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00+ Views

모든 남자들의 옷장에 있어야 할 ‘7가지 필수품’

화려한 옷 몇 벌 보다는 오래도록 자주 꺼내 입을 수 있는 옷이 필요한 것은 상식이다. 하지만 그 기본적인 옷이 무엇인지는 헷갈리기 쉽다.
최근 해외매체 칫시트(cheatsheet)는 모든 남자들이 옷장에 가지고 있어야 할 기본적인 필수 의류 7가지를 공개했다. 이 필수품들은 어떤 직업을 가진 남자라도 가지고 있어야 할 옷들이다.

1. 괜찮은 청바지 2~3벌


: 질 좋고 잘 만들어진 청바지 1벌로 여러 벌의 윗옷을 소화할 수 있다.
청바지를 고를 때 가장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은 잘 맞는지, 길이는 적당한지이다. 유행을 타지 않는 물 빠진 청바지가 가장 좋다. 입어보고 사는 것이 좋다.

2. 질 좋은 흰 티셔츠


: 1~2개만 있다면 스웨터 밑에 받쳐입을 수도 있고 자켓 밑에 걸쳐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무슨 옷이든 흰 티를 밑에 입으면 옷을 훨씬 깨끗하게 유지할 수 있다.
매우 비쌀 필요는 없지만, 넌무 저렴한 티셔츠는 피해야 한다. 라운드 티와 브이넥 모두 가지고 있는 것이 좋다.

3. 폴로 셔츠


: 깔끔하면서도 캐주얼함을 동시에 나타낼 수 있는 스타일이다.
그냥 걸치기도 편하고, 레이어링 해서 입기도 좋다.
많은 스타일이 있으니 자신과 어울리는 셔츠 한 두 벌을 골라 입으면 된다.

4. 흰 드레스 셔츠


: 격식을 갖춰야 하는 자리에 빠질 수 없는 셔츠다.
정장에도 잘 어울리지만, 데이트 할 때 청바지와 함께 코디해도 전혀 어색함 없이 고급스러워 보이는 느낌을 준다. 드라이 클리닝으로 관리를 잘 해준다면 몇 년이고 입을 수 있다.

5. 캐주얼 양복 한 벌


: 편하게 입고 다닐 수 있는 좋은 양복을 한 벌 정도 장만해둘 필요가 있다.
결혼식, 장례식이나 면접과 같은 중요한 일이 있는 날에 고민 없이 입을 수 있는 양복 한 벌은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점은 잘 맞아떨어져야 한다는 점이다. 아무리 비싼 옷이라도 잘 맞지 않는다면 저렴해 보일 수 있다.

6. 트렌치 코트


: 쌀쌀하거나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씨에는 트렌치 코트만큼 좋은 옷이 없다. 봄 가을에 가볍게 걸쳐주기만 해도 된다.

7. 헐렁하고 부드러운 밴딩 반바지


: 집 앞에 가볍게 나갈 때나 언제든지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바지다. 잠깐 나갔다 와야 하는 상황에 꼭 필요한 옷 중 하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8번째. 자전거에 기대어있는 저 남자 몸뚱아리. 중요도는 큰숫자부터인걸로...
다른옷은없고 저옷만있으면 최악이겠당ㅎㅎ 농담
내가 옷이 마니없는거였어ㅜㅜ
저옷을 소화할수있는 몸뚱아리...가 없다옹
왜 옷차림을 강요받아야하나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개성 VS 유행
[주제] '개성'과 '유행' 중에 무엇에 더 중점을 두십니까?? 얼마전 위의 코디의 조언을 구하는 카드를 작성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많은분들께서 좋은 조언들을 주셔서 정말 감사했었죠. 요점은 4가지 정도였습니다. 1. 더워보인다 2. 단추 디테일 3. 색이 너무 튄다 4. 계절에 맞지 않는 신발 핑계라면 핑계지만, 사실 위의 지적사항중 몇가지는 제가 몰라서 그렇게 입지 못한것은 아닙니다. 린넨에 슬랙스 혹은 반바지 여름에 슬립온이나 발목없는 흰스니커즈 등등 평타칠수 있는 방법은 알고있습니다만 저는 그저 '다르게' 입고싶었습니다. 그런데 다르게 입는데만 집중한 나머지 가장 기본적인 TPO를 고려하지 못해서 처음에 언급한 4가지 지적사항이 나온것 같습니다..ㅠㅠ 그래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 몇가지 있습니다. 제 카드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위와 사진과 같은, '놈코어 룩', '슬립온', '모노톤 조합의 코디', '흰셔츠에 슬랙스', '청자켓에 슬랙스' 등등이 그것들입니다. 다들 흔하게 입는 조합이죠. 흔한것이 무난하고, 안전하고, 평타치기에는 좋을수 있으나... 여러 방법으로 입어보고 싶은 저는 그리 끌리진 않더군요. 위 코디 4가지는 남들과는 '다르게' 입으려는 나름대로의 노력? 입니다. 하나같이 평범한 색감이 없고 있다고 해도 다른곳에 포인트가 한군데씩은 꼭 있습니다. 청청코디도 남들이 잘 하지 않는 댄디와 워크웨어의 믹스? 느낌으로 코디했구요. 레더자켓코디도 안에 셔츠 레이어드를 가미했죠. 누군가의 눈에는 '조잡' 해보일수도 있다는건 충분히 이해합니다^^ 이렇듯 저는 유행이라는 틀에서 지나치게 벗어나지 않는선에서 저만의 '스타일' 로 입으려고 시도를 많이 합니다....ㅎ "그런데 몇몇분들(빙글러분들 아닙니다^^)의 눈에는 다들 입는 흐름에서 벗어나면 이상하게 보이는듯" 합니다....하하... 말이 길었는데... Q1. 여러분들은 위의 제 코디나 이런 시도들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Q2. 또 여러분들은 개성과 유행중에 무엇에 더 중점을 두시나요...? 전 유행을 참고는 하지만 유행에 그리 민감한 편은 아닌거 같습니다....ㅎㅎ 이유없는 비난 혹은 똥댓글을 제외한 자유로운 댓글 부탁드립니다!!
‘이색 결혼사진’ 찍으려 죽음 무릅쓰고 거대 비닐팩에 들어간 커플들
한 커플이 거대한 비닐 팩 안에 들어간다. 공기를 빨아들여 진공상태로 만든다. 이 때 커플은 최대한 가깝게 붙게 된다. 4초라는 짧은 시간 동안 사진을 찍는다. 이후 재빨리 팩에 공기를 주입한다. 이는 일본 인기사진작가의 결혼사진을 찍는 과정을 간단히 정리한 것이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미러는 일본인 사진작가 할 가와구치(Hal Kawaguchi)만의 독특한 사진촬영법에 대해 소개했다. 가와구치는 인터뷰를 통해 “최근 여러 신혼부부들이 죽음을 무릅쓰고, 나에게 특별한 결혼사진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커플들이 얼마나 가깝고 사랑하는지를 표현하기 위해 ‘진공청소기’를 활용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비닐 팩 내부에는 윤활유와 젤 형태의 냉각수를 활용하여 간격을 좁힌다. 그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4초로, 셔터를 세 번 이상 누를 시간조차 없다. 커플들은 리허설로 비닐 팩 없이 그 느낌을 익히고, 실제 촬영에 들어간다. 가와구치는 “커플들의 거리가 좁을수록 사랑이 더 강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독특한 결혼사진에 도전한 한 여성은 “숨을 쉬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지만, 동시에 남편의 존재를 절실히 느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보는 것만으로도 숨이 막히는 커플들의 이색 결혼사진을 감상해보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출처 : 오늘의 큐레이션 "포스트쉐어" http://postshare.co.kr/archives/157135 포스트쉐어의 더 많은 기사 보러가기 🔎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보는 것만으로 울렁~”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셀카를 찍는 소녀 ‘개강 임박’ 재미로 보는 대학교 여자 선배 유형
칼로 물베기 ㅡ..ㅡ
아주 오랜만에 한판 했습니다 ㅡ.,ㅡ 저는 넘 갑작스러운 상황이라 더 황당하더라구요. 시작은 이랬습니다. 몇일전 재활용 하기 전날 와입이 갑자기 책장에 아주 잘 지내고 있던 책들을 들고 나오더니 이거 다 갖다버려 이러는겁니다. 책장은 공간이 충분하고 책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그 자리에서 잘 지내고 있었는데 갑자기 왜? 이 책들과 잡지들은 저희집에 있은지 최소 20년 이상된 아이들인데 갑자기 왜 그러는지 이유를 잘… 그런데 이해하지 못할 이유였지만 와입의 이야기는 이렇더라구요. 제 책들이 거실과 아이들 방에 여기저기 많이 있는데 언제부터인지 초3이 자는 방에 있는 책들이 눈에 거슬리기 시작했답니다. 와입이 초3이랑 같이 자기도 하거니와 초3 방에 자주 있거든요. 그러다 급 눈에 거슬리기 시작했나 보더라구요. 그래도 갑자기 다 갖다 버리라고하면 저도 기분이… 이게 발단이 돼서 재활용 전날 저희집은 한바탕 폭풍전야… 결국은 서로 양보하는 선상에서 마무리 됐네요 ㅡ..ㅡ 초3이 오래전 봤던 책들은 이번에 모두 정리. 이건 지금도 보는건데 왜버리냐고… 초3한테 와입 덕분에 한소리 듣고 다시 들고 들어왔습니다. 아니 초3꺼지만 물어는 봐야지 말입니다… 두번째는 카세트 테이픈데 이 아이들도 그닥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아이들인데 이것도 다 갖다버리라고… 이유는? 듣지도 않잖아… 저는 이 이유같지 않은 이유가 전혀 이해되지 않더라구요. 와입은 제가 CD나 LP를 모으는거 그리고 여행가서 몇개씩 사오는 기념품이나 마그넷도 넘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ㅡ.,ㅡ 그러니 카세트 테이프는 오죽했겠습니까 ㅋ. 근데 오래 됐다고 다 갖다 버리라는건 다시 안볼거니깐 다 갖다버리라는건 좀 아니지 않습니까? 와입 덕분에 몇개 남지도 않은 테이프들 한번 들여다 봤습니다. 인순이 누님 싸인 테이프… 김종서 5집… 국가수로 요즘 뜬(?) 동갑내기 박창근의 싸인 테이프도 있었네요. 미소가 절로 나오는 테이프들 ㅋ 꼬꼬들것도 있었네요. 예전에 이런 소리들 넘 좋아했었어요 ㅎ 너도 있었구나… 민중가요 테이프도 있었네요. 아, 이건 최근에 데려온 테이픈데 개봉은 안할 예정이고 소장만 하려구요. 와입은 이해 못하겠죠 ㅋ CD는 7년전에 데려와서 듣고 잘 보관하고 있답니다 ㅎ 왜 카드가 없을까 했더니 차에서 듣고 따로 카드로는 만들지 않았나봐요. 테이프도 초3이 어릴적 들었었던 아이들 몇개 정리하는걸로 타협을 봤습니다… 카드를 부드럽게 써서 그렇지 이날 좀 언성도 올라가고 암튼 좀 그랬습니다. 머 마지막엔 와입이 볼을 살짝 꼬집으면서 "기분 풀어라" 라는 말에 미소를 짓는걸로 마무리 됐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