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100,000+ Views

[스브스스토리] 나의 고시원 탈출기

18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무런 사건사고없이 오로지 자기자신만을위해투자할수있는 조건에서 자수성가는 복받은것일지도 자신이나 식구들 건강에문제 사고나 사기에 노출문제 금전운이나 사업운문제 많은 문제들이있겠지만 아무 탈없어야만 가능한 일 제일 중요한것 총각이라는점과 젊음.건강도 뒷받침 되야만 가능한일 무튼 성공해서잘사신다니 축하할일입니다
진짜 성공 스토리의 표본이네요. 다른 성공 스토리들은 보면 전부 어쩌다가 대박난 얘기들 뿐인데...
교과서적인 자수성가형!!! 정신이 번쩍드네요...
13년전에 물회가 25.000원?이해가 안가네요.
정말 대단하시고 멋지신 분이네요~ 경영방침과 창업노하우 등 모든것을 배우고 싶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된다"... 배달원 울린 막말 모녀
"너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걸" 어린 학생과 학부모에게 막말과 함께 갑질을 당했다는 배달원의 슬픈 사연이 온라인에서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학원에 치킨 배달을 갔다가 막말을 들어야 했던 배달부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사연에 따르면 한 가게에서 3년간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일해오던 배달부 A 씨가 한 학원에 치킨 배달을 가면서부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계산을 마치고 A씨가 돌아가려는 순간 학생 한 명이 옆에 있던 친구에게 "너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걸"이라며 비웃는 소리를 듣고 말았습니다. 이에 A 씨는 "어딜가나 (나는) 항상 을이고 여기서 화내면 사장님 가게에 피해를 주기 때문에 비참하지만 참았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학생의 말을 곁에서 함께 듣고 있던 학원 선생님이 A씨에게 죄송하다고 말하며 해당 학생을 원장실로 보냈습니다. 그로부터 며칠 뒤 가게에는 그 학생과 학생의 어머니가 들이닥쳤고 다짜고짜 배달왔던 사람이 누구냐며 A씨를 찾았습니다. 학생의 어머니는 "당신 때문에 우리 딸이 학원에서 퇴실조치 됐다"며 "배달이나 하는 주제에 어디서 그런말 들으면 가만히 있지 우리 애 학원 못다니게 하냐"며 역정을 냈습니다. A씨는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며 해명했지만 모녀는 막무가내로 달려들었습니다. 결국 가게 사장님이 나와 모녀와 한바탕 싸움을 벌였고, 이에 기분이 상한 모녀는 배달 관련 어플에 올라온 해당 가게 페이지에 악플을 달기 시작했습니다. 모녀의 악플 세례에 견디다 못한 A씨는 자진해서 가게를 그만두기로 결심했습니다. 이같은 배달원 A씨의 사연은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오자마자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댓글에는 "영업방해로 신고 가능하다", "그 부모에 그 자식이다" 등 해당 모녀를 향한 비난으로 쇄도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당 모녀를 두고 경쟁 사회에 빠져 인성 교육을 등한시한 것에 따른 부작용이라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사회 깊숙한 곳에 배달업, 서비스업 등의 종사자들을 하찮게 바라보는 편견이 자리잡고 있음을 시사하는 사례이기도 해 씁쓸함을 자아냅니다.
친구 고민 상담
저는 결혼을 너무 일찍해서<20세> 연애를 한 번도 해 본적이 없는데... 친한 친구가 남친 문제로 힘들어해서요 방.탈 죄송함을 무릅쓰고 조언을 구하고자 글을 씁니다. 친구 남친은 자영업을 하는데 세무소에서 세금 폭탄으로 친구에게 당분간 연락이 힘들거라 말했고 친구도 동의한 상태 그런데 나중에 우연히 알게된 사실 친구 남친은 친구에게 말없이 나이트를 다녀왔다가 걸렸음. 그전에도 친구 남친이 사업 문제로 힘들어서 근 5개월을 안 보고 연락만 했음.서로 동의하에... 그러데 이번 나이트는 누구와 갔냐고 물으니 제일친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와 친구 여자 지인이 계속 같이 가자고해서 어쩔 수 없이 다녀왔다고 함. 그럼 질문 드릴께요. 여자 친구에게는 시간이 없어서 볼 수 있는 시간이 없다.일이 해결되면 보자.해놓고 친구와 친구 여자 지인과 나이트는 갈 수 있나요? 나이트를 좋아한다는 얘긴 들었는데... 친구를 볼 시간은 없어도 남자들은 친구랑 나이트 갈 시간은 있나요?그것도 친구 남친은 모르는 남친 친구의 여자 지인과 셋이요 추가 설명 드리자면 1년 365일 중에 친구랑 친구 남친이 만난 횟수는 22일이 다라고 하더군요.전화는 거의 매일 하고요 거리가 머냐...왔다갔다 왕복 1신간 반 걸린다네요.친구 남자친구가 굳이 친구여자 지인과 나이트를 가는게 이해가 가는 행동인건지...이해가 안된다고해서... 저도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라 조언을 좀 구하고자 글을 올립니다. 이해가 간다와 이해가 안간다. 댓글 부탁드릴께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미국의 전설적인 야구 선수 ‘요기 베라’. 그는 무려 15시즌 연속으로 올스타에 뽑히고 세 차례나 최우수 선수에 올랐습니다. 그는 가난한 유년 시절을 보내며 중학교도 다 채우지 못하고 직업 전선에 뛰어들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야구를 좋아했던 그는 끝내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그는 전설의 시작을 알린 뉴욕 양키스 구단에 입단하게 됐습니다. 뉴욕 양키스의 포수였던 그는 1946~63년까지 18년 동안 통산 2,150개 안타, 358개 홈런을 치며 팀의 월드시리즈 10회 우승을 이끌었으며 은퇴 후 자신이 몸담았던 양키스 구단의 감독으로 데뷔합니다. 월드시리즈에 진출하여 준우승을 거두지만 우승에는 실패했다는 이유로 감독직에서 해고당합니다. 이 일로 오랫동안 뉴욕 메츠에서 코치에 머물다 1971년 메츠의 감독에 선임되었습니다. 1973년, 메츠가 시카고 컵스에 9.5게임 차로 뒤진 지구 최하위를 달리고 있을 때 한 기자는 그에게 이번 시즌은 여기서 끝이냐는 질문을 했습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It ain’t over till it’s over) 기자의 질문에 대한 그의 답변은 현재까지 가장 유명한 야구 명언 중 하나로 꼽힙니다. 그리고 당시 메츠는 컵스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인생은 9회 말 2아웃부터’라고 비유할 때가 많습니다. 공 하나에 의해서 게임이 끝날 수도 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언제든 역전할 기회가 올 수 있습니다. 지금 가장 힘든 시간이 지나가고 있더라도 마침표를 찍기 전까지 좌절과 포기는 아직 이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최선을 다할 때 어떤 기적이 우리 인생 또는 다른 사람의 인생에 일어날지는 알 수 없다. – 헬렌 켈러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최선#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