이즈(LVMH Prize)세미 파이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한 그들의 행보를 더욱 주목해보길. 메종 김해김(KIMHEKIM) 김인태 차세대 꾸띠에르 김인태가 전개하는 메종 김해김(KIMHEKIM)은 파리와 서울을 기반으로 2014년에 론칭된 여성복 브랜드. 메종 김해김의 시그니처는 단연 과장된 사이즈의 리본과 진주 디테일일 터. 김인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뒷받침하는 이러한 상징적인 장치들을 극적으로 연출함으로써 예상치 못한 분위기를 탄생시키고자 한다. 우아하면서도 위트 있는. 수많은 질문을 쏟아내게 만드는 이상한 나라의 메종 김해김. 예측할 수 없는 그답게 20 봄, 여름 컬렉션에서는 ‘마이 유니폼’ 시리즈를 선보이며, 다소 정제된 미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티셔츠나 데님 팬츠처럼 일상 속 무던히 활용할 수 있는 베이직한 디자인은 메종 김해김의 또 다른 아이덴티티. 인간도 꽃처럼 아름답길 바라며 옷을 대한 다는 그의 2020년은 꽃봉오리가 만개하는 봄날과 같을지도 모르겠다. 이세(IISE) 김인태 & 김인규 뉴욕 인근 뉴저지주에서 나고 자라 각각 뉴욕 주립대에서 영문학을,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에서 금융학을 전공한 김인태와 김인규 형제는 2015년 브랜드 이세(IISE)를 론칭한다. 그들을 디자이너로 이끈 건 다름 아닌 여행이었다. 2012년 처음 한국을 찾은 그들은 감물과 숯, 인디고 가루로 색을 내는 천연 염색을 보고 매료돼 이 같은 한국의 헤리티지를 컨템포러리한 감각으로 재해석한 브랜드를 세상에 선보인 것이다. 한국계 미국인의 시각으로 바라본 한국은 분명 달랐을 테다. 우리의 세대 즉 ‘2세’대라는 의미가 함축된 이세는한국 1세대의 영감을 받아광목 등 우리나라의 원단과 기술을 포함해 모든 작업을 장인 정신에 입각해 만들어낸다. 뉴욕패션위크 19 봄, 여름 컬렉션에서는 광화문 촛불 시위에서 봤던 경찰의 의복에 영감받은 테크웨어 스타일을 선보이며, 한국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녹여내기도. 이처럼 이세의 디자인은 ‘미래에도 유일하게 명확한 것은 과거’라는 김인태와 김인규의 신념을 뒷받침하기에 충분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