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0+ Views

아기 울음 소리 때문에 다른 승객이 좌석 옮겼건만… ‘어느 블로그에 올라온 엄마의 무개념글’

“우리 아기가 효자네~ 엄마랑 누나 편하게 가라고^^”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행기에서 우는 아기가 효자라는 애엄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몇 개월 전 인천에서 미국 휴스턴으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은 A씨. 옆좌석에는 한 여성분과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딸, 그리고 아주 갓난 아기가 함께 탔다.
평소 아이들을 좋아하는 성격의 A씨는 함께 오랜 시간을 비행하게 될 옆 아이들이 참 귀엽고 예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갓난 아기가 울기 시작했다.
A씨는 “아기가 어찌나 우는지… 그냥 우는 것도 아니고 악을 쓰면서 2시간을 넘게 울더라고요. 큰 아이도 계속 떠들고 소리 지르고”라며 “아이들을 좋아하긴 했지만 계속 참다 참다 귀가 아파서 승무원에게 조용히 자리를 옮겨달라고 부탁해서 다른 자리로 갔어요”라고 말했다.
자리를 옮긴 후에도 간간히 들려 오는 아기 울음 소리에 비행 내내 힘들었다는 A씨. 다른 승객들도 불편해하는 눈치였다.
하지만 A씨는 “그래도 아기가 울면 엄마도 다른 승객들에게 얼마나 미안할까 싶어 제가 다 안쓰러웠고 지금까지 잊고 지냈는데요. 우연히 그 옆자리 엄마분이 인터넷에 쓰신 글을 발견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베트남 여자라고 묘사하신… 그건 뭐 제 생김새의 문제라고 치고…”라고 덧붙였다.
우연히 당시 아이 엄마의 블로그를 가게 된 A씨는 황당한 글을 읽게 됐다.
비행기 내에서의 자신의 아기 울음 소리로 인해 자리를 옮긴 승객. 이로 인해 엄마는 아기를 ‘효자’라고 표현한 것.
엄마는 “그 여인이 자리를 옮긴 후부터 XX이는 죽은 듯이 자기 시작. 넉넉하게 엄마랑 누나가 3열 편하게 쓰라고 잠깐 울어준 우리 XX이. 신통할세!”라고 즐거워했다.
글을 읽은 A씨는 “비행기 안 모든 승객이 아이 우는 소음에 힘들어했고 전 일부러 돈까지 추가해서 얻은 맨 앞자리 내주고 구석자리로 쫓겨났는데… 아이 엄마는.. 남들이야 어떻든 자기 가족만 편하면 된다는 이기심으로 보이는 건 저뿐인가요?”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끝으로 “늘 아기 엄마들부터 배려해주고 항상 아기 예뻐라 하던 저였는데 참… 몇 달 전 함께 비행한 옆자리 아이엄마의 블로그 글 읽고나니 기분이 묘하네요”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래서 요즘 아이 엄마들이 배려를 못 받는 거 아닐까. 자기 설 자리는 스스로 만드는 것임”, “물론 아이니까 울 수도 있죠. 하지만 미안해하기는커녕 우리 아이 효자라니 참… 그걸 또 블로그에까지 올리시고. 참 할말이 없네요”, “같은 아기 엄마로서 창피하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올해가 병신년이라 그런가 병신년..
비도덕적인 행동을 처벌하거나 망신주지 않으면 점점더 많아질껍니다 그들은 어디서나 지 새끼를 낳거든요 그것도 많이
저런 엄마때문에 다른 엄마들이 맘충소리를듣는거라구요!
암유발
진짜 그걸 자랑스럽게 여겨? 생각이 있어 없어?. 무뇌맘이네. 진짜 개념 없다. 예의도 없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1988년 영국. 윈턴 여사는 집 다락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다. 수백명에 달하는 어린아이들의 사진과 이름, 명부 등이 수록된 스크랩북이었다. 남편인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유대인 명부가 세상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유대계 영국인인 니콜라스 윈턴은 29세이던 1938년, 휴양차 갔던 체코에서 유대인 수용소의 실상을 알게 된다.  당시 영국에선 독일에서 핍박받던 유대인의 아이들을 입양하는 방식으로 데려오곤 했는데 도움의 손길이 체코에는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그는 나치 장교에게 뇌물을 주는 등 사비를 털어 66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영국으로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대전 발발로 탈출시키던 나머지 250명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니콜라스 윈턴은 실의에 빠져 영국으로 돌아왔고 50년간 이 일을 묻어둔채 지냈다. 심지어는 아내가 찾아낸 명부를 파기하고자 했다. 결국 윈턴 여사는 남편을 설득, 이 명부를 방송국에 제보한다.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채 담담한 표정의 니콜라스 윈턴. 스크랩북을 펼쳐보인 진행자 윈턴 씨가 자신이 구한 아이와 찍은 사진도 있다 "뒷면을 살펴보면 (구조된) 모든 아이들의 명단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회자가 지목한 한 이름 베라 디아맨트 베라의 어릴적 사진이 지나가고 "그리고 베라씨가 오늘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그리고 이 말씀을 꼭 드려야겠네요. 베라씨는 지금 윈턴씨 옆에 앉아있습니다." 띠용? 니콜라스 윈턴은 50년전 자신이 구해준 꼬마가 이제 중년이 다 되서 자신의 바로 옆 자리에 앉아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반가움과 고마움을 담아 포옹하는 베라, 그리고 박수로 응원해주는 청중들 아직 몰카는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윈턴의 왼편에 앉은 여인이 자신도 윈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면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번째 띠용 오늘 놀랄 일이 많구먼 ㅎㅎ 몰카는 아직 안 끝났습니다. "혹시 이 중에 윈턴씨 덕에 목숨을 구한 분이 계시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씨 주변에 앉아 박수를 쳤던 청중들 수십명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리둥절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어린이는 나중에 각자 성장하고 가정을 이루어 그 수가 6천여명에 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마저 구하지 못한 250명에 대한 죄책감과 체코에 그대로 남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이 일을 50년 동안이나 숨기고 살아왔다. 이 공로로 니콜라스 윈턴은 2003년 기사에 봉해졌으며 2015년 106세를 일기로 타개한다. 출처 감동이란 이런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