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뮤지컬보다 더 화려한 영화 '드림걸즈'
비욘세의 '리슨'으로 유명한 영화 <드림걸즈>입니다. 뮤지컬보다 더 화려한 무대를 보여주고 신나는 음악을 들려줍니다. 디트로이트 출신의 여성 트리오 디나, 에피, 로렐은 한 클럽 오디션에서 떨어집니다. 그리고 자신들의 매니저를 해주겠다는 커티스를 만나죠. 그는 유명 가수 지미 어얼리의 백코러스를 제안합니다. 자존심이 센 에피는 이를 단번에 거절하지만, 커티스의 달콤한 말에 설득당합니다. 지미 어얼리의 백코러스로 활동하던 드림멧츠. 커티스의 야심덕분에 그들은 '드림걸즈'로 데뷔하는 데에 성공합니다. 단, 리드싱어인 에피를 얼굴이 예쁜 디나로 교체하기를 제안합니다. 커티스는 쇼비즈니스의 성공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하죠. 결국 에피는 울며 겨자먹기로 수락합니다. 리드싱어 교체는 결국 그녀들의 분열의 씨앗이 되었습니다. 에피는 모두가 주목하는 디나를 시기하기 시작합니다. 여기에 에피가 사랑하는 커티스마저 디나를 택하자 분노하고 맙니다. 결국 커티스는 그녀를 빼고 미쉘을 데려와 교체합니다. 그렇게 에피가 빠진 드림걸즈는 승승장구합니다. 온 세상이 디나에 주목하죠. 그러나 이 행복함이 오래가지는 못했죠. 커티스와 결혼한 디나는 점점 그가 자신을 상품으로 생각한다는 걸 인식합니다. 디나가 갈등하는 사이 에피는 다시 한 번 재기를 꿈꾸죠. 그렇게 다시 시작하려는 에피의 노래를 커티스가 훔치게 되고, 디나는 이를 알고 에피를 돕게 됩니다. 여기서 부르는 노래가 디나의 '리슨'이죠. 마무리는 결국 드림걸즈와 에피가 화해하고 그룹을 해체하면서 끝이납니다. 어쩌면 가수를 상품으로 생각하는 오늘날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네요. 영화를 통해 음악과 무대를 모두 즐겨보세요 :-) by 레몬(periodista15@naver.com)
고딩 래퍼가 녹음 못하겠다고 집에서 하면 안되겠냐고 부탁한 이유.jpg
하이어 막내 현 17살 트레이드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얘는 뭐 고랩출신도아니고...경력이래봤자 사인히어 지원했다가 1차도 못가고 서류탈락했는데 박재범이 유심히 여겨보고 몇개월을 지켜보다 싸클에 올라온 랩을 듣고 컨택했다고함 그야말로 완~~~전히 무스펙의 샌애긔가 방송없이, 앨범없이, 디싱도없이 사장님 눈에 띄어서 힙씬에선 대형에 속하는 레이블에 입단한것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들어오자마자 개인 앨범 작업이 진행된게아니라 레이블 이름 걸고 나오는 컴필 앨범에 참여하게됐는데... 나는 한번도 전문장비끼고 녹음해본적없는 방구석 래퍼였는데.... 정식으로 노래 낸적도 없는데... 혼자서 랩쓰고 용돈 털어서 산 장비로 녹음해서 싸클에 올리던게 단데.. 내 녹음을 박재범이 옆에서 지켜보네?ㅎ 식케이도있네?ㅎㅎ 저기서 비트 작업하고있는건 그루비룸이네...?엥 저분은 그레이...? 나같음 벌써 울면서 집갔음... 그래도 요즘엔 어떻게 저떻게 잘 적응해서 학교 빠지고 컬투쇼 갔다고 신나서  결석 인증샷 찍어달라고 당당히 요구하는 경지까지옴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와 저같아도 기절해여 이건 마치 학부생 1학년이 낸 논문을 분야에서 저명하신 교수님들과 전문가들 앞에서 발표하는 그런 느낌 난모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