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09
5,000+ Views

차갑게 비벼먹는 쿨 불닭볶음면

불닭볶음면 매니아들은 집중!
여름에도 불닭볶음면을 즐기라고, 삼양라면에서 차갑게 비벼먹는 한정판 불닭볶음면을 출시하였습니다 삼양라면께 감사를 드리며 솔직한 리뷰 시작합니다
(감사는 감사고 까는 건 까는고야)
조리 방법은 여타 비빔면과 같습니다
따뜻하게 드셔도 맛있다고 써있는데... 그건 맞을 듯 왜냐하면 정말 맛이 똑같습니다
차고 안차고의 차이임 ;;;
열량은 600..... 좀 많아 보이지만....
하지만 면의 양이 10% 증가 하였으니 (한정판의 은혜로움)
타 라면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쿨 불닭볶음면을 끓는 물에 넣어서 4분간 끓여줍니다
역시 차게 먹는 용이라서 그런지 면발이 환상적으로 찰진게 눈에 보입니다 ㅋㅋㅋㅋ
쿨 불닭볶음면 만세.... (이 여자는 잠시 후에 대 실망을 하게 됩니다)
특유의 매운 소스와 후레이크 조합 참 익숙함 ㅇㅇ
기존의 불닭볶음면과 다른 것은 단지 찬물에 헹구는 작업이 있다는 것과
면이 기존 불닭볶음면보다 쿨 불닭볶음면이 찰지다는 것입니다
완성! 아침에 공복으로 쿨 불닭볶음면을 먹기는 좀 다이어트에도 걱정이 되어서 객관적인 시식평가도 할 겸 가족들에게 쿨 불닭볶음면을 한 입씩 줬는데 다들 표정이 안좋아서 의아함그리고 저도 먹어보고 표정이 안좋아짐 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찬 면은 시고 달고 짠 맛이 골고루 이루어져야 제맛
근데 쿨 불닭볶음면은 그냥 원조 불닭볶음면이 차가운 버전이예요
원래 그 맛을 알아서 그런가... 그냥 찬거 먹는 느낌...뭐랄까 더럽게 솔직한 불닭볶음면입니다 ㅋㅋㅋㅋ
재구매 의사는 단호하게 없다 ㅋㅋㅋㅋ
근데 의외로 맛있다는 분들도 많으니까 매운 것 좋아하시는 매니아 분들께는 한번쯤 드셔보시길
권유 드립니다
저는 약간 찬 면은 비빔면 같은 것에 길들여 졌나봐요
여기에 오리엔탈 샐러드면 소스 넣어 먹으면 좀 맛있을까 싶은 생각이들기도 하구요
* 입맛은 개인마다 다른것이 당연합니다
super09
2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오오 생각보다 맛나보이네요. 오늘 저녁은 요걸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수지 휴게실
간만에 출근하지 않는 와입이랑 수제비 먹으러 왔어요. 와입이 아점으로 수제비 먹으러 가자길래 콜 했는데 울주군까지 가야 된다네요. 집에서 왕복 130km 정도 ㅡ..ㅡ 드라이브 하는 기분으로 다녀왔습니다. 가게 앞에 저수지(?) 같은게 있긴 하던데 지금은 거의 역할을 못하는듯 물이 거의 없더라구요. 잡초들만 무성… 이름이 친근하죠 ㅎ 여기 예전에 백종원의 삼대천왕에도 나온 모양이더라구요. 저희가 도착했을땐 점심시간이라 웨이팅이 있더라구요. 미리 주문을 하면 대기번호를 알려주시고 시간이 얼마정도 걸린다고 대충 알려주신답니다. 가게앞 저수지 구경하러 나왔는데 보시다시피 물은 없어요. 저수지쪽에서 가게를 한번 찍어봤어요. 가을가을 하네요. 여기 음식점들이 꽤 많더라구요. 가게들마다 손님들이 많네요. 수제비 나오기전에 만두부터 맛 봅니다. 와입은 매운수제비. 국물 맛을 보더니 저는 못먹을거라고 ㅎ. 근데 와입 입맛엔 잘 맞는 모양이더라구요. 저는 그냥 일반 수제비. 와, 근데 먼저 국물맛을 봤는데 평소 먹던 멸치육수의 수제비랑은 전혀 달랐어요. 색다르고 깊은 육수맛이었어요. 수제비도 손으로 뜯은게 아니고 반죽을 얇게 펴서 칼로 자른것 같았어요. 얇아서 간도 잘 배인듯 수제비가 쫀득쫀득 맛있었어요. 고속도로 타고 달려온 보람이 있군 ㅎ. 아이들도 좋아할것 같더라구요. 국물에 공기밥 말아먹는 사람들도 많던데 저희도 한그릇 시켜서 나눠 말아먹었습니다. 와, 근데 찹쌀이 섞인건지 밥도 쫀득쫀득 넘 맛있더라구요. 근래에 수제비에 밥말아 먹었던 적이 있었나싶은데 넘 맛있더라구요. 최고 ㅎ. 기장 넘어가서 커피 한잔하며 산책 좀 하다가 집으로 가는데 피곤이 확 밀려오더라구요. 백신 후유증인건가… 1차 백신 후유증에 피로가 있긴하던데… 집에 와서 침대에 한동안 쓰러져 있었습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