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kingdelivery
10,000+ Views

[랭킹배달] 여자를 므흣하게 만드는 남자 신체부위 TOP 10

데이비드 스트로브니라는 미국의 성교육 전문가가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입니다.
과연 많은 여성분들은 남자의 신체부위 중에서 어디를 가장 열광할까요?
혹시 지금 당신이 생각하는 그것??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팔로우미] #홈트 하자
"뭉친 근육을 매일 매일 폼롤러로 풀어 슬림한 라인을 만들어 줘요" 좌우로 꾹꾹~ 뭉친 종아리를 풀어주면 얼마나 시원하게요~ 허벅지 바깥 마사지로 "희령님은 방금 고관절 유연성과 매끈한 허벅지 라인을 획득 하셨습니다" 바디라인 관리폴 (#몸매교정) 폴에 몸을 맞춰 누운 후 전신에 힘을 빼고 릴렉스 하고 있으면 처음엔 떠 있던 허리가 자연스럽게 서서히 기구에 밀착 되면서 몸매와 자세가 교정되는 효과. 일어나면 무지 개운하다는~ 래터럴 라이즈 (잘가 #팔뚝살) 1. 다리를 어깨 너비로 벌리고 서서 덤벨을 들고 정면을 바라본다. 2. 양손을 골반부터 시작해 어깨와 평행이 될 때 까지 들어 올리며 내리는 동작을 반복 새끼손가락으로 올려주는 느낌으로! 3. 1세트당 10회 x 3번 반복 #킥백 (#뒷팔뚝살 #삼두근 트레이닝) 1. 다리를 약 10cm 너비로 벌리고 서서 양손에 아령을 들고 정면을 바라본다. 2. 무릎을 살짝 굽히고 엉덩이를 뒤로 쭉 빼면서 몸을 앞으로 숙인다. 3. 양 팔꿈치를 옆구리에 고정한 채 그대로 팔을 뒤로 펴준다. (3초간 유지) 4. 1세트당 10회 x 3번 반복 한다. 바이시클 #크런치 (#옆구리운동 #러브핸들 타파) 1. 누운 자세에서 두 손을 머리 뒤에 붙이고 양쪽 다리를 바닥과 직각으로 들어올린다. 2. 한쪽 다리를 펴면서 몸통을 말아 올려 반대쪽 팔꿈치가 굽힌 무릎에 닿도록 한다. 3. 어깨를 바닥에서 들어 올린다는 느낌으로 옆구리 근육을 뒤튼다. #레그_어브덕션 (#힙업 #애플힙) 1. 한쪽 다리로 중심을 잡고 서서 반대쪽 다리를 비스듬히 45도 가량 올려준다. 2. 복부와 엉덩이에 힘을 준 상태에서 다리를 살짝 올리고 내리기를 반복. 3. 양쪽 다리 각각 15회가 한 세트! 엉덩이 뿐 아니라 허벅지까지 트레이닝 되는 효과 돌핀 #플랭크 (#복근운동) 1. 매트에 엎드려 누운 자세에서 양손을 깍지 낀 후 팔꿈치를 어깨너비로 벌린다. 2. 머리부터 뒤꿈치까지 일직선으로 편 상태로 무릎을 바닥에서 뗀 후 발끝과 팔꿈치로 버틴 후 3. 엉덩이를 높이 들어 올려 엎드린 자세 유지 #사이드플랭크 (#개미허리 #옆구리살) 1. 옆으로 누워 다리를 곧게 편 후 시선은 정면을 향하고, 반대편 팔은 허리에 놓아 준다. 2. 복부에 힘을 주고 발목부터 어깨까지 일직선이 되도록 골반을 들어 올린다. 자세한 운동법은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5ecOsOnE62M
유리같은 것.
정말 몰랐어요. 지금도 알고싶진 않은데.. 저 멀리서. 가슴을 찢는 듯한 이 고통이 찾아 들때면.. 당신의 흔적들을 불러도 대답조차 메아리 조차 돌아오지 않는 내 남자를 찾아 이리저리 나 또 헤메.. 찾.았.다. 잡았다. 내. 붕붕. 바보같이 그려지는 내 얼굴에 미소 눈물. 근데요.. 오빠.. 나 이제 이거 그만하려고.. 나 당신에게 넘치는 사랑받은 소중한 나. 오빠에게 마지막 발걸음하며 아프더라도 다시는. 혼자 울음하더라도 다시는. 또 다시 . 지킬 수 있을진 정말 잘 모르겠는데요. 총총이. 오빠에게 처음에 가던 발걸음에 울 붕붕이 가르쳐준.. 행동 전. 수많은 생각들.. 경우의 수.. 생길 지 모를 최악의 상황.. 그리고. 기다려도 기다려도 오지않았던 당신 이유 있었을 당신을 비겁하다 생각하지 않으려 이유 있을거다.. 당신이라면 분명히.. 미워하지 않으며 찾아가야 하는이율.. 당신의 입장에서 생각생각.. 우리오빠.. 아플까?? 후. 이제 당신 기억하고 추억하고 당신이 내준 숙제 그만 할래.. 재미없어.. 나. 내가 아닌 듯. 좋앗다가.. 당신 닮아가는 내가 싫었다가.. 이젠.. 당신 죽을힘 다해 놓아줄께요.. 감사했어요.. 사랑해.. 오빠.. 정말.. 많이도 눈에 담고 싶었고.. 안아주고 싶었고.. 당신옆에서.. 나.. 행복할 수 있을꼬 같았는데.. 후 나 알아요. 혼자 할 수 없단거.. 내 바램이었겠죠.. 이것또한.. 바람에 날라가 지워져 버리거나 아님. 기억이 없어져 버렸음. . . 안.녕. 내.사.랑
12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