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ailynews
5,000+ Views

'독성 논란' 메탄올 워셔액, 내수용 車에만 들어갔다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신차 출고 때 인체 유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메탄올 워셔액을 넣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차를 비롯한 대부분의 수입차가 에탄올 워셔액을 쓰는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해외 주요 선진국에서는 에탄올 워셔액을 사용하고 있어 내수용과 수출용의 역차별 논란도 지적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국내 브랜드 5개사가 신차 출고 때 메탄올 워셔액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워셔액은 자동차 앞유리를 닦을 때 쓰는 액체로 국산 제품 대부분은 겨울철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영하 25도까지 얼지 않는 메탄올을 25~50% 혼합한다. 문제는 메탄올이 맹독성 물질이며 워셔액을 뿌릴 때마다 상당량이 일시적으로 실내로 유입된다는 점이다. 메탄올은 5㎖만 흡입해도 중추 신경이 마비될 수 있다.
그동안 국내에는 관련 규정이 없어 지금껏 대형마트나 자동차 용품 매장에서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된 워셔액 모두 메탈올을 함유하고 있었다. 독일, 미국 등 자동차 선진국에서는 메탄올 함유량을 규제하거나 인체 유해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에탄올을 사용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국내와 해외 소비자를 역차별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현지 규정을 이유로 해외 수출용 신차에는 에탄올 워셔액을 넣고 있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국내 출고 신차에 메탄올을 사용하는 것은 가격 때문이다. 1ℓ당 원가는 메탄올 워셔액이 500원, 에탄올이 1200원 전후로 알려졌다. 에탄올 워셔액은 인체에 해가 없는 대신 가격이 비싸다.
한 화학제품 전문가는 “메탄올 워셔액에 노출될 경우 내부 유입 농도 등에 따라 두통이나 구토, 눈 따가움이 있을 수 있어 어린이나 고령자, 임산부 등 노약자는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자동차업체들이 당장 원가를 아끼려 하기보다는 고객의 건강을 위한다는 생각으로 더 안전한 제품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완성차 A사 관계자는 “관련 내용을 최근 인지해 워셔액 교체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B완성차 관계자는 “국내는 관련 규정이 없어 당장 교체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자동차회사와 정부의 합작품
자동차 관련 법을 만드는 자들이 소비자의 편에서서 제조사에게 좋은 차를 만들도록 법을 만들면 좋겠는데 현실은 정반대인 것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5
2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