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rtsay
100,000+ Views

여자를 설레게하는 남자의 행동과 말 24가지

-◆ 여자를 설레게하는 남자의 행동과 말 24가지 ◆-
1.여자친구가 아플때 폭풍걱정
약 사다주기/ (아주 자상한경우) 죽 쒀주거나 따뜻한 차 타주기
(그러고 다 나으면 또 아프면 혼난다고 귀엽게 나무라거나
아픈거 싫다고 그럴 때)
2. 길거리 걸어다닐때 차 온다고 안쪽으로 끌어줄 때 (자리 바꿔걸어갈때)
3. 가방 들어줄 때 ( 남자분들 여자들 가방 들어주는 거 싫어한다고 하던데 밖에 나가면 의외로 여자가방 들어주는 남자분들 많이 계신것 같아요. 여자들은 뭔가 가방 안 들고 있으면 왠지 허전하지만 그래도 들어주면 왠지모르게 좋아요 화장실갈땐 give 백 해주는 센스를! )
4. 싸울때 혹은 내가 삐졌을때
그까짓에 왜 삐지냐? 혹은 왜그러냐며 같이 화내지않고 조근조근~ 차근차근~ 상황설명해서 이해시켜주고 감싸안아줄때
(이러면 눈녹듯 금방 풀려서 어느새 헤헤거릴 수 밖에 없어요. 더 애틋해지는 기분^^?)
5. 집에 데려다 줄 때 집 앞에서 뽀뽀해주고 빠이할때
(마냥 좋아히힝)
6. 좋아한다, 사랑한다 표현 해줄때
( 오래된 커플일수록 더 자주~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하자나요. 표현안해주면 애정이 식었나 싶어 괜히 서운해요ㅜㅜ)
7. 추운 겨울 내 손잡고 자기옷 주머니에 같이 손넣고 걸어갈때
(나중에 헤어지고 추워서 얼굴추워서 얼굴에 손 갖다대면 남자친구 포근한냄새나서 저절로 미소 )
8.안아서 자기 옷으로 감싸줄 때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그 모습ㅋㅋ포근포근) P
9. (만약 밤에 잠깐산책하게된다면) 사람들 없을 때 업어주기
(여자는 몸무게때문에 솔직히 신경쓰이지만 아무생각없이 업혀서 등에 얼굴파묻고있으면 기분좋아요 애기가 된 기분?)
10. 기분좋은 애칭 정해서 불러줄 때(특히 애기라는 애칭 흔하지만 여자들은 좋아해요 다만 귀엽고 예뻐서 애기가 아니고 그냥 어리다고 `애`취급하는건...시러여ㅋㅋ 애보다는 여자로 봐주길 바라기때문에)
11. 잠자기 전에 전화해서 이런저런 얘기하고 달달하게 잠들기
(전화하다 자면 왠지 꿈에서도 만날것같은 기분*,*?)
잠들기 전에 잔다고 말하고 자기
( 안 말하고 그냥 자면 뭔가 섭섭서운 자나안자나 혹시나 싶어 기다리게 되요. 근데 사실은 먼저 안자길 바라는게 여자의 진짜 속마음ㅠㅠ 좀더놀고시퍼ㅓㅓㅓ)
12. 숨 막힐 정도로 꼭 껴안아 줄 때
(겨울에 폭신폭신 패딩입고있을 때 그럼 더 좋음 폭신해서ㅋㅋ)
13. 밥은 잘 챙겨먹는지 밤늦게 돌아다니지는 않는지 확인/걱정할때
(너무 자주 그러면 좀 그렇지만ㅋㅋ 가끔 가볍게 걱정하는정도면 아 이사람이 나를 챙겨주는구나 싶어서 속으로 해피해피ㅋㅋ)
14. 직접 준비한 선물이나 손편지 줄 때
(대부분의 여자분들 비싼 선물보다 꽃한송이, 헤어핀같은 사소한 선물에 더 기뻐하는듯해요. (제친구는 꽃안좋아하던데...암튼 선물종류는 케이스바이케이스ㅋㅋ여자친구가 평소에눈여겨보던거나 좋아하던 걸 선물하세요)사면서 자기를 생각하며 선물 준비했을거란 생각에 행복한 거~ 돈만주면 살수있는 선물보다 마음담은 편지도♥ 두고두고 계속 보면서 남자친구 생각하게끔..마치 문자/카톡을 여러번 계속 보는것처럼ㅋㅋ)
15. 고깃집가면 자기 고기 잘 굽는다며 고기 척척 구워서 내 그릇에 올려줄때
(부연설명할게 딱히 없는뎅 그냥 좋아요)
16. 내가 선물 해주면 정말 진심으로 고마워하고 좋아하는 걸 표현해줄 때
(좋아하는 것 같아도 말로 표현안해주면 왠지 섭섭서운ㅠㅠㅠㅠㅠㅠ)
17. 밥 사줘서 밥 먹고 나서 잘 먹었다고 하면
잘 먹어줘서 고맙다 라던지 더 맛있는거 사줘야 되는데 라고 아쉬워할 때
(밥을 사줘서 좋다는게 아니라 저런 따스한 말을 해줬다는 게 좋은거예요.
여자분들 차라도 삽시당! 이 문제에 요즘 민감한듯ㅋㅋ사랑한다면 서로에게 베푸세요)
18. 힘들 때 내 말 다 들어주고 진심어린 말로 위로해줄 때
(큰! 힘이 됩니당 아 이남자 참 든든하네..라는 느낌)
19. 내가 하는 말/농담/장난에 잘 웃어줄 때
(빵긋빵긋*^^*ㅋㅋㅋ대신 비웃는 듯한 웃음/어이없다는 웃음은 안되요ㅋㅋㅋ)
20. 미소지으면서 빤히 날 쳐다볼때
(아빠미소로 예뻐죽겠다는 듯한 표정으로☞☜ 정말 예쁨&사랑받고있는기분이랄까)
21. 안고 있다가 여자가 올려다 보면 뽀뽀해줄 때,
안고 있을 때 이마에 뽀뽀해줄 때
22. 힐 신고 나가면 걷기 편한 길로 가자고 할때 / 불편하니까 다음에는 운동화신고 만나자고 할 때 (꼭 힐 뿐만이 아니더라도 사소한거에 배려해주는 모습이 좋은거예요)
23. 예쁘게(혹은 평소와는 다른 스타일로) 신경쓰고 가면 오늘 왜이렇게 예쁘냐고 칭찬해줄때
(부끄하지만☞☜설레고 기분좋아여ㅋㅋ)
24. 문자카톡답장 단답으로 안하고 정성스럽게 ? 보낸것 같을 때
( ㅡㅡ 이거두개만찍찍하는거 정말싫어.하..는..데.... 아니면 뭐물어보면 어 이렇게만 대답할때
어 뒤에ㅋㅋ이라던지 너는?이런식으로 되물어주면 굿굿)
25. 잠깐 시간 날 때 연락해주기
(잠깐 시간 날때 전화/문자해주면 내 생각하고있다가 시간나자마자 연락한거 같아서 고마워요)
27 Comments
Suggested
Recent
보디가드랑 사귀는거임?
이건 여자가 해도 남자가 설랠듯ㅇㅇ
글쓴이는 백프로 여성이거나 책으로 연얘를 배운분일듯 ㅡㅡ
아~! 피곤. 이런여자 시름 너무 손 마니가고 피곤
이거대부분다겪어봣는데 진짜진심으로자기를좋아해주는남자를만나면느낄슈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죽도록 힘들때 고통을 대처하는방법(수용과 받아들임)
죽도록 힘들때 고통을 대처하는방법(수용과 받아들임) 1. 삶자체가 고통이다. 누구나 사는 것 자체고 고행이다. 내 생각대로 내 맘대로 삶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고통을 받아들이고 힘든 현실을 꿋꿋하게 견뎌내면 그 현실의 종이 아닌 주인이 된다.  그때부터 고통은 사라진다. 2. 현실이 나를 죽이지 않는다. 현실이 나를 죽이기 보다는 내가 스스로 나를 괴롭힐 뿐이다. 이 현실은 나에게 고통을 주기도 하지만 기회를 제공해준다. 내가 포기하지 않는한 무너지지 않는다. 현실속에서 내 삶을 멋지게 만들어가자. 3. 현실을 외면 억압 왜곡하지 말라.  눈 앞에 현실을 똑바로 쳐다보면 답이 보일 것이다.  아무리 힘든 현실을 당당하게 헤처나갈수 있다.  멘탈이 강한 사람은 현실속에 숨기보다는 당당하게 마주한다.  이것이 멘탈강해지는 최고의 방법이다. 힘들때 스스로를 의지하고 믿어야 한다.  4. 다람쥐처럼 살아가자.  다람쥐는 아무리 힘들더라도 좌절하지 않는다.  오늘도 열심히 도토리를 찾아서 움직인다.  힘들때 우리는 좌절하는것이 아니라,  더 열정을 갖고 도전해야 한다.  그러면 오늘의 고생은 내일의 기쁨이자 행복이 될 것이다.  https://youtu.be/Klm3oSGtBzE
기괴한 펭귄 다큐멘터리의 세계
흉폭하고 잔혹한 생물인 펭귄을 찍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펭귄을 자연스럽게 촬영하기 위해 무수한 시행착오가 필요했다 처음에는 얼음덩이로 위장한 카메라를 준비했다 그러나 펭귄이 삐꾸눈깔도 아니고 가만 있어야 할 얼음덩이가 자꾸 움직이는데 도망가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아스팔트가 갑자기 일어나서 따라온다고 생각해봐 첫번째 시도는 처참한 실패로 돌아갔다 너무 각진 생김새로 만들어서 공포를 준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이번에 동글동글한 카메라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두번째 시도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펭귄들은 확실히 공포를 느끼진 않았다 발로 차면서 하루종일 가지고 놀았을 뿐이지 두번째 시도도 처참한 실패로 돌아갔다 아무래도 사물로 위장하는 건 효과가 좋지 못한 것 같다 촬영팀은 그리하여 펭귄과 똑같이 생긴 카메라를 만들어냈다. 문제는 제작비의 한계로 보행기능을 탑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두발로 걸어다니는 대신 배로 기어다니는 끔찍한 흉물을 본 펭귄들은 모두 이 기괴한 것을 멀리했다 세번째 시도도 효과가 좋지 않았다... 리-씨-빙 끔찍한 아기펭귄 카메라 로봇은 그렇게 등장했다 끼릭끼릭끼릭 소름끼치는 모터구동음을 내며 가짜 펭귄이 굴러간다 ??? 이유는 모르겠는데 놀랍게도 합류에 성공했다 존나 자연스럽게 체온을 나눠주는 집단에까지 합류하는데 성공 어째서지 이후 아기펭귄 로봇은 좀 더 개량을 거쳐서 바퀴를 감추는데 성공하고 흉폭한 펭귄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데 성공했다 과학이 승리한 것이다 펭귄을 촬영하다 숨진 모든 이들에게 경의를 표함
이별 박물관
유럽에서 박물관에 수여하는 ‘케네스 허드슨 상’은 가장 혁신적인 박물관에 주는 상입니다. 2011년 이 상을 받은 박물관에는 다양하지만, 통일성이 없는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길거리에 방치해도 아무도 가져가지 않을 정도로 낡은 흔적이 가득한 강아지 목걸이, 어느 상점에서도 흔하게 팔고 있을 자물쇠, 오래되어 보이는 어린이용 페달 자동차, 손때 가득 묻은 인형들까지.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위치한 이 박물관에는 이렇게 너무나 평범해 보이고 쓸모없을 것 같은 물건들이 잔뜩 전시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이 전시품들이 여기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고는 슬픔과 감동의 눈물을 흘립니다. 이 박물관의 이름은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이별 박물관이라는 뜻입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동물의 추억이 담긴 목걸이, 헤어진 연인과 사랑을 약속하며 채웠던 자물쇠, 하늘로 떠난 손주가 타고 다닌 자동차, 성인이 되어버린 자녀들이 어릴 적 가지고 놀던 인형들이었습니다. 가슴 아픈 이별의 사연들이 남아있는 전시품을 보러 수많은 사람들이 박물관을 찾았습니다. 사람들은 가슴 아픈 이별의 사연을 통해 자신도 아픔을 위로받고, 이겨낼 힘을 얻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하지만, 만남과 이별은 인생의 과정일 뿐 삶을 망가트리는 좌절이 아닙니다. 우리가 반드시 함께해야 할 인생의 일부분인 이별을 통해 아픔과 위로와 새로운 삶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앨리엇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별 #슬픔 #아픔
279
27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