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oday
2 years ago10,000+ Views
페이스북에서 누구인지 모르지만 친구 신청을 걸어오는 미모의 여성이 있다면. 그 정체가 남파 간첩이거나 북한에 있는 사이버 공작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해킹·악성코드 등 사이버테러 동향’ 특강을 열고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신대규 침해사고분석단장은 “페이스북 등 SNS에 미모의 여성 사진을 내걸고는 정부 부처 혹은 공공기관 직원에게 접근해 온라인 친구가 된 다음 내부 자료를 요구하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수법이 최근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까지의 북한 사이버 테러를 분석해보면 3개 이상 조직이 운영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원래 따로 해킹 프로젝트를 수행하던 이들 조직이 최근에는 힘을 합쳐 대규모 공격을 기획해 실행하는 양상을 띤다”며 보안 강화를 강조했다.
특히 신 단장은 최신 사이버 테러 수법인 ‘랜섬웨어’를 특히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랜섬웨어란 누군가의 컴퓨터 화면을 잠가버리거나 특정 문서를 암호화 한 이후 해독용 프로그램 제공을 조건으로 돈을 받아내는 수법이다.
신 단장은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수상한 사람이 보낸 메일은 열지 말고 첨부파일은 더욱이 받지 말아야 한다”며 “웹 브라우저는 익스플로러보다 보안이 강한 크롬을 사용하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신 단장은 “악성코드를 감염시킨 앱으로 무인자동차를 원격제어 하거나, 가정집 관리 앱을 해킹해 특정인의 집에 불을 낼 수도 있는 등 미래 사이버 범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며 “다소 불편해도 사이버 보안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조성준 기자 tiatio@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4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냥 광고쟁이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터졌다. 승자는 크롬🖒🖒
Anonym
파이어폭스가 좋은데
귀찮아서 페북 안하는 1인
8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