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tedu1
50,000+ Views

6개월만에 페이스북 35만 팬만들기 비결!

"6개월 안에 35만 페북 팬 만들어!"
비결은 ‘3F’
Fun : 재미있게
Friendly : 친근하게
Fan : 팬을 늘린다
이미현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소셜커뮤니케이션 실장이 2014년
처음 엔씨에 들어왔을 때 엔씨소프트 페이지가
보유한 팬 수는 1만3천명이었다.
이미현 실장이 달성해야 할 미션은
명확한 숫자로 떨어졌다.
다른 게임업체와 유사한 수준까지 끌어올려야 했다.
6개월 안에 페이지 팬을 35만명으로 늘려야 했다.
- SNS마케팅 타깃 설정
임직원
게임업계 사람들,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
모기업을 궁금해하는 야구단 NC다이노스 팬들
게임업계에 관심이 없고,
선입견을 품고 있어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사람들
결국 타깃으로 삼아야 할 독자는 전부였다.
- SNS마케팅 컨텐츠 기획
모두에게 접근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자는
목표로 ‘3F’라는 전략을 세웠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다.
다만 그 재미는 ‘좋아요’를 누를
독자의 품위를 낮추지 않는 것으로,
표현이 너무 저렴해지지 않도록 주의했다.
(1)
처음에는 엔씨의 기반시설, 시스템, 사람에 주목했다.
마침 입사한 지 얼마 안 되기도 했다.
사람들이 잘 모르는 엔씨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보통 사람들이 게임업계나 개발자를 떠올리면
후줄근한 옷차림의 남성, 칙칙한 분위기를
떠올리곤 한다. 실제 엔씨의 복지는 어떻고,
어떤 사람들이 회사에 다니는지 보여주는 데 주력했다.
(2)
특식 사진을 찍어 포스팅하고,
‘엔씨팔경’이라는 제목으로 사내 도서관,
병원, 어린이집 등 회사의 공간들을 소개했다.
눈에 보이는 것들을 계속 찾아서 자랑했고,
맛있는 음식 사진도 많이 올렸다.
SNS에서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넥슨 페이스북 관리자가 놀러 와서 댓글을 달고,
이 게시물이 커뮤니티에서 베스트에 오르기도 했다.
블로그로 링크하는 콘텐츠도 있지만,
페이스북 전용 콘텐츠를 만드는 데도 주력한다.
페이스북 내 도달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페이스북만을 위한 콘텐츠가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3)
가뜩이나 페이스북의 알고리즘 변경으로
페이지의 도달이 떨어지고 있다.
물론 페이스북 광고를 태우면 해결할 수 있지만,
돈이 만만치 않게 든다.
크게 6가지 대분류를 만들고,
그 안에 콘텐츠를 채워나가는 방식이다.
엔씨 내부의 이야기는 ‘엔씨인사이드’로 풀고,
게임업계 전반, 엔터테인먼트 등
문화적인 부분은 ‘엔씨아웃사이드’로 소개했다.
그 외에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엔씨웹툰’에서
윤태호, 강풀 등 유명 작가를 섭외에
웹툰을 연재했고, 야구단 NC다이노스 소개
항목도 따로 분류해 소개했다.
이렇게 콘텐츠가 쌓이며
엔씨의 브랜드 미디어가 구축되고 있다.
블로그는 전진기지로, 페이스북 페이지는
좋은 홍보 도구로 활용된다.
게임이 출시되지 않을 때도
사용자들에게 엔씨 브랜드를 인식시킨다.
- 6개월 SNS마케팅 운영 결과
1만3천명으로 시작했던 페이지는
2년 만에 18만명을 넘겼고,
블로그에도 콘텐츠를 가득 채웠다.
이렇게 만든 브랜드 미디어를 활용해 광고도 한다.
내부에서도 ‘페이스북에 소개해 줄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문의도 많다.
브랜드 미디어를 형성하는 일은 무척 어렵다.
기본적으로 기업이 만들어내는 콘텐츠는
대부분 광고라는 인식이 있고,
실제로도 홍보성이 짙은 콘텐츠가 많이 올라온다.
이런 콘텐츠들은 대체로 재미가 없다.
엔씨는 자사의 게임과 관련이 없어 보이는
소재로 다양하게 다루고,
‘재미’를 콘텐츠 유통에서 가장 주요한 요소로 고려한다.
이미현 실장은 “볼 때는 엔씨와 연관이 없다고
볼 수도 있지만, 사실은 모두가 관련이
있는 내용이다”라며 “연관 없게 보이는 것도
주요한 전략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 마케팅에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믿고거르는 엔씨?
그러나 넥슨에 휘둘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니터 신호없음 오류 여러가지 해결방안
컴퓨터를 사용하시다보면 부팅 후 어제까지만 해도 잘 되었던 컴퓨터가 부팅은 되는데 모니터에 화면이 신호가 없다며 안 나온다거나 절전모드 진입을 한다면서 컴퓨터는 계속 돌아가는데 컴퓨터를 할 수 없는 이상한 상황이 겪으신적이 한번쯤은 있으실 겁니다. 오늘은 간단한 해결방안부터 해서 최종 방안까지 소개해드리도록 하죠. 1.HDMI 케이블 및 DP 케이블 같이 케이블 부터 먼저 확인해보자 RAM 보다 먼저 봐야할 것이 바로 케이블입니다. 어느순간 갑자기 화면이 나오지 않거나, 신호없음, 절전모드로 들어갑니다. 라는 문구가 나올 때 케이블로 인한 문제가 생각보다 굉장히 많았습니다. 회사에서 제일 어처구니 없고 애매한 오류가 항상 모니터 절전 문제였는데 은근 모니터 신호없음 오류가 케이블이 망가졌거나 아니면 케이블이 제대로 끼워지지 않아서 발생되는 경우가 꽤 있었습니다. RAM을 청소해도 계속 절전으로 들어간 모니터가 DP 케이블을 HDMI로 바꿔 끼거나 아니면 새로사서 끼우니 다시 모니터가 켜지는 경우도 있으니 가장 먼저 쉽게 할 수 있는 케이블 부터 바꿔 봅시다. 그리고 케이블을 모니터뿐만이 아니라 그래픽카드쪽에다가도 계속 바꿔껴보셔야 됩니다. 2. 이제부터 컴퓨터 내부, RAM을 살펴봅시다. 2번째는 역시나 RAM 입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을 조치했는데도 안된다면 이제 컴퓨터 내부를 보셔야 할 차례입니다.(회사에 컴퓨터에 관해서 아는척 하는 사람있으면 찾아오자!) 보통 RAM 슬롯 쪽에 먼지가 쌓이거나 아니면 잘못 끼워져 있는 것이 문제가 되어 부팅까지는 되나 그 이상으로는 메인보드에서 넘어가지 않을 때도 종종 있기도 하는데요. 컴퓨터를 완전히 종료하시고, 스위치를 끄신뒤에 RAM을 완전히 떼어내어 RAM의 금색부분을 지우개질을 하셔서 다시 꼽으시거나 아니면 메인보드쪽에 있는 RAM 슬롯을 후후 불으셔서 먼지 제거좀 하신 뒤에 다시 꼽아보세요. 대부분 모니터 신호 없음이 90%가량 케이블 정리 및 RAM 부분에서 해결이 됩니다. 3. 그래픽카드 슬롯 및 케이블 또는 그래픽카드 자체 문제 마지막은 그래픽카드입니다. 케이블도 바꿔보고 RAM도 청소했는데도 오류가 나오면 그래픽카드 부분이 문제가 생겨 모니터 신호없음 오류가 발생될 수도 있는데요.(여기서 부터 대략 정신이 멍해진다) 먼저 그래픽카드 부분에 있는 케이블을 메인보드쪽에 있는 HDMI 또는 DVI-I 포트쪽에 연결해서 컴퓨터를 켜보세요. 만약 화면이 나온다면 100% 그래픽카드에 문제가 있는 경우이니, 그래픽카드를 AS 보내시거나 아니면 교체를 하셔야 됩니다. 주로 구형 그래픽카드인 GTX 700시리즈 이하 그래픽카드가 DP 케이블을 삽입 했을 때 이런 문제가 나올 수 있는데, DP 케이블 경우는 화면 송출뿐만이 아니라 오디오분분까지 같이 연결되어있어 다른 케이블보다 전압이 쎄게 들어가기 때문에 그래픽카드가 순간적으로 마비된 것처럼 고장난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픽카드를 램처럼 금속부분을 지우개질, 케이블도 DP가 아닌 HDMI쪽에다가 변경, 모니터도 바꿔껴보고 해봤어도  모니터 신호없음이 나오신다면... 이 때부터는 그냥 컴퓨터 자체를 AS 맡기시는게 좋습니다. 계속 고쳐봐야 일반인 기준으로는 머리만 아프고 시간만 가기 때문에 해결이 안된다면 컴퓨터 구매한쪽에 AS를 하시는게 더 낫습니다. 4. 모니터 절전모드가 해결되었는데, 갑자기 화면에 문제가 생겼다며 무한 다시하기가 된다면? 모니터 절전모드가 해결이 되었는데 갑자기 화면에 문제가 생겼다며 무한 다시하기로 진입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합니다. 이때는 어쩔 수 없이 포맷을 진행하셔야 하며 부팅 USB로 윈도우10을 재설치를 하셔야만 합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정말 드문 경우라 웬만해서는 2번째 RAM부분에서 대부분 해결이 되는 오류입니다. * 모든사진은 Unsplash 및 직접찍어서 사용한 무료사진입니다. * 제 블로그에 들어오셔서 구독 부탁드리고! 다양한 정보를 가져가보세요~! https://ccf1007overmen.tistory.com/1715
여든살 노인에게 몰래카메라를 시전한 BBC
1988년 영국. 윈턴 여사는 집 다락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다. 수백명에 달하는 어린아이들의 사진과 이름, 명부 등이 수록된 스크랩북이었다. 남편인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유대인 명부가 세상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유대계 영국인인 니콜라스 윈턴은 29세이던 1938년, 휴양차 갔던 체코에서 유대인 수용소의 실상을 알게 된다.  당시 영국에선 독일에서 핍박받던 유대인의 아이들을 입양하는 방식으로 데려오곤 했는데 도움의 손길이 체코에는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그는 나치 장교에게 뇌물을 주는 등 사비를 털어 669명에 달하는 아이들을 영국으로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대전 발발로 탈출시키던 나머지 250명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니콜라스 윈턴은 실의에 빠져 영국으로 돌아왔고 50년간 이 일을 묻어둔채 지냈다. 심지어는 아내가 찾아낸 명부를 파기하고자 했다. 결국 윈턴 여사는 남편을 설득, 이 명부를 방송국에 제보한다.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채 담담한 표정의 니콜라스 윈턴. 스크랩북을 펼쳐보인 진행자 윈턴 씨가 자신이 구한 아이와 찍은 사진도 있다 "뒷면을 살펴보면 (구조된) 모든 아이들의 명단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사회자가 지목한 한 이름 베라 디아맨트 베라의 어릴적 사진이 지나가고 "그리고 베라씨가 오늘 이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그리고 이 말씀을 꼭 드려야겠네요. 베라씨는 지금 윈턴씨 옆에 앉아있습니다." 띠용? 니콜라스 윈턴은 50년전 자신이 구해준 꼬마가 이제 중년이 다 되서 자신의 바로 옆 자리에 앉아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반가움과 고마움을 담아 포옹하는 베라, 그리고 박수로 응원해주는 청중들 아직 몰카는 끝나지 않았다. 이번엔 윈턴의 왼편에 앉은 여인이 자신도 윈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면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번째 띠용 오늘 놀랄 일이 많구먼 ㅎㅎ 몰카는 아직 안 끝났습니다. "혹시 이 중에 윈턴씨 덕에 목숨을 구한 분이 계시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씨 주변에 앉아 박수를 쳤던 청중들 수십명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어리둥절 니콜라스 윈턴이 구한 669명의 어린이는 나중에 각자 성장하고 가정을 이루어 그 수가 6천여명에 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는 마저 구하지 못한 250명에 대한 죄책감과 체코에 그대로 남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이 일을 50년 동안이나 숨기고 살아왔다. 이 공로로 니콜라스 윈턴은 2003년 기사에 봉해졌으며 2015년 106세를 일기로 타개한다. 출처 감동이란 이런것..