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a940945
1,000+ Views

회상

아무 말이나 토해낼만큼 맘 구석구석을 털어보다가, 퀘퀘쌓인 먼지 한구석에서 그대를 찾아냈지요. 추억쪼가리 잘게 오려, 불어오는 눈물 바람에 날리고 나니 느껴지는 뽀송한 햇살내음. 그렇게 바래버린 사랑마저 무늬가 되었지요.
hga940945
2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