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rial
100,000+ Views

래퍼들과 브랜드의 연결고리

안녕하세요 아트리얼의 에디터 오동철입니다. 요즘 가장 핫한 음악장르라고 하면 힙합을 첫번째로 꼽을 수 있을 만큼 힙합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그에 맞춰 힙합 패션도 크게 성장하고 있는데, 그래서 준비한 힙합뮤지션, 래퍼들이 사랑하는 브랜드들을 조사해봤습니다.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쇼미17기대할게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열심히 하겠습니다!
피스워커가 여기 왜끼여요?
그냥 암꺼나 쳐입어
@choikeezun12345 ㅎㅎ감사합니당🙈
기대 하겠습니다!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듣다보면 애인 생길 것 같은 음악 5선
그래봤자 안 생긴다는 말은 하지마요. 조용히 하고 그냥 들읍시다. 레디 겟 셋 사랑꾼 + 얼스바운드 <촌스런게 먹힐 것> 날 때부터 사랑꾼인 사람들은 신기하다. 똑같은 인간인데도 저 사람들은 어떻게 마음에서 사랑이 퐁퐁 샘솟는지. 그런 사람들은 연인의 모자라고 ‘촌스런’ 부분에도 사랑하는 눈빛을 무던하게 보낼 줄 안다. 내 주변의 이상적인 사랑꾼들을 곰곰이 분석한 결과다. 지금껏 그 일이 어려웠다. “이거 다음에 내가 해줄게.” 전남친은 나랑 처음 갔던 스페인 음식점에서 먹었던 요리의 맛과 가격이 충격적이었는지 몇 번을 반복해 얘기했다. ‘이런 데 한 번도 못 가봤나...? 길게 연애했다더니 뭘 한거?’ 결국, 걘 그 요리를 직접 해왔다. 좁은 과방에서 그걸 먹으며 ‘그냥 사서 먹으면 되지, 진짜 촌스럽게’라고 속으로 생각했었다. 한편, 나도 누군가에게 그랬던 적이 있었다. 패피에게 직접 짠 목도리 선물하기 같은 거.... 돌아보면 내가 할 수 있는 한에서 좋은 걸 주고 싶었을 뿐이다. 얼스바운드의 ‘촌스런게 먹힐 것’은 간주가 길다. 상대의 까리한 순간만을 사랑하던 금사빠에게 긴 시간을 들여 여러 면을 살피는 것도 중요하단 걸 알려주는 것처럼. 상대의 ‘촌스런’ 면을 보는 건, 이상형이 깨지는 순간이 아닐 수도 있다. “보기보단 예쁜 어린 마음이라고 생각”하는 시작이 되기도 하다. 뜻밖에, 촌스런 것이 오래 먹히는 법이니까. Intern 공민정 gong@univ.me 응, 다 빈말이야 + 어쿠루브 <몰라 너 싫어> 당최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남자친구를 만날 땐 빈말을 자주하게 된다. 늦은 시간에 떡볶이를 먹고 싶어도 “아냐, 괜찮아”, 쓰고 가라고 쥐어주는 우산이 너무 고마워도 “아냐, 괜찮아”, 여자들과 함께하는 모임에 나가는 게 짜증 나도(부들부들) “아냐, 괜찮아.” 어쩌면 들통나기 위해 던지는 것이 빈말인지도 모른다. 내 진짜 마음으로 가기 위한 부비 트랩 같은 거랄까. 하지만 그는 그딴 함정에 걸리지 않는 강적이다. 대신 한껏 까불거리는 표정으로 나를 쿡쿡 찔러 결국 진심을 내뱉게 한다. “하지마, 짜증나거든?” 새침하게 대꾸하지만 결국 웃어버리게 되는 거다. 남자친구의 눈웃음에 화나 있던 마음이 사르르 녹아버린 한 여자의 한탄을 들으며 생각했다. 뭐야, 나랑 같은 남자랑 만나나? 하지만 이내 ‘붕어처럼 입술 삐죽 나온’ 여자친구가 참으로 귀엽다는 남자의 속마음을 들으며 바보같이 웃고 말았다...는 꿈을 꾸었습니다. 노래가 너무 현실 연애 같으니까 이런 꿈을 다 꾸네요.하하, 하하하.... 그래도 너무 분노하지 말자고요. 자기 계발서에서 배웠잖아요. 꿈은 구체적이고 디테일하게 꿀수록 이루어질 확률이 높다고요. 거기, 울지 마요. 눈물 닦으라니까? Editor 김슬 dew@univ.me 시곗바늘이 필요 없는 날 + IU <금요일에 만나요> 사람마다 음악을 듣는 포인트가 다르겠지만, 나 같은 경우엔 전주 부분이 주는 느낌을 중시한다. 그리고 그 느낌은 특정한 어느 기억과 연관돼 머릿속에 영원한 잔상으로 남는다. 그런데 IU 의 ‘금요일에 만나요’는 별 특별한 기억도 없지만 들을 때마다 뭔가 기시감을 주는 희한한 노래다. 전주 부분을 듣자마자 내가 얼마 전까지 엄청나게 설레었던 것 같은 착각을 줌과 동시에, 당장이라도 심장 쿵쾅거리는 재미난 일이 생길 것만 같다. 마치 바이킹 맨 뒷자리에 타 심장을 잠시 꺼내놓는 기분이랄까. 하지만 애석하게도 매일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에게 평일은 사람을 깊게 만나 설렐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지 않는다. 그렇지만 시곗바늘 따윈 보지 않고 모든 걸 내려놓을 수 있는 금요일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매력적인 이와 만나 마음껏 설레기에 더없이 충분한 요일이다. 애인이 있든 없든 설레는 건 불가항력. 오늘 밤엔 침대에 누워 질릴 때까지 이 노래를 듣다 자야겠다. 그럼 혹시 모르지, 내일(금요일) 아주 재밌는 일이 생길 지도...☆ Editor 이민석 min@univ.me 모두 하고 있습니까? + 재지팩트 <아까워> 빈지노(이하 빈): “대충 입고 나와 시간이 너무 아까워” 나: “지금 추리닝 입고 나간다” 빈: “너와 내 하루는 왜 남들보다 훨씬 짧어?” 나: “내 말이! 매일 토요일이면 좋겠다고” 빈 :“우리 청춘은 한없이 웃기도 빡세서 가만히 안기보단 너를 꽉 안겠어” 나: “그럼 지금!! (와락)” 나는 버스에서도 햇볕이 잘 드는 창가에 앉아, 재지팩트의 ‘아까워’를 들으며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 꿈속에서 잠시 빈지노의 그녀로 빙의하다가, 옆자리 승객이 내 머리를 밀쳐내는 바람에 흐르는 침을 닦으며 깼다. 아, ‘아까워’를 듣고 있으면 시간이 진짜 아까워진다. 천천히 떨어지는 시곗바늘도 다시 보면 폭포처럼 쏟아지고 있는데, 지금 당장 사랑하지 않다가 내 청춘이 다 갈 것 같다. 다들 지금 핑크빛 모드로 전환하고 있습니까? 핸드폰 앞에서 시간을 죽이고 있는 내 귓가에, 빈지노의 목소리가 전해져 온다. “넌 내일이 있으니 괜찮대. 허나 내일도 역시 언젠간 어제가 되니까. Let's not waste time anymore. 정해봐 뭐할지 이 노래 끝내면” Editor 조아라 ahrajo@univ.com 왜 갑자기 예쁘고 난리? + 자우림 <애인 발견!!!> 친구에게 애인의 매력을 설명하기란 참 쉽지 않다. 아니, 사실 애인 자랑이야 밤새도록 할 수 있는데 정말 힘든 건 친구 애인의 매력을 이해하는 것이다. “초등학생처럼 돈가스를 먹기 전에 칼로 다 썰어놓는데 그게 얼마나 귀여운지 몰라.” 엥, 돈가스를 어떻게 먹든 그거야 지 마음이지만 그게 왜 귀엽지? “내가 술 마신다고 하면 꼭 30분에 한 번씩 전화해서 괜찮은지 체크해. 걔가 그 정도로 날 생각해.” 엥, 친구들이랑 놀 때 자꾸 전화하면 신경 쓰이지 않나? 친구의 리액션에 실망한 이들이여, 우정을 의심하지 마라. 아무리 오래 본 절친이라 해도 이해 못하는 게 당연하니까. 내 눈에만 보이는 매력을 가졌으니 내 애인이지, 모두의 눈에 멋있고 귀여워 보이면 강동원이게? 친구의 애인 자랑에 지친 이들이여, 부러워만 말고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순간을 포착하라. ‘바보 같다 생각했’던 애가 착해보일때, ‘헝클어진 머리’가 귀여워 보일 때, 그게 바로 잠재적 애인을 발견하는 순간이니까. 그리고 너 착하다고, 귀엽다고 말하자. 사람은 ‘안경 너머’의 진짜 내 모습을 봐주는 사람에게 끌릴 수밖에 없다. Editor 기명균 kikiki@univ.me 대학내일 전아론 편집장 aron@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완전 잘어울려! 래퍼와 여배우 커플 모음
에픽하이의 미쓰라진 결혼소식 들으셨나요? 부인되시는 분에 대해 사실 잘 모르기는 했지만 사진 보자말자 감탄했지뭐에요! 너무 이쁘세요'_'! 암튼 이 소식을 듣고 문득 생각해보니 래퍼-배우 커플이 꽤 있더라고요. 음..당장에 에픽하이만해도 타블로-강혜정 커플이 있죠 ㅎㅎ 그리고 하나하나 생각해보니 다들 멋지고 예쁘긴 무지 예뻐서 팬으로써 응원하게되는 커플들이라 래퍼-배우 커플 총정리 카드를 써보려고합니다:-) 션 & 정혜영 부부 첫 시작은 역시나 션과 정혜영 부부 ㅎㅎ 제가 어렸을 때의 지누션을 기억해 내보자면 힙 to the 합 뭔가 엄청난 카리스마를 가진 듀오였어요. (지누션 gasoline 기억나시는분들?ㅎㅎ) 그런데 그 카리스마 넘치던 션이 이렇게 사랑꾼일줄이야 상상이나 할 수 있었겠어요?ㅎㅎ 이 커플은 2004년 결혼하여 벌써 결혼 11년차입니다. 11년동안 너무 예쁘고 다정한 부부의 모습을 보여주어 이제는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자리잡았죠. 지금은 하음,하랑,하율 그리고 하엘이까지 총 네 명의 아들과 딸이 있어요. 작년에는 결혼 10주년 기념으로 리마인드 웨딩 화보를 공개하여서 또 화제가 되었습니다. 많은 커플들의 롤모델이 확실합니다! 션이 얼마전 냉부해 나왔을 때의 영상이에요. 닭살커플 >_< 타블로 & 강혜정 부부 타블로와 강혜정 부부가 2009년에 결혼하였으니 벌써 8년이나 되었네요. 이 웨딩사진은 제가 본 연예인들의 웨딩사진 중 가장 제 기억에 남는 사진인거 같아요. 둘 다 선한 사람인게 느껴지고 행복한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져서일까요^_^? 얼마 전까지 타블로가 딸 하루와 함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면서 알콩달콩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는데요:) 하루도 엄마와 아빠만큼 많은 팬이 있는거 같아요 ㅎㅎ 지금은 방송에서는 볼 수 없지만 하루 인스타그램이 있어서 거기에 엄마아빠와 찍은 사진이 가끔 올라와요. 하루의 사랑스런 사진도 자주 올라오니 하루 좋아하시는 분들은 구경해보세요:-D 곧 결혼할 예정이거나 아직 결혼까지 생각하는지는 둘만 아는 일이지만 그래도 넘 잘어울리고 예쁜 커플들도 아래 정리해봤어요:-D 미쓰라진 & 권다현 커플 위에 @musiq143 님의 카드를 링크했는데요. 10월 초에 결혼하는 예비부부입니다! 공개석상(영화 시사회)에 함께 등장하면서 본격 공개연애를 시작했던 커플이죠 ;D 부인되실분이 엄청난 미인이시라는거+_+ 타블로가 예전에 미쓰라 결혼하면 에픽하이 해체할꺼라고 그랬는데 그것이 실제로...일어난 것은 아니고 ㅋㅋㅋㅋ 해체 안한다고 취소발언 하였습니다 ㅋㅋ 선남선녀인지라 웨딩화보 꼭 공개해줬으면 좋겠어요 기대되네요~! 테디 & 한예슬 커플 공개연애하는 커플 치고는 함께찍은 사진이나 찍힌 사진이 정말 없는 커플같아요. 테디가 워낙에 신비주의여서 그런가요 ㅎㅎ 이 사진들은 한예슬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왔던 사진이에요. 아, 설마 테디를 YG 프로듀서로만 알고 있으신건 아니죠?ㅎㅎ 원타임 테디를 잊으시면 아니되어요 ㅎㅎ 이 커플로 말하자면 공개한 날짜로 치자면 공개연애한지 2년이 조금 넘은 커플인데요. 잊을만할때마다 아직 잘사귀고있다고 한예슬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생존신고가 올라오는 듯해요 ㅎㅎ 이거슨 한예슬의 애교 넘치는 사랑고백 영상. 작년 말이었죠 아마? 수상소감 말미에 마지막으로 내가 너~~무 사랑하는 하며 남자친구에게 애정을 공세하는 모습입니다. 난 여자인데 테디가 부럽..... 최자 & 설리 커플 마지막으로 최자와 설리 커플입니다. 이 커플을 넣어야하나? 생각했지만 설리가 이제 f(x)를 하지않고 연기에 집중한다고하여 여배우라고 봐도 될 것 같아서 (이미 여러작품에 출연했죠) 리스트 마지막에 넣었어요. 이 커플은 제대로된 사진은 없고 죄다 파파라치 사진들뿐이었지만 그나마 근황으로 올라온 사진이 하나 있네요 ㅎㅎ f(x)가 2010년 국군방송 홍보대사가 되었을 때만 하더라도 이 둘이 커플이 될 것이라고 누가 감히 상상이나 했겠나요! 하지만 몇 번의 열애설과 파파라치와 목격담에 이어 결국은 열애를 인정한 커플입니다. 나이차이가 꽤 많이 나는 커플인데다 설리가 나이가 어리고 아이돌이었어서 인정하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렸던 것 같아요. f(x)는 탈퇴한 것으로 알고있고 연기에 집중한다고 하는데요. 제 기준 설리가 상당한 분위기 미인이지만 그동안 연기에 대해서 긍정적인 평만 있었던게 아닌 것으로 알고있어서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다듀도 활동 좀 많이 했으면>_< 헥헥 첨에 시작할 때는 이렇게 시간이 많이 걸릴 줄 몰랐어요.. 근데 하다보니 벌써 몇시간이 훌쩍; 그래도 정리해놓고보니 보기좋네요^^ 혹시 제가 빠뜨린 래퍼와 배우커플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좋아요와 클립, 댓글 언제나 환영합니다!
E-Sens (이센스) - You Can't Control Me
보통 카드 올릴땐 제 의견을 적는 편이지만 이번 곡은 가사만 적고 가도록하죠! E-Sens (이센스) - You Can't Control Me 누가 말했지. 래퍼의 수명은 아무리 길어봤자 5년. 난 그것보단 오래하려나봐. 날 기억하는 거 보면. 난 래퍼들의 무덤. 그 밑 깊숙히. 들어갔다 다시 나왔지. 어떤 이는 익숙치 않을 지금의 내 모습. 어쩌면 완전한 부활 그게 아니면 반쯤 썩은 좀비. 누군가 와서 파내준게 아냐. 내 할 일을 대신 해 줄 사람은 있지도 않지만 원치도 않지. 이 시기와 지금 이 beat. 내가 뱉을 몇십 줄은 래퍼들의 위기 혹은 기회. 난 팔짱끼고 시뻘건 얼굴숨기며 여유있는 척. 그런 거 안해. 그런 거 잘하는 타입 따로 있어. 걔는 raw 한게 아냐 그저 익다 말은 rare 한 두번 씹히고 몇시간 뒤 내 변기밑에. 반면에 나는 언제나 well done 니가 급하게 씹어볼래도 괜히 니 숨구멍만 맥혀. 호흡곤란. 니 옆사람들은 니 등을쳐. 결국 니가 뱉은 건 오물. 토했으면 무릎꿇어. 막무가내로 덤비는 멍청이와 비겁해진 메이져 랩퍼가 씬의 4분의 3을 채웠네. 한국힙합은 반죽음. 옆에 널린 시체. 유통기한 지난 니 rhyme 의 방부제. 지폐 연예인 아닌 척. 한국힙합 후배를 위해 한 몸 다 바치듯 연기하며 사기를 치네. 회사는 발목을 자르고 목발을 줘 내가 걷는 건 전부 지들 덕분이라고 턱 쳐들어올리고 지껄여. 말 잘 들으면 휠체어 하나 준대. 니들이 팔려고했던 내 인생. 쉽게 내주지 않아 내 boss 는 나. 사람 좋은 듯이 위선 떨어 대지마. 니넨 니들 스스로에게도 비즈니스 맨 그건 니 안의 소리에 대한 디스리스펙. 궁금해 걔네가 나한테 저지른 양아치짓에 입 닫고 눈감은 여우의 피도 뜨거워 질지. 내 얼굴에 떡칠해놨던 메이크 업 다 씻어 내는데 걸린 시간 아무리 짧게 봐도 2년. 예전에 뱉어놓은 말. 이제는 죽어도 지켜 the mind state of a winner 모든 스튜디오는 나의 gym 넌 한입짜리 프로틴. 비계 낀 니 정신 도려내 주께 마취 없이. 이거 듣고나면 대답해. 개코. 지난 5년간 회사안에서 날 대했던 것 처럼 뒤로 빼지마 날 위한 마지막 존중. 미리 거절했으니 병사 대 병사로 전투. 착한사람 코스프레 fuck that. 더럽게 얘기해도 솔직해져 봐 제일 얍삽한게 너인게 아무리 생각해도 난 다듀 군대 땜빵. 후배의 존경 이용했지 내게 설명해봐. 니 옆의 랩 퇴물을 비롯해 나머진 새끼들 다 쓰자니 너무 아까운 내 볼펜 다 알아듣겠지. 패스. 10억을 달라고? 아메바 컬쳐. kiss my ass. 니들 잘하는 언론 플레이. 또 하겠지. 날 배은망덕한 새끼로 묘사해놓겠지. I'm no.1. 인정하지 못하겠다면 mc 로서 얘기해. 니네 누나 찾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