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10,000+ Views

■ 빨대로 만들기 해보아요!

>>> 313 이번엔 빨대로 나무와 동물들을 만들고 놀았어요!^^ 전에 빨대로 타워 만들고 놀았던 후로 아이들이 또 만들고 싶어했거든요-♡ 므흣~ㅎㅎ 재료:여러굵기의 빨대.아일렛펀칭기.벨트용펀칭기 테잎.글루건
빨대타워 만들기 카드 ↪http://www.vingle.net/posts/1669769?asrc=copylink 보다 더 높은 타워를 원해서 버블티 빨대를 이용해서 만들어 봤어용!^^ 제가 뚫어주면 집중해서 잘 끼웁니다-♡ ✔일반펀칭기 말고 아일렛펀칭기를 사용하는 이유는 일반 빨대굵기와 딱! 맞아 떨어져요^^
만들때의 진지함은 사라지고! ㅎㅎ 완성후 넘나 신나했던 하람군 이었슴돠 ㅎㅎㅎ 전에 만든것과 나란히-♡ 확실히 높아요! ^^
가온이는 옆에서 나무를 만들었어요^^ 버블티 빨대에 벨트펀칭기로 나뭇가지 꽂을곳에 구멍을 뚤어줘요~ 나뭇가지를 요쿠르트빨대로 했기때문에 아일렛펑칭기 구멍보다 좀 작게 뚫어야되요^^ 벨트펀칭기는 구멍크기 조절할수 있어요~ 버블티빨대로 나무기둥 세운후 돌을 글루건으로 붙여서 튼실하게 고정 시키면 되요^^
전에 지점토로 타일액자 만들고 남은 조각을 붙여서 장식도 했네요^^ 요쿠르트 빨대 꽂아서 가지 만들고 가지치기~ㅎㅎ 참 잼나했네요-♡ 열매도 하고 싶어해서 맘대로 붙이게 했는데 끝부분에 붙이더라구요^^
가온이가 나무 만드는걸 보더니 하람군도ㅎㅎ 누나랑 다른모양 세모난 나무 만들었어용-♡ 좀두꺼운 빨대(커피전문점 빨대+일반빨대)에 아일렛펀칭기로 구멍내고 꽂은후 펜으로 선을 그어주면 아이가 자릅니다^^ 하람군 혼자 다~하고 싶다며 엄마 손도 못대게 했네요 ㅎㅎ 글루건 짜주면 하람군이 돌을 붙였어요~
버블티빨대+일반빨대(꺽이는 빨대)동물도 만들어 봤어요~^^ 아일렛펀칭기로 직접 뚫고 컷팅해준 빨대 끼우면 되요-♡ 하람군이 꺽어지는 부분을 이용해서 목을 움직이게 해냈어요!^^ 몸통부분은 테이프로 붙여주면 되요~
가온이가 만든거예요-♡
하람이가 만든건데 동물목이 움직이니 좀더 생동감 있는듯 해요-♡ 무지개나무 이뿌죰!ㅎㅎ
새도 만들수 있어요~^^)/ㅎㅎ(요건 제가했는데 맘에 든다며 가온이가 방으로 갖고갔네요 ㅎㅎ)
"빨대놀이 잼났쪄요~~" 하트팍!!! 응원팍!!!ㅎㅎ #빙글맘들 많이 더워진 날씨에 건강 잘 챙기셔욤! 엄마는 소중하니까요!! ㅎㅎ

□아이들과신나게 놀아주기

21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디어 멋져요 :-)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우왕~ 놀이법이 무궁무진해요♥️👍
하람이 손이 남자손ㅎㅎ 창의력이 쑥쑥 넘나부러워요♡ 하진이도 하람이처럼 키우고싶어요!
하람군 표정이 갈 수록 재밌어지는걸요 >.< 이번 작품도 멋집니다!
@olida80 ㅎㅎㅎㅎㅎ 욘석 사진만 찍자하믄 요래요 ㅎㅎ 제대로된 얼굴을 보려면 몰카찍어야 됨요-♡ 즐주말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떤 상황에서도 떨지 않는 기술 3가지
만약 바로 5분 후에 일어날 일이 너무너무 불안해서 견딜 수가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불안해서 나오는 몸의 반응을 없애면 됩니다. 이건 세 가지 기술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자기암시입니다. 짧고 단순하고 직관적인 문장으로 자신에게 암시를 거는 겁니다. 중요한 발표가 있을 때 ‘난 최고다. 난 최고다. 무대 위는 내 것이다.’ 라는 랩음악의 일부를 반복해서 되뇌어보세요. 자기암시에 집중하다 보면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생기면서 원하는 상태가 될 수 있습니다. 자기암시는 특정한 음악을 듣는 것이나 제스처 같은 것으로 대체할 수도 있습니다. 반복해서 이런 암시를 걸면 그 효과가 점점 더 강해집니다. 그 암시와 관련된 것을 하지 않으면 불안해지는 징크스가 될 수도 있죠. 그러니 간단하고 단순한 암시가 좋습니다. 두 번째는 자세 유지입니다. 불안하면 움츠러듭니다. 소화도 안 되고 답답한 자세가 되죠. 그러니 그 반대로 자신감 있는 자세를 만들면 실제로 자신감이 만들어집니다. 이는 많은 연구가 뒷받침하는 사실입니다. 2분 이상 한 가지 자세를 유지하면 그에 맞는 호르몬이 나온다는 것이죠. 자신감 있는 자세는 복잡하게 생각할 것 없습니다. 자기 범위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난 자세를 떠올리면 됩니다. 팔을 쫙 펼칠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까지 안 해도 됩니다. 그냥 다리를 살짝 벌리거나 어깨를 펴는 것으로도 자신감을 불러올 수 있죠. 팔짱을 끼는 것도 어깨를 움츠리게 해서 원래보다 좁아지면 자신감을 떨어뜨리는 자세가 되고, 팔꿈치를 밖으로 나가게 해서 원래보다 넓은 영역을 쓰면 자신감을 올리는 자세가 됩니다. 세 번째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불안할 때는 호흡이 가빠지지요?  호흡을 느리게 만들면 불안은 줄어듭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숨을 들이쉴 때는 가능하면 코로 끝까지 최대한 들이쉬고, 내쉴 때는 입으로 최대한 다 내뿜는 것입니다. 이때 들이쉴 때 가슴이 부풀면서 살짝 올라가는 생각을 하고 내쉴 때 가슴이 축 내려가는 생각을 해 보세요. 실제로 그런 느낌이 생겨날 겁니다. 이것을 세 번 이상 반복하면 호흡이 점점 느려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가슴이 올라가고 내려가는 느낌과 매칭해서 계속 훈련하다 보면 이런 호흡을 굳이 하지 않아도 가슴이 내려가는 생각만으로도 호흡을 느리게 할 수 있습니다. 발표하는 도중처럼 숨 고르기를 할 수 없을 때도 쓸 수 있게 됩니다. 이런 느낌을 바로 갖기는 힘들기 때문에 지속적인 훈련이 필요합니다. 제자리에서 뛰거나 긴장되는 생각을 해서 호흡을 좀 가쁘게 한 후 이 호흡을 시도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내려간다는 느낌이 잘 오지 않으면 손바닥이 아래를 향하게 가슴에 대보세요. 그리고 호흡에 맞춰 올라가고 내려가는 손동작을 함께 해보세요. 점점 느낌을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이 방법들은 평소에도 불안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들입니다. - <마음 설계의 힘> p221
[토박이말 살리기]1-23 꾸미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꾸미 #고기꾸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국 #찌개 [토박이말 살리기]1-23 꾸미 오늘 알려드릴 토박이말은 날마다 먹는 밥 옆에 나란히 놓이는 국과 아랑곳한 말인 '꾸미'입니다. 이 말은 말집(사전)에 '국이나 찌개에 넣는 고기붙이를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고 같은 뜻으로 '고기꾸미'라고도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다들 지난 설날 아침 끓여 드신 떡국에 어떤 꾸미를 넣어 드셨는지요? 소고기를 넣어 드신 집이 많을 것이고 꿩고기를 넣어 드신 집도 있을 것입니다. 제 어머니께서는 늘 닭고기 꾸미를 넣은 떡국을 끓여 주셨는데 어머니께서 끓여 주시는 떡국을 못 먹은지가 스무 해가 넘었네요.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이 떡국 꾸미에서 나온 말이라는 것도 알아 두시면 좋을 것입니다. 옛날부터 떡국 꾸미로 꿩고기를 으뜸으로 여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꿩고기는 쉽게 얻을 수가 없으니 닭고기를 넣어 먹은 데서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나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국이나 찌개에 있는 고기를 보실 때마다 '꾸미'를 떠올려 써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분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봄달 스무이틀 한날(2021년 2월 22일 월요일) 바람 바람
수치심은 과연 나쁜것일까?
수치심을 느끼는 것은 나쁜 것이 아닙니다. 외면해버리는 것이 나쁜 거죠. 슬픔이나 외로움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는 것 자체를 나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런 것들을 외면하고 묵혀두면 탈이 난다는 것을 알고 있죠. 성공감의 대칭인 실패감을 느끼는 것도 나쁘다고 생각 안 하죠. 그런데 왜 수치심은 느끼는 것 자체를 나쁜 것으로 생각할까요? 슬픔은 이겨내려 하고, 분노는 조절하려고 하고, 외로움은 무언가 실체를 찾으려 하는 등 여러 노력을 기울이는데, 왜 수치심만 혐오하는 걸까요? 이렇게 되는 이유는 수치심이 다른 부정적인 감정에 비해 외면해 버리는 것이 더 수월하기 때문일 겁니다. 슬픔이나 외로움이 느껴질 때 다른 일을 할 수는 있어도 다른 감정으로 바꾸는 것은 힘듭니다. 하지만 수치심은 실패감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외면해버릴 수 있죠. 또한 수치심을 느끼려면 솔직해져야 합니다. 그래서 직면하는 것이 다른 감정들을 느끼는 것보다 더 괴로울 수 있습니다. 자신을 들여다보게 되고 그동안 자신을 보호해왔던 핑계들이 모두 사라지게 되기 때문이죠. 어떤 이는 수치심을 느끼는 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솔직하게 수치심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오히려 자부심을 느껴도 되는 일입니다. -<마음 설계의 힘> p157. 13강 수치심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