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5,000+ Views

[현장보고서] 11살 차이 나는 '싸우자 귀신아'의 두 커플

"11살 차이 나는데... 네.. 놀라셨죠?(웃음)" "저희도 11살 차이 납니다." tvN '싸우자 귀신아'의 배우들이 놀라운(?) 나이 차이에도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되는(PD도 편집하다가 닭살 돋았다는) 제2막을 앞둔 '싸우자 귀신아'의 중간 점검!
현장 - '싸우자 귀신아' 기자간담회
일시 - 2016년 8월 8일 오전 10시 30분
장소 - 서울 상암동 CJ E&M센터
참석자 - 박준화 PD, 옥택연, 김소현, 권율, 강기영, 이다윗

Q. 옥택연(29세)과 김소현(18세)의 뽀뽀신

옥택연 : 네.. 반응이 뜨거웠죠? 주위 친구들에게 굉장히 많은 연락을 받았습니다. 많이 혼났고요. 하하. 초반부터 뽀뽀신이 있다 보니 그 후에는 같이 연기하는게 더 자연스러워진 것 같아요. 큰 산을 넘어서 남은 연기는 언덕처럼 보이는 느낌이랄까요.
김소현 씨와 제가 11살 차이입니다. 왜 이렇게 놀라시죠? 하하. 연기를 하다 보니 김소현씨가 워낙 연기를 잘 하고 또 호흡이 잘 맞아요. 나이 차이를 최대한 느끼지 않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봉팔과 현지의 관계가 달라지면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아요.

Q. '최연소 로코퀸'이 된 김소현

김소현 : 제가 맡은 캐릭터 중에 가장 발랄하고요. 상대 남자 배우에게 들이대면서 표현하는 것은 처음이었어요. 대본을 봤을 때 감이 잘 안 왔는데 감독님이 다 내려놓고 하라고 하셨어요. 또 택연 오빠도 잘 받아주셔서 모든 신을 찍을 때마다 많이 웃으면서 했어요. 처음에는 부끄러웠는데 계속 하다 보니 애교 연기 등 익숙해지는 것 같아요.
옥택연 : 김소현씨가 워낙 연기를 잘 해서 현지라는 인물의 사랑스러움을 잘 표현해요. 들이대거나 호흡 맞출 때마다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이 묻어 나오고요. 모든 스태프들이 아빠 미소를 지으면서 모니터를 봅니다.

Q. 강기영(34세) - 이다윗(23세)의 '케미'

강기영 : 저희도 11살 차이가 납니다. 하하. 하지만 둘이 또래 같이 편하고요. 저희 일상에 비하면 방송에 나오는 것은 절반 정도입니다. 조금 더 편하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다윗 : 이렇게 완전 코믹하게 연기하는게 처음인데 강기영 형을 만나서 너무 행복하고요. 형에게 많이 배우고 있어요. 삶이 되어버린 것 같아요. 입이 쉬고 싶은데 쉬지 않아요 그렇게 저희는 녹아들어서 열심히 재밌게 하고 있습니다.

Q. 강기영, 감초 연기 또?

강기영 : '고교처세왕'에서 고등학생 역할이었는데 그때가 32살이었어요. 이번엔 대학생이고요. tvN에 감사드립니다. 연기에 차이점을 둔다고 두는데 보시는 분들도 그게 느껴지시나요? 유쾌하고 또 재밌게.. 지루하지 않게 하도록 노력 중입니다. 아 그리고 항상 드라마에서 브로맨스 담당이었는데 이제는 로맨스가 하고 싶어요. (웃음)

Q. 권율과 주혜성의 차이점

권율 : 주혜성이라는 인물의 섬뜩함, 무서움이 표현되길 바라고 있어요. 제가 실제 그런 모습이 있다면 무섭겠죠. 극 중 제가 노려보거나 그러면 뭔가 안 좋은 일이 벌어지는데.. 실제로 저도 화날 때 표정을 싹 바꾸면 뭔가 상황이 달라지는 능력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있어요. 하하.

Q. 김소현이 바라는 평가

김소현 : 개인적으로 재밌게, 또 편안하게 연기하는 부분이 부족하다고 생각했었고 저의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우울하거나 슬픈 상황이 부각되는 작품이 많았거든요. 제 안에 있는 혹은 없을 수도 있는 밝음을 표현할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었죠. 감독님이 자리를 만들어주셔서 편안하게 연기하고 있습니다. 부족하지만 하고 싶었던 것을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고요. 제겐 정말 감사한 작품이 될 것 같아요.

Q. '오 나의 귀신님'과 '싸우자 귀신아'의 차이

박준화 PD : '오나귀'와 비교하는 의견에 대해서 알고 있습니다. '오나귀'를 초반에는 봤는데 사실 그 이후에는 못 봤어요. 개인적으로 잘 만든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저 스스로 고민하는 것은 다른 드라마를 참고하거나 다르게 가려고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드라마에 잘 어울리는 것이 뭘까 이 부분입니다.
사진 = CJ E&M 제공
윤효정 기자 eichi@news-ade.com
Comment
Suggested
Recent
아미씨가 휴대폰 섹시하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종 이방원 말 결국 폐사
이 장면을 위한 촬영 후 말 사망 촬영 현장 영상 및 설명은 아래 카드에 있어요 사과드립니다.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립니다 사고는 지난 11월 2일, <태종 이방원>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촬영입니다.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습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KBS는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시청자분들과 동물을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2022년 1월 20일  KBS 사고는 예기치 않을 때 사고 아닌가요? 촬영 현장 영상을 보면 각 잡고 아예 뒤에서 줄을 당기던데... 앞서 오전에 쓴 카드에 촬영 예산 운운하는 분 계시던데 돈 없다고 동물 학대가 용인될 수 있나요? 그것도 사망할 수도 있는데? 실제로 사망하기도 했고, 돈이 조금 더 들어갔겠지만 분명 다른 방법도 있었고요. 스턴트맨도 크게 다쳤고. 말과 사람 모두에게 위험한 짓을 "국내 드라마 예산이 없어서"로 핑계댈 수 있다고??? 게다가 저 동물 단체 욕도 박으셨는데 다른 일에서 문제를 저질렀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걸 공론화시킨 건 잘 한거라고 생각하는데요.
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
말 다리에 와이어 감아서 와이어 땡겨서 달리는 말 넘어지게 만듬  말은 그대로 대가리부터 땅에 쳐 박히고 한동안 못 일어남  동영상보면 더 처참함 사람이야 스턴트 훈련 받고 안정장치 깐다지만  말들한테 그런 훈련이 어디 있음 할리우드에선 50년대 이후로 말 촬영할때 저따위 방법 안 씀  웰메이드 사극에서 어떻게 이따위 촬영 방법을 쓰는지  영상은 더 처참함 https://www.instagram.com/kawa.hq/p/CY7xbwjsyXF 아래는 동물자유연대의 전문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동물학대를 규탄한다> 어제 동물자유연대는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장면에 촬영 시 말 학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해당 드라마 촬영 현장 영상을 확보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영상 속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되었습니다. 촬영 직후 스텝들은 쓰러진 배우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급하게 달려갑니다. 그러나 그 누구도 말의 상태를 확인하는 이는 없었습니다. 몸체가 뒤집히며 땅에 처박힌 말은 한참동안 홀로 쓰러져 움직임조차 보이지 않습니다. 그 뒤 말의 상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살아는 있는 것인지, 부상당한 곳은 없는지 알 길이 없습니다. 2022년 대한민국 공영방송의 촬영이 이러한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습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도박ㆍ광고ㆍ오락ㆍ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동물학대로 규정, 금지 처벌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같은 장면을 담은 영상을 촬영, 게시하는 것도 동물학대로서 범죄에 해당합니다. KBS ‘태종 이방원’에서 말을 강제로 쓰러뜨린 장면은 명백한 동물학대입니다. 이는 그 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왔던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학대 문제를 여실히 드러낸 사건입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번 사태를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입니다. 동물자유연대는 오늘 오전 KBS에 공식적으로 말의 생존 여부와 안전 확인을 요청하였으며, 향후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마련을 위한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방송 촬영 과정에서의 동물학대 문제에 대해 중대함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하게 대처하거나 적당히 무마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대응할 것입니다. 또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미디어상에서 동물을 대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